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의 종류들 인문 서가에 꽂힌 작가들
조르주 페렉 지음, 김호영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간의 종류들 인문 서가에 꽂힌 작가들
조르주 페렉 지음, 김호영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간의 종류들 인문 서가에 꽂힌 작가들
조르주 페렉 지음, 김호영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행중인 작업의 단편들
내가 잤던 모든 장소에 대해 어떤 특별한, 나 자신도 꽤 경이롭다.
고까지 여기는 기억이 있다. 한 중학교 공동침실의 뭉뚱그려진 잿빛 이미지와 모두 뒤섞여버리는, 아주 어렸을 때 전쟁 끝 무렵*까지-의 장소들을 제외하고는 말이다. 나머지 장소들은, 단지 누워있을 때 눈 감고 최소한의 주의만 기울여 주어진 장소에 대해 생각해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그러면 거의 즉각적으로 방의 모든 세「, 한과 장문의 위치라든가 가구 배치가 기억나는데, 더 정확히- 그 방안에 다시 누워 있는 듯 거의 신체적인 감각을 느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간의 종류들 인문 서가에 꽂힌 작가들
조르주 페렉 지음, 김호영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적어도 어떤 글쓰기로든 흔적을 남기지 않는 사건이란 거의 없다.
어느 순간 혹은 또다른 순간에, 거의 모든 사건이 종이 한 장이나수첩 한 페이지로든, 다이어리 한 장이나 다른 어떤 임시변통의 소재素材 (지하철 티켓, 신문의 여백, 담뱃갑, 봉투 뒷면 등)로든 흔적을 남긴다. 임시변통의 소재에는, 삶의 평범한 부분을 이루는 다양한 요소 중 이것 또는 저것이 일정하지 않은 각기 다른 속도로, 그리고 장소나 시간, 기분에 따라 달라지는 다채로운 기술들로 기록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탐험의 시대 -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선정한 세기의 여행담
마크 젠킨스 지음, 안소연 옮김 / 지호 / 200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번째 읽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