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올린 글의 책인 특급 추리여행에 나오는 명탐정 77인입니다.어떤 명탐정들이 있나 살펴볼가요.

01.오귀스트 뒤팽-세계 최초의 탐정

 

02.셜록 홈즈-명탐정의 대명사

 

 

03.괴도신사 뤼팽-괴도의 대명사

 

 

 

04.손다이크 박사-CSI의 원조

 

 

 

05.조셉 룰루따비유-큰 머리의 민완소년기자

06.반두젠 교수-세계최고의 석학인 천재교수

07.브라운 신부-

08.엉클 애브너-미 서부 개척시대의 신앙심 깊은 목장주 탐정

 

 

 

09.에르큘 포와르-셜록홈즈와 쌍벽을 이루는 벨기에 명탐정

10.프렌치 경감-알라비아 타파의 명수

11.사이먼 템플러-뤼팽에 버금가는 성자 도둑

 

12..엘러리 퀸-미국을 대표하는 황금시대 본격추리를 대표적 명탐정

 

 

 

 

 

 

 

13.미스 마플

14.도르리 레인-귀머러기 명탐정

 

15.페리 메이슨-법정 추리물의 대표적인 탐정인 파이터형 변호사

 

16.존 J 멀룬

 

 

17.긴다이치 고오스케-소년탐정 김전일의 할아버지

 

 

 

 

 

18.제임스 본드-스파이의 대명사

   

   

19.스티브 카렐라-87분서의 대표형사

 

 

   

 

20.메이비스 세들리츠

 

1~20까지 선정된 명탐정중에서 국내에 번역되지 않은  명탐정은 사이먼 템플러와 존 J멀룬 그리고 메이비스 세들리트 3명이네요.이중 영화로 나온 사이먼 템플러를 제외한 나머지 2명은 정말 모르겠네요.

아무튼 셜록홈즈나 뤼팽 브라운 신부 포와로와 미스 마플은 전 작품이 번역되었고 엘러리 퀸과 긴다이치 코오스케도 상당히 많은 작품이 번역되었네요.

하지만 저기 번역된 책중에서도 절판된 책들이 많이 있으니 읽고 싶으신 분들은 조속히 읽어보시면 좋을듯 싶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문에서 80년대 초반에 간행된 세계의 명탐정 44인과 세계 위인은 명탐정과 같은 추리 퍼즐 책들은 간간히 국내에서 번역된것 같은데 막상 찾으려고 해보니 어느 카테고리에 속하는지 잘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그러다 우연히 발견한 책이 바로 특급 추리여행이란 책입니다.

 

이 책은 해문에서 나온 세계 명탐정 44인과 같은 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짧게 77인의 명탐정을 소개하고 간단한 추리 퍼즐을 풀게 하고 있습니다.해문의 세계 명탐정 44인의 어른용이라고 보면 될것 같습니다.게다가 과거 해문의 세계의 명탐정 44인이 일본 작가의 책을 무단 도용했다면 다행이 이 책은 추리작가 협회 회원인 오현리씨가 저술한것이 특징입니다.

이 책은 77인의 명탐정을 소개하면선 부록으로 세계의 추리작가/반다인의 추리작법 20측/녹스의 추리소설 10계/힐의 추리소설 10계/세계의 추리문학상을 소개하고 있는데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77인의 명탐정에 대한 소개가 달랑 2~3줄에 불과해서 아동용으로 나온 해문의 세계의 명탐정 44인보다도 설명이 부족하단 사실입니다.

 

국내 작가가 이런 책을 쓴것은 일본책을 베끼지 않았다는 측면에서는 좀 다행스럽지만 한편으로는 넘 날로 먹는 편집이란 생각에 추리소설 독자 입장에서는 맘 한구석이 씁쓸해 지는것이 사실이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앞서 글을 올린대로 80년대이후 추리 소설에 입문하신 분들이라면 아마도 많은 분들이 해문의 세계의 명탐정 44인과 세계위인은 명탐정이란 책을 읽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이 책들이 나온 시대는 80년대 초반인데 아시다시피 이 당시는 저작권이란 개념이 아예 없을 때다보니 당연히 이 책들 역시 해적판이죠(물론 이당시 나온 해문의 아가사 크리스티 전집 역시 해적판입니다)

세계의 명탐정 44인이나 세계위인은 명탐정 모두 일본의 후지와라 사이타로가 원 저작인 책을 무단으로 번역한 것인데 일본책을 그냥 베끼다보니 겉표지 일러스트와 책 내용및 삽화는 물론 일본 특유의 세로읽기 책 제본까지 그대로 따왔을 정도입니다.

게다가 웃긴것은 원작은 세계의 명탐정 50인이었는데 해문에서 나온 초판본 역시 원작 그대로인 세계명탐정 50인이 었는데 바로 절판되고 나온것이 세계의 명탐정 44인입니다.차이가 뭔가 하고 알아보았더니 원작에는 일본의 명탐정 6인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당시의 상황에서는 비록 일본책을 베끼더라도 일본인 명탐정은 등장해서는 안되었던지 일본인 6명이 빠지게 되었죠.

 

아무튼 일본책을 베끼면서도 반일을 했던 해문의 의기가 참 가상하단 생각이 듭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뭐 책을 좋아하시는 알라디넌 분들이라고 하셔도 추리소설이나 미스터러 분야에 관심이 없다면 아마도 모르는 분들이 대다수 일거란 생각이 듭니다0

 

 

저같은 경우는 추리소설에 입문하게 된 계기가 집안에 몇권 굴러다니던 70년대데 나온 동서 추리소설이 있어서 그걸 읽은 것을 계기로 추리소설에 빠져들었지만 보통은 아마 이 책을 읽고 추리소설에 입문하게 되지 않았나 싶어요.

두둥 지금도 추리소설 특히 아가사 크리스틔 전집을 꾸준하게 내고있는 해문에서 80년대 나온 아동용 추리책 두권입니다.

제목은 바로 세계의 명탕점 50인과 세계위인은 명탐정 이지요.

 

 

이 책들은 둘다 간략하게 한페이지에는 명탐정이나 위인을 소개하면서 나머지 한페이지에는 이둘이 파헤치는 간단한 추리 퍼즐이 있는데 대부분은 유명 추리소설의 내용을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는 것이지요.그래서 이 책을 읽은후 추리소설에 빠진 분들이라면 그떄 그 탐정이 추리한 내용이 실제로는 다른 추리 소설속 명탐정이 추리한 내용이었구나 하고 나중에 알게 된 분들도 계실겁니다.

 

아무튼 예전에 많은 어린이들을 추링소설로 입문케 한 명작이라면 명작이라고 할수 있는데 지금도 해문에서 출간하나 싶어 알라딘을 보니 아예 DB조차 없는것을 보니 예전에 절판되었나 봅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 수집가분들의 블로그를 읽다보변 의의로 아동전집을 수집하시는 분들이 많은것을 알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어려서 읽었던 추억-물론 전집을 다 소유하지 못했던 안타까움도 포함해서-과 전집을 수집한다는 소유욕 떄문이 아닌가 조심스레 추축해 보지요.

 

저도 책을 수집하는 편이지만 어렸을적에 책을 많이 읽지 않아선지 굳이 아동용 전집을 수집하겠다는 욕심도 없고 또 90년 이전 아동전집은 의외로 가격이 비싸서 수집하기 버겁더군요.

아무튼 그런 아동전집 수집가들의 블로그를 보면 대부분 70~80년대 아동전집이 대부분이데 제가 모르는 전집도 무척 많네요.그런데 그분들의 블로그를 보면서 한가지 느낀 것은 제가 어릴떄 읽었던 아동 문학 전집이 의외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죠.제가 그 전집의 이름은 기억하지를 못하는데 보통은 일반 아동 전접과 마찬가지로 어린이 명작동화가 다수 포함되어 있는데  좀 특이한 것은 추리소설이나 스파이 소설 그리고 공포소설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이죠.

뭐 셜록 홈즈가 있었는지는 솔직히 잘 기억나지를 않지만 아직도 기억나는 것은 몇년전에 영화화된 엉클의 주인공인 0011 나폴레옹 솔로가 나오는 책과 007 닥터노가 있었다는 겁니다.그리고 코난 도일을 필두로한 SF나 공포소설 단편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혹시라도 알라디너 여러분들 중에서 나폴레옹 솔로나 제임스 본드가 들어있던 아동용 전집의 제목을 기억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세요.이거라면 저도 한번쯤 헌책방엥서 찾아보고 싶습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