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도서관을 뒤지다 아는 분의 추천으로 이 책을 받아 보았다. 오랫만에 보는 누런 종이에 국한문 혼용의 책으로 먼지가 많이 쌓인, 오자가 많아 조금은 보기 힘든 70년대 책이였다. 

 지은이 두분중에 한분은 친일파에 대한 저술과 한단고기로 유명한 임승국 선생님이셨는데 내가 80년대 중반에야 알기 시작한 이론들이 70년대에 벌써 논리정연하게 많은 출전을 대면서 시원스럽게 정리되어 있는게 놀라웠다.

 특히 활공부를 하는 나에게  숙신(=조선)의 활과 화살, 화살촉에 대한 이야기는 처음 보는게 제법 있었다. 그래서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될 거 같아  출전을 받아적어 놓았다. 본문 중에 고려도경과 고려사에 나온 낭가(=재가화상)에 대한 부분은 궁금함을 자아냈다. 오늘날의 기독교회가 겉만 기독교지 속은 무당의 기운이 넘쳐 난다고 하는데 지난날, 절에 우리 식의 불교가  융성하게 꽃피웠으리라 생각하니 자뭇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중국사를 다시금 제대로 공부할려고 고대부터 훑어보던 중 우연히 민음사판의 조금 낡은 위앤커의 중국신화전설인가 하는 책을 얻게 되었다. 그래서 이참에 전부터 부분적으로 대충 보았던 산해경도 보고 신화에 대해서  공부할려고 손에 잡히는대로 신화에 대해 대여섯권을 사나흘동안 집중적으로 읽었다........

오행설에 의해 짜맞춘 오제와 그 밑에 신들. 동이의 명궁 인예,  단군신화의 풍백 우사 운사를 연상케 하는 바람의 신 비렴, 구름 신 풍륭, 비 신 평예, 운우지정, 정위전해 등.......

중국 신화에 우리 동이족으로 알려진 상(=은)족들의 신화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을 알았고 우리 신화에 대해서도 좀 깊이 있고 새로운 해석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도 가지게 되었다.

신화가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건 무엇일까? ..........................

도올 김용옥 선생님이 쓴 '백두산 이야기'란 동화책의 서문에 나온 신화에 대한 글을 떠올리며 도올이란 호가 초사(楚史)를 기록한 사서의 이름인 줄로만 알았는데 산해경인가에 도올이란 괴물이 나와서 씩 웃어 보았다...........머릿속에서 신들과 괴물들이 날아다닌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털짱 2005-02-21 16: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늘 광인님 서재를 훔쳐봅니다. 페이퍼보다는 깊이있는 리뷰로 서재를 알차게 채운 것에 경외심마저 듭니다.^^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