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하는 근본주의자 민음사 모던 클래식 60
모신 하미드 지음, 왕은철 옮김 / 민음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득, 쓸쓸해지는 이야기.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굴라쉬 브런치 - 번역하는 여자 윤미나의 동유럽 독서여행기
윤미나 지음 / 북노마드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몇 장을 읽으면서, 화려한 단어들에 체할 것 같아 내심 실망했는데,

점점 읽을수록 작가의 시선과 유머와 이야기에 빠져들어 속이 시원해졌다.


개인적인 취향에 꼭 맞는 글이라고 말할 수는 없겠으나, 읽으면서 몇 번이고 진심으로 웃고, 생각하고, 추억을 더듬었으니

나는 작가님께 큰 빚을 졌다.





따로 적어두고픈 구절이 몇 군데 있었는데, 그 중에서 한 부분..


새우는 껍질 벗기는 과정이 귀찮고 조개는 썩지 않는 쓰레기가 많이 나와서 번거롭지만, 녀석들은 비교적 살생의 죄책감을 덜 느끼게 하는 얼굴을 하고 있다. 팔팔 끓는 물에 집어넣어도 갑옷을 입고 있으니 좀 덜 뜨거울 것 아니냐는 말이다. 제라드 드 네르발처럼 갑각류를 애완동물로 삼았던 사람이 이런 말을 들으면 나를 인간 취급도 안 할 것이다. 그러나 포기할 수 없는 것들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의 합리화가 불가피하다고 본다. 원래 난 그런 인간이다. 19세기 중반을 살다 간 이 프랑스 작가는 애완동물에 대한 세간의 통념에 반기를 들고 파란 리본에 가재를 묶어 뤽상부르 공원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왜 개는 괜찮은데, 가재는 우스꽝스러운가? 또 다른 짐승을 골라 산책을 시킨다 한들 무슨 상관인가? 나는 가재를 좋아한다. 가재는 평화롭고 진지한 동물이다. 가재는 바다의 비밀을 알고 짖지 않고 개처럼 사람의 단자적 사생활을 갉아먹지 않는다. 괴테는 개를 싫어했지만 그렇다고 괴테가 미쳤던 것은 아니지 않은가." 물론 괴테는 미치지 않았다. 그리고 네르발 당신도 미치지 않았다. 오직 가재만이 미치도록 피곤했을 것이다. 


(굴라쉬 브런치, 126-127)



파란 리본을 단 채 미치도록 피곤한 가재라니...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스톤갭의 작은 책방 - 우정, 공동체, 그리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드문 기쁨에 관하여
웬디 웰치 지음, 허형은 옮김 / 책세상 / 2013년 7월
평점 :
품절



앤 패디먼 '서재 결혼시키기'의 헌책방 버전. (좋은 의미로)

따뜻하고 자유롭고 기발한 작은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읽기 전에는 슈퍼바이백으로 팔 생각이었는데, 다 읽고선 책꽂이 아끼는 자리에 조심스레 꽂아두었다. 

아, 좋아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GFJH 2013-10-18 13: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엇!! 나 Ex Libris 완전 좋아하는데,
이거 꼭 읽어야겠는걸!!! +_+

heima 2013-10-23 14:50   좋아요 0 | URL
응. 아마 마음에 들거야 이책!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을 읽는 재미란 이런 것이지, 오랜만에 느꼈다.

키득키득 책장은 부지런히 넘어가는데, 가슴 한쪽에는 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뜨끈한 무언가가 차곡차곡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19
사라 스튜어트 지음, 데이비드 스몰 그림, 지혜연 옮김 / 시공주니어 / 1998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자라면서,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허구헌날 책만 읽는다고 엄마에게 잔소리 참 많이도 들었는데..

엘리자베스 브라운이 참 부러웠고, 또 한편으로는 꼬옥 껴안아 주고 싶었다. 

예쁘디 예쁜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