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자이언트 슈프림 4
이시즈카 신이치 지음, 장지연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도 없고 아는 사람도 없고, 있는 거라고는 오로지 재즈에 대한 열정과 젊은 열기뿐인 다이에게 언제쯤 믿고 의지할 만한 동료가 생길까. <블루 자이언트 슈프림>을 읽는 내내 궁금했는데, 마침내 4권에서 다이가 그토록 원했던 동료들이 생긴다. 2권에서 처음 등장한 베이시스트 한나 페터스에 이어 폴란드 출신의 피아니스트 브루노와 프랑스 출신의 드러머 라파엘이다.


이들의 만남은 우연일까 필연일까. 자유를 중시하는 드러머 라파엘을 찾아낸 건, 그와 악연이 있는 피아니스트 브루노다. 라파엘은 프로 데뷔 제안을 심심찮게 받을 만큼 실력이 뛰어나지만, 애초부터 목표를 가지고 드럼을 친 게 아니고 그에게 드럼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사귀기 위한 수단이라서 거절해왔다. 어릴 때부터 프로 데뷔를 목표로 피아노를 친 브루노는 그런 라파엘을 이해하기 힘들었고, 대담한 내기까지 걸며 매달린 끝에 다이, 한나와의 합주를 성사시킨다.


우여곡절 끝에 한 팀이 되기로 합의한 네 사람.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라 이제부터 시작이다. 프로로 데뷔하기 위해서는 연습도 더 해야 하고 새로운 곡도 만들어야 한다. 가장 시급한 문제는 다이가 일본에서 가져온 돈이 마침 똑떨어졌다는 것. 내가 독일에 온 이유는 재즈를 하기 위해서이지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니라며 아르바이트도 길거리 연주도 거부하는 다이. 과연 앞으로 어떻게 될까. 다음 이야기가 너무나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텐 댄스 10 Dance 5 - B愛 코믹스 185
이노우에 사토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타게 기다렸던, 이노우에 사토의 <텐 댄스> 5권이 마침내 출간되었다. 예상은 했지만 너무 재밌다. 어젯밤에 다섯 번은 다시 읽은 듯 ㅎㅎㅎ


<텐 댄스>는 일본 최고의 라틴 댄서 '스즈키 신야'와 일본에서는 최고지만 세계에서는 만년 2위인 스탠더드 댄서 '스기키 신야'가 라틴 댄스 5종목과 스탠더드 댄스 5종목을 함께 겨루는 '텐 댄스'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만화다.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실력을 가졌지만, 각자의 이유로 최고의 '자리'에는 오를 수 없었던 두 사람이 텐 댄스, 그것도 이성이 아닌 동성 간의 댄스로 세계 최고의 자리를 넘본다는 이야기인데, 처음엔 눈만 마주쳐도 티격태격했던 둘이 조금씩 서로를 이해하게 되고 상대에 대한 감정이 존경심이나 우정이 아닌 사랑임을 깨닫는 과정이 무척이나 흥미진진하다.


5권에선 스즈키 신야가 '프리미엄 재팬 오픈 그랑프리'에 출전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말이 대회이지, 실상 이 대회에서 스즈키 신야가 맡은 역할은 엄청난 돈을 주고 초청한 외국 선수들의 들러리다. 이제까지 신야는 이 역할을 군말 없이 잘 수행해 왔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스기키와 만난 후 돈 때문이 아니라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 춤을 춘다는 새로운 목표가 생긴 스즈키는, 자동 출전권을 포기하고 1회전부터 경기를 치르며 자기만의 도발을 한다.


한편 스기키 신야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경기장 구석에서 스즈키 신야의 플레이를 감상한다. 라틴 댄스 부문 세계 1위인 알베르토 베메르&돌로레스 베메르 팀과 아프리카계로는 드물게 프로 사교댄스 선수로 성공한 가브리엘 윌킨스&클로에 린들리 팀이 화려한 플레이를 선보이는 가운데, 단순하게 보일 만큼 베이직한 플레이를 선보이는 스즈키 신야&타지마 아키 팀은 과연 우승할 수 있을까. 참고로 나에게는 대회가 끝난 후 오랜만에 재회해 자신들만의 '승부'를 펼친 스즈키&스기키 팀(!)이 그랑프리였다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티칸 기적 조사관 3
후지키 린 지음, 히노 안주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티칸에서 기적의 진위를 확인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기적 조사관' 콤비의 활약을 그린 추리 만화 <바티칸 기적 조사관> 3권이 출간되었다. 후지키 린의 인기 라이트 노벨이 원작인 만화답게 전개가 탄탄하고 작화가 수준급이다.


3권에선 바티칸 소속 '기적조사관'인 천재 과학자 '히라가'와 암호 해독 전문가 '로베르토'가 방문한 세인트 로사리오 학원에서 일어난 기괴한 연쇄 살인을 해결하는 과정이 그려진다. 히라가는 세인트 로사리오 학원의 교장이 전직 나치스임을 알아내고, 로베르토는 히라가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증거를 찾기 시작한다.


결국 두 사람은 세바스찬이 과거 나치스가 사용하던 방식으로 세뇌를 당했음을 알아내고, 어쩌면 세인트 로사리오 학원 전체가 나치스의 청년조직이었던 히틀러 유겐트의 후신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오컬트 색채가 강한 미스터리 만화를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 2
요시무라 츠무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두 살에 성별이 정해지는 세상에 태어난다면 어떨까. 열여덟 살이 되도록 성별이 정해지지 않은 채 살고 있다면. 요시무라 츠무지의 만화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는 친구들이 열두 살에 성별이 정해진 반면 자신은 열여덟 살이 되도록 성별이 정해지지 않아서 고민인 히나세의 이야기를 그린다.


히나세는 여태껏 크게 동요하거나 불안해하지 않고 살아왔다. 남들보다 조금 늦어진 것일 뿐, 언젠가는 자신도 성별이 정해질 거라고 굳게 믿으며 지내왔다. 하지만 어릴 때부터 단짝이었던 리츠(여성)와 시오리(남성)가 동시에 좋아한다고 고백을 해오면서 마음에 동요가 생겼다. 이제까지는 보고도 아무렇지 않았던 리츠와 시오리의 외모나 행동이 다시 보이고 그동안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설렘'을 느낀 것이다.


2권에선 히나세를 사이에 둔 리츠와 시오리의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히나세에게 절체절명의 위기가 닥친다.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과 그 사람이 어떤 성별 혹은 어떤 성적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 SF 설정이 가미된 로맨스 만화이면서 성별, 젠더 같은 이슈를 다루는 보기 드문 수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 1
요시무라 츠무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성별이 없는 몸으로 태어나 열두 살에 자신이 원하는 성별을 정할 수 있는 세계가 있다면 어떨까. 이런 세계에서 열두 살이 지난 후에도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정하지 못한 채로 있다면 어떨까. 요시무라 츠무지의 만화 <성별 모나리자인 너에게>의 주인공 '히나세'가 바로 그런 상태다.


얼마 전 열여덟 번째 봄을 맞은 히나세는 열두 살을 한참 넘겼는데도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정하지 못한 상태다. 열두 살이 된 무렵부터 자신도 남들처럼 남성 또는 여성으로 성별을 가지게 될 거라고 기대했지만 열여덟 살이 되도록 몸의 변화는 물론 호르몬의 변화도 없고 감정의 변화도 없다. 소꿉친구인 리츠와 시오리가 각각 남성이 되고 여성이 되는 동안, 히나세는 남성도 아니고 여성도 아닌 채로 나이를 먹고 있다. 리츠와 시오리는 괜찮다고 격려하지만 히나세의 마음은 초조하다.


설정 자체도 기발하지만 이야기 전개도 흥미진진하다. 히나세와 리츠, 시오리가 처음 등장했을 때만 해도 리츠와 시오리가 서로 좋아하는 사이인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 드러나고 이를 알게 된 히나세의 감정이 요동치면서 히나세의 몸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무성애자(에이섹슈얼)의 기분이나 상태가 히나세의 그것과 비슷할까. 다음 이야기가 너무나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