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심장에 경배

 

 

 

 

추측컨대,

1974년 경상남도 거창군 모처에서 늦봄쯤 생겨났고

관찰과 측정 결과, 

45년 7개월 7일 동안 단 1초도 쉬지 않고 뛰었고  

예상컨대,

평균 수명과 기대 여명에 따라 35년 이상은 계속 뛰어야 할

내 심장에 경배!

 

나는 이 세상에 없으면 안 되니까

내 염통은 너무나 소중해

허파에 바람 들면 큰일나듯

행여 털이라도 나면 큰일나

그러게, 분류와 의사소통이 중요해 

 

 

2020. 8. 12.

 

 

*

초3-1 과학: 1단원 <과학자는 어떻게 탐구할까요?> 관찰, 측정, 예상 / 분류, 추리, 의사소통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0-08-11 1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1 21: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음 생은 없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저, 드릴 말씀이 있어요

제 자랑 같아 조금 겸연쩍지만요

 

전깃불도 없는 산골, 술 좋아하는 농부의 둘째딸로 태어났어요

갖은 구박 멸시 산전수전 끝에 늦깎이 초등교사가 됐어요

오래 사귄 애인과 결혼했는데 그 집이 제대로 알부자더라고요

어쩜, 미친 척 인생 너무 잘 풀리는 거 있죠?

서른 넘어 아들딸 두 살 터울로 잘 낳고

후줄근한 동네에 대궐 같은 집 짓고 살며  

벤츠 몰고 40km 특수학교로 출퇴근해요

 

보다시피

 

저, 이번 생은 완전히 흥했답니다

 

그렇기에 

 

다음 생은 없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생이란 한 번이면 족하니까, 저는

다음 생이라면 사양하겠어요

 

 

 

*

 

그나마 방학이라 문자 정도는 주고받을 여유가 있는, 두 아이 키우는 워킹맘 동생과의 대화 중.

 

나: "언니는 이번 생은 망했다 / 애 건강 말고는 암것도 바라면 안 된다"

(여)동생: "나는 다음 생애는 없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ㅋ / 모두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사는 게 버겁다"

 (이런 내용을 고스란히 캡쳐해서 소설에 쓰면 안 되는 세상이 되었다. 참고로, 내 동생은 집안 얘기 쓰는 걸 싫어하지만, 나는 그게 밑천이라...)

그러고서 동생이 추천한 사람-책.

 

 

 

 

 

 

 

 

 

 

 

 

 

 

그러고 보니 불교 관련 책을 (이런 식의 에세이 포함) 안 읽은지 너무 오래되었다. 아, 언제는 읽었던가? 이럴 때 쓰라고 우리에겐 법정의 <무소유>가 있는데, 아시다시피 저자의 유언에 따라 모조리 절판되었다. 최근에 띄엄띄엄 다시 읽으면서 이성복 시의 좋음^^;을 새삼 느끼는데, 청년 이성복이 기독교적 '악-고통'에 사로잡혀 있었다면 중년(노년) 이성복은 불교적 '고통-고해'에 천착한 듯싶다. 결국 그게 그거인 듯. 퇴직하신 다음에는 경기도 어딘가에 작업실 같은 것 얻어놓고 사시는 듯하다. 뜬금없지만, 건강하시길!^^;  

 

 

 

 

 


댓글(3)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걸으며자는사람 2020-08-10 19: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냥 막 썼는데 시처럼 되어버린 건가...ㅎ

푸른괭이 2020-08-10 20: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주 있는 시인이라면 그럴 테고요^^; 저는 무척 애쓰는 중입니다. 뭔가 너무 쓰고 싶은데 새 소설이 써질 기미가 안 보인달까 엄두가 안 난달까 그래서요

걸으며자는사람 2020-08-10 23:44   좋아요 0 | URL
응원합니다!
 

 

올 상반기에 (하기 싫은 숙제 하듯 휘리릭~) 쓴 논문은 그래도 무사 통과되어(즉, 작년에 쓴 논문은 '수정후재심'(사실상 게재불가)였다는ㅠ 정말 (개)고생하고 애쓴 논문이었는데ㅋ) 다음 논문을 고민해 보던 차, 메모를 남겨본다. SF의 고전, 그 다음은 생명창조(로봇, AI 등). 결국 두 개가 한 뿌리에 나온 것.

 

 

 

 

 

 

 

 

 

 

 

 

 

 

이 분야의 고전은, 몇 번 언급한 것 같은데, <프-인>. 나의 저 책에서는 말미에 불가코프의 소설과 같이 얘기한다. 메리 셸리 입장에서 저 소설의 가치는, 깜짝 놀랐는데, 현재에도 열심히 양산되는 어마어마한 레퍼런스가 말해준다. 한편, 불가코프의 입장에서는 <개의 심장>이 그가 20년대에 쓴 <운명의 알>(개구리? 파충류? 알 만드는 듯), <디아볼리아다>(악마의 서사시) 등과 함께 묶여서 연구되는 듯하다. 아직 공부가 부족함 -_-; 일단, <... 알>은 작품을 안/못 읽었는데, 불가코프 식 SF의 거친 시작인 듯하다. 번역도 없는데 작품은 길고, 흠, 원래 공부란 그런 걸 읽는 것이긴 하다. 아무튼 유럽의 SF 계보를 뒤지다 보니 이런 것이 있다.19세기. <프-인>은 아시다시피 대략 18세기 문학으로 엮는 듯하다. 

 

 

 

 

 

 

 

 

 

 

 

 

 

 

유감스럽게도 읽지도 않았을뿐더러 이름조차 거의 금시초문.(이렇게 모르는 것이 많은데도 내가 지천명을 바라보는 나이라니, 이런 부조리가!) 이 참에 읽으려고 사두었다. 허버트 조지 웰스. 뭔 내용일지? 혹시 AI, 그러니까 생명 창조 얘기가 나오는지? 아니면, (제목을 봐서는) 다른 소재를 다룬 SF일지? 어떻든 -  

 

 

 

 

 

 

 

 

 

 

 

 

 

 

 

SF쪽으로 더 뻗으면 장르문학과 만난다. 불가코프는 물론 엄연한 순문학이지만, 그나저나, 과연 이런 경계가 지금 유의미한지! 그렇다고 또한, 순문학과 통속문학의 경계가 아주 없다고 할 수도 없다. 가령, 알렉산드르 뒤마의 소설은 잘 썼지만, 훌륭하지만, 그래도 세계문학전집에는 들어가지 않는다.(못한다.) 비슷하게, 코난 도일, 아가사 크리스티를 떠올릴 수 있겠다. 지금 쓰이는, 써지는 문학에 대해서는 판단 유보, 판단 정지가 필요할지도 모르겠다. 이런 걸 전제로 -

 

 

 

 

 

 

 

 

 

 

 

 

 

 

 

소비에트판 SF를 읽어볼 수 있겠다. 그러니까 학적으로 말이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 요즘 많이 뜨는 우리 작가들을 읽어볼 수도 있겠다.

 

 

 

 

 

 

 

 

 

 

 

 

 

 

이 중 정세랑의 신작 장편은 학교 도서관 대출 목록의 엄청난(?) 상위권에 들어가 있다. 부럽...^^;; 오래 전 <고양이의 이중생활> 담당 편집자였는데, 정말 이렇게 뜰 줄이야! 맥락 없이(-어 보이게) 가져온 유현준의 책 역시 도서관 대출 목록 상위권. 역시나 부럽..^^; 건축자의 책이 이렇게 팔리다니, 대체 어떻게 썼기에!!!^^;

 

 

 

 

 

 

 

 

 

 

 

 

 

 

 

 

 

 

 

 

 

 

 

 

 

 

 

 

 수학책이 저렇게 팔리는 것, 정치학자의 (아마도) 칼럼집이 아직 출간도 안 됐는데 세일즈포인트가 - 할 말이 없다^^;; 다 좋은 일이다!

 

샛길로 새버렸는데, 핵심인즉, 가독성과 작품성은 어느 장르에서든(연구서, 인문서도 예외가 아니다!!!) 결코 이율배반적인, 상반되고 모순된 개념이 아니다. 어지간히 읽을 만하고  내용 있는 책, 즉 우리의 지적 욕구를 만족시킬 만한 재미있는, 좀 더 욕심을 낸다면, 신나는 책이 필요하다. 나도 앞으로 책을 쓸 시간이 별로 없으리라는 생각이 들어(슬프다, 쬐금은) 논문을 구상할 때도 책의 틀을 염두에 두게 된다.(그러다 보니, 논문 심사에서 항상(!!!) 문체와 형식에 대한 지적을 받는다, 흑.) 한 편씩 쓰되 한 권을 그려본다. 자 그래서 -

 

1) 1920년대 불가코프 소설, NEP(신경제정책), 생명창조(회춘), SF, 종교와 과학 등

2) 제대로(?) 소련, 소비에트 소설, SF, 스트루가츠키, <노변의 피크닉>, <스토커>(타르-키), 비슷한 시기 혹은 앞선 시기 서방(+미국)의 SF 등   

 

이제는 공부를 해야지, 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도를 기다리는 우리의 자세

 

 

 

 

양배추 브로콜리 섞어 컬리플라워 

양배추 순무 섞어 보라 콜라비

당근과 순무 섞어 당근순무  

디디 고고 포조 럭키 섞어 - 고도 

너무 먹었어 너무 잤어 너무 늙었어  

 

이제는 말이야

고도가 오지 않아도 

소년마저 오지 않아도, 다 좋아

버럭, 고도가 정말로 온다면?

그래도 좋아, 더 좋아

목매기 딱 좋은 조건이거든

 

다 좋다고 생각하니 정말 너무나 좋은 거 있지 

목매지 않아도 좋은 거니까 말이야

윗목에서 밥(만) 먹고 아랫목에서 똥(만) 싸고 

호강에 겨워 요강에 똥 싸고 지랄도 풍년이야

아무렴 이 지랄은 더 못하겠는걸?

아, 너무 분변학적이란 말씀

 

십자가 역십자 러시아십자가 섞어

몬드리안 칸딘스키 마그리트  

형틀을 목에 걸고 다니다니, 네 이놈, 하늘이 무섭지도 않느냐!

그래도 도둑 한놈은 구원받았다잖아, 어차피?   

 

 

*

 

 

 

 

 

 

 

 

"... 윗목에서... 아랫목에서...."  

 

 

 

 

 

 

 

 russian cros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굴뚝

 

 

막 잠 든 아이의 동그란 정수리 

몽기몽기 웬 연기 한밤에 솟나

몽글몽글 땀방울 왜 이리 맺히나 

열을 뿜는 게지 물을 뿜는 게지 

화산 마그마 같아 옹달샘 샘물 같아

새카만 머리숱 빽빽하기도 하지

발그스레 통통 볼 예쁘기도 하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