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롱뽀롱 뽀로로 IQ 가방퍼즐
학산문화사 편집부 엮음 / 학산문화사(단행본) / 2005년 4월
평점 :
품절


지난달에 몬테소리에서 받은 퍼즐로 처음 퍼즐을 만난 28개월 옌이는, 요즘 푸욱~ 퍼즐에 빠져있습니다. 몬테소리 퍼즐 1단계는 오리, 배등... 사물 한가지를 크게 확대해서 색깔인지중심으로 7개정도인데, 옌이는 처음 약간 어려워하다가 그 다음부터는 가속이 붙고 재미가 붙더라구요. 그 다음 단계가 16개정도 4개세트인데, 그것도 너무 좋아해서, 마트에서 과일모양퍼즐 16개짜리를 사주었어요. 그건 좀 어렵겠더라구요. 왜냐면, 그 이전단계의 퍼즐은 모양이 우리가 익히 아는 울퉁불퉁 모양이 아니라, 동그라미, 세모, 네모등의 모양퍼즐이었거든요. 그런데, 과일모양퍼즐은 울퉁불퉁 모양이라서... 옌이가 저걸 잘할까... 싶었는데... 처음에는 힘들어하다가 끝까지 포기하지않고 해내더군요. 그런데... 자세히 보니, 그 위치를 다 외워버렸데요~ ㅋㅋㅋ 나중에는 퍼즐을 뒤집어놓고 맞추는 단계까지 갔어요~

그래서, 한창 저도 퍼즐을 알아보니, 외국제품이나, 우리나라에서 만든 메이커 퍼즐들은 너무 비싸고, 또 한편으로는 제가 만들어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또 우선 평면 퍼즐부터 시작하자... 싶어서, 제가 직접 고르기로 했어요. 그래서 고른게, 여기 상품평도 써놓은 입체퍼즐인데요, 옌이는 입체동물보다는 배경판평면퍼즐을 더 좋아하는거예요. 다시~ 평면퍼즐을 찾다가 우연히 이 뽀로로퍼즐을 마트에서 보게 ‰榮芽?

이 뽀로로 퍼즐은 마트에서는 물론 정가 만원 다받아서, 알라딘에서 구입했지요~ 10 15 18 24 35조각 5세트가 있어서, 가격대비 저렴한 제품이지요. 뽀로로는 그림이 너무 예쁜거 같아요. 저희집 거실에는 뽀로로 안전매트가 있는데, 너무 예쁘고, 오는 사람들마다 너무 예쁘다고들 꼭 한마디씩 하거든요. 이 퍼즐도 그림이 참 예쁘네요. 10조각부터 35조각까지 그림은 조금씩 다르지만, 5명의 캐릭터를 맞추는 공통된 주제입니다. 이 뽀로로 퍼즐은, 5명의 캐릭터그림을 분해해놓은 가장 일반적인 퍼즐인데요, 우리 옌이에게는 또 한단계가 업그레이드 된거지요.

이전의 과일퍼즐은 퍼즐한개안에 바나나, 사과등 사물그림이 그려져있고, 그냥 울퉁불퉁 모양만 맞추는건데, 이 뽀로로는, 그림자체를 분해해놓았으니, 퍼즐모양뿐만 아니라, 그림조합능력까지 필요로 하잖아요. 옌이는 제일 낮은 단계인 10조각은 한번의 실수도 없이 순식간에 맞추어버렸구요, 15조각은 조금 시간이 걸렸지만, 그래도 빨리 맞추네요. 그 다음 단계는 아직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별하나 뺀 것은, 제가 입체퍼즐을 보니, 엄마가이드가 들어있고, 또 그냥 퍼즐맞추는것이 아니라, 다른 교육적 의미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 뽀로로 퍼즐은 그냥 단순 퍼즐이라서... 좀 아쉬워서 입니다 .참고로, 과일퍼즐은 한글공부를 할수 있도록 스티커를 넣어두어서, 각 퍼즐 뒤에 한글 스티커를 붙여두어 사물인지뿐만 아니라, 한글공부까지 할수 있게 해두었거든요. 반면 이 뽀로로 퍼즐은 전혀 가이드가 없네요. 하다못해 캐릭터 이름이라도, 뽀로로의 배경설명이나, 엄마가이드가 없으니까요. 그냥... 퍼즐이고, 뽀로로를 좋아하는 아이들이 더 좋아할 퍼즐이겠지요. 참, 옌이는 뽀로로를 좋아하는게 아닌데도, 이 퍼즐은 좋아합니다~

이 시리즈로 헬로키티 퍼즐도 알라딘에서 판매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글 - 놀이놀이 스티커 만1,2세
삼성출판사 편집부 엮음 / 삼성출판사 / 2005년 5월
평점 :
절판


스티커를 넘 좋아하는 27개월 옌이에게 처음으로 사준 스티커북입니다. 총 24페이지구요, 주제는 가족, 색깔, 아기 물건, 동물, 장난감, 과일, 놀이터, 바닷속 생물, 탈것, 옷이름, 장래희망, 먹을것등이구요, 스티커는 각각의 그림이 나오고 그 밑에 한글이 나옵니다~ 옌이는 제가 설명해줄 것도 없이 후다닥~ 붙이는 통에, 어쩔수 없이, 제가 스티커부분을 낱장으로 찢어서, 하루에 2주제씩 하게 했답니다~ 한창 한글습득하고, 또, 자기가 만든 책^^이어서 그런지~ 옌이는 아예 책장에 이 책을 꽂아두고, 즐겨본답니다~ ^^

첫 스티커북으로도 좋고, 한창 통글자중심의 단어인지하는 아이들에게 좋겠네요~^^ 저는 다른 시리즈도 구입할 생각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 : 끼워서 만드는 입체퍼즐 (50조각 + 놀이가이드 1권) - 끼워서 만드는
아이즐북스 편집부 엮음 / 아이즐북스 / 2006년 3월
평점 :
품절


역시 많은 엄마들의 강추를 받은 퍼즐은 다르네요. 요즘 퍼즐맞추기에 신이난 옌이에게 한단계 올린 퍼즐을 사주기 위해 구입했는데, 처음에는 좀 당황했어요. 입체퍼즐이라서, 배경판만 퍼즐이고, 동물들과, 나무, 풀은 입체로 세우는 거더군요. 하지만, 넘 마음에 드는 것이, 부모를 위한 친절하고 알찬 가이드북과, 신체부위별로 나누어져있는 퍼즐이예요. 27개월옌이에게는 딱 적합한데, 30개월이후 아이들에게는 좀 쉬울거 같아요. 가이드북대로 이 퍼즐가지고 아이와 놀아볼려면, 수십가지의 너무나 재미난 방법이 있더군요.

얼룩말을 맞추고, 옌이에게 "옌아, 얼룩말을 어디다 둘까?"하니까, 옌이가 사자앞에 둡니다. 그래서 얼른 배경판에 있는 얼룩말의 특징을 보고, "어머, 사자앞에 두면 사자에게 잡아먹힐거야. 그럼, 얼룩말이 풀을 먹고 사니까, 풀옆에 두자~" 그리고, 이 책에 나와있는데로, "독수리는 어디있나" 하며, 동요의 멜로디를 응용하면서, 동물 인지놀이도 하고, 꼬리, 날개, 앞다리, 뒷다리 분류하기, 그리고, 코끼리와 기린이 실제로 여기서, 제일 크고, 키도 제일 커서, 설명하기도 좋고, 수세기도 할수 있으니 넘 좋네요. 또... 동화구연도 할수 있구요.

아무래도 종이재질이라, 빨리 떨어질것 같네요. 좀더 튼튼한 플라스틱 같은 제품이었으면 좋을텐데~ 암튼... 너무 마음에 듭니다. 옌이랑 실컷 놀고, 공룡도 살 생각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아 줘! 웅진 세계그림책 29
제즈 앨버로우 지음 / 웅진주니어 / 200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유아를 위한 이런 종류의 책은 많은것 같아요. 엄마나 아빠의 사랑을 깊게 표현하는 책 말이예요~ 하지만, 대부분의 책들은 그림보다는 말로 길게 설명하는 경향이 있는것 같아요. "내가 아빠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세요"처럼 이같은 책들은 그림도 좋지만, 그림보다도 말이 굉장히 많잖아요. 솔직히, 엄마입장에서는 글밥이 조금이라도 많이 있어서 그냥 편하게 읽어주는 책, 그리고, 말을 더 많이 습득할수 있을것 같아서, 이런류의 책들이 더 쉽게 다가오는건 사실이지요. 하지만, 아이들은 엄마와는 다른것 같아요. 백마디 말보다도 한가지 그림이... 그리고, 실제로... 옌이의 성장과 함께... 제가 옌이의 그림책을 볼때마다 느끼게 되는 것이, 많은 말보다도 아주 짧고 단순한 한마디의 말과 좋은 그림이... 더욱 <깊이>가 있다는것입니다.

이 책에 나오는 말은 단순히 "안아줘, 안았네" 이 두마디 밖에 없구요, 줄거리는 아기고릴라 보보가 다른 동물들의 엄마, 아기가 서로 안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의 엄마를 찾고, 마지막에는 엄마고릴라가 보보를 꼭 안아준다는 아주 단순한 내용입니다. 하지만... 이 책을 보면 볼때마다 엄마와 아이간의 말로 표현할수 없는 깊은 사랑을 느낄수 있습니다. 우리 옌이는 이 책을 너무 좋아합니다. 옌이는 이 책을 펼치는 순간, 혼자있는 보보를 보면서 마음아파하다가, 빨리 책장을 넘겨서 엄마와 보보가 함께 있는 장면을 찾아서야, 방긋웃으며 안심을 합니다.

아이를 키우면 키울수록... 나라는 존재... 무엇보다도 엄마라는 존재의 그 큰 의미에 대해서 늘 생각하게 됩니다. 나의 작은 몸짓이... 아이에게는 엄청난 의미가 되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쁘지 않은 꽃은 없다 (책 + CD) - 섬진강 아이들이 쓰고 백창우가 만든 노래 보리 어린이 노래마을 2
마암 분교 아이들 시, 백창우 작곡, 김유대 그림 / 보리 / 200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창우님의 <봄은 언제 오나요>가 너무 좋아서, 또다시 구입한 백창우님의 동요이다. 실제로 마암 분교에 있는 아이들이 쓴 동시에 백창우님이 곡을 붙였다. 아이들의 이쁘고 순수한 마음이 담긴 노랫말을, 백창우님의 아름답고 명랑한, 그리고 국악풍의 멜로디에 실어... 너무나 아름다운 동요가 탄생한듯하다.

20곡의 노래가 있는데, 하나같이 가사와 멜로디가 너무 마음에 든다. 또한 백창우님의 동요의 특징중에 하나인, 효과음이나, 중간중간의 멘트... 가 이 동요집에서도 빠지지 않았다. 중간중간에 실제 아이들이 또각또각 말하는 부분들이 나오는데, 참 정겹고, 재밌다. 가사는 시골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과 자연에 대한 정다움이 가득 묻어있어서 좋고, 멜로디는 아름답고 명랑하고, 통통튀는 느낌에, 우리나라 전통악기들이 현대악기들과 잘 조화되어서, 전체적으로 밝고 좋다. <봄은 언제 오나요>가 약간은 정겹고, 무게감이 느껴지는... 어른의 느낌이 나는 동요라고 한다면, <예쁘지 않은 꽃은 없다>는 그야말로 밝고 명랑한... 순박한 아이들의 냄새가 물씬나는 동요이다.

특히나, 여러 노래중에서도 <박진산>이라는 노래를 들을때마다 나는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을수 없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ㅋㅋㅋ "내 친구 이름은... 내 친구 이름은... 백두산도... 한라산도 아닌... 박진산~^^" 얼마나 아이스럽고 천진한 노랫말인가... 이 노래뿐만 아니라, 여기 나오는 모든 노래를 들을때마다 내 마음이 맑아지는듯 하다. 아직, "삐약삐약 병아리" "아빠 힘내세요~"가 18번인 옌이는 이 노래를 듣고만 있다. 내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옌이의 마음과 머릿속에는, 이 동요의 아름다운 세계가 살포시 자리잡고 있을 것이다.

며칠전... 이웃아주머니가 우리집에 잠시 들렀다가... 이노래를 듣고는 바로... 자기 초등학생 아이들에게 들려줘야겠다면서... 제목과 지은이를 써가지고 갔다.

강추한다~ 아이가 옌이만큼 어려도... 또 초등학생이라도... 아이의 정서에 참 많은 도움이 될 듯하다. 참... 엄마들에게도 좋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은맘 2006-07-24 14: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8개월된 예은이는 이제 이 CD를 잘 따라부릅니다~ 고 제비같은 입으로~ 너무 잘 따라부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