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끄적끄적.




1. 

날이 더워서 그런지 몸이 축축 늘어지고 책도 손에 잘 잡히지 않는다. 이럴 때는 무슨 책을 읽으면 리프레쉬!! 가 될까 하면서 

이런 책들을 책장에서 꺼내어 다시 읽어보고 (언제 읽어도 좋은 책)



















2. 

책 읽는 속도는 느려져도 책 사는 속도는 변함없는 기이한 현상. 



















3. 

동생이 이사 중에 내게 빌려간 책을 망가뜨렸다고, 미안하다며 읽고 싶은 책을 한 권 말해보라는데 

이럴 땐 이상하게 내가 살 때보다 더 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이런 저런 책들을 고르며 행복한 고민 중.  























4.

남편과 함께 첼로 레슨을 받기 시작했다. 일주일에 한번. 

아직 활을 쥐는 것도 익숙하지 않은 수준이지만, 새로운 악기를 배우는 것은 참 설렌다. 

이런저런 책들을 넘겨보며 마음만은 벌써 요요마.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GFJH 2013-07-11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채링크로스! 역시 책 좀 읽는다 하는 사람들은 이거 다 읽은듯;;
얘기는 정말 많이 들었는데 (영화까지 다운받아 놨는데 ㅋㅋ) 아직 읽어볼 여유가 없었네 @.@
아 글구 이거랑 같이 사람들이 많이 추천하는 건지껍질파이클럽..이던가?; 이것도 좋다 하더라 ㅎㅎ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보고 헉스.. 역시 헤이마양의 독서력, 멋져! +_+

2013-07-12 11: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07-12 2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 노래가 귀에 맴맴 돌아서 찾아 듣고 있다. 

아 좋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e Sense of an Ending (Paperback) - 영화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원작
Barnes, Julian / Random House Export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약간 스포일러 있음) 



처음으로 읽은 줄리언 반스 책인데, 입문을 원서로 하다니 너무 호기로웠던 것은 아닌가 뒤늦게 생각했다.

토니는 정말 내가 아는 가장 찌질한 캐릭터. 베로니카 같은 타입은 남자가 보기엔 어떨지 모르나 나는 그다지 곁에 두고 싶은 스타일은 아닌 듯. (그러나 그녀의 책임감? 은 대단하다)


이제 스토리의 다이나믹에는 대강 눈을 떴으니, 찬찬히 음미하며 처음부터 다시 읽어봐야겠다. 그래야 이 책의 진가를 알 수 있을 듯.

슈테판 츠바이크의 이야기가 잠깐 (어이없는 농담을 곁들여) 나오는데, 그 책 마저 복선을 깔고 있다니.

줄리언 반스의 치밀한 디테일에 감탄하며, 그의 작품을 하나씩 읽어나가야지 결심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카페 일기 3 - 행복이란, 분명 이런 것 다카페 일기 3
모리 유지 지음, 권남희 옮김 / 북스코프(아카넷)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분이 좋지 않은 날에는 이 책을 펼쳐보세요. 99%의 확률로 회복될 것.

상자속에 잠자고 있던 카메라를 꺼내어 손이 잘 닿는 곳에 두었다. 내 삶 속 행복을 더 많이 발견하기 위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상의 노래 - 2013년 제44회 동인문학상 수상작
이승우 지음 / 민음사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궁금해서 거침없이 읽어내려가다가 깊은 문장의 의미를 깨닫지 못하고 지나친 것 같아 

다시 세 줄 위로 올라가서 숨고르며 차분히 읽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반복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