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글쓰기 - 뉴베리상 수상 작가가 들려주는 글쓰기 비법 30가지
카슨 레빈 지음, 김연수 옮김, 백지원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0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글을 쓸 때면 행복을 느낀다.

행복한 글쓰기.
제목도 역시나 마음에 쏙 드는 책이다.
어렸을 때에도 글을 쓰는 것을 그리 싫어하지는 않았다. 책을 읽는 것은 더 좋아했고...

그러나 지금은 글을 쓰는 것이 훨씬 더 좋다. 또 아이와 함께 동화책을 읽거나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고, 또 함께 그림을 그리거나 이야기를 지어보는 활동 역시 즐겨하는 편이다.

그러던 중에 발견한 소중한 또 하나의 책 [행복한 글쓰기]
더군다나 이 책은 뉴베리 상을 수상한 작가가 직접 아이들을 가르치며 느꼈던 노하우를 고스란히 모아서 만든 책이라니 얼마나 반가울까!

책을 읽으면서 공감가는 부분이 많이 있었고, 역자의 말마따나 내가 어렸을 적에 이런 책을 읽었더라면 정말 도움이 많이 되었겠다 싶었지만 그래도 우리 아이랑 함께 글을 쓰고 할 수 있는 지금의 순간에도 소중한 책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작가가 쓴 동화도 꼭 읽고 싶다. 이 글을 쓰면서 나는 작가 검색을 해서 어떤 책이 우리나라에 번역되어 출간이 되었을까 생각해본다.

특히나 그림 그리는 것이나 동시를 쓰는 것은 참 좋아하는 우리 아이가 일기를 쓰거나 하는 것은 그리 좋아하지 않기에 이 책을 읽으면서 보다 재미있는 이야깃거리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동화같이 이야기를 꾸미는 것도 좋아하는데, 유독 생활글을 쓰는 것에 대해서는 과제라고 생각을 해서일까? 일기는 선생님께서 본다고 생각을 해서인지 꼭 쓰고 싶은 내용을 쓰지 않는 우리 아들.

글쓰기를 잘하는 아이가 공부도 잘한다는 말은 확실히 일리가 있다. 논리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해서 글을 쓰는 것은 쉽지 않을 뿐 아니라, 그렇게 자꾸 연습하다보면 학습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또한 문맥을 잘 파악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고...

이 책에는 다양한 글쓰기 접근법이 나와있다.
아이랑 함께 이야깃거리를 골라서 함께 만들어보고 또 글을 써보는 것은 무척이나 흥미로운 활동이 될 듯 하다.

오늘 개학을 한 아이. 상대적으로 하루가 바쁘지만 일주일 후면 다시 봄방학.
2주간의 기간동안 하루에 한 편씩 재미있는 글쓰기를 해보련다. 그리고 새학기가 되어서 매일 할 수 없다고 하더라도 가급적 하루에 한 편 글쓰기에 도전해보련다.

아이와 엄마가 같은 소재를 갖고 이야기를 서로 만들고 그 글을 바꿔서 읽어본다면 즐거울 듯 하다. 또 아빠도 동참시켜보련다.
아이 친구들과 모둠 수업을 진행해도 좋겠지.

책은 크게 4부로 구성되어있다.
글쓰기의 기초, 글쓰기의 뼈와 살, 꼼꼼히 읽어보기, 글쓰기의 세계로 더 깊이.

책에 나온 모든 글이 유익했고 공감이 갔지만, 이 중에서 난 2부에 나오는 글쓰기의 뼈와 살 내용이 가장 좋다.
그중에서도 세부 묘사를 하는 것이 얼마나 글쓰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지... 그야말로 뼈와 살을 붙인다는 말이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모른다.

일기를 쓸 때면 보다 다양한 글쓰기를 연습해볼 수 있을 것 같다.
또 그날 꼭 있었던 생활글을 써도 좋지만, 아이의 개성을 살려서 재미있는 이야기도 지어보고 낙서도 해보고 그런 개방되고 편안한 일기를 쓰고 싶다.

1학년 땐 담임 선생님의 지도하에 일기를 썼는데, 2학년이 되는 이 시점에서 나는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 아이에게 알맞는 일기장을 만들어주련다. 글쓰기 연습도 실컷 할 수 있는 것으로...

나 역시 글을 쓸 때랑 시간이 지난 뒤 다시 읽어 볼 땐 그 느낌이 다르다. 난 아이에게도 그렇게 해보라고 이야기하련다.
또한 또래의 잘 된 글이나 다양한 글을 접할 수 있도록 함께 다양한 책을 읽고 많이 생각하고 이야기나누고 싶다.

올해도 아이와 함께 하는 글쓰기.
내 생활 속에서 가장 행복한 한 순간으로 기억되기를 바라며...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kimkoangso 2008-02-16 0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에게도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기억되게 해주셔야겠죠 엄마뿐만아니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