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예전에 인터넷이 생기기 전에는 구하기 힘든 책이나 책 구경을 하러 갈 때는 교보나 2002년에 없어진 종로서적을 이용했었다. 시간이 없을 때는 물론 집 근처의 중소형 문고를 이용했었지만 교보나 종로서적 가서 몇 시간이나 서서 책을 봐도 체력이 딸리지 않아 그럭저럭 괜찮았다. 

인터넷이 생기고 책을 많이 사는 요즈음에는 이곳 알라딘을 애용한다. 물론 책을 사기 전에 책 내용을 확인하는 것은 필수이다. 다음으로 중고품이 없나 확인해 보고 알라딘에도 책이 없으면 교보나 다른 여기저기를 기웃거리게 된다.  

책이 많고 잘 진열되어 있는 교보문고는 어제 가보니 경쟁이 치열한 자리까지 마련돼 있어서 그나마 편히 예전처럼 바닥에 죽치고 앉아 간혹 지나가는 종업원들의 핀잔을 듣지 않고 조금이나마 마음편하게 읽을 수 있게 되어 있었다. 하지만 교보는 오래된 책이나 비싼 책들은 진열해 놓지 않기 때문에 확인하기 힘들다. 이에 반해 공공도서관이나 대학교 도서관들은 오래된 책들을 편하게 확인할 수 있지만 책 구입의 폭이 넓지 않아서 없는 책이 많다. 더군다나 공간이 좁은 공공도서관의 경우 진열서가가 많지 않아 서고에 책을 올려놓은 곳이 많다. 왜 서고까지 진열서가를 만들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생기지만 관리상의 어려움 때문이라고 짐작하면서 직원들을 번거롭게 서고까지 올려보내야 하는 것이 부담스러워 책 찾기가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이래저래 간신히 찾은 책들을 보면 반갑다. 그나마도 없어서 아직까지 구경도 못한 책들도 제법 있으니 말이다. 책 내용을 최대한 재빠르게 훑고 우선 마음에 들면 책값이 적당한가 확인할려고 간기를 찾아본다. 간기가 간혹 뒤쪽에 없으면 다시 앞으로 넘겨서 찾는데 앞에도 없으면 뒷표지에 있을까 하고 찾는데 이도 없으면 황당하다. 순간 입이 삐죽 나오면서 '제발 간기를 예전처럼 뒤쪽으로 통일시키든지 아니면 앞쪽에 두든지, 이것도 통일이 안되다니 쩝' 하고 중얼거리게 된다. 어떤 경우에는 책값이 분명히 뒤표지에 적혀있다고 하는데 공공도서관은 대부분 겉표지를 벗겨버리기 때문에 결국 책값은 인터넷에서 확인하게 된다.  

알라딘의 좋은 점 가운데 하나가 강호 고수들의 날카로운 서평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취향이 다르기 때문에 사기 앞서 내가 직접 확인하지만 아무래도 큰 도움이 된다. 그이들의 서재를 들락날락 하며  재미난 글을 정신없이 보다보면 어느새 눈이 뻑뻑해지지만 잘 시간이 훌쩍 지나있으리만큼 삼매에 빠져든다.  

책을 사는 양에 비해 읽는 속도는 더뎌 심지어 읽고 나서도 내가 이런 책을 가지고 있었는지 까맣게 잊어버리고 다시 구매할려고 하는 멍청한 짓을 하는 지경이지만 그래도 어찌하랴 책만 보면 좋은 걸. 어려서는 책을 제법 읽었는데 다소 긴 군대생활로 인해 제대하고 나서는 흐름이 끊겨 한동안 책만 들면 바로 잠이 들곤 했다. 올해부터 다시금 책 읽는 속도에 힘이 붙어 그나마 위안이 된다. 

요사이 하루도 빠짐없이 알라딘에 출근하며 오늘도 여기저기 좋은 책 없나 살펴보며 돌아다니는 것이 내 즐거움의 하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스무살 5월이었나. 태어나서 처음으로 돈을 벌어서 돈을 받은 즉시 신사역 근처의 월드북문고인가에 가서 홍성원씨의 <남과북>을 비롯한 책 여남은 권을 사서 버스를 타고 씩씩하게 집으로 향했다. 책을 보신 어머니께서 약간 섭섭한 빛을 내비치시자 끄때서야 속으로 아차 싶었지만 그래도 책을 내돈 주고 샀다는 것이 그리 기분이 좋을 수 없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거금을 주고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의 <한한대사전>을 샀다. 없는 살림에 무리한 거지만 그래도 기분이 참으로 좋다. 빨간 표지를 보고만 있어도 미소가 입가에 걸린다. 저 사전 덕에 얼마나 더 열심히 공부할런지는 알 수 없으나, 열심히 책 만드신 분들에게 나 또한 일조를 한 거 같고 그 기운이 책에 듬뿍 담겨 있는 듯 하여 더욱 좋다.  나중에 책 좋아하는 이들을 내 방으로 불러모아 조촐한 사전 입방환영연을 벌여야겠다.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달전부터 왠지 전집이나 사전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책이 많이 는 것을 보면 난 행복해진다^^- 그래서 아는이들에게 수소문하던 가운데, 드디어 <삼재도회>라는 책을 알게 되었다.  

그러나 <삼재도회>는  값이 만만치 않은 탓으로 평상시처럼 또한 신중하게 보고 결정을 내리기로 마음먹고 도서관으로 향했다. 전에 얼핏 본 적이 있던 한국판 <삼재도회>를 훑어보고 나서 일본판 <삼재도회>를 보니 못알아보는 글도 글이지만 가격이 우선 걱정이 되었다. 가뜩이나 엔화가 많이 올랐다던데 어쩌나~~~. 어젯밤 아는 분에게 토오쿄대 앞 무슨 서점에서 나온 안내책자에< 화한삼재도회>가 실려있던 기억이 나 값을 물어보았었는데 두 종류의 <화한삼재도회>를 보면서 역시나 힘들겠다는 판단이  들어 그냥 참기로 하였다. -잘 생각이 나지 않지만 02년도인가 국학자료원에서 시라시마 료오안의 그 책을 70만원에 팔았다는 사실도 알았다.-  

도서관에 중국판 고서 <삼재도회> 도 있었지만 내 주제에 무슨 직원까지 번거롭게 하면서 보랴 싶어서 뒷날을 기약하기로 하였다. 그렇게 마구 찾던 중, 결국 한국판 <삼재도회>를 우선 사기로 하고  알라딘에서는 팔지 않아서^^; 인터파크에서 샀다. 

또한, 중국판 <삼재도회>를 민속원에서  6권으로 찍었다는 것을 알게 돼서 눈요기라도 할려고 공공도서관을 검색해보았지만 거의 없었다. 결국 교보에서 판매한다길래 일부러 갔는데, 팔기는 하여도 진열하지 않아 보여줄 수는 없단다. 쩝 

어쩔수 없이 아는 민속관계자분께 여쭈어 보니 민속원에서 발간한 그 책은 가히 좋지 못하다는 정보를 입수하야 대만에서 나온 책을 구해 볼려고 하는 중이다.  

어쨌거나 난 지금 상,하 2권으로 된 <한국삼재도회>를 안고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  

끝으로, <한국삼재도회> 머리말에 나온 <삼재도회>의 서지학 정보를 조금 인용하자면, 중국의 <삼재도회>는 명나라 신종35년(1607)에 왕기가 14개 분야로 106권으로 펴내었고, 일본에서는 정덕5년(1715)에 시라시마료오안이 중국의 것에 일본 것을 합하여 <화한삼재도회> 105권을 펴내었다고 한다.  

말이나 글만으로는 설명이 힘든 것들을 그림이나 표로  나타낸 이러한 사전이 하나즈음 있는 것도 가히 나쁘지 않은 듯 하다.  

* 이 책에 대한 추가정보나 추천하고 싶은 책이 있으시면 꼬리를 좀 달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狂人 2009-09-09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난 주에 중국 삼재도회도 사서 우리나라 것과 비교해 가면서 대총 훑어 보았다. 아 책값이 장난 아니였다.ㅋ 약간의 후회와 책 식구들이 늘었다는 뿌듯함에 희비교차, 만감혼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