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자군감 4
오다 세리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새 4권이다. 고문서를 번역하는 일을 도맡아 했던 '노움' 일족의 일원으로서, 어려서부터 도서관 같은 곳에서 갇혀 지냈던 페이가 일족을 몰살 당하고 유일한 생존자로서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만 해도 이렇게 오래(?) 살 줄 몰랐다. 나라면 가진 것도 없고 아는 사람도 없으니 생존을 포기하지 않았을까 싶은...


어렵게 전투를 마치고 무사히 엘프 마을을 떠나게 된 페이 일행은 삼국 회담에 참여하는 라르스와 합류하기 위해 남쪽의 대국, 크세르크세스로 간다. 몰살당한 노움 일족의 일원이지만 제국군 병사들을 쓰러뜨린 공을 인정받아 가까스로 크세르크세스에 입성하는 페이. 회담 분위기가 싸늘해질 때마다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묘안을 내놓지만, 페이가 노움이라는 사실을 못마땅해 하는 사람들은 번번이 페이의 의견을 무시한다. 


한편 동국과 서국, 남국이 한데 모여 회담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제국은 군대를 보내 전쟁을 선포한다. 그러자 페이는 일본의 유명한 군사(軍師)인 야마모토 칸스케가 타케다 신겐 군(軍)을 승리로 이끄는 데 사용한 '딱따구리 전법'을 사용해 성을 방어하고 제국군을 물리치자고 제안한다. 과연 페이는 자신을 좋지 않게 보는 사람들 앞에서 우수한 능력을 선보여 인정받을 수 있을까. 다음 이야기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을 먹는 맥과 악몽의 아이 2
쿠사카 미키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괴는 마물을 먹는다. 요괴인 시구레도 맨처음 아기 마물을 발견했을 때 먹어치울 생각부터 했다. 하지만 상대는 그냥 마물이 아니라 아기 마물. 메어의 귀여운 외모에 마음을 빼앗긴 시구레는, 동료 요괴들을 해치는 한이 있더라도 메어를 지켜주기로 결심한다. 


그런데 그만 마물을 노리는 맹룡적에게 메어를 빼앗기고, 메어를 되찾기 위해 카구라 상회에서 일하는 옛 친구 나나키에게 도움을 청한다. 의외로 흔쾌히 청을 받아들이는 나나키. 하지만 왠지 모르게 다른 속내가 있어 보이는데... 


2권 초반에 나오는 시구레와 나나키의 옛날 에피소드가 2권 전체의 줄거리와 깊은 관련이 있다. 시구레는 모르지만 나나키는 오래전부터 시구레에 대해 '어떤 감정'을 품어왔고, 이 때문에 맹룡적에게 잡혀간 메어를 구하는 위험천만한 일에도 관여하게 된 것이다. 


한편 시구레는 메어를 키우면 키울수록 맨 처음에 했던 - 메어를 키워서 잡아먹겠다는 결심이 약해지는 것을 느낀다. 메어를 잡아먹지 않으면 살 수 없지만, 메어를 잡아먹어도 살 수 없다. 머지않아 이 같은 딜레마에 봉착하게 될 시구레가 너무 가엾다. 결말이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 이소지 씨 2
와시오 미에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왕관앵무 '이소지 씨'와 집사 '야에 씨'의 일상을 그린 만화 <새, 이소지 씨> 제2권을 읽었다. 이 만화의 재미있는 점은 인간인 야에 씨의 시점이 아니라 동물인 이소지 씨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진행된다는 점이다. 오랜만에 외출하는 두 사람. 사람 많은 지하철에 타서 그런지 긴장한 듯 보이는 야에 씨에게 응원의 마음을 전해주고 싶었던 이소지 씨는 마음을 담아 목청껏 노래를 부른다. 당연히 야에 씨는 당황해서 어쩔 줄 모르고, 주변 사람들은 어디선가 들려오는 새소리에 대 패닉 ㅋㅋㅋ 하이고 귀엽다 ㅋㅋㅋ 


그렇게 도착한 곳은 야에 씨의 본가. 연말을 맞아 집을 비우게 된 야에 씨의 부모님 대신 야에 씨가 어린 두 동생을 돌보러 오랜만에 본가에 온 것이다. 야에 씨가 데려온 이소지 씨를 본 동생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사춘기로 보이는 큰 남동생은 관심 없는 눈치이고, 작은 남동생은 신기해서 어쩔 줄 몰라 한다. 집 안에서나 밖에서나 일편단심 야에 씨밖에 모르는 이소지 씨는 새로운 인물의 출현에 반가움보다 두려움을 더 많이 느끼는 듯하다. 과연 이 둘이 친해질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절벽 위의 란 3
암미츠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외모면 외모... 무엇 하나 빠지는 것이 없는 고등학생 '타카미네 란'은 어느 날 같은 반 남학생 '사에키 아키라'를 좋아하게 된다. 여느 남학생들과 다르게 꽃을 좋아하고, 란에게도 차갑지 않고 친절하게 대하는 아키라에게 점점 마음을 열면서, 란은 아키라와 가까워지고 싶다고 생각하지만 좀처럼 방법을 모르겠다. 


그러던 와중에 란은 아키라의 어머니가 건강이 안 좋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이 상황에서 자신이 아키라에게 사귀자고 하면 눈치 없는 짓이 될 거라는 생각에 고백을 포기한다. 이 사실을 모르는 아키라는 란의 태도가 갑자기 냉랭해진 게 이상하고 속상하다. 그렇게 어색해진 두 사람은 학교에서 주최하는 사생대회에 참가하게 된다. 


그림 그릴 곳을 찾다가 예쁜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곳을 발견하는 린과 아키라. 꽃을 보니 마음이 풀어졌는지, 두 사람은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마음껏 하게 되고, 서로가 서로를 오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조심스럽게, 상대를 배려하면서 마음의 문을 열고 거리를 좁혀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이렇게 무해하고 덜 자극적인(??) 로맨스 만화를 보는 게 참으로 오랜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지창조 디자인부 2
헤비-조 외 원작, 타라코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떻게 이렇게 생겼나 싶은 동물들이 있다. 이를테면 유난히 목이 긴 기린이라든가, 코가 긴 코끼리라든가. 만화 <천지창조 디자인부>는 태초에 하느님이 천지창조를 하다가 동물을 만들려고 했는데 귀찮아져서 디자인부에 하청을 주었다는 독특한 콘셉트의 작품이다. 


예를 들면 '높은 곳에 있는 먹이를 먹기에 적합한 동물을 만들어라'라는 주문을 받고 완성한 작업물이 기린이라거나, '몸이 커서 힘은 세지만 너무 무거워서 목도 손도 뻗을 수 없으니 보완하라'는 주문을 받고 채택된 결과물이 코끼리라는 식이다. 발상 자체는 엉뚱하지만, 디자인부 직원들이 회의하는 과정을 보면 의외로 사고 체계가 과학적이고 합리적이라서 묘하게 납득이 된다. 게다가 또 이 회의하는 과정이 무척 현실적이라서 직장인이라면 대공감할 듯하다. 


2권에선 '날개 없이 나는 동물'을 만들라는 주문을 받고 고민하는 디자인부 직원들의 모습이 나온다. '날개 없이 난다는 게 가능해?'라고 생각하기가 무섭게 용이 등장해서 대폭소 ㅎㅎㅎ 용 말고 날개 없이 나는 동물이 있기는 한지 궁금했는데 있기는 있더라. 이 밖에도 상상을 초월하는 기발한 에피소드가 연이어 나온다('말을 어떻게든 날게 해봐', '줄무늬 동물을 더 늘려 봐' 등등). TV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어 2021년 방영 예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