7월 6일 목요일 밤 7시, 광주 마을카페에서 숲노래 최종규님 초청 강연이 있다.

예전에 책을 보내주셔서 한번은 만나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광주에서 만나게 될 줄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6월 21일 수요일 저녁 7시, 광주트라우마센터 주관으로 ‘치유의 인문학‘ 다섯번째 ‘감정과 기억의 미술-이주은‘ 강좌가 열린다. 매달 안내를 받는데 안타깝게도 다른 일정과 겹쳐서 못 갈 때가 많다. 5월 서천석 강연에도 못 가서 이번엔 꼭 가볼 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근 우리는 공감과 소통의 좋은 예와 나쁜 예를 경험하고 있다. 소통과 공감이라곤 모르는 503호와 모범적 예를 보여주는 문대통령의 행보는 극명하게 대비된다.

소통과 공감이 이슈가 된 시대에 걸맞게 2017년 6월 13일 화요일 밤 6시 30분, 청소년문화공간 야호센터에서 ‘공감하고 소통하다‘ 라는 캐치프레이즈로 50여명이 참석한 ‘광산구 SNS 소셜지기단 1기‘ 발대식을 가졌다.

소셜지기단 양**님의 사회로, 노래하는 공무원 조**님의 ‘둥근세상, 네모의 세상‘은 지기단이 추구할 방향을 미리보기 하듯 참신하게 다가왔다.

주무부서인 과학행정관 김**과장은 ‘앎이 관계의 시작이고, 관계.소통.공감은 더불어 사는 자치공동체‘라는 여는 말로 소셜지기단 구성 및 경과보고를 했다.

민형배 광산구청장은 위촉장을 수여하고 인사말로 ˝사람들에게 공유할 수 있는 힘을 줌으로써 우리는 세상을 더 투명하게 만든다.˝ 는 마크 저커버그(페이스북 창시자)의 말을 인용하며, sns활동은 자기만족도 있지만 일종의 사회공헌활동이라고 정의했다. 우리 스스로 결정하는 자치시대는 소통에서 나오며, 자치공화국인 광산구에서 일어나는 일을 공유하자고 격려했다.

광산의 보물을 캐는 1인 미디어로 30명의 눈과 귀와 다리로 다양한 시민콘텐츠를 만들어낼 작전명은 ‘고고-올리고 공유하고‘라니~오, 이런 센스쟁이!^^

광산구민 26, 타지역 4명으로 구성된 1기 소셜지기단은 10대 4, 20대 6, 30대 4, 40대 8, 50대 6, 60대 1, 70대 1명으로 세대를 아우른다.

정성껏 준비한 깜찍한 먹을거리와 차를 곁들인 저녁식사도 즐거웠고, 사진을 찍기 위해 택시일을 한다는 한**지기님이 소개하는 광산풍경 감상으로 눈 호사도 누렸다.

조** sns 담당자의 활동안내와 기본교육을 마치고, 지기단 소개와 활동방향에 대한 뜨거운 논의는 예정시간을 훌쩍 넘겼다. 끝까지 함께한 정** 구의원의 지원과 응원도 감사하고, 운남도서관 천가방에 담긴 따뜻한 선물꾸러미도 고맙다.

학생부터 청년과 주부, 유아숲지도사와 작은도서관장, 사진가와 sns기자단 등 전문가까지 구성원 30명이 캐낼 자치공동체 광산 소식이 기대된다.

*대통령 한 사람이 바뀌었는데 감동과 행복을 맛보며, 지도자의 소신과 철학이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한다. 광산구청장도 참여정부에서 국정홍보. 인사관리 행정관, 사회조정 비서관으로 노무현대통령을 보좌했고, 자치행정 마인드로 가장 젊은 도시 광산구민의 지지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때 알라딘에 접속하지 않는 날은 없었고, 심지어 하루에도 수차례 접속하는 나날을 보냈었다. 하지만 최근엔 하루가 어찌 빨리 가는지 알라딘 접속을 꿈도 못꾸고 보낸다.

지난 일욜 순오기여사의 귀빠진 날은 전국에 있는 지인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sns시대에 걸맞게 카톡, 카스, 밴드, 문자 등으로~^^

알라딘에 소홀한 만큼 알라딘 이웃들의 축하는 뜸했지만, 변함없는 알라딘 애인의 책선물은 또다른 반가움으로 다가온다.

ㅁㄱㄱㅁ님의 정기적인 책기증도 석달째 이어졌는데, 알라딘 서재에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많이 늦었지만 보고 겸 감사를 전합니다~♥

21일 박준영 변호사가 광산구에 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무현입니다 - 노무현 대통령 미공개 사진에세이
정철 글, 장철영 사진 / 바다출판사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월 9일 금요일 오후 느즈막히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 단체톡에 공지가 올라왔다.

‘부산에서 광주에 쏩니다.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보고, 광주시민들이 너무 고마워 부산 시민들이 광주시민께 극장 1관을 통째로 선물합니다. 아래 날짜에 누구든 가셔서 공짜로 영화 보세요.
6월 11일 (일요일) 오후4시 40분
광주상무지구 CGV 10관. 총224석‘

안내에 따라 신청했는데, 다음날 신청자가 넘쳐 제외되었다는 문자를 받았다. 괜찮다, 돈내고 보면 되니까~ 수고 많으셨다는 답문을 보냈는데, 어제 취소하는 분이 있다고 연락이 와서 무료관람할 수 있었다.

아~ 감동!
노짱이 그렇게 원하던 동서화합은, 그가 떠난 지금 이렇게 실현되고 있다.♥

영화를 시작하기 전 무대에 오른 이창재 감독은 ˝2016년 4월 16일 영화를 만들 때에는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보여줄지 몰랐다.˝는 말로 감동을 표했다.

부산시민이 영화「노무현입니다」를 보고, 2002년 새천년민주당 대선후보경선에서 주목받지 못하던 노무현을, 3월 16일 광주에서 595표로 1등을 만들어 준 것에 대한 고마움을 전할 방법을 찾다가, 많은 사람이 영화를 볼 수 있게 하자고 뜻이 모아졌단다.

신청자 모두와 일일히 전화통화로 확인한 광주노사모 경주아빠~ 영화가 끝나고 부산시민에게 보낼 인증샷을 찍었는데, 한밤에 문자로 사진까지 보내주어 감동이다!♥

어제는 순오기여사 귀빠진 날, 인간 노무현을 만나며 웃음과 눈물과 감동 일렁이는 뜻깊은 생일선물이 되었다.

영화에는 기억하고 싶은 인터뷰가 많이 나온. 2킬로미터나 긴 줄의 조문객들이 쏟아지는 빗속에서 먼저 조문할 기회를 주어도 옆으로 나오지 않고 묵묵히 자기 차례를 지키며 진정으로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의 분노에 슬픔이 담겨있는게 보이면 그에게 중독되어 빠져나올 수 없다. 노무현은 뭔가 해주고 싶은 사람이다. 등등

많은 노짱의 어록에서 영원히 기억될 말씀은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힘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7-06-12 09: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오기님 생일 축하드립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 되세요.^^

순오기 2017-06-21 02:41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답글이 많이 늦었어요.ㅠ

五車書 2017-06-12 1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깨어있는 시민의 힘을 실감하게 되는군요. ^^

순오기 2017-06-21 02:43   좋아요 0 | URL
깨어있는 시민의 힘과 동서화합은 이렇게 또 진일보합니다~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