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탐견 오드리 수사는 발끝에서부터 사계절 중학년문고 38
정은숙 지음, 이주희 그림 / 사계절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탐정 소설은 매력적이다. 

추리의 재미는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게 만든다. 

책 좀 읽으면서 어린 시절을 보낸 이라면, 홈즈와 루팡에 마음을 한 번쯤 빼앗기지 않았을까?

어린이 책 출판이 호황기를 누리던 즈음에도 국내 추리 소설은 사실 찾아보기 힘들었다. 

일본 추리 소설 '괴짜 탐정의 사건 노트' 시리즈가 한참 인기를 끌 때도 한국식 어린이 탐정 소설은 잘 눈에 띄지 않았다. 

그러다 비룡소 황금도깨비상을 탄 <<플루토 비밀 결사대>>를 만났다. 

천효정의 '건방이' 시리즈도 아이들에게 꽤 인기였다. 

그러다가 최근에 정은숙 작가를 만났다. 

작가님의 책을 여러 권 읽었는데, 그 중 가장 으뜸이(물론 나의 기준이다.) '명탐견 오드리' 였다.

사람이 추리하는 이야기를 적기도 어려운데 개가 추리하는 이야기는 얼마나 힘들까?

어거지로 말도 안 되는 걸 끌어다 이야기를 써 둔 건 아닐까? 하고 사실 조금 걱정했는데... 

웬 걸~ 독자는 열심히 책 읽는 독자 몫만 잘 하면 될 거 같다. 

전작인 <<명탐견 오드리 수사는 코끝에서부터>>를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명탐견 오드리>>라는 이름으로 바람의아이들 출판사에서 나왔던 책이 그림 작가를 다시 만나 사계절에서 새롭게 태어났다. 그 전 책도 좋았지만 그림풍이 더욱 친근하게 느껴져 사계절 재출간이 반가웠다.  

전편에서는 오드리라는 이름에 대한 이야기도 재미있게 설명되고 있다. 

뒷이야기가 이번에 새롭게 나왔다고 해서 정말 반가운 마음으로 책을 펴 들었다. 

요즘은 시리즈 도서가 유행인 듯 하다. 

2편을 다 읽고 나니 3편에 대한 갈증이 느껴진다. 

독자의 성화에 응답하기 위해 작가님은 3편 작업도 고민해 주시지 않을까 하고 조심스럽게 기대해 보게 된다. 


이야기는 <놀이터의 귀신>, <향기를 품은 편지>, <한밤중의 돌멩이> 이렇게 3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작부터 귀신~ 이라니. 아이들 호기심이 강렬하게 일 거 같다. 

귀신은 진짜 귀신은 아닐 거다. 오드리가 그 귀신의 정체를 어떻게 밝혀낼지 기대해 보시라. 

귀신이 등장한 이유는 나쁜 친구 때문이었는데 오드리와 아이들의 협공으로 어떻게 사건이 해결되는지 살펴보는 것은 참으로 흥미진진하다. 


나머지 두 편이 이야기도 꿀잼이다. 


그리고....

이야기가 끝날 때마다 만화와 함께 퀴즈가 나오는데...  추리본능을 자극하니 도전해 보시라. 

나는 실패했지만...

그리고 또 하나, 

오드리가 사용하는 엉터리 말들을 통해 어휘력 확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애쓴 작가의 아이디어에 박수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허혁 지음 / 수오서재 / 2018년 5월
평점 :
절판


재밌고
삶을 생각하게 하고.
일하면서 읽고 생각하고 쓴 저자에게 존경심을 느낀다.
기사님들 고초를 어느 정도 느낄 수 있었다.
사서 읽으려다 도서관에 보이길래 빌려 읽었는데 다른 분 리뷰 뒤적이다 절판도서인 걸 알았다.
나도 그분들 맘처럼 절판이 많이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멸치의 꿈
유미정 지음 / 달그림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찌고, 말리고, 크기를 재고. 

멸치가 태어나고 잡힌 후 일어나는 일이다. 

빠삭빠삭 똥을 빼내고 대가리를 떼고...

고깃배 등불에 속지 않고

뱃사람 그물에 걸리지 않고

햇볕에 마르지도 않는,

우리 바다가 되자! 고 외치는 멸치들. 

이미 찌고 마르고 배가 갈라지고 대가리가 따져서 온전하지 못한 상태지만

그래도 바다가 되자!고 외치는 멸치들. 

옥빛 바다 속에서 동강동강난 몸들이 춤추고 있는데 그 모습에 눈이 시리다. 

갈갈이 찢기고 발린 상태에서도 꿈을 꿀 수 있다니!

우리의 바다도 그려보면서  

이 책 참 예쁘구나! 생각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아갑니다 - 2021 문학나눔 선정도서 향긋한 책장 1
최은영 지음, 이장미 그림, KBS환경스페셜(김한석.고은희) 원작 / 시금치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KBS 환경 스페셜의 내용을 그림책으로 재탄생 시켰나 보다. 

자연의 4계절을 따라 가 보면서 다큐멘터리의 내용이 궁금해진다. 

그래서 찾아보니 책 속 내용이 이곳에 담겨있다. 

아니아니, 이 내용이 책 속에 담긴 거다. 

https://www.youtube.com/watch?v=mOewSZhDoqI


계절은 겨울에서 시작해서 가을에 끝난다. 

겨울잡 자는 동물들이 봄과 함께 깨어나고, 동물들과 함께 지리산 자락에 터를 잡은 할머니의 삶도 고요하게 흐른다. 

책을 읽었을 뿐인데, 자연 속으로 들어와 있는 나를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기한 맛 도깨비 식당 2 신기한 맛 도깨비 식당 2
김용세.김병섭 지음, 센개 그림 / 꿈터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홋! 첫 리뷰를 쓴다.  

요즘 인기 핫하다는 이 책이! 2권이 나왔다. 

반 아이들이랑 돌려보고 있는데, 2권 살 거예요. 하고 벼르고 있는 친구들이 있다. 

에피소드 별로 되어 있어 읽기 호흡이 짧은 친구들도 도전해 볼 만하다. 

그리고 재미는 1편에서 보장되어 있어서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원하는 것을 복제하는 맛>은 아이돌을 꿈꾸는 아이의 이야기다. 

지석이는 오랜 시간 아이돌이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춤이 영 자신없다. 

도화랑의 도깨비 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뒤 몸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게 된다.

유효기간이 만료되면 원상태가 될 텐데 그럼 데뷔 조 선발 테스트에서 발탁되더라도 또 다른 어려움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염려가 되었다. 그런데 작가는 지석이의 좋은 인품이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장치를 마련해 두었다. 


<꼬리가 생기는 맛>에서는 친구들을 괴롭히는 슈퍼 울트라 장난꾸러기 오정태가 나온다. 

교실 아이들 몇몇의 얼굴이 정태 얼굴에 오버랩 된다.  

친구를 괴롭히는 것을 낙으로 삼다니! 어떤 좋은 말로 이 아이를 개과천선 시킬 수 있을까?

도깨비 식당 덕분에 정태가 변하는 것을 보는 것도 흥미롭다. 


<기억이 사라지는 맛>에서도 작은 위로들이 숨어 있다. 

친구들 사이에 일어난 갈등들~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지유에게도 도화랑은 따뜻한 손을 내밀어 준다. 

사실 갈등의 씨앗은 하찮은데 눈덩이처럼 불어날 때가 있다. 

다시 그곳으로 돌아간다면 지금과는 다른 결과를 얻게 되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 한 번쯤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실제는 그럴 수 없지만, 이 이야기를 통해 대리만족이라도 해 볼 수 있어 좋다. 


<잃어버린 것을 되찾는 맛>에서는 고양이를 잃어버린 소희에게 동물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는 능력을 선물한다. 

간절함은 어떤 식으로든 응답이 주어질 거라는 생각을 해 보게 된다. 

도깨비 식당이 아니었더라도 소희는 고양이 체리를 찾을 수 있었을지도... 

아니 체리를 찾지 못하더라도 그 간절함이 소중한 것에 대한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소희의 시간시간을 채워나갔을 수도 있었을 거다. 


도깨비 식당 덕에 주인공들은 도움을 받아 조금 더 행복해 지지만

현실 속에는 이 식당이 없으니 어쩌나. 

하지만, 책 속의 주인공들의 삶의 태도를 통해 어린 독자들은 성장할 수 있을 거다. 

책이 주는 선물을 귀하게 받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