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엄마네 레시피 - 콩나물무침부터 갈비찜까지 엄마가 해주시던 '그 맛'내는 요리 비법
중앙M&B 편집부 엮음 / 중앙M&B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책 읽고 따라 만들어 보기를 좋아해 그나마 주부스러운 면모를 갖추고 있으나, 

실상은 그 외 모든 살림엔 심하게 젬병인 heima. 


내가 가진 열 다섯 권 남짓의 요리책 중, 

결혼하는 친구에게 딱 한 권 선물한다면 주저없이 이 책을 고를 수 있겠다.


어떤 화려한 레시피보다 이런 게 궁금했거든 사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2-10-23 1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리책이 열다섯 권이나요.^^ 저는 오래 전에 산 거 두어 권 있지만 안 봐요.ㅎㅎ
오늘 라디오 듣다가 재미난 사연 들었어요. 남자분인데 엄마가 해주는 음식이 너무 맛없어서
결혼하면 아내한테 맛난 음식 먹을 기대감에 부풀었는데 다른 방향으로 맛이 없더라네요.
정답은 아내손맛에 본인 입맛을 맞추라고..ㅎㅎ
저희 친정엄마도 음식맛이 별로에요. 오히려 시어머니 음식이 맛나더라구요.ㅋ
친정엄마라 음식이라고 다 맛난 건 아닌가 봐요. ㅎㅎ

heima 2012-10-24 09:24   좋아요 0 | URL
하하. 너무 재밌네요. 다른 방향으로 맛이 없다니 ㅋㅋㅋ
저도 남편에게 정체불명의 음식을 참 많이도 먹인답니다. 갑자기 급 미안해지네요. ㅎㅎ

저희 엄마 음식은 맛은 좋은데 종류가 극히 제한되어 있어서,
자라면서 세상에는 4종류의 찌개와 5종류의 반찬만이 있는 줄 알았답니다. ㅋㅋㅋ


 
다카페 일기 2 - 행복이란, 분명 이런 것 다카페 일기 2
모리 유지 지음, 권남희 옮김 / 북스코프(아카넷)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보다야 좋겠어? 라는 마음으로 주문했는데

 1권보다 좋더라. 깜짝 놀랐다.



 그렇게 작은 것에 감격하며 살아가는 것이 삶임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트레스로 인한 급 지름.



















10월의 위시리스트에 포함된 책은 한 권도 사질 않고

이렇게 충동적인 구매를 한 이유는 무엇일까 생각해보니 (네 권 다 오랫동안 장바구니에 들어있던 책이긴 하지만)


세월 + 데미안 ==> 가을 타는 중

친정엄마네 레시피 + 아이엠샌드위치 ==> 배고픔


때문인 듯..


저녁엔 피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2-10-11 1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트레스 풀리시라고 급추천!! 헤이마님 ^^
'세월' 책표지 참 예뻐요^^

heima 2012-10-11 15:24   좋아요 0 | URL
와아 이런 시시껄렁한 글에 추천을 눌러주시는 고마운 분들은 누굴까했어요! 덕분에 힘이 막 나요 :)
안그래도 좀전에 프레이야님 서재 다녀오는 길인데..ㅎ
책 낭독하시는 거 엄두도 안날만큼 멋있어요. 늘 응원하고 있답니다.

에세르 2012-10-30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군가는 스트레스로 인해 술을 마시고, 폭식을 하는데..
이런 양질의 책을 지르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세월은 가지고 있지만 아직 못읽고 있고..
민음사편 데미안은 가지고 싶습니다.데미안 읽은지가 꽤 되서요..민음사 판본은 믿을만 해서 오래된 것은 버리고 이 책으로 갖고 싶네요.
요리책은 요리를 하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배만 더 고파서 패스하는 책중에 하나입니다.ㅎㅎ
저도 추천을!

heima 2012-11-13 12:14   좋아요 0 | URL
에세르님, 답글이 너무 늦었네요. 죄송합니다.
저도 스트레스 받으면 폭식을 어마어마하게 하는 입장이라 민망하지만.. ㅎ
'세월'은 좋더라구요.. 영화 디아워스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데미안'은 아직 씨름하는 중이에요. 중고등학교때는 숙제라 멋모르고 쉽게(?) 읽은 것 같은데, 그떄는 정말 활자만 읽었나 봅니다. ㅎ
추천 감사합니다. 방문도 감사&환영합니다. :)
좋은 가을 되세요!
 

 

요즘 읽고 싶어서 노려보고 있는 책들..

 

 

 

 기존 하루키 에세이와 가장 덜 겹치는 에세이라는데.

 처음 예약구매 할 때부터 노려봐놓고 어쩌다보니 아직도 안 읽었네. 

 우울하고 머리가 복잡한 날에는 차 한잔 우려서 배 깔고 하루키 에세이 읽으면 딱일 듯.

 

 

 

 

 

 

 

 

 찰스 디킨스 작품을 제대로 읽어본 적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두근두근한 책이겠지?

 

 

 

 

 

 

 

 

 

 

 추석 연휴에 서점에서 거의 계산 직전까지 갔다가 급히 나오느라 두고 나왔는데.

 곱씹어 볼 말이 많을 것 같다. 게다가 요즘 나는 피로사회의 틀 안에서 너무 피로하다.

 그런데 주문하자니 너무 얇아서 고민 되는게 사실. (두께와 책의 가치는 절대 비례하지 않겠지만)

 

 

 

 

 

 

 

 

 이미 읽은 단편들이 포함되어 있는데도 또 사고 싶은 이유는 뭐지?

 그리고 이건 완전 딴 얘기인데, 내 직업에서는 왜 광채가 나지 않는 것 같지? ㅎㅎ

 

 

 

 

 

 

 

 

 

 

 


 


 

 

 

 

 

 

 

 

 

 

 

 








다락방님이 읽으신다니 덩달아 읽고 싶은건가? ㅎ 곧 뮤지컬도 한국어 초연하더라.

 일주일 휴가내고 이 다섯 권짜리 대단한 이야기에 빠져 살면 얼마나 좋을까.

  

 

 

 

그리고 조만간 언젠가 꼭 독파하고 싶은 책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2-10-05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헤이마님, [레미제라블] 강추요, 강추! 분명 엄청난 감동에 휩싸이실거에요. 후회하지 않으실겁니다. 불끈!!


heima 2012-10-05 17:14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글보니깐 정말 읽고 싶더라구요! 제가 장편(?)에 약해서 좀 걱정이긴 하지만 ㅋ 조만간 시작해보겠습니다!! ㅋ

GGFJH 2012-10-16 1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열흘+ 뒷북ㅋ) Anna Karenina는 귀국당시 (그러니 벌써 11년이 넘은것!)
B&N 가서 $n00어치 책 사올때 포함된 책이었는데.
아직까지 못 읽었네. 이런.
정작 내 동생이 잘 읽었더만.. 근데 걔 말로는 이름이 다 러시안이라서 가가 가 같아서 헷갈린다나 ㅋ
여기서 보고 다시 찾아 읽어봐야지! 싶은걸 ㅎㅎ

2012-10-16 17: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갑자기 가을이 와서 마음이 붕붕거린다. 겨울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에 신이 난다.


귀찮던 일에 의욕이 생기고, 그리워하지 않던 사람을 그리워하고, 그저 삶의 앞으로 걷기만 하다가 고개 돌려 뒤를 보기도 하는

한 해의 후반부가 좋다.


그동안 마음 아픈 일이 하나 있었고, 독일 여행을 다녀왔고, 블랙베리를 쓰다가 화면 큰 스마트폰으로 바꾼 덕에 출퇴근길에 책을 조금 덜 읽고 영화를 조금 더 보았다. 얼마 전 신랑과 함께 참석한 친구의 결혼식에서 우연히 예전 남자친구를 보았고, 헤어진 후에 한번도 인사한 적이 없어 눈을 마주치게 될 경우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 지 모르겠어서 눈 피해다니느라 애를 먹었다. 뭐 그런 별일없는 일상이다.


 

최근에는 이런 책을 주문했고

 

 

 

 

 

 

 

 

 

 

피아노를 치다 보니 예전에 읽은 이 책이 다시 읽고 싶어서 또 주문했다.  

 

 

 

 

 

 

 

 

 

 

 


그리고 이런 책을 읽었다.

 

 

 

 

 

 

 

 

 

 

 

 

친구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해서 기쁘고, 또 다른 친구가 엄마가 되어서 기쁘고 부럽다.

이번 주도 이렇게 잘 흘러가는구나.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10-16 2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0-16 17: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10-16 2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