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으로 배우는 파동의 법칙 - 삼각함수와 미적분을 마스터하다 법칙 시리즈 1
Transnational College of Lex 지음, 이경민 옮김 / Gbrain(지브레인)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주제를 놀이삼아 공부하여 책으로 펴낸것이 더 놀랍다. 그것도 쉽고 재미있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루이코노미 - 저탄소 녹색성장의 미래
군터 파울리 지음, 이은주.최무길 옮김 / 가교(가교출판) / 2010년 6월
평점 :
품절


자연의 지혜로부터 배운다. 엉터리 '녹색성장'과는 내용과 차원이 다른 이야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잘잘라 2011-01-09 2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herenow님 이 책 벌써 읽으셨네요? 것도 여름에요! 와우~
저는 방금 KBS스페셜(블루이코노미- 제2편 미래 건축 자연을 닮다) 보고 흥분해서 '블루이코노미' 검색해봤거든요. 프로그램에 나온 모든 사례가 백 프로 남의 나라 얘기라는게 좀 힘빠지기는 하지만.. 그래두.. 책이라두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herenow 2011-01-09 2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옷? TV에 나왔다구요?
그런줄 몰랐는데 찾아봐야겠네요.
당근 내용 괜찮습니다. ^ ^

 
고양이 오스카 - 어느 평범한 고양이의 아주 특별한 능력
데이비드 도사 지음, 이지혜 옮김 / 이레 / 2010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신기한 동물 이야기를 넘어서, 가까운 사람들과 나의 태도를 돌아보게 하는 이야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AYLA 2010-06-21 02: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erenow님은 동물을 참 좋아하시나봐요! :)

herenow 2010-06-21 02:55   좋아요 0 | URL
그럼요, 제주도 흑돼지... (^ㅅ^);
반가워요 LAYLA님. 저번 글 보셨나 보다.. ;;;
 
생명의 음악 - 생명이란 무엇인가
데니스 노블 지음, 이정모.염재범 옮김, 엄융의 감수 / 열린과학 / 2009년 9월
평점 :
품절


DNA에서 시작한 생명에의 탐구가 '자아 역시 은유'라는 놀라운 피날레를 장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재동에 있는 우산수리센터가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양재역 5번 출구에 위치한 서초종합사회복지관 지하 한 켠에 위치한 우산수리센터는 우산과 양산 수리를 위해 하루 50여 명 이상의 시민들이 방문하고 있다. 부러진 우산살을 고치러 가면 '내버리고 차라리 다시 하나 사시죠'라는 인근 유료 수리센터와는 달리 이곳은 알뜰하고 살뜰하게 공짜로 고쳐주는 무료 수리센터다.

부족함이라고는 없는 요즈음의 청장년들은 우산살 하나 부러지기만 해도 내다 버리기 십상이다. 우산을 고쳐주는 곳이 어디 있는지 알지도 못하거니와 어디서 고쳐주는지 수리센터를 찾기가 힘들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우산값이 워낙 싸기 때문에 고치기보다는 사는 게 오히려 경제적일지 모른다고 생각하는 게 일반인들의 심리 같다.

그러나 자원 재활용 측면에서 본다면 한심한 일이다. 또한 근검절약을 몸소 자녀들에게 보여준다는 교육적 측면에서도 우산 한 개쯤이라고 넘어가서는 안 될 일이다. 물론 멀리서도 이곳 센터를 찾아오는 시민들처럼 이런 우산수리센터가 이웃에 더욱 많이 생겼으면 하고 바라는 이들이 많다.



우산수리센터를 담당하고 있는 복지관 재가복지팀의 사회복지사 박창균 씨는 "우산 수리는 구청 위탁 자활사업으로 점점 규모가 늘어나고 운영비도 증가되어 가지만 시민들의 헌 우산 기증량이 줄어 자재 물량 확보에 애로사항이 많다"고 한다. 수리뿐만이 아니고 월1회 양재역에서 비오는 날이면 우산 대여도 하고 있는데, 회수율이 점차 낮아져 직원들의 사기가 떨어지는 게 안타깝다고도 했다. 수리팀은 관내 출장 수리도 하고 외부의 요청이 있으면 직원을 파견하여 무료수선을 해주기도 한다.

우산수리센터로는 전국에서 유일한데 지금은 장애인을 비롯한 직원 3명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봉사하고 있다. 비수기에는 하루 30여 명이지만 곧 시작되는 여름 장마철에는 이용객이 50여 명을 넘어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비오는 날이면 양재동 복지관 정문에는 "헌우산 기증 받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붙여 놓고 자재확보에도 홍보를 더하고 있다

이참에 옷 수선센터도 운영하여 실비로 서비스를 제공하면 시민들의 호응이 클 것 같다. 주위에 있는 의류수선센터는 인건비를 탓하며 너무 비싸게 수선비를 받고 있는 실정이니 말이다. 오늘 저녁에는 한번 집에 굴러다니는 우산들을 모두 모아보는 건 어떨까?

참고사이트: 여기로... 




시민기자/임윤상 
limys4751@hotmail.co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