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아버지가 나서야 한다 - 교육학 교수가 20년 동안 실천한 엘리트 교육법
이해명 지음 / 동아일보사 / 2007년 6월
평점 :
품절


[성공하는 아이에게는 미래형 커리큘럼이 있다]를 몇 년전에 읽었다.
얼마 전 [꿈꾸는 다락방]을 읽고 나서 저자의 초기 작품인 [성공하는~]을 다시 읽었는데
그 책에서 언급되어 있던 [이제는 아버지가 나서야 한다]의 내용이 궁금해졌다.
(철학고전을 읽혀야 한다는 사례로써 언급되어 있었음)
그래서 찾아서 읽어 봤는데 부제가 "교육학 교수가 20년 동안 실천한 엘리트 교육법"이다.
 

이 책에 대한 평가가 찬반 형태로 나누어 지는 편인데
책을 읽을 때 나에게 필요한 부분만 취하고 맞지 않는 부분은 버리면 된다는 주의라 그런지
나에게는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할 수 있겠다.

(교수 부모를 두고, 유학을 간다고 다 저자처럼 잘 키우는 것이 아니다.

그만큼 노력과 정성을 들여서 아이를 이끌어 줬다고 생각한다.)

 

이미 10년 전 발간된 책이기 때문에 아버지가 나서야 한다는 저자의 주장은 그 당시에는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을 것 같다.
텔레비전을 끄고 아이와 함께 시간을 많이 보내고 여행을 많이 하면서 아이의 교육에 관심을 가지라는

저자의 말은 지금도 통하는 이야기다.
저자는 초등학교부터 독서 뿐 아니라 영어, 수학, 한문을 빨리 시작하고 빨리 나가라고 한다.
중학교 때는 더 다양한 책을 읽으면서 우수한 아이들과 경쟁을 하고
고등학교 때는 진로를 고민하며 자신의 길을 갈 수 있게 도와 주라고 한다.
큰 줄기는 이후 발간된 다른 교육서과 큰 차이는 없으나

독서에 있어서 무조건 많이 읽는 것이 아니라
양서를 골라서 읽히라는 부분은 차별화 된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참고로 도서목록은 1년 단위로 분야별로 치우침없이 짜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저자 추천 도서 정리>

 


 
* 초등학교 추천도서


철학-명심보감, 논어, 맹자
역사-나관중의 <삼국지>, 김동성의 <열국지>, 인간 세계사 전집
문학-이솝우화, 톨킨의 <The Return of the King>, 수호지, 초한지, 생텍쥐베리의 <어린왕자>
정치-에이브러햄 링컨의 <서한집>
경제-이원복의 <자본주의 공산주의>
사회-이원복의 <먼나라 이웃나라>
과학-마틴 가드너의 <아하! 바로 그거야>, 김용운의 <재미있는 수학여행>

 

* 중학교 추천도서


철학-볼테르의 <영국인에 관한 서한>, <장자>
역사-기분의 <로마제국 흥망사>, 사마천의 <사기열전>
문학-호머의 <일리아드>, 오딧세이
정치-로버트 리히의 <The Work of Nations>
경제-애덤 스미스의 <국부론>, 헤일브드너 <The Worldly Philosopher>, 폴 새뮤얼슨의 <Macro Economics>,  존 케인스의 <The Economic Consequences of the Peace>, <Essayes in Persuasion>, 레스터 소로의 <Zero-Sum Society>, <Head to Head>, 밀턴 프리드먼의 <Capitalism and Freedom>
사회-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페리의 <Western Civilization>, 에드윈 라이샤워의 <The Japanese Today>
과학-스티븐 호킹의 <시간의 역사>, 파이만의 <물리학 강의>, <파이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

 

* 고등학교 추천도서


철학-플라톤의 <공화국>, 아리스토텔레스의 <정치학>, 러셀의 <서양 철학사>
문학-셰익스피어의 <희곡집>, 괴테의 <파우스트>, 도스토예프스키의 <카아마조프가의 형제들>
정치-마키아벨리의 <군주론>, 헨리키신저의 <The World Restored>, 폴 케네디의 <The Rise and Fall of the Great Powers>, 버나드 로 몽고메리의 <전쟁의 역사>, 파이너의 <The History of Government>, 새뮤얼 헌팅턴의 <Political Order in Changing Society>
경제-마르크스의 <자본론>
사회-루소의 <사회계약론>,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 홈스의 <The Common Law>, 에밀 듀크하임의 <The Division of Labor in Society>
과학-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 리처드 로드의 <The Making of the Atomic Bomb>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11-04 0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자추천목록 잘보고갑니다. 좋은자료네요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세트 - 전5권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시리즈
최승호 지음, 윤정주 그림 / 비룡소 / 2009년 12월
평점 :
품절


처음 발간될 1,2편을 샀었는데 벌써 5편까지 나왔네요. 모음 편, 동물 편, 자음 편, 비유 편, 리듬 편 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말을 배우는 것이 목적인 동시집입니다. 그래서 인지 재미있는 동시도 있지만 어떤 동시는 조금 끼워 맞춘 느낌도 듭니다.
어떤 분은 동시로 재미있다고 하시는 분도 계시고 어떤 분은 읽기 용으로 아이에게 주신 분도 있고 또 어떤 분은 하루 한 페이지씩 따라 쓰게 해서 글을 익히게 하신 분들도 계세요.

각자 목적에 맞게 사용하면 될 듯 합니다만, 저는 동시집은 그저 시의 느낌을 함께 느끼는 것만으로도 만족합니다.

 

<파>

 



파란 파

파를 파네

파를 묶어서 파네

할머니 파 한 단에 얼마에요?

 

파 안고 집으로 오는 길

파 냄새가 코를 찔러

재채기 나네

에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아이 말 배울 때 들려 주는 동시
구름돌 지음 / 삼성출판사 / 2008년 10월
평점 :
품절


전래 동요도 보이고 의성어와 의태어가 섞인 동시도 보입니다. 누가 지은 동시인지 출처가 없어서 알 수는 없지만 제목 처럼 아이가 말 배울 때 자주 읊어줘도 좋을 만한 예쁜 동시들이 많습니다. 간단한 동시가 많아서 초등 저학년 아이들이 암송하기에 더 적당해 보이기도 합니다.

 

<새끼 손가락>

 

키 작아도 멋져요

꼴지라도 멋져요

힘없어도 멋져요

 

너랑 나랑 사이좋게 해 주니까요

꼭꼭 약속하는 새끼손가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쁘지 않은 꽃은 없다 (책 + CD) - 섬진강 아이들이 쓰고 백창우가 만든 노래 보리 어린이 노래마을 2
마암 분교 아이들 시, 백창우 작곡, 김유대 그림 / 보리 / 200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맨날맨날 우리만 자래]와 비슷한 형식이라고 생각했더니만, 같은 보리 어린이 노래마을 시리즈였네요. 이번 책은 섬진강 마암분교에서 김용택 시인과 함께 공부한 아이들이 쓴 시를 노래로 만들었네요. 섬진강을 바라보며 지은 동시들이 예쁘지 않을 리 없겠지요. 왠지 부러운 마음 마저 듭니다. 초등 고학년 아이들 시들이 실려있고 노래 CD도 있습니다.

 

<꽃>

 

꽃은 참 예쁘다.

풀꽃도 참 예쁘다.

이 꽃 저 꽃

예쁘지 않은 꽃은 없다.

 

다음에 다시 태어

날 때 꽃이

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맨날맨날 우리만 자래 (책 + CD) - 마주이야기로 백창우가 만든 노래 보리 어린이 노래마을 6
백창우 작곡, 아람유치원어린이들 글, 설은영 그림 / 보리 / 200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웃음이 저절로 나오는 책입니다. 다른 동시집과 달리 진짜 유치원 아이들이 지은 동시집이니까요. 아람유치원을 다니는 아이들이 지은 동시집을 노래로 엮어서 만든 책인데 정말 너무 너무 재미있고 귀엽습니다. <마주이야기 교육>을 하고 있는 박문희씨 지도로 만들어진 책이라고 하빈다. (침 튀기지 마세요의 저자) 역시 이 책도 CD가 있습니다.
 

<나 치마 입을 꺼야> (여섯 살 아이 작품)

 

엄마, 나 치마 입을 거야

무슨 치마를 입어, 오늘 추워서 안돼

싫어, 소현이도 치마 입었어

안돼, 추워서.

싫어 입을 꺼야.

그래 입어, 입고 얼어 죽어

싫어, 안 죽을 꺼야

이제 치마 입었으니까 밖에 나가 놀아.

싫어, 집 안에서 놀꺼야

 

<새 이가 나오면 그때부터> (여섯 살 아이 작품)

나는 새 이가 나오면

그 때부터 이 잘 닦을 거야.

지금 이는 다 빠지고

다시 날 거니까.

 

<맨날맨날 우리만 자래> (여섯 살 아이 작품)

맨날 맨날 우리만 자래.

우리 자면 엄마 아빠

비디오 보구 늦게 잘꺼지?

 

* 너무 재미있는 시가 많아서 자그만치 3개나 옮겨 적었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