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계절 - Another Year
영화
평점 :
상영종료


혼자서 건너는 융융한 오십대...고정희 시인의 시구가 절로 생각나는 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서
3월 1일부터 하루 한 가지씩 귀찮은 일을 하기로 했다.
아무것도 미리 작정하지 않고 그날 그날 문득 눈에 들어온 일을
즉석에서 해치우는 걸로...

첫날, 수저통과 조리도구 전부 엎어놓고 수저 정리와 함께 열탕 소독!
분명히 샀는데 그동안 눈에 띄지 않아 사용 못한 분홍색 틈새솔이
조리도구통에서 튀어나왔다.

어찌나 신기한지 딸아이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다.
그리고 즉석에서 계약을 맺었다.
하루 한 가지씩 귀찮은 일을 수행하다가 내가 혹시 사진촬영을 요청하면
사진을 찍어 주기로.
그리고 언제든 내가 사용할 수 있게 컴에 저장해 주기로.

그 비용이 사진 한 장에 1천 원이다.
딸아이는 그동안 벌써 5천 원을 벌었다. 
다음은 3월 1일에  찍은 사진들이다. 





 
 

  

 

 

 

 

 

 

 

  

틈새솔 - 덕분에 속이 깊은 수저통과 조리도구통 속을 빡빡 씻었다.

 

 





 

 

 

 

 

 

 

 

 

 

 

  

 벌써 3월!(거실에 걸린 달력을 떼어 찍음. 서재의 어느 님이 보내주셨다.)

 

 

 

 

 

 

 

 

 

 

 

 

 내가 좋아하는 나의 장난감.
딸아이는 요구하지도 않았는데 배경까지 넣어 찍고는
무단사용을 금하겠다는 뜻인지 의뢰인의 닉네임까지 떠억허니 적어넣었다.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해한모리군 2011-03-08 17: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어제 틈새솔을 살까하고 천원샵에 갔는데요.
저는 변기 틈새를 청소하고 싶은데 용도가 그런 게 적힌건 없지 뭐예요..
그래서 왠지 용도에 안맞는건 아닌거 같아서 그냥 돌아왔어요..
부엌용을 화장실에서 써도 될듯 한데 융통성없는 인간인가봐요 ㅎㅎㅎ

로드무비 2011-03-08 17:43   좋아요 0 | URL
변기틈새용 솔은 자루가 좀 긴 놈이 좋을 것 같습니다.
고고씽휘모리 님, 전 융통성이 너무 많아서 골치 아픈데요.ㅎㅎ
틈새솔 이 녀석 정말 요긴합니다.

치니 2011-03-08 17: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핫, 벌써 5천원!
마지막 사진에서 어떻게든 배경을 더 명료하게 보고 싶게 만드는 기술까지, 더 줘도 아깝지 않겠습니다요. ㅎㅎ

로드무비 2011-03-08 18:08   좋아요 0 | URL
아이폰 너무 신기합니다.
사진 찍고 10분이면 블로그에 올릴 수 있다는 것이.

다행히 딸애는 기계를 어려워하지 않는 것 같아요.^^
(천원이 싸다고요?=3=3=3)

하이드 2011-03-08 20:12   좋아요 0 | URL
10분이라뇨. ㅎ 거짓말 안 보태고 10초면 올려요. ^^

신문 읽는 젖소그림 뒤의 배경 절묘합니다. 정말 잘 어울려요.

로드무비 2011-03-09 00:07   좋아요 0 | URL
사진 찍어 네이버 어디에 올려서 사진 축소하고 하던데
10분도 빠른 거 아닙니까?ㅎㅎ
하이드님은 정말 유능하세요.^^

마노아 2011-03-08 2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달력 사진을 보고 나서야 제가 벽에 걸어둔 달력을 아직도 2월로 남겨둔 것을 알아차렸어요. ^^;;;

로드무비 2011-03-08 23:59   좋아요 0 | URL
마노아님 결혼하셨어요?
이미지 보고 갑자기 너무 궁금!
님 방에 가봐야겠습니다.=3=3=3

2011-03-08 23: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3-08 2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Mephistopheles 2011-03-09 09: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로드무비님....하루에 한가지 귀찮은 일 해결하기에...서재 레이아웃 간소화....도 포함되었나 봐요...??

로드무비 2011-03-09 13:46   좋아요 0 | URL
제 서재 뭐가 바뀌었나요?
저도 모르는 이야기를 하셔서...

바그다드 까페 자스민 여사가 보고 싶다는 우회적인 표현?^^
(쫌만 기다리시라요.)

일요일의마음 2011-03-09 15: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틈새솔이라니^^어제 술자리에서 오고 간 얘기가 생각나네요. 버린 책더미를 줏었더니 책 갈피마다 돈이 2000만원 있었다는 전설 같은...그래도 틈새솔이 더 멋지죠=3=3=3

로드무비 2011-03-09 17:29   좋아요 0 | URL
2만 원도 아니고 2천만 원이요?
술자리 이야기라니 그러려니 하겠습니다요.^^

2011-03-09 16: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3-09 17: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파수꾼 - Bleak Night
영화
평점 :
상영종료


관계는 얼마나 부서지기 쉬운 건지... 탄식이 절로 나옵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rch 2011-03-08 1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드무비님 오랜만이에요.
아, 보셨군요! 저도 정말 보고 싶어요.

로드무비 2011-03-08 17:24   좋아요 0 | URL
Arch님, 좀전 로그인하지 않고 님 방에 다녀왔습니다.
정관장으로 하세요.ㅎㅎ
그리고 이 영화 꼭 보세요!^^

Arch 2011-03-08 17:54   좋아요 0 | URL
벌써 했는데... 취소해야할까요
홍삼 시장을 정관장이 독식하는 것 같아서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라고 말하면 거짓말이고 ㅡ,.ㅜ;; 결국 절편에 넘어가고 말았어요.

물론, 이 영화는 봐야죠

로드무비 2011-03-08 18:10   좋아요 0 | URL
저도 이번 설에는 큰맘먹고 딴데서 나온 걸 샀더니
너무 농도가 약해서 꼭 호박물 같더군요.

twoshot 2011-03-08 15: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셨군요.저도 봤습니다~
근자에 한국 영화중 최고던데요. 독립영화가 한국영화의 체면을 살리고 있습니다.^^

로드무비 2011-03-08 17:30   좋아요 0 | URL
영화 보고 흥분되더군요.^^

치니 2011-03-08 15: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방금 예매한 참에 이 40자 평을 보니 다행입니다. 아훗, 기대만발!

로드무비 2011-03-08 17:32   좋아요 0 | URL
부럽습니다.
치니님이 곧 맛보실 행복이...^^

nada 2011-03-08 2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또 서울 가야겠네요.
근데 저도 탄식 나올까 봐 두려워요.^^

로드무비 2011-03-09 00:19   좋아요 0 | URL
이 영화는 아마도 전국적으로 개봉관을 넓히지 않을까요?
저의 바람입니다.
딸아이 데리고 가서 한 번 더 보고 싶어요.
 


내 마음이 어디로 기우는지 이제 알겠다.
이제 나는 '서재'라는 말을 버리고 '창고' '축사'라는 말을 쓰기로 한다.
내가 쓰는 글도 그럴 것이다.
중국 남송 때 사람 신기질(辛棄疾)은 이렇게 귀신같이 쓰고 있다.

어릴 적에는 수심(愁心)이 무엇인지 모르고, 높은 데 오르는 것만,
높은 데 오르는 것만 좋아했지.
시를 쓸 때는 공연히 없는 수심도 있는 것처럼 썼지.

少年不識愁滋味 愛上層樓 愛上層樓 爲賊新詩强說愁

이제 수심의 뜻을 알겠다.
돌아가고 싶다, 돌아가고 싶다고 하고 싶지만, 않으리.
그저 가을 날씨가 참 좋군요, 이렇게만 말하리라.

而今識盡愁滋味 欲說還休却道 天凉好個秋 

 
                  -  이윤기 산문집 <위대한 침묵> 중에서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1-02-17 18: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17 2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17 18: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17 22: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치니 2011-02-17 21: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앙, 그간 너무 격조하셨어요!
하지만 돌아오셨으니, 그것이 창고이든 축사이든, 흔적 남겨주실 테니, 그저 기쁩니다.

로드무비 2011-02-17 22:49   좋아요 0 | URL
'서재'라는 말을 좀 아니꼽게 생각하는 경향이 제게 있거든요.
치니님이 이렇게 반가워 해주시니 어깨춤이 나는데요?!^^

twoshot 2011-02-18 0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자주 들러주세요~~

로드무비 2011-02-18 09:24   좋아요 0 | URL
반갑습니다.
그래야지요.^^

Mephistopheles 2011-02-18 09: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서오세요.빨강팬손쉔님. (막 오타내면 자주 나타나실까봐..)

로드무비 2011-02-18 09:40   좋아요 0 | URL
쫌만 기다리시라요.ㅎㅎ
오자를 오타로 우기시는 메피스토님.=3=3=3

2011-02-18 10: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18 15: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빗자루, 금붕어 되다 - A Broom Becomes A Goldfish
영화
평점 :
상영종료


알라딘에 들어오니 오늘의 반값도서가 눈에 띈다.
헤로도투스의 <역사>.(19000원!)

나 개인의 독서 취향을 떠나 한번쯤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책들이 있는데
대개는 망설이다가 포기하게 된다.
얼마 전의 반값 도서 마키아벨리의 <군주론>도 그랬다.
'네가 꼭 읽고 싶은 책만 사서 읽어라. 반값 따위에 현혹되지 말고!'
그런데... 치사하게도 반값에 목을 매게 된다.

지난주 영화를 보러 가는 날, 출근길 남편의 차를 얻어 탔다.
책장수님은 지난해 다니던 출판사를 그만두고 작은 사무실을 열었다.
의욕 만땅이었는데 2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 더 작은 사무실로 옮기고
딱 한 명의 직원이었던 영업자도 지난달 그만두었다.
제일 마음에 걸리는 건 내가 싸주는 도시락을 쓸쓸하게 혼자 먹는다는 사실.

영화가 열한 시 시작이라 9시 30분에 출판단지의 한구석 남편의 사무실에 도착한 나는
소매를 걷어붙이고 청소를 시작했다.

"예쁜 여직원이 한 명 있으면 좋겠다."는둥  흰소리를 해가며 청소를 마친 나는
차로 데려다주겠다는 남편을 만류하고  20여 분 극장까지 걷기로 했다.
몇푼 되지 않는 돈을 몇 개월째 계속 "한달만, 한달만!" 미루고 있는 출판사를 지나며
(영화 상영시간이 임박한 나머지  사무실에 들이닥쳐 담당자의 머리채를
확 잡지 못한 게 유감이었다!)
언젠가 텔레비전에서 본, 매일아침 백팔 배를 올리며 거룩하게 하루를 연다는
그 출판사 발행인의 얼굴과, 그의 이름으로 보낸 문자로 하루아침에 해고를 당했던
한 후배의 얼굴이 떠올랐다.
(종교나 철학과 사람들의 구체적인 삶의 방식은 거의 일치하지 않는다.
아마도 그는 백팔 배를 하고 나서 냉정한 얼굴로 해고를 문자(전화)로 통보할 것을
직원에게 지시했을 것이다.)

<빗자루, 금붕어 되다>.
영화는 신림동 산꼭대기 '다붙어 고시원'의 1.5평(아마도) 쪽방에 세들어 사는
군상의 이야기다.
(스포일러 있습니다.)

골목 담벼락에 찌라시 붙이는 일을 생계의 방편으로 삼고 있는 반백의 중늙은이는
그 알량한 방 안에 작은 불상과 십자가와 금붕어 두 마리가 든 어항을
신주단지 모시듯 하고 있다.
그 방안에서 알루미늄 냄비에 라면을 끓여 먹으며 주전자에 오줌을 싸며
복권 번호를 맞추어보는 것이다.

불상은 요즘 '오리엔탈리즘'이라는 중요한 사조의 한 트렌드, 혹은 인테리어의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소품으로 자리잡은 것 같다.
얼마 전 텔레비전에서 본 뉴욕의 한식당이나, 엊그제 한글날 특집 프로그램에서 본
디자이너 이상봉의 작업실에 떠억하니 자리잡은 불상은 나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고시원 원장을 구워삶아 총무 자리를 따내고 장필의 재산 중 절반인 6만 원을 빌리고
시치미 떼는 놈팽이가 입고 있는 티셔츠에는 존 레논의  캐리커쳐에다가
'EMAGINE'이라고 적혀 있다.)
그런데 요즘 내 처지가 처지이다 보니(몇푼 갖고 끌탕을 하고...) 
로또복권에 당첨되는 것보다는 고시공부를 하고 있다고 속이고 있다가
부모에게 보여주기 위해 급하게 방을 빌리는 청년들에게 빌려주고 받아내는 몇 푼의 돈이
로또 당첨과 진배없어 보인다.

탁자 위의 불상과 십자가와 어항 속의 금붕어는 
라면을 먹거나 수음을 하는 이 사내의 모습을 무심하게 지켜보고 있다.
우중충한 독립영화는 이제 가급적 보지 않으리라 결심했던 나는
'마치 CCTV를 설치해 놓은 것 같은, 불상이나 어항 속의 금붕어를 단 한 번도
클로즈업하지 않는 극도의 미니멀리즘'
이라는 한 영화잡지의 소개에 심하게 마음을 빼앗겨
이 영화를 보러 갔다.

김동주 감독은 <염쟁이 유씨>라는 연극을 1천 회 이상 묵묵히 혼자 이끌어 가는 
배우(유순웅)에 반해 그를 주인공 장필 역에 캐스팅했다고 한다.
관람하는 중에도 느꼈지만 이 영화는 재중 동포 감독 장률의 극사실주의 화면과 많이 닮았다.




 













댓글(41)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쎈연필 2010-10-11 1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 보고 싶게 참 맛깔나게 쓰셨네요.
로드무비님의 일상단면은 마치 김수영이 쓴 글의 한 장면 같네요.

로드무비 2010-10-11 15:46   좋아요 0 | URL
제랄 님, 제가 좀 맛깔나게 쓰지요?=3=3=3
김수영, 무척 좋아합니다.^^

2010-10-11 15: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1 15: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poptrash 2010-10-11 1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글 읽고 엄살댓글 남기면 안되겠죠

로드무비 2010-10-11 17:12   좋아요 0 | URL
poptrash 님, 엄살댓글이든 뭐든 제발 남겨주세요.^^
(요즘은 댓글 보면 반가워서 눈물이 다 납니다.)

2010-10-11 18: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1 19: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1 23: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3 13: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1 18: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1 19: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1 2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3 1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Arch 2010-10-11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알라딘은 댓글 아끼는 시즌인걸까요.

멋진 글에 멋진 댓글을 남기고 싶다는 욕심에 글과 상관없는 댓글을 달고 앉아있어요.

로드무비 2010-10-13 13:38   좋아요 0 | URL
Arch 님, 멋진 글은 님이 쓰시잖아요.
알라딘 대문간을 보니 님의 글들로 도배가 돼 있던데...
나중에 꼭 들러 한 편 한 편 읽어볼랍니다.

twoshot 2010-10-12 0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만 봐도 영화를 본 것 같은 효과가...
뭔가 강력한 영화를 보고 싶은데 그게 뭔지 모르겠습니다^^

로드무비 2010-10-13 13:44   좋아요 0 | URL
리뷰에 스틸컷을 뺄까 어쩔까 잠시 고민했습니다.
저 방만 봐도 영화를 본 것 같은 느낌을 줄 것 같아서요.
(그런데 이 영화, 참 묘하게 좋더라고요.)

뭔가 강력한 영화 발견하면 제게도 좀 알려주세요. twoshot 님.^^

일요일의마음 2010-10-12 0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습니다. 어쩐지 '더 작은 사무실'에서 혼자 로드무비님이 싸주신 도시락을 먹는 책장수님과 독립영화가 오버랩되네요^^ 홧팅하세요

로드무비 2010-10-13 14:18   좋아요 0 | URL
책장수님과 장필의 오버랩이라, 멋지네요.^^
우리 책장수님의 형편과 인물이 좀 더 낫습니다.=3=3=3

hnine 2010-10-12 0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 안봐도 알겠어요.
로드무비님의 글이, 제목이, 저 사진 한장이, 벌써 마음을 물처럼 흘러내리게 해요...

로드무비 2010-10-13 13:50   좋아요 0 | URL
hnine님, 영화 직접 보시면 더 좋을 텐데...
전 가끔 좋은 독립영화 보며 '밧데리'를 충전합니다.^^

치니 2010-10-12 1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중충한 독립영화는 당분간 안 보겠다고 결심했다는 로드무비님 마음에 공감 돼요. ㅎㅎ
독립영화도 조금쯤 발랄해지고 가벼워지면 좋지 않을까, 많이도 안 본 주제에 늘 그런 생각했거든요.

힝, 혼자 먹는 도시락, 이건 너무 짠한데요. 곧 좋아지길! 그래서 우리 로드무비님 끌탕하지 않게, 신나게 출판단지 지나 영화 재미나게 보시길! 기원합니다.

로드무비 2010-10-13 13:55   좋아요 0 | URL
언젠가 중앙극장에 <마지막 밥상>이라는 영활 보러갔는데요.
아침부터 전철, 버스를 몇 번 갈아타고 도심의 거리를 헤매고 하다보니
영화를 보고 오는데 곤죽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그땝니다. 그런 결심을 한 게...

그런데 꿀을 발라놨는지 자꾸 발길이 그곳으로 향합니다.^^

샤론의 꽃 2010-10-12 2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우린 그 누구보다 부러울 것 없이 행복했는데, 지구촌 한편에선 어떤 쓸쓸한 사나이가 끓인 라면 국물 냄새가 찐하게 전해져 오고 목구멍에 잘 못 넘어가 사래들려 나오는 맵고 거친 기침소리가 귓가에 들리는 듯 허이~
사는 게 이럴 때도 있고, 저럴 때도 있다지만 이젠 그 삶의 롤로코스터를 타고 즐길만큼 여유도 없어 그 어지럼증에서 놓여나고 싶으이~
웃짜면 좋노...

그치만 우린 어찌해야 할 지 방법을 알고 있긴 하지?

로드무비 2010-10-13 14:02   좋아요 0 | URL
방법은 대충 알것 같은데 실천이 안 되어서 괴롭지.
그 창가, 좋더라.
다음 영화는 내가 고를게.^^

2010-10-13 0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13 14: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2-31 2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1-02 12: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1-28 00: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1-28 12: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1-28 16: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1-29 1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6 0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6 13: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건우와 연우 2011-02-09 0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찌 지내시나 궁금하잖아요..... 글좀 올리시어요....

로드무비 2011-02-09 14:33   좋아요 0 | URL
건우와 연우 님이 글을 올리시고 이렇게 제 방에 댓글도 남겨주시면
한 번 생각해 보지요.=3=3=3

2011-02-09 0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9 1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2-09 14:3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