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항의 예술 - 포스터로 읽는 100여 년 저항과 투쟁의 역사
조 리폰 지음, 김경애 옮김, 국제앰네스티 기획 / 씨네21북스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빛에 재갈을 물릴 수는 없다˝처럼, 가장 직접성을 갖는 포스터를 통해 지난 100여 년 전부터 현재까지 ‘억압의 고리를 끊고 진보를 향한 단결에 대한 강력하고 비유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완독하고 나니 새삼 ‘연대‘에 대한 뜨거움이 치솟는다. ‘훌륭한 예술은 아픔에 목소리를 부여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요일엔 시골집으로 퇴근합니다 - 평범한 직장인, 시골에 집을 짓다 자기만의 방
김미리 지음 / 휴머니스트 / 202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야만 할 숙제들 같은 일상에서 조용하고 청량하게 숨 고르기를 하기에 딱 좋았다. 책이 아주 깔끔하고 정갈해 ‘무던한 다정‘처럼 편안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사진들도 좋아서 조은의 <벼랑에서 살다>가 떠올랐다. 결은 달라도 ˝멋질 수도 헛될 수도 있지만, 나는 지금 여기서 행복하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술관 일기 - 환기미술관을 세우면서
김향안 지음 / (재)환기재단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환기미술관의 1989년 기획부터 1994년 김환기 20주기 展<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까지 삶의 반려자이자 예술적 동지인 김향안의 파리 뉴욕을 오가며 미술관을 지어 나간 과정의 회고집. ˝미술관은 내용이다˝라는 핵심철학은 ˝사람은 가고 예술은 남다˝로 김환기의 예술세계와 닿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anki in New York : 김환기의 뉴욕일기 - 김환기 뉴욕일기를 통해 본 삶과 예술
김환기 지음 / (재)환기재단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카소 타계 이듬해인 1974年 별세한 樹話 김환기의 11년간의 뉴욕일기로, 예술로써 추구할 궁극의 목적에 천착하여 ‘초월에 이르는 숭고의 미학‘을 완성해가는 예술의 여정을, 일기와 사진과 작품들로 보여주며 ‘고전(古典)을 만들자‘는 1973年의 일기처럼,古典이 된 그의 예술로 정신이 얼얼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지음 / 수박설탕 / 2022년 7월
평점 :
예약주문


‘볕을 모아 불씨를 만드는 돋보기‘처럼 먼 시절 ‘꽃‘같았던 그리운 사람들이 내내 생각났고, 나 역시 자주 다녔던 익숙한 장소들이 눈에 선하고, 화계사 84번 버스 종점 인근의 시절도, 인사동 ‘옛찻집‘도.. 새삼스레 추억에 잠기게 했던 소설. 완성도 있는 장정과 편집 표지로 더욱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