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그림이다 - 데이비드 호크니와의 대화 현대미술가 시리즈
마틴 게이퍼드 지음, 주은정 옮김 / 디자인하우스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을 잘 모르는 나도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그의 그림을 직접 볼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2011년에 한국에서 전시회를 했다네. 또 언제 오려나- 


덧. 시골의사 박경철님 블로그에 있는 호크니의 그림들

http://blog.naver.com/donodonsu/100009446846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3-03-13 1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미리보기로 봤는데 그림들이 참 좋으네요! 저도 이 책 볼래요!

헤이마님, 오랜만이어요!
:)

heima 2013-03-13 21:17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제가 너무 게을렀죠? ^^
약간 고집스러울 정도로 열정 넘치는 할아버지 화가의 이야기를 듣는 경험이었어요. 모르는 말도 많지만 끄덕끄덕하며 읽게 되는 ㅎㅎ
 
나는 여기가 좋다
한창훈 지음 / 문학동네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읽은 한창훈의 소설집이다.

짧은 제주도 여행길에 이 책을 가져간 것은 정말 잘 한 일이었다.

한 편 한 편이 끝날 때마다 잠깐 먼 곳을 바라보며 '아, 좋다~!' 를 연발하는 나를, 남편은 신기하다는 듯 흘깃거렸다.

아직 이 책을 읽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나는 그 사람을 엄청 부러워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반적이지 않은 독자
앨런 베넷 지음, 조동섭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7월
평점 :
품절



영국 여왕이 책 읽기의 즐거움을 알게 된다. 

모든 초보 독서가가 그러하듯 처음엔 무슨 책을 어디부터 읽어야 할 지 알지 못하나, 

한 권씩 한 권씩 손에 붙여 읽으면서 새로운 삶에 눈을 뜬다는 이야기.


사랑스러운 책이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이야기.

읽기 전에는 조금은 뻔한 이야기가 아닐까 예상했는데, 그렇지 않아 더욱 좋았다.


12월 오후의 따뜻한 독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2-12-27 17: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재밌겠다.
제 보관함으로 슝-

heima 2012-12-27 18:22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이 왠지 좋아하실 것 같아요. ^ ^ 날이 많이 춥네요. 따끈한 저녁 맛나게 드세요 :)
 
친정엄마네 레시피 - 콩나물무침부터 갈비찜까지 엄마가 해주시던 '그 맛'내는 요리 비법
중앙M&B 편집부 엮음 / 중앙M&B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책 읽고 따라 만들어 보기를 좋아해 그나마 주부스러운 면모를 갖추고 있으나, 

실상은 그 외 모든 살림엔 심하게 젬병인 heima. 


내가 가진 열 다섯 권 남짓의 요리책 중, 

결혼하는 친구에게 딱 한 권 선물한다면 주저없이 이 책을 고를 수 있겠다.


어떤 화려한 레시피보다 이런 게 궁금했거든 사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2-10-23 1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리책이 열다섯 권이나요.^^ 저는 오래 전에 산 거 두어 권 있지만 안 봐요.ㅎㅎ
오늘 라디오 듣다가 재미난 사연 들었어요. 남자분인데 엄마가 해주는 음식이 너무 맛없어서
결혼하면 아내한테 맛난 음식 먹을 기대감에 부풀었는데 다른 방향으로 맛이 없더라네요.
정답은 아내손맛에 본인 입맛을 맞추라고..ㅎㅎ
저희 친정엄마도 음식맛이 별로에요. 오히려 시어머니 음식이 맛나더라구요.ㅋ
친정엄마라 음식이라고 다 맛난 건 아닌가 봐요. ㅎㅎ

heima 2012-10-24 09:24   좋아요 0 | URL
하하. 너무 재밌네요. 다른 방향으로 맛이 없다니 ㅋㅋㅋ
저도 남편에게 정체불명의 음식을 참 많이도 먹인답니다. 갑자기 급 미안해지네요. ㅎㅎ

저희 엄마 음식은 맛은 좋은데 종류가 극히 제한되어 있어서,
자라면서 세상에는 4종류의 찌개와 5종류의 반찬만이 있는 줄 알았답니다. ㅋㅋㅋ


 
다카페 일기 2 - 행복이란, 분명 이런 것 다카페 일기 2
모리 유지 지음, 권남희 옮김 / 북스코프(아카넷)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보다야 좋겠어? 라는 마음으로 주문했는데

 1권보다 좋더라. 깜짝 놀랐다.



 그렇게 작은 것에 감격하며 살아가는 것이 삶임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