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구운몽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72
김만중 지음, 송성욱 옮김 / 민음사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변신술과 싸움 장면은 심지어 재밌다! 하지만 모든 여자들을 낚아채는 성진의 매력은 와닿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들의 천국 (양장)
이청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2년 10월
평점 :
품절


결말부분, 조원장이 축사 연습하는 장면은 좋았지만 장황한 작가 개입 설명+연설 등등은 피곤. 애들 간빼먹는 문둥이랑 별반 다르지 않은 환자 인식은 불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대 - 염상섭 장편소설 문학과지성사 한국문학전집 3
염상섭 지음, 정호웅 편집 / 문학과지성사 / 200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두꺼운 책을, 그것도 어휘나 문장이 만만치 않은 것을 고등학교 1학년 기말 평가로 받아들었을 때는 그냥 딱, 포기하자 싶었다.

 

아이가 따로 국어 학원을 다니지 않아서 나랑 둘이서 매일 매일 몇 쪽씩 억지로 읽어나갔는데, 중후반 부터는 나 혼자 더 열심히 읽게 되었다.

 

인물들의 속내까지 파고드는 묘사는 독자를 이야기 속에 계속 붙잡아 둘 만했다. 비열함의 끝을 보여주는 창훈과 수원댁 패거리, 찌질함의 끝을 보이는 상훈은 1920년대 서울의 모습이 아니라 어쩌면 바로 이 시대의 인물 같기도 했다. 안타까운 것은, 이 한바탕 소란을 겪은 덕기가 이 소설 이후의 세월도 편안하게 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의 갈등이 아슬아슬하게 시작하고 있었고, 이 소설 인물들 모두들 진짜 살아있는 "사람" 이기 때문이다. 읽고나서 "우아, 이건 걸작이야! 톨스토이나 도스토예프스키 같다구!"라고 외쳐 봤자, 고등학생들이나 성인들은 염상섭을 숙제라서 읽었으니 이 책의 근사함을 느끼기 힘들지 모른다. 아들 녀석 역시 후반부의 빠른 전개에는 속도를 냈지만 이 책의 맛, 이랄까, 멋은 고사하고 "삼대에 걸친 갈등과 시대상..."어쩌고 하는 줄거리 요약에 바쁘다.

 

숙제라서 읽었지만, 감사하고 감사하다. 염상섭 선생님, K 고등학교 국어 선생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인공 덕기네 집 ... 파도 파도 계속 뭐가 나온다.

할아버지는 새부인을 얻어 일흔에 늦둥이 딸을 보는데, 새부인이 며느리보다 다섯살 어림.
불편해진 덕기 부모님은 분가하고
덕기는 장가 가면서 할아버지 집으로 들어옴
덕기도 아들이 생기는데
그 아기는 할아버지의 늦둥이 딸 귀순이랑 연년생.
즉 할머니랑 손주 사이가 한살 차이.
교회일을 하는 덕기 아버지는 종교, 제사 문제로 할아버지와 자주 다툼
그런데 덕기 아버지도 과거에 여자(홍경애, 어제 술집에서 만난)도 있고 어린 딸도 두었더라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