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이외수 지음, 정태련 그림 / 해냄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토록 오래 기다려야 굳이 사랑인 줄 아시겠습니까.

 

-99페이지

 

 

 

 

 

 

따질 필요가 있을까



등잔불에 콩 볶아 먹을 놈.
생각하는 것이나 행복하는 짓거리가 어리석고 옹졸해서 답답하기 이를 데 없을 때 쓰는 말이다.
우리 선조들은 속담만 보아도 해학과 풍자가 넘친다.
내공이 없으면 이런 표현 불가능하다.


광 속에 있는 쥐 한 마리가 가마니에 구멍을 뚫고 쌀을 훔쳐 먹곤 한다.
주인은 그때마다 투덜거리면서 가마니를 꿰맨다.
쥐덫을 놓아서 쥐를 잡아버리면 그만일 텐데 왜 번번이 투덜거리면서 가마니를
꿰매고 있을까. 참으로 답답해 보인다.


옆집에서 악착같이 똥 닦던 걸레를 행주로 쓰겠다고 한다.
자칫하면 병에 걸릴 우려가 있다고 충언해 주어도 소용이 없다.
굳이 동네 사람 불러 모아서 밤새도록 어느 쪽이 옳고 그른가를 따질 필요가 있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5-04-09 2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을 읽어보았는데 그냥 가볍게 읽어볼 만 하더라구요.

후애(厚愛) 2015-04-10 11:09   좋아요 0 | URL
네^^ 조금씩 생각 날 때 읽고 있는데 여전히 좋네요.
편안한 하루되세요.^^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이외수 지음, 정태련 그림 / 해냄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어도 사랑,

시들어도 사랑.

 

 

-85페이지

 

 

 

 

 

 

제 살을 녹여 어둠을 물리쳐주는 촛불이 좋다


어느 쪽이 나쁜 사람이고 어느 쪽이 좋은 사람인가를 아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좋은 쪽을 칭찬하고 나쁜 쪽을 욕하는 것도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자신이 어느 쪽을 실천하면서 살고 있는가는 참으로 중요하다.


트위터에 촛불처럼 살자는 글을 올렸더니 형광등처럼 사는 게 더 낫지 않겠느냐고 댓글
단 분이 계셨다. 형광등이 촛불보다 밝기는 하다.
하지만 제 살을 녹이고 뼈를 태워서 어둠을 물리쳐주는 촛불이 더 좋다.


감성이 메마른 토양에서는 효도의 나무도 자라지 않고 애국의 숲도 번성하지 않는다.


열 번 잘하다 한 번 실수하면 욕을 먹어도 열 번 못하다 한 번 잘하면 칭찬을 듣는다.
하지만 못하는 횟수보다는 잘하는 횟수가 많아야 성공할 확률이 높다.
물론 욕을 먹어도 칭찬을 들어도 오로지 제 할 일만 열심히 하는 사람이 진국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이외수 지음, 정태련 그림 / 해냄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선물로 받았는데 너무 좋아서 지난 달 저도 이 책을 구매해서 친구한테 선물로 보냈습니다.

친구가 무척 좋아하네요.

안 그래도 기분이 우울했었는데 이리 좋은 책을 선물로 보내 주어서 지금까지 고맙다하는 친구에요.^^;;;

저도 선물로 받아서 알게 된 책인데...

 

이 책은 마음을 따뜻하게 해 주는 글들과 봄날의 향기가 솔솔나는 책이랍니다.^^

다시 읽어도 읽어도 참 좋은 책이라 생각이 드네요.

 

 

 

 

 

 

 

 

 

 

 

 

 

 

 

 

 

 

 

 

뿌리가 쓰든 달든 꽃은 아름다운 법.

가시가 있든 말든 사랑도 아름다운 법.

-20페이지 

 

 

제목도 눈에 확 들어오지만 삽화도 마찬가지랍니다~

 

 

 

언젠가는


여물 많이 먹은 소 똥 눌 때 알아본다는 속담이 있다.
저지른 죄는 반드시 드러나기 마련이라는 의미로 쓰인다.
그런데 어떤 소는 여물을 29그램 정도밖에 안 먹었다고 오리발을 내밀면서 누지 않는다.
믿을 수 있는가.


가끔 날도둑에게 열쇠를 맡겨두고 나중에 광이 털렸다고 난리법석을 떠는 형국을 보곤 한다.
일단 털리고 나면 좀처럼 재산은 환수 되기 힘들다.
훔친 물건은 삼키는 것이 날도둑의 특성이지 절대로 토하는 법은 없다.


속았어도 분노할 필요 없다.
자업자드이니까.
세상이 당신에게 한 두 번 눈 가리고 아웅을 했던가.
똥이 무섭다고 피하기만 하면 언젠가는 온 세상이 똥밭으로 변해버린다고 내가 몇 번이나
말하지 않았는가.
그냥 지금까지 사셨던 대로 사시옵소서.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4-07 14: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4-07 1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광적선 개도적선 2015-04-07 16: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똥이 있어야 거름이 됨 어린시절에 집에서꼭 오줌을 누어야됨

후애(厚愛) 2015-04-08 12:56   좋아요 0 | URL
네 맞습니다.^^
시골에 가면 소똥 냄새가 많이 나는데 어쩔 땐 그런 냄새가 좋더군요.^^
 
딸꾹질의 사이학 실천시선(실천문학의 시집) 231
고영 지음 / 실천문학사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습작






잠에서 깬 뒤
머릿속에 이슬방울이 굴러다닌다
이걸 어떻게 옮겨야 할까
어깨에 잔뜩 힘부터 들어간다
파랑새의 눈물이라고 썼다가 지우고
뱀의 눈물이라고 썼다가 지우고
머리를 쥐어짠다
이슬방울을 쥐어짠다
얼굴 없는 문장의 침묵을 깨우기 위해
겸허하게 마음을 읽는다
늙은 농부의 땀이라고 썼다가 지우고
대지의 샘이라고 썼다가 지우고
흙탕물만 나온다
머릿속이
점점 하얗게 비워져간다
제기랄! 이슬방울이 아니라
돌맹이였나 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광적선 개도적선 2015-04-07 17: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우다보면 지혜가나타나겠죠

후애(厚愛) 2015-04-08 12:57   좋아요 0 | URL
네^^
 
딸꾹질의 사이학 실천시선(실천문학의 시집) 231
고영 지음 / 실천문학사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팽이의 슬픔







눈물에 기대 잠드는 날들이 많아졌다.
지구의 중심을 짊어지고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는 것이
슬펐다. 낙엽 더미 속에 깃들면
잠시나마 따뜻해질까.



도마뱀이 되고 싶었지만
나를 위해 기꺼이 희생해줄 꼬리가 없었고,
내 몸은 너무 무거웠다.
등에 맺힌 땀방울을 닦아내는 일조차
내겐 고역이었다.



거추장스러운 껍질을 벗어버리기 위해
몸속에 불씨를 품고 살아야 했다.
그 불씨가 꺼지면,
뼈 한 점 남기지 않고
완전한 연소체가 되고 싶었다.



형체로부터 멀어지기 위해
그림자를 지우며 살아야 했다, 그것이
슬펐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5-03-31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달팽이가 너무도 슬퍼보여요.

각자에게 주어진 삶에 최선을 다하며 감사하며 살기보다는,

남과 비교하니 삶은 더 비참하고 보잘것없고, 더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후애(厚愛) 2015-03-31 17:37   좋아요 0 | URL
그치요..
시를 읽으면서 참 슬프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이상하게 가슴이 답답하기도 하고요..

네 맞습니다.
공감이 많이 가는 댓글이기도 하고, 생각을 많이 하게 해 주는 글이기도 합니다.^^

풀꽃놀이 2015-04-01 17: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인은 달팽이의 어디에서 불을 보았을까 궁금하네요...`형체로부터 멀어지기 위해 그림자를 지운다`는 부분엔 정말 공감이 갑니다...그런데 그게 왜 슬플까요? 그리고 시인은 왜 그런 슬픔을 발설해야 했을까요??
그냥그냥 드는 궁금증들...
그런 궁금증들을 안고 시를 읽는 시간이 좋습니다^^

후애(厚愛) 2015-04-02 12:21   좋아요 0 | URL
네.^^
시집들을 읽다보면 정말 궁금증들이 많이 생깁니다.
이해가 안 되는 내용들은 다시 읽고 또 다시 읽고 그러지요.^^
시집들을 읽다보면 참 시인들은 대단하다고 몇 번이나 느끼고 또 느낍니다.
한편으로 이리 좋은 시들을 내시니 부럽기도 하고 늘 감사한 마음이기도 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