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판타지 : 그리스철학편 1 - 아폴론의 신탁 철학 판타지 1
좌백 지음, 강주연 그림, 한국철학사상연구회 감수 / 대교출판 / 2008년 4월
평점 :
절판


 

판타지는 공상에 관한 이야기이다. 실제로는 있을 수 없는 이야기를 정말로 있는 것처럼 말하는 것이 판타지이다. 그런데 요즘은 판타지가 인기가 많다, 사람들이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은 거의 다 만들어 냈기 때문에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려고 하면 판타지를 만들어야 하는 것 같은 생각이든다. 그런데 판타지는 재미가 있고, 또 내용이 좋은 것이 많기 때문에 나는 판타지를 좋아한다. 그리고 상상을 많이 할 수가 있는데 상상을 하는 능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상상을 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하는 것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그리스 신화에 대한 상상이다. 그러니까 이 책을 잘 알려면 그리스 신화를 잘 알아야 한다. 안그러면 원래 이야기하고 판타지로 만든 이야기가 어떻게 틀린지를 잘 모르니까 재미가 별로 없을 것이다. 나는 그리스 신화를 좋아해서 많이 읽었다. 그러나까 이책에 나오는 내용이 어떤 것이 판타지고 어떤 것은 원래 있었던 이야기인지를 알수갈 있어서 더 재미가 있다. 그리스 신화를 이렇게 바꿀수도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재미가 있는 것이다. 그리고 원래 그리스 신화하고 실제로 살았던 사람들이 뒤죽박죽이 되어서 웃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도로 보는 세계 - 움직이는 지리 교과서
일레인 잭슨 지음, 이충호 옮김, 서태열 감수 / 대교출판 / 2008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세계는 크다. 우리나라도 크지만 세상에서 볼떄는 별로 안 크다. 그런 것을 잘 알려면 지도를 보면 된다. 그러면 세계가 얼마나 크고, 우리나라는 세계의 어디에 있는지를 알게 된다. 우리나라하고 가까운 나라도 있고 멀리 있는 나라도 있다는 것을 알게된다. 또 우리나라하고 가까운 나라라도 이름을 잘 모르던 나르를 알게 된다. 집에 지도가 있어도 지도를 자세하게 보는 일은 별로 없다. 그런데 이 책을 읽으니까 지도를 더 잘 알게되어서 좋은 것 같다. 그리고 이 책은 지구본 같이 둥근 지구를 그림으로 평평하게 만드는 방법을 알게 해준다. 지구도 종류가 많은데 지도마다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기가 필요로 하는 것에 따라서 다른 지도를 쓰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지구에는 날짜변경선이라는 것이 있는데 그런 것이 왜 있는지, 또 그것이 그렇게 되는 원리는 무엇인지를 알 수가 있어서 좋다. 또 우리가 잘 모르던 다른 나라에 대해서 알수가 있는 책이다. 나는 모르던 것을 알게되는 것이 좋다. 그래서 나는 이 책이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 잔치를 벌여 보자 - 조선시대, 그림 2
조정육 지음 / 대교출판 / 2008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그림을 가지고 공부를 할 술 있는 책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 문화에 대해서 알게되서 좋은 책이다. 이 책은 시리즈로 나온 책인데 그 시리즈는 전부 우리나라의 문화에 대해서 알게 하는 책들이다. 그래서 나는 이 시리즈가 좋다. 이 시리즈에 나오는 책들은 다 좋은데 나는 그 중에서도 이 책이 좋다. 이 책은 그림을 가지고 이야기를 하는 책이기 때문에 재미도 있고, 또 이해도 잘된다. 그냥 그림만 보면 잘 모르는데, 그 그림에 대해서 설명을 해주기 때문에 이해가 잘 된다. 그림은 맨날 보지만 누가 설명을 안해주면 그 그림이 어떤 것인지, 그 그림이 무엇을 설명하는 그림인지를 잘 모른다. 그러면 봐도 내용을 모르니까 안좋다. 그러니까 우리는 알려고 공부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책은 그런 것에 대해서 많이 알게 해주는 책이라서 좋다. 나는 그림에 관해서 설명을 많이 해주는 책이 더 나왔으면 좋겠다. 우리나라에는 좋은 그림들이 이 책에 있는 것 말고도 더 많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의 글씨를 천하에 세운 김정희 - 한국편 5 그림으로 만난 세계의 미술가들 한국편 5
조정육 지음 / 아이세움 / 200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정희는 우리나라에 옛날에 살았던 사람이다. 김정희는 선비다. 선비는 옛날에 공부를 많이 하고 벼슬을 하는 사람이다. 벼슬은 요즘은 공무원 같은 것이다. 그런데 그때는 공부를 한 사람이 취직을 하는 것이 벼슬을 하는 것 밖에 없었다. 그래서 김정희는 공부를 열심히 해서 벼슬을 해서 높은 사람일 되었다. 공부를 많이 하고 머리가 똑똑하니까 다른 사람들이 전부 인정을 해서 높은 벼슬을 하게 한 것이다. 그런 것을 보면 김정희는 머리가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다. 그런데 김정희는 자기가 하는 벼슬에만 만족하지 않았다. 그래서 옛날사람들이 남긴 글자에 관해서 공부를 했었다. 그래서 그 때 유행하던 글씨말고 다른 글씨를 만들었다. 다른 사람들이 전부 좋아하는 것을 두고 또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은 힘들기도 하지만 용기가 많이 필요할 것 같다. 그런데 김정희는 결국 자기가 만든 새로운 글씨를 가지고 유명해졌다. 그래서 우리는 김정희가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위인전에서 읽게되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읽는 이야기 의학사 1 - 선사 시대에서 중세까지 아이세움 배움터 20
이언 도슨 외 글, 황상익.김수연 옮김 / 아이세움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의학사라는 것은 의학의 역사다. 우리가 몸이 아프면 병원에간다. 병원에는 의사들이 있다. 의사들은 사람을 고치기 때문에 공부를 많이 해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의사를 선생님이라고 하면서 존경한다. 공부를 많이 하는 것은 훌륭한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의사를 하고 싶어하는데 의사는 되기가 어렵다. 인기도 많지만 공부도 어렵기 떄문이다. 그런데 의학은 자꾸 바뀐다. 요즘도 의사들이 연구를 많이 한다. 그래서 자꾸 새로운 기술이 발견되어서 의학이 점점 더 좋아져 간다. 그러니까 옛날에는 의학이 지금보다도 못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의사들이 자꾸 새로운 것을 연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옛날에는 지금하고 의학이 좀 많이 달랐다. 옛날 사람들이 생각한 의학은 지금에 생각하면 좀 이상한 것이 많다. 그때도 의사는 똑똑했을 것 같은데 어떻게 그런 생각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그래서 모든 것은 한꺼번에 다 아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조금씩 더 좋은 것으로 바뀌어 간다는 것을 알게 될 것 같다. 그래서 나중에는 의학이 더 좋아질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