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희의 인간
크리스티앙 보뱅 지음, 이주현 옮김 / 1984Books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좋은 산문이다. 더 잘 쓰고 싶고 더 잘 읽고 싶은 마음이 자란다. 어떤 연습을 하면 이런 글을 쓸 수 있을까, 글이란 게 이렇게 좋구나 싶은 걸 전해준다. 참 좋다. 그걸로 충분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이 2022-07-18 15: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살래요 🐥

자목련 2022-07-18 15:03   좋아요 0 | URL
비타 님도 분명 반하실 책입니다!

책읽는나무 2022-07-18 2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사 두고 아직 읽질 못했는데 책이 좋다니...안심되고, 기대 됩니다.

자목련 2022-07-19 16:01   좋아요 1 | URL
천천히, 끌리는 그 때에 읽으셔도 기쁨을 안겨줄 책입니다^^
 
소설 보다 : 여름 2022 소설 보다
김지연.이미상.함윤이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지연의 단편집을 읽고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했는데 소설 보다 여름 2022에서 만나니 더 반갑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2 제5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 루나 + 블랙박스와의 인터뷰 + 옛날 옛적 판교에서 + 책이 된 남자 + 신께서는 아이들 + 후루룩 쩝접 맛있는
서윤빈 외 지음 / 허블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선하고 기발한 SF세계로의 초대. 작가노트를 통해 소설에 더 가까이 접근하고 즐길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간착취의 지옥도 - 합법적인 착복의 세계와 떼인 돈이 흐르는 곳
남보라.박주희.전혼잎 지음 / 글항아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23년 최저시급이 확정되고, 연세대 청소노동자들은 학생에게 소송을 당하고. 노동자를 위한 정확한 임금과 법은 너무 멀다는 생각. 그러니 이 책은 더 많은 이들과 법을 만드는 이들이 읽어야 한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란공 2022-07-07 09: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요즘 뉴스를 거의 못보고 있는데 연세대 관련 뉴스 보고 정말 깜짝 놀랐어요. 이제 이런 일이 더 나오겠구나 싶더라구요.

수이 2022-07-07 12:08   좋아요 2 | URL
저도 라디오로 들었는데 졸업생들이 너무 수치스럽다고 또 단체 성명서 내고 그러더라구요. 연대 법대 졸업생들이 팀 꾸려서 청소노동자분들 변호 맡는다는 뉴스 듣고 잘 풀리기만 바라고 있습니다. 시대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모르겠어요

자목련 2022-07-11 17:53   좋아요 0 | URL
점점 더 놀라운 일들이 벌어지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걸 실감합니다.

mini74 2022-07-08 10: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너무 화가 나더라고요. 학생뒤엔 누가 있을까요란 의심도 들고 ㅠㅠ 약자에 대한 혐오와 이기심을 고작 20살이 ? 한창 정의로울 나이가 아닌가 생각했는데 어리둥절하기도 합니다. 참 슬프네요 ㅠㅠ

자목련 2022-07-11 17:56   좋아요 0 | URL
청소노동자의 휴계실과 샤워실에 대한 뉴스를 보고 여전한 실태에 놀랐습니다. 최소한의 요구도 들어주지 않는 사측의 태도도 여전하고요.

청아 2022-07-08 19: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지하는 학생들이 훨 많던데 소송한 학생들 떳떳하지 못할거라 생각하고 있어요. 자신이 소송에 참여했다고 당당하게 공개도 못하겠죠. 저도 사두기만 했는데 읽어봐야겠습니다.

자목련 2022-07-11 17:57   좋아요 1 | URL
읽으면서 화가 많이 나는 책입니다. 우리의 현실이라는 게 취재를 통해 내가 몰랐던 노동의 실태를 알게 돼 부끄럽기도 했고요.
 
어쩌면 스무 번
편혜영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혜영은 아무렇지 않게 모두가 숨기고 싶은 불편함을 드러낸다. 초기의 소설보다 유해지고 부드러워졌지만 이 소설집에서도 마찬가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