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정보의 바다에 쌓아올린 인문학 성채

10년 전에 옮겨온 기사다. 그맘때까지 비평고원에서 활동한 듯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애도와 우울증

14년 전에 적은 페이퍼다. 학위논문은 이후에 <애도와 우울증>(그린비)으로 출간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로나 시대의 미국은 더이상 경탄과 선망의 대상이 아니라 우려와 탄식의 대상이다(마이클 무어의 영화 <화씨 11/9: 트럼프의 시대>를 보면 더 실감할 수 있다). 얼추 멸종해가는 공룡을 보는 듯싶은데, 과연 갱생의 가능성이 있는지, 의향과 저력이 있는지 궁금하다. 미국 내부자 보고서로 수전 제이코비의 <반지성주의 시대>(오월의봄)에 눈길을 주는 이유다. '거짓 문화에 빠진 미국, 건국기에서 트럼프까지'가 부제.  
















"건국 이래 200여 년간 합리적 계몽주의 대 종교적 근본주의라는 양대 축이 충돌하며 만들어낸 거대한 지각변동을 선명하게 돋을새김해낸 문명 비평서이자, 그 결과로 봉착하게 된 현대 미국의 근본적 위기에 대한 통렬한 사회 비판서다. 또 왜 이토록 평범한 미국 보통 사람들이 트럼프를 지지하는지를 밝히는 문화연구서이기도 하다. 미국 지성사의 위대한 전통에서 이탈하여 탈진실과 가짜 뉴스, 정크과학이 판을 치는 현 상황에서 깨어 있는 지식인들이 해야 할 긴급한 과업을 일깨운다."


미국을 이슈로 한 책들도 읽거나 구입하고 있는데, 최근에 구입한 건 에덤 투즈의 <대격변>(아카넷)이고, 지난봄에 가장 흥미롭게 읽은 책은 에이미 추아의 <정치적 부족주의>였다. 수전 제이코비의 책도 기대를 갖게 한다. 

















제목에 반지성주의가 들어가 있어서 같은 류의 책들을 떠올리게 되는데, <반지성주의 시대>의 원제에 들어가 있는 건 비이성(unreason)이다. '반지성주의'는 맥락에 따라 긍정적인 의미도 가질 수 있는데(지적 엘리트주의에 대한 반격으로서) 비이성의 용도는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가짜 뉴스의 용도?). 트럼프 시대 미국에 대한 대안이 고작 바이든이라는 것도 미국의 전망을 어둡게 한다. 1%를 위한 국가에서 고작 10%를 위한 국가로의 변화라고나 할까. 기성 세대의 부패와 타락에 맞서 미국의 젊은 세대(10-20대)가 세상을 바꿔나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세기 후반 이후 미국문학의 가장 중요한 작가의 한 명으로 꼽히는 토머스 핀천의 데뷔 장편 <브이>(민음사)가 다시 나왔다. 절판된 지 오래되었던 터라 재출간이 가장 기대되었던 책 가운데 하나였다. 핀천은 <브이>(1963) 이후에 <제49호 품목의 경매>(1966)과 <중력의 무지개>(1973) 등을 통해서 핀천표 소설을 발명한다. 이 세 편만 가지고도 문학사에서 지울 수 없는 이름이 되었는데, 지금도 이 초기작들이 핀천의 대표작으로 간주된다. <제49호 품목의 경매>를 중편으로 제외하더라도 핀천의 작품들은 주로 장편이며 <느리게 배우는 사람>이 유일한 단편집이다. 

















다시금 얘기를 꺼내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새물결에서 나왔다 절판된 <중력의 무지개>다. 번역돼 나온 건 반가운 일이었지만 99,000원이라는 책값 때문에 원성을 많이 들었고, 결국 초판이 소진되자 더 찍지 않았다. 다른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왔다면 두 권 합하더라도 40,000원 이내의 책값이 책정될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이 작품은 핀천의 대표작이면서도 한국의 소설독자는 범접하기 어려운 작품이 돼버렸다(<중력의 무지개>가 내가 미국문학에서 다룰 수 있는 마지막 도전작이었다).
















아무려나 <브이>가 출간돼 내년에는 토머스 핀천 작품을 강의에서 더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단편집 <느리게 배우는 사람>과 <중력의 무지개> 이후 17년만에 발표한 장편 <바인랜드>(1990)까지를 읽어보려는 게 현재의 계획이다. 국내에 핀천 연구자들이 좀 있기에 추가적으로 번역본이 나올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바인랜드> 이후에 네 편을 더 발표했기에 그 네 편과 (재번역이 가능하다면) <중력의 무지개>가 추가될 수 있는 작품 목록이다. 지난해에 필립 로스와 돈 드릴로, 코맥 매카시의 주요작을 강의에서 읽었기에 이제 내게 남은 과제는 핀천 읽기다(<제49호 품목의 경매>는 강의에서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발터 벤야민 선집이 두 권 추가되었다. <카프카와 현대>(길)와 <브레히트와 유물론>. 아울러 선집의 전체 윤곽이 드러났는데, 전15권 가운데 11권이 출간되었고, 4권이 남았다. 근간 예정인 것으로 보아 조만간 완간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 통행로/사유 이미지>가 첫 권으로 나온 게 2007년이니까 벌써 13년 전이다. 짐작에 내년까지는 완간될 수 있는 듯싶다. 















개인적으로는 카프카 강의에서, 더 구체적으로는 '카프카 커넥션' 강의에서 카프카와 벤야민을 주제로 다룬 바 있는데, 이번에 벤야민의 카프카론이 잘 정리돼 나와 반갑다. 벤야민과 카프카, 더 나아가 현대의 문제를 숙고해볼 수 있는 좋은 입각점을 갖게 되었다. 
















카프카와 현대라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번주에 나온 로버트 올터의 <필요한 천사들>(에디투스)도 참고가 된다. '카프카, 벤야민, 숄렘에게 전통과 모더니티는 무엇이었나'가 부제다. 아울러 현대문학판의 카프카 단편 전집도 이번에 출간되었다. <프란츠 카프카>(현대문학). 미발표작까지 망라한 것으로서 솔출판사 전집판의 단편전집 <변신>(솔)에 준하는 책이다. 비교해서 읽을 수 있다는 게 소득.















카프카의 작품 가운데 3대 (미완성) 장편은 범우사판이 다시 나왔다. 박환던 교수 번역판인데, <소송>이 예전 표기대로 <심판>이란 제목으로 나왔다. 실물 확인은 해보지 않아지만, 최근의 비평판과 달리 박환덕 교수의 번역본은 예전 막스 브로트판을 옮긴 것이어서 역설적으로 희소성이 있었다. 막스 브로트판과 비평판의 차이를 자세히 검토하는 것은 연구자들의 몫이지만 이를 잘 정리한 책을 읽고 싶기도 하다(잘 정리한 논문을 아직 못 찾았다).


 









 





박환덕 교수판의 카프카 단편집은 <변신. 유형지에서>로 나와 있다. 비교해서 읽을 수 있는 번역본으로는 창비판의 <변신. 단신광대>, 열린책들의 <변신> 등이다. 카프카의 주요 번역본 전체를 갈무리해놓는 건, 해볼 만한 일이긴 하지만 나로선 여유가 없다. 

















벤야민과 브레히트에 관해서는 이미 <벤야민과 브레히트> 같은 듀오그라피가 나와 있다(8월 독일문학기행이 취소되지 않았다면 이번 여름에 강의에서 다루려고 했던 책이다). 최근에 나온 책으로는 브레히트의 연극론 <브레히트, 연극에 대한 글들>과 연구서로 이상일 교수의 <브레히트, 서사극, 낯설게 하기 수법>이 있다. 브레히트도 전집을 포함해 다량의 책이 나와 있기에 이야기가 끝이 없겠다. 이쯤에서 줄여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