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문학 강의에서 동시대작가들을 읽고 있지만 연배로는 모두 지긋하다. 전후 황금세대로 불린 작가들인데 줄리언 반스가 1946년생이고 이언 매큐언이 1948년생. 모두 70대의 작가들. 그보다는 조금 젊지만 1954년생인 가즈오 이시구로도 67세의 나이다. 노년의 작가들인 셈. 이들보다 젊은 세대 영국작가들을 찾아보다가 발견한 ‘젊은 피‘가 애덤 써웰이다. 1978년생이니 40대 초반.

˝1978년 영국에서 태어나 옥스퍼드대학교 뉴칼리지에서 영문학을 전공, 수석 졸업했고 2000~2007년에는 옥스퍼드대학교 올소울즈 칼리지 연구원과 문학잡지 아레테의 부편집인을 역임했으며 2011년에는 베를린의 프라이대학교 비교문학 객원교수가 되었다. 2003년에 베티 트래스크 상을 받은 Politics와 2009년에 앙코르 상을 받은 The Escape 두 권의 소설로 그는 2003년과 2013년 두 차례에 걸쳐 그랜타 선정 영국 최고의 젊은 작가로 뽑혔고 그의 작품들은 30개국 언어로 번역되었다. 2012년 Kapow!, 2015년 Lurid & Cute를 발표하면서 2015년 미국 문학예술 아카데미에서 수여하는 포스터 상 최고상을 수상했다.˝

데뷔 장편 Politics(2003)가 번역돼 있는데 유감스럽게도 19금도서다. 어이없게도 제목 때목에 그리 분류된 것 같은데 ‘정치‘라는 원제를 ‘나의 포르노그래픽 어페어‘로 탈바꿈시킨 출판사의 처사를 이해하기 어렵다. 설사 내용이 선정적이라고 해도(모리 오가이의 소설에도 ‘비타 섹슈알리스‘가 있다) 원제는작가의 의도를 반영하고 번역이 불가능한 것도 아닌데 말이다(제목이 ‘정치‘였다면 19금으로 분류되지 않았을 것이다). 덩달아서 강의에서도 다루기 어려운 책이 돼버렸다(조야한 제목과 표지 때문에). 번역이 아니더라도 책을 망치는 길은 여러 가지구나 싶다.

유망한 작가리고 하니 <정치>와 함께 한두 편 더 번역되면 좋겠다. 영국소설의 향방을 알려줄 만한 다른 작가가 있다면 그를 포함하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새로 나온 모비딕

2년 전 괌에서 적은 페이퍼다. 지난해에는 건너뛸 수밖에 없었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우리에게 휴식이 필요한 이유

7년 전에 쓴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다자이의 만년을 떠올리며

2년 전 페이퍼다. 마침 다자이의 <만년>(민음사)이 최근에 다시 나왔다(소화판으로 읽었던 번역이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진화인류학자들이 쓴 책이다.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디플롯). '친화력으로 세상을 바꾸는 인류의 진화에 관하여'가 부제. 흔히 '적자생존'의 뜻을 '강한 자가 살아남는다'로 해석하는데, 저자들에 따르면 타당하지 않다(진화인류학의 최근 경향으로도 보인다). 
















"늑대는 멸종 위기에 처했는데, 같은 조상에서 갈라져 나온 개는 어떻게 개체 수를 늘려나갈 수 있었을까? 사나운 침팬지보다 다정한 보노보가 더 성공적으로 번식할 수 있던 이유는? 신체적으로 우월한 네안데르탈인이 아니라 호모 사피엔스가 끝까지 생존한 까닭은? ‘21세기 다윈의 계승자’인 브라이언 헤어와 버네사 우즈는 이에 대해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라는 답을 내놓는다. 
이들은 ‘신체적으로 가장 강한 최적자가 살아남는다’는 ‘적자생존’의 통념에 반기를 들며 최후의 생존자는 친화력이 좋은 다정한 자였다고 말하는 한편, 친화력의 이면에 있는 외집단을 향한 혐오와 비인간화 경향도 포착한다. 이들이 제시하는 해결책 또한 교류와 협력이 기반이 된 친화력이다. 우리 종은 더 많은 적을 정복했기 때문이 아니라, 더 많은 친구를 만듦으로써 살아남았기 때문이다.'

두 저자의 공저로는 <개의 천재성>(2013)도 있는데, 애견가들이 늘어난 상황이라 소개되어도 좋지 않을까 싶다.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와 같이 읽어볼 만한 책은 따로 소개했단 <우정의 과학>이다. 역시나 지난해에 나온 책으로 유대의 기원과 진화를 다룬다. 브레흐만의 <휴먼카인드>도 주제적으로 같이 묶을 수 있는 책. 안 그대로 강의차 읽고 있는 책이다. 브레흐만의 앞서 소개되었던 <리얼리스트를 위한 유토피아 플랜>도 생각나서 찾는 중이다...
















P.S. 책의 추천사는 최재천 교수가 쓰고 있는데(<휴먼카인드>의 추천사도), 최 교수의 책으로 <손잡지 않고 살아남은 생명은 없다>(샘터)도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다. 다윈의 저작 가운데서는 특히 <인간과 동물의 감정 표현>도 이 주제와 관련하여 참고할 채. <휴먼카인드>가 다시 떠올려준 책인데, 리베카 솔닛의 <이 폐허를 응시하라>도 재난 상황에서 피어난 공동체적 우정을 탐사하고 있다. 팬데믹 시대에 필요한 성찰을 담은 책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