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어떻게 그림지도를 할까
도리이 아키토시 지음 / 대교출판 / 1999년 10월
평점 :
품절


책을 열어 처음 몇 장에 보여주는 아이들 그림에 부자연스러운 그림, 자연스러운 그림, 생각이 잘 담겨 있지 않은 그림, 생각이 잘 담겨 있는 좋은 그림이라고 지적이 되어 있는 게 좀 거슬렀다. 그러다 본문 내용을 읽어나가며 고개도 끄덕여지고 무엇보다 작가의 아이들을 사랑하고 이해하는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와 얼굴을 맞대고 편안한 자리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기분으로 읽게 되었다.

요즘은 미술도 방문교육이 생기고, 미술학원에 다니는 아이들도 많고, 워크북형태로도 많이 나오고 있다는데 이렇게 가만히 있어도 되는지 불안한 마음이 없지 않았었다. 그동안은 여러 가지 재료만 던져주고 어떻게 이끌어 주어야 할지도 모르겠고, 구체적으로 도와주는 건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기는 한데... 그래서 아이 혼자 장난감을 가지고 놀 듯이 마음대로 하도록 놔두기만 했었다. 붓에 물을 너무 많이 묻히기에 종이타월을 주고 물을 한 번 덜게만 했을 뿐... 이제 무언가 그림지도가 필요한 건 아닌가 걱정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러다 만난 책이다. 읽어 나가면서 점차 마음이 놓이고 어른들이 우리 아이들을 좀 더 믿고 기다려 주어야한다는 것이 '그림 그리기'에도 해당된다는 걸 깨닫게 되었다. 아이들은 자기가 그린 그림에 대해 꿈보다 해몽이 좋다고 설명을 더 근사하게 한다. 그게 어쩌다 일어 난 일이 아니라 아이들의 그림은 보는 것이 아니라 묻는 것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그림을 그리는 놀이에 있어서도 엄마들의 가장 중요한 태도는 아이에게 끊임없이 물어봐 주고, 인정해 주고, 감동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비로소 아이들은 표현하는 즐거움을 느끼게 된단다.

유아들의 연령별로, 실제 아이들의 그림을 보여주며 설명해주고( 아이들의 그림이 흑백인 점이 아쉬웠다), 엄마들의 질문과 그에 대한 답변도 있고, 아이들과 함께 해볼 수 있는 미술놀이도 소개되어 있다. 아이들의 '그림 그리기'가 발달하는 단계를 이해할 수 있었고, 이미지를 풍부하게 떠올릴 수 있는 아이가 되도록 다양하고 생생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주어야겠고, 이야기도 많이 들려주며(그림책을 많이 보는 것과 조금 다르단다), 다양한 재료를 준비해 아이에게 미술 놀이가 하고 싶어지도록 분위기 조성을 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만일 아빠라면 인성교육시리즈 가족 사랑 이야기 3
마거릿 파크 브릿지 지음 / 베틀북 / 2000년 4월
평점 :
절판


자주는 아니지만 어쩌다 해보았던 아이와 역할 바꿔보기가 떠오른다. 아이의 속마음과 희망사항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내 말투가 어떤지도 알게 되고... 웃음도 나고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었는데 그래서인지 책을 보며 아이는 아이대로 나는 나대로 서로 딴마음(?)을 품게된다. 슬쩍 아이의 표정을 보면 가슴이 활짝 열린 듯 부풀어오르고 핑크빛 볼에 미소도 머금고 듣고 있다. 사실 아이들은 큰 걸 바라는 게 아닌데 어른인 나는 아이의 상상의 세계에 얼마나 열린 마음으로 동참했었는지 반성하게 된다.

책 속의 아이는 아빠가 되어 엄청난 장난감을 다~ 사주겠다는 것도 아니고 그저 유쾌하고 재미난 놀이에 동참하는 동심을 닮은 아빠를 그리고 있다. 색감도 밝고 따뜻하며 아빠와 아이의 행복해 보이는 표정이 보는 사람까지 흐뭇하게 한다. 어떨 땐 무의식으로 행동에 제지를 하곤 한 박자 늦게 아차 싶을 때가 있었는데 가끔 아이와 준비가 된다면 또 다른 '내가 만일 ~라면'놀이를 해보며 아이의 마음을 엿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을 따라서 미래그림책 9
질 다우니 지음, 김희정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1년 9월
평점 :
절판


아름답다고는 여겨지지 않는 그림이지만 바람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게 하며 눈을 감고 가을바람 속으로 거닐게 된다. 화면 전체에 휘몰아치는 그림이 아니고 액자틀 속에 있는 바람이라 선지 웬지 지나간 추억 속의 바람을 떠올리게 한다. 아이는 우리에게 공기가 필요하듯 바람도 중요하다는 걸 인식하나 보다. 자꾸 볼수록 의미가 살아나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책을 본 이후엔 아이와의 대화가 이어진다. 집안의 공기를 환기시킬 때 바람이 필요하다든지, 땀이 나서 더울 때도 필요하고.. 민들레 씨를 날리게도 하고.. 바람이 필요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에 대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앵무새 열 마리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70
퀸틴 블레이크 글, 그림 | 장혜린 옮김 / 시공주니어 / 1997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흐트러진 듯한 그림에서 오히려 편안함이 느껴진다. 늘 하던 일상이 반복되며.. 앵무새들에게 늘 하던 인사말 '안녕, 나의 멋진 깃털 친구들!'을 보고.. 아~ 그 다음엔 앵무새들이 먼저 그 인사말을 흉내내나 보다 했는데 예상을 빗나갔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우리아이들 마냥 갑자기 없어진 앵무새들을 찾아 이리저리 기웃거리는 뒤퐁교수와 숨바꼭질이라도 하는 것 같다. 앵무새하면 으레 사람 말을 흉내내어 따라할 거라는 특징만을 떠올리는 나에게 앵무새들의 행동은 신선한 충격(^^)을 준다. 그런 선입견이 없는 아이는 책장을 넘길 때마다 곳곳에 숨어있는 앵무새를 찾고 세는 일에 흠뻑 빠져있다. 하나, 둘, 셋... 편안한 마음으로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볼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차는 왜 철로 위에서 떨어지지 않을까요? - 교통수단에 대한 궁금증 33가지 왜 그런지 정말 궁금해요 4
크리스 메이나드 지음, 함께 나누는 엄마 모임 엮음 / 다섯수레 / 1995년 12월
평점 :
절판


탈 것 중에서도 기차를 유난히 좋아하는 아이 때문에 제목만 보고도 끌렸다. 실제로 기차에 관한 뭔가 흥미로운 이야기를 찾으며... 내용은 탈 것에 관한 원리를 설명한 부분들이 가볍게 다루긴 했지만 아이들의 이해를 도와주어 반가웠다. 조금 더 깊이를 주었어도 좋았겠다. 아이들의 호기심은 새로운 지식보다도 '왜? 어떻게?'하며 왜 그렇게 되는지, 어떻게 하면 그렇게 되는지에 질문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아이들의 상상은 어른들의 생각을 뛰어넘을 때가 종종 있으므로.. 그래도 여러 가지 탈 것들의 이야기는 아이가 미처 알지 못했던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해준다. 아이는 떨어지지 않는 기차바퀴가 제일 기억에 남는지 원목기차레일을 연결해 놓고선 나에게 설명해준다. 기차가 철로에서 떨어지지 않는 건 바퀴 안쪽에 플랜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