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돈나
오쿠다 히데오 지음, 정숙경 옮김 / 북스토리 / 2007년 10월
구판절판


이 나이쯤 되면, 자신이 소심한 인간이란 것쯤은 자각하게 된다.-11쪽

하루히코는 도모미의 이런 점이 좋았다. 남자 앞에서 애교를 부리거나 콧대를 세우지도 않지만, 주눅이 들거나 상대를 얕보지도 않는다. 언제나 자신의 페이스대로 행동한다.
그래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 항상 사무적인 태도와 헌신적인 태도 사이에서 절묘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허점을 보이지 않는다. (마돈나)-60쪽

괜히 아버지가 성가실 나이다. 덮어놓고 무조건 야단만 치는 것은 분명 아들이 예상하는 바겠지.
자신도 고등학생 때는 그랬다. 부모를 골탕 먹이기 위해 오토바이 면허를 따겠다고 나선 적이 있었다. 아버지는 자세히 듣지도 않고 거절했고, 판에 박은 대로 분개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억압당한 젊은이로서의 자신에 도취되었었다.
정말 힘든 나이다. 아예 "네 맘대로 해"라고 말해줄까. 의외로 김이 빠져서 얌전해질지도 모른다.-99쪽

젊은이들이 흘리는 땀을 보며, 묘한 그리움을 느꼈다.
문득 '청춘'이라는 말이 있다는 것을 생각해냈다.-126쪽

모험하지 않는 인간은 모험하는 인간이 밉다. 자유를 선택하지 않은 인간은 자유가 밉다. (댄서)-13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래도 싫은 사람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3년 7월
장바구니담기


자신의 마음이 보이지 않을 때는 그 고민을 다른 사람에게 상담하지 않는다.
자신의 생각이 옅어지기 때문이다.
스스로 고민하고 생각할 것이다.
계속 그렇게 해왔으니까.-11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를 엮다 오늘의 일본문학 11
미우라 시온 지음, 권남희 옮김 / 은행나무 / 2013년 4월
장바구니담기


"말로는 알고 있어도, 실제로 삼각관계에 빠져 보지 않고는 그 쓴맛도 괴로움도 충분히 자신의 것이 되지 않습니다. 자신의 것이 되지 않은 말을 바르게 뜻풀이할 수 없겠죠. 사전 만들기를 하는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실천과 사고思考의 지치지 않는 반복입니다."
-72쪽

누군가의 열정에는 열정으로 응할 것.
니시오카가 지금까지 겸연쩍어서 피해 왔던 일을 '그렇게 하자'라고 마음먹고 나니 의외로 후련하고 가슴이 설렜다.-179쪽

갈림길이 나타날 떄마다 편한 쪽으로 흘러가도록 안일하게 살며 일을 해 왔을 뿐이니.-258쪽

사람을 만나는 것도 책을 만나는 것도 다 '인연'인 것 같다.-33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 비채 무라카미 하루키 작품선 1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이영미 옮김 / 비채 / 2011년 11월
장바구니담기


내가 의뢰를 받아 조금씩 일을 시작했을 무렵, 어느 편집자에게서 "무라카미 씨, 처음에는 어느 정도 대충 써나가는 느낌으로 일하는 편이 좋아요. 작가란 원고료를 받으면서 성장해가는 존재니까"라는 말을 들었습니다.-?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렛츠 시네마 파티? 똥파리! - 양익준 감독의 치열한 영화 인생과 폭력에 대한 성찰
양익준.지승호 지음 / 알마 / 2012년 6월
장바구니담기


뭔가 쫓기듯 살고, 서로 나이 확인하고, 시집 장가 안 갔냐고 물어보고. 이런 것들이 실은 상대에 대한 배려가 아니라 서로의 척도를 맞춰보는 거잖아요. '몇 살이세요'라고 물어봐서 자기가 많다는 게 확인되면 벌써 말을 놓으려 하죠. 나이로 어떤 우월감을 느끼고, 그런 질문을 통해 뭔가 상대방을 빨아들이고, 자기와 비교해 시소게임을 빨리 정리하겠다는 생각들이 있는 것 같아요. 빨리 숙이거나, 빨리 형 대접을 받으려고 하는 건데요. 서른이나 서른둘이나 얼마나 차이 나는 건지 잘 모르겠어요. 그냥 다 같은 사람이잖아요. -49쪽

창작자들이 답을 알고 있기 때문이 아니라 답답함이 있으니까 그것을 호소하기 위해서 만드는 거잖아요. -63쪽

제가 작업으로서 영화를 완성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제 개인의 욕망과 작업의 끝일 뿐이고, 영화가 다시 한 번 완성되는 순간은 관객으로 인해서인 것 같아요. 관객들과 논의가 되는 순간에 완전히 새로운 영화가 만들어진다고 해야 하나요? 제가 모르는 것들을 너무 많이 배우는 거죠.-66쪽

인터뷰를 천 번도 넘게 했다고 그랬잖아요. 그 정도 되면 내가 한 말이라도 사실인지, 진심인지 모르게 돼요. 웃긴 게요, 내가 한 말의 인터뷰 글을 읽은 뒤 다음 인터뷰에 들어가서는, 앞서의 그 변조된 인터뷰 글을 제가 인용하고 있더라고요. 그런 이상한 상태에 빠지면서 야금야금 정신병자가 되어가는 거죠. -140쪽

이야기의 상황과 감정만을 느끼고 온 배우가 훨씬 표현의 가능성이 넓죠. 영화는 마음을 쓰는 작업입니다. 그 장면이 왜 이루어져야 하는지 알고 느껴야 되는 거고, 마음으로부터 동의가 있어야 합니다.-149쪽

연기라는 것이 기술 습득이 아니에요. 삶의 습득이 곧 연기가 되는 거죠.-16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