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안 먹는 우리 아이에게 반가운 그림책이 나왔습니다. 먹기 싫은 것들을 모조리 대신 먹어줄 작고 귀여운 친구... 작은 로이가 있네요.

우리 아이도 입이 짧은 편이고 자기가 좋아하지 않는 음식들은 잘 안 먹으려고 해서 고민인데 그런 아이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그림책이에요. 로이가 피망이 먹기 싫다고 하자 어디선가 작은 로이가 나타나서 로이 대신 피망이며 당근이며 로이가 싫어하는 음식들을 먹어줍니다. 잘 먹었다고 엄마에게 칭찬까지 받게 되는 로이 입장에서는 작은 로이가 그저 고마울 뿐이겠죠.

처음엔 그저 이렇게 먹기 싫은 음식들을 대신 먹어주는 로이가 고맙기만 할 뿐이였는데 이제는 로이가 싫어하는 음식이 아닌데도 맛있는 음식들도 작은 로이가 다 먹어버립니다. 이 때의 기분이 어떨까요?

우리 아이도 처음엔 먹기 싫은 음식들을 대신 먹어주는 작은 로이를 편안하게 보다가 갑자기 작은 로이가 맛있는 것들도 다 먹어버리고 점점 더 로이보다 커지는 모습을 보더니 마음이 편치 않은 모양이더라구요. 아이들도 가만히 보면, 몸에 좋은 음식을 잘 안 먹는 아이들도 주변에서 동갑인데 자기보다 훨씬 키가 큰 아이들을 보면 마음이 불편하고 부러워하는 것 같더라구요. 그런 아이들의 마음을 작은 로이를 통해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요.

자기보다 커버린 작은 로이가 원망스러울텐데 작은 로이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습니다. 로이가 싫다고 하는 것은 모두 먹어줬기에 로이 입에서 "로이 싫어"라는 말이 나오자 로이를 그만 꿀꺽~먹어버리네요. 설마 정말 로이를 먹을까 싶었는데 정말 먹어버리네요. 아이의 표정이 굳어집니다. 아이도 설마 먹겠냐 싶었던 모양이에요. 작은 로이가 로이인 척하면서 엄마의 칭찬을 받으며 밥을 잘 먹네요. 진짜 로이는 어떻게 되었냐고요? 바로 작은 로이 입 속에서 이제부턴 골고루 잘 먹겠다면서 울부짖고 있어요.

작은 로이에게  잡아 먹힌다거나 작은 로이가 진짜 로이보다 커져버린 모습이 아이들에게 이제부터 밥 잘 먹어야지 하는 마음을 심어주는 것 같아요. 우리 아이도 이 책 보면서 자기는 이것 저것 가리지 않고 잘 먹겠다고 하네요. 편식하는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좋을 것 같은 그림책이랍니다.


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