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토록 붉은 사랑 - 내가 가장 아름다울 때 그대가 있었다
림태주 지음 / 행성B(행성비)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화 소식

 

 

 

더는 기다리지 못하고 조계산 선암사에 전화를 넣었습니다.

 

 

 

"스님, 매화는 언제쯤 핀답니까?"

"글쎄요, 나무 마음을 알 수 없으니."

"아, 그래도요?"

"그러게요, 그게 꽃의 일이라서."

"아이 참, 그러지 마시구요?"

"거 참, 때가 되면 어련히."

 

 

 

그 자리에서만 생육한 지 육백 년입니다.

매화는 육백 번을 피었겠으나, 그 속마음을 아는 이가 여태 없습니다.

이 봄에도 그 마음이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습니다.

이만큼 기다렸으면 예고편 정도는 보여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

 

P. 22~23

꽃밭에서

 

 

"엄마, 방안까지 향기가 몰려들어 시끄러워 죽겠어."

"글 쓰는 데 방해되거든 사정없이 내쫓아 부러야. 향기라도 봐주지 말구."

"꽃이 무슨 잘못이 있겠어? 못 참아 내는 내가 공부가 모자란 거지."

"니는 좀 냄새에 둔하면 좋을 텐데 코가 눈보다 밝으니 어쩨겠누."

"치자도, 천리향도 엄마가 아끼는 꽃에선 다 엄마 냄새가 나서 좋아."

"나팔꽃 좀 봐. 저것이 야리야리해도 공중곡예 선수여, 선수!"

""나팔꽃도 색깔이 다 달라. 흰 것도 있고 보라도 잇고 분홍도 있고."

"그래도 나팔꽃은 보라지. 보라가 조강지처고 딴 것들은 다 첩이여."

"엄마는 참, 애먼 데가 희한한 비유를 섞고 그러네."

"접시꽃은 흰 색깔이 제일이구."

"난 분홍이 좋아."

"하이고, 남우세스러운 거. 가시나 속곳에나 쓰는 야한 색깔을 사내 자식이 좋아한다냐?"

"나 참, 빨랫줄에 걸린 엄마 빤쓰도 분홍이더만?"

"그것이 분홍이것냐? 정밋빛이었는데 바래서 그런 거지."

"하이고, 분홍이나 빨강이나 거기서 거기지."

"아서라, 니 눈에는 맨드라미하고 분꽃하구 같아 보이냐?"

"그야 생판 다르지. 분꽃이 풋사랑이면 맨드라미는 상사병 수준이지."

"암만, 니 말 잘했다. 누가 뭐래도 나는 빨강이여. 사람이 지조가 있어야지."

"그럼 엄마는 그리도 빨강이 좋다면서 작약이랑 모란이랑 철쭉이랑 분홍 때깔 나는 저것들은 왜 저리 많이 심어 놨어?"

"아야, 나는 삼시 세끼 밥만 묵고 사냐? 가끔 가다 수제비도 묵고 백설기도 묵고 짜장면도 묵고, 안 그르냐?"

"얼라리, 엄마는 꽃 이야기 하다가 왜 스리슬쩍 먹는 얘기로 넘어가?"
"꽃이나 밥이나 매한가지라는 거지. 사람이 밥만 묵고 살라고 태어난 게 아니니께.

니는 꽃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것냐?"

"하루도 못 살지."

"긍게 꽃도, 사람도 색색대로 있어야 하잖것어?"

"얼라리, 엄마 시방 또 철학하는 거지?"

"워따, 니가 이 어미를 얕잡아 보는 것이냐?"

"나 참, 알았어. 멍석 깔 테니 읊어 봐요."

"세상에 좋은 것 나쁜 것이 어디 있것냐? 다 이유를 갖고 생겨났을 것인디.

내가 좋아하는 것과 니가 좋아하는 것이 있고, 일찍이 좋아한 것과 나중에 좋아하게 된 것이 있것지.

세상에 나쁜 건 없는 법이여. 열아홉 처녀 적에 좋았던 것, 애 낳고 보니 좋았던 거, 늙어지고 나니

좋아지는 거가 있을 뿐인 거지."

"나는 태어나기 전에도, 어렸을 적에도, 지금도, 앞으로도 항상 좋은 게 하나 있어."

"그게 뭐다냐?"

"엄마지!"

 

 

P. 28~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콤비 Combi - 소윤경 환상화첩
소윤경 글.그림 / 문학동네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매할까 말까 고민을 좀 했었다.

이 가격이면 로설이 두 권값이라서...^^;;;

그래도 궁금해서 큰 마음을 먹고 구매했는데 잘 한 것 같다.

처음에 박스가 왔을 때 너무 커서 잘못 배송이 되었나 했었다.

이름을 확인하고 풀어보니 아하!!!!

사이즈가 대형이다.^^

 

심장이 고동치기 시작했다

 

 

알을 분양받았다.

크기는 어린아이의 머리만 했는데

반투명하고 조금 말랑거렸다.

몇 날 며칠을 집에만 틀어박혀 낡은 기계들을

분해하고 다시 조립하기를 반복해 마침내 알에 꼭 맞는 인공부화기를 완성했다.

매일 온도와 습도를 체크했다.

시간 맞춰 알을 굴려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어미 새처럼 노심초사 알을 보살피는 일상이 이어졌다.

한 달 뒤 조명등으로 비추자 알의 심장이 엷게 고동치는 게 보였다.

생명이 시작된 것이다.

말간 얼굴에 검은 점 두 개도 박혀 있었다.

그러고 다시 한 달 후, 애벌레가 껍질을 뚫고 얼굴을 봉긋 내밀었다.

세상에, 나는 그 기쁨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애벌레에게 몽실이란 이름을 지어 주었다.

 

 

몽실과 진희에 관한 기록 분양

 

몽실은 커 갈수록 닥치는 대로 아무거나 먹고 아무 데서나

볼일을 보며 말썽을 피운다.

진희가 호통칠 기세가 보이면 큰 몸뚱이를 꿈틀대며 재빠르게 도망쳤다.

진희는 몽실 때문에 매일같이 진이 빠진다고 투덜대면서도 몽실이 가장 좋아하는 모래콩을 사곤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빗 The Hobbit - 그래픽 노블
존 로날드 로웰 톨킨 지음, 이미애 옮김, 데이비드 웬젤 그림 / 씨앗을뿌리는사람 / 2009년 10월
평점 :
절판


J. R. R. 톨킨의 『호빗』을 만화로 구성한 그래픽 노블이에요

근데 아쉽게도 절판이 되었어요

 

저는 작년에 선물로 받고 너무 좋아서 계속 보게 되네요^^

혼자 보기엔 아까워서 그림을 몇 올려 보아요~

사진이 좀 흐린 것도 있지만 이해 해 주시고요.^^

 

 조심! 조심해야지!

이건 자네답지 않네, 빌보. 친구들을

밖에서 기다리게 하고는 장난감 총을 쏘듯이 문을 홱 잡아 당기다니.

자, 비푸르, 보푸르, 봄부르...

 

그리고 특히,

참나무방패 소린!

p.13

 

맛보기 ㅎㅎㅎ

 

 

 

 

 

 

 

 

더 많이 올리고 싶었지만 요기까지 올릴께요~

 

<호빗> 그래픽 노블로 더 나오면 좋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하루는 늘 너를 우연히 만납니다
김준 지음, 이혜민 그림 / 글길나루 / 2015년 5월
평점 :
품절


 

바다향

 

 

 

그렇게 많은 날에 지나가던

내 마음속에서 지처버린

너란 기억들을 주워 담으면

바닷물처럼 짠맛이 난다

 

 

 

눈에 고인 슬픔처럼

짙게 절인 바다 향이 난다.

 

남겨진 기다림의 자리보다

 

 

 

 

남자는 울면 안 된다고 하셨죠

그런데 슬플 때

눈물이 대신하는 시간들이

이 남자에게도 오고야 말았네요

 

 

눈가를 훔치며 거짓 웃음으로

당신이 떠난 자릴 지킬께요

슬프다는 말 대신에

당신이 남겨준 그리움 속에

그저 머물고 있다 할까요

 

 

조금은 알 것 같은데

제가 남자이기 전에 알아버린

사링이란 말 한마디로

당신이 내게 말씀하신

남자는 울지 말라던 말의 의미를

이제야 조금은 알 것 같은데

 

 

떠난 자리를 지키는 그리움의 무게로

남겨진 기다림의 자리보다

더욱 슬픈 것이

긴 시간을 숨어야 울어야 한

당신의 슬픈 눈물이었다는 것을.......

밤을 수놓던 침묵의 별빛처럼

매정하게 돌아서며 숨기던 그 마음이었다는 것을......

 

 

하지만 그 마음 다 알기엔

남겨진 나의 시간은 아직 머네요.

 

그해 겨울나무 아래

 

 

 

 

멀리서 발자국도 없이 온

당신이 내게 남겨져요

겨울나무처럼 초라하게

내 사랑은 시간들을 떨구고

추억처럼 늘 보고픔은

나만의 기다림으로 남겨져요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말할 수는 있을까요

그해 겨울나무는 슬픔으로 지킨

햇살을 숨죽이게 한 눈이라고

아니 내겐 눈물이었다면서

당신에게 말할 수 있을까요

이제는 같이한다는 말을

조금은 알 것 같은데

내게 남겨진 것은

그해 겨울

저문 노을처럼 짙은 당신

당신이 남긴 기다림의 끝말

당신이 내겐 전부이군요.

기다림

 

 

 

늘 낯설지만 참아야 해요

늘 가슴에서 두렵게 남아

어딘가에서 멈추어버린 것 같은

시간들......

온통 슬픔으로 가득한 하늘 바라보며

어둠만이 내린 거리

내 작은 손에 묻어나는 간절한 기도로

제발 참아내야만 해요

기억을 적시는 눈물

자꾸만 돌아보는 수많은 나날을

두 손 움켜쥐며

그대란 이유만으로 영혼까지 잃는다 하여도

그대가 내 삶의 전부였으므로

쉬지 않고 크는 이 기다림을

눈물 아닌 웃음으로.......

 

이 책도 슬프네요..ㅠㅠ

아주 아주 가끔씩 머리를 식힐 겸 시집을 한 권씩 구매를 하는데 제가 고르는 책들마다 슬픈 시집이라니...^^;;;

그래도 삽화가 담겨 있어 책이 마음에 들어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7-23 21: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22: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3 22: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7-24 1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5-07-24 2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은 그림도 괜찮았어요, 후애님 덥지만 좋은하루되세요^^

후애(厚愛) 2015-07-25 11:55   좋아요 0 | URL
읽어보셨군요.^^
그림이 무척 마음에 들었어요, 많이 덥지요? 더위조심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싸나희 순정
류근 지음, 퍼엉 그림 / 문학세계사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장 밖으로 도라지꽃이 보이는 것이었다.

가난과 슬픔의 양 손으로 양육당하던 유년의 길가에

피어나던 꽃.

도라지꽃.

 

나의 거의 본능적으로 열차에서 내려 꽃밭으로 달려갔다.

염소처럼, 어린 목매기송아지처럼 꽃밭에서 뒹굴었다.

 

할머니 이봐유! 시방 거기서 뭐하는 거유?

저, 저기... 여기다 뭔가를 잃어버려서요.

할머니 ...뭘 잃어버렸는지 모르겠지만, 내 보기엔 아저씨 정신 먼저

챙겨야겠슈. 애저녁에 얼이 다 빠져 버렸구먼유.

어어~ 어어~ 얼이 다 빠진 게 보이세요?

할머니 얼빠진 소리 하지 말고 경찰 부르기 전에 어여 나와유.

시방 내 농사 다 망치고 있슈.

 

아아, 나는 이제 이 마을에서 살아야겠다.

 

도라지꽃이 흰빛과 보라빛으로 나부끼는 마을에서 얼빠진 사람처럼 살아 봐야겠다.

그런데 당장 오늘 밤엔 어디서 이 흐린 몸을 눕히지?

아아, 얼빠진 인생이여, 시바.

 

부추 밭 한 귀퉁이에서 새참 시간을 쪼개 이 글을 쓴다.

하루에 1천 그램씩 살이 빠진다.
인생 조낸 땀난다, 시바. P.57

 

 

 

유씨는 싸나희의 순정을 몰러유? 싸나희의 순정 말유.

 

 

싸. 나. 희. 의. 순. 정!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5-07-21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라지꽃 너무 좋아요.. 저번에 시장에 갔는데 팔더라구요.. 근데.. 잘 키울 자신이없어서 차마 못사왔어요..

후애(厚愛) 2015-07-22 11:23   좋아요 0 | URL
그쵸^^ 시장에 가면 도라지는 보는데 도라지꽃을 못 본 것 같아요.
저도 심어서 키우는 건 잘 못 해요..^^;;
편안한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