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책을 읽는 멸종 직전의 지구인을 위한 단 한 권의 책
조 퀴넌 지음, 이세진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좋아하고 아이들의 책까지 다 합쳐 2천권 정도의 책을 읽은 나에게, 이 책의 제목은 단연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이 책은 독서를 좋아하는 한 사람의 논픽션 이야기이다. 책을 좋아한다는 그 주제 하나로 자신의 이야기를 이렇게 두꺼운 페이퍼백의 내용에 쓸 수 있다는 그 사실만으로 저자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이 책은 독서에 대하여 거의 모든 방면의 이야기들을 다루고 있다. 종이책과 전자책 이야기, 한명의 저자에만 꽂혀 매니아가 될 것인가, 책 때문에 현실을 도피하지 않는가, 작가들의 집을 방문해보기, 북클럽, 리뷰쓰기, 책의 역할, 왜 독서를 하는가, 나라별 책의 특징, 나이에 따른 책에 대한 태도의 변화, 책에 대한 프로젝트 만들어보기등등... 하다못해 독서광의 단점까지 리얼하게 보여준다. 즉 다시말해 독자reader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서술해보는 책인 것 같다.

 

그 중에서 나에게 가장 인상적이었던 부분 몇 가지를 쓰고자 한다.

 

-나는 늘 북클럽에 반감이 들었다.. 토론 참가자들은 만장일치를 원하지만 좋은 책은 만장일치를 요구하지 않는다

 

-어느 때부터인가 책을 동시에 여러 권 읽는 습관이 들어버렸다. 이 여러군은 금세 불어났고 어느새 너무 많은 책의 독서를 병행하기에 이르렀다.

 

-책에 대한 프로젝트

1) 소장한 책 다 읽기

2) 두 번 읽은 책은 한번 더 읽기

3) 친한 친구들이 빌려준 책 다 읽기

4) 어느 특정한 해에 좋은 기억으로 남은 책은 한번 더 읽기

5) 분량이 짧은 책만 1년 내내 읽기

6) 도서관에서 눈 감고 집어낸 책만 1년 내내 읽기

7) 내가 싫어하는 책만 1년 읽기

8) 재능을 읽찍 소진한 작가들 책만 1년 읽기

9) 커피 테이블 북을 다 읽기

10) 시작했지만 끝을 못본 장서들 다 읽기

11) 외국어 도서 다읽기

12) 특정한 작은 나라의 책 읽기 예) 아이슬란드

 

(여기서 나는 8번을 한번 실천해보고 싶다. 참고로, 저자는 이 12가지중 제대로 실천한 것은 없다)

 

-우리는 대부분 품질을 물신화하는 사람들에게 친숙하다. 그들은 오로지 양서들만 읽고 좋은 영화, 좋은 음악만 듣고, 점잖은 사람들만 만난다. 그들은 이로써 똑똑해진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고 되게 보통 사람들보다 더 비열하고 편견에 찌든 사람이 되는 데다가 소중한 시간을 따분하게 보낼 뿐이다.

 

- 최근에는 내 소장도서중 표지가 영 아니라서 읽지 않는 책들이 몇권이나 되는지 살펴보았는데 그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 책을 읽어서 남들보다 똑똑해질수는 있지만 더 나은 인간을 만들지는 않는다

 

- 책 정리는 지독히도 괴로웠다. 내 책은 내 삶의 일부, 책들은 훌륭한 병사, 유쾌한 친구였다. 한권 한권이 다 오랜 세월 수차례의 숙청에서 살아남은 책이었다.

 

- 독서의 단점

독서강박, 삶의 안녕을 해칠 수 있다.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려고 책을 이용할 때도 있었다. 내가 세상을 삐딱하게, 마치 유령의 집을 보듯 보게 된 데에는 책 읽기도 한몫을 했다.

 

- 나 자신과 책과 맺은 관계는 요즘 젊은 사람들이 비디오게임과 맺는 관계와 유사하다... 나는 분명 도망치고 싶어서 책을 읽었다... 게임으로 시각낭비한다고 야단맞는 청소년들과 비슷하게, 나 역시 더 긴급하게 주의를 쏟을 일이 있는데 책만 붙잡고 있다고 욕먹을 때가 차 많았다.

 

이 책을 읽으면서 독서를 좋아하는 나의 모습을 많이 되돌아보았다. 나의 기독교 신앙관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쳤던 AJ크로닌의 천국의 열쇠’, 책을 덮고 난후 속에서 나는 감동과 열정으로 나를 집밖에 뛰쳐나와 비를 맞고 서있게 했던 태백산맥아리랑’, 나의 보물 1호인 NIV성경, 대학1학년때 학교도서관의 모든 책을 다 읽고 말거라는 허황된 목표, 2천권의 책들로 가득찼던 우리집, 책을 빨리 읽는 나를 위해서 헌책방에 돈을 맡겨두고 읽고 싶은 책을 좀 천천히 읽으라고 웃으면서 말씀하시던 엄마, 페이퍼북의 촉감과 향이 좋은 나...

 

이 책은 다음과 같은 사람에게 다음과 같은 이유로 꼭 권하고 싶다.

 

1) (종이책)을 꽤나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 자신의 책에 대한 습관과 태도를 돌아볼 수 있다

2) 자녀들에게 책을 권하고 싶은 부모들에게 - 자녀들이 정말 책을 좋아하게 되었을 때, 어떠한 단점이 생길수있는지를 꼭 아셔야하기에~

3) 작가들에게 - 독자들이 과연 어떠한 생각을 하고 책을 대하는지 알 필요가 있다.

 

이 책의 제목, 그림, 디자인이 다 마음에 든다~

나 자신과 책과 맺은 관계는 요즘 젊은 사람들이 비디오게임과 맺는 관계와 유사하다... 나는 분명 도망치고 싶어서 책을 읽었다... 게임으로 시각낭비한다고 야단맞는 청소년들과 비슷하게, 나 역시 더 긴급하게 주의를 쏟을 일이 있는데 책만 붙잡고 있다고 욕먹을 때가 차 많았다.

우리는 대부분 품질을 물신화하는 사람들에게 친숙하다. 그들은 오로지 양서들만 읽고 좋은 영화, 좋은 음악만 듣고, 점잖은 사람들만 만난다. 그들은 이로써 똑똑해진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고 되게 보통 사람들보다 더 비열하고 편견에 찌든 사람이 되는 데다가 소중한 시간을 따분하게 보낼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딸 잉글리시톡 1
임한결 지음, Scott Wear 감수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커버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쓰여져 있다.

 

중학교 기초 영단어만 잘 알아도 영어회화 실력이 쑥!

 

이러한 말대로 이 책 저자이 들어가기 부분의 내용을 읽어보았다.

 

- 문장을 통한 어휘 확장 연습

- 쉬운 단어의 활용도를 높이기

- 우리나라 사람들이 자주 틀리는 표현들 기본 100문장 구성

 

이렇게 일상영어를 소개하는 책들은 많이 있으니, 이 책만이 갖는 최고의 장점이 무엇일까 생각해보았다. 그건 쉬운 일상영어를 카톡형식을 빌려 표현하여 좀더 영어회화에 대한 친근감을 높여주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인스타와 페북등을 통해 외국인들과의 오픈 대화가 너무나 쉬워진 요즘, 말하기보다 어찌보면 글쓰기가 더 쉬운 의사소통형식이 되어진 느낌도 없진 않다. 나또한 인스타를 통해서 매일 외국인들과 대화를 한 적이 있었으니 말이다. 이런 점에서 카톡의 형식을 빌려, 일상대화를 소개한 점이 영어에 대한 거리감을 확 줄여준듯 하다. 혹시, 다음에는 인스타 영어를 ㅇㅎㅎ

 

이제 들어가 내용을 보자. 내용은 <건강 식사/간식 집안일 고장 의견 장보기/결제 외모/패션 출퇴근 회사생활 약속/만남 묘사/취미 휴가 날씨>의 분류별로 많이 쓰이는 일상영어를 카톡 메시지 창을 뛰어 설명하고 있다. 카톡 메시지창에는 퀴즈형식으로 되어 있어서, 그 표현이 뭘지 궁금해진다. 또한 오른쪽에 다시한번 오늘의 문장을 요약해주고, 그 밑에는 내일의 문장을 사진과 함께 소개해주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사진 참조)

 

이 책은 기초이다 보니, 다음에 중급자 정도의 책이 나온다면 이 카톡 대화 전체를 영어회화로 공부해봤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영어초보자에게, 그리고 중,고등학생들에게도 재미나게 공부할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수의 질문법 - 최고들은 무엇을 묻는가
한근태 지음 / 미래의창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책속에서

- 불치하문 : 아랫사람에게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말라

- 수치불문 : 모르면서 묻지 않는 것을 부끄러워하라

 

-질문의 전제조건 : 겸손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것은 자기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보는 것이다. 만약 자기 모습을 냉철하게 볼 수 있다면 그 자체로 그는 위대한 인물이다

 

-경직된 관점을 가진 사람들에게 조언 : 여러분의 눈을 너무 믿지 마세요 세상에 믿지 못할 게 우리 눈이고 관점입니다. 남에게 강요하지 말고 외부인의 관점으로 자신을 보세요 -> 유연하고 다양한 관점, 자유자재로 관점을 바꿀수있으면 삶이 충만해진다

 

-안도현의 <너에게 묻는다>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 미래시점에서 지금의 결정을 보아라 : 지금의 결정은 오랜 세월에 걸쳐 영향을 미치기 때문

) 환갑이 되었을 때 아이를 낳지 않은 걸 후회하지 않을수 있을까... 그대도 맞아, 우리가 아이를 낳지 않기로 한 건 탁월한 결정이었어라고 말할 자신이 있는가

 

# 느낀점

저자는 질문의 초점을 변화에 맞추고 있다. 이 책을 쭉 다 읽으면서 가장 빈번히 나온 단어를 찾는다면 질문 다음으로 변화... 일 것이다. 질문을 던지면서 자신과 상대방에게 긍정적 변화를 일으키는 것... 이것이 이 책의 주제라는 생각이 든다.

 

 책의 커버가 검정에, 세로줄 제목이라 좀 딱딱하고 문어체위주의 읽기 힘든 책이 아닐까 하는 선입견이 있었었다. 하지만 이 책은 저자의 경험담이 많이 나오며, 그 경험담을 위주로 철저히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긍정적 변화에 대한 도전과 격려를 해주어, 읽기가 술술 되어졌다.

 

개인적으로 이 책의 뒷부분에 나온 리더의 입장에서의 질문이 인상적이었다. 내가 다니는 직장의 리더들을 돌이켜보면서, 마음이 답답해졌다. 이 책속에 나오는 리더들은 직원들의 사기와 전문성 개발을 위해 이렇게 책을 읽고 말하는 법을 연구하며 노력을 하는데, 나의 리더는 나는 너보다 이렇게 고생을 많이 했어... 너보다 내가 더 많이 알아... 저 사람은 돈만 밝혀... 라는 말을 하고 무엇보다 empowerment는커녕, 자신의 영리추구에만 관심이 있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 이 리더는 이런 종류의 책을 읽고나 있을까?... 읽기를 바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 1
Daniel Lee 지음 / 지식과감성#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세련된 영어가 좋다(Daniel Lee)

 

저자는 저자소개를 보니 미국 시민권자이며 여러 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쳐왔으며 현재 잉글리언대표강사라고 되어 있다.

 

이 책은 영어학습법에 관한 책으로 저자의 좌우명은 다음 세가지로 명시하고 있다.

 

1. 영어는 한국어->영어 로 공부해야 한다.

2. 혼잣말은 영어로 말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다

3. 직접 경험을 적은 스피킹을 위한 글은 실전회화에서 쉽게 사용된다.

 

그리고 구성은 크게 두 개로 나누어져 있다.

 

1. DET (말 바꾸기 훈련)

2. 스피라 (스피킹을 위한 라이팅) - Revision

 

내용을 살펴보면, 첫 번째 DET (말 바꾸기 훈련)에서는 한국인들의 흔한 대화에 등장하는 한국표현을 가나다~ 순으로 분류하고, 그 한국어를 적절한 영어로 표현하는 것을 예문과 함께 보여준다.

 

좀더 자세히 설명해보면, 한가지 표현을 가지고, 좋은 영어(이 책에서 말하는 세련된 영어)와 완전히 잘못된 영어, 그리고 어색한 표현으로 소개하며, 또한 현지영어, 공식적인 표현과 비공식적인 표현을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고 있다.

 

예를들어, “가슴이 설렌다라는 표현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 Good 1 (세련된 영어) : At last, I'm having a long vacation in a very long time. It makes my heart flutter.

- Good 2 (괜찮은 영어) : I'm so thrilled to have a long vacation. I'm finally having it for the first time in a long time.

- Bad (안좋은 표현) : I'm finally having a long vacation. I haven't had if for a long time. (I'm so nervous).

- No (틀린 표현) : (My heart shakes) ~

- Native (현지영어) : I feel a tingle of excitement because of the long holiday that I'll be having in a while.

- Normal (공식적 표현) : I'll be getting a long vacation after all these years. That's why my heart leaps up.

- Informal (비공식적,구어적 표현) :

My heart is going pit-a-pat because I'm getting a long vacation in a long time.

 

이 부분들을 보면서 가장 놀란 점은 내가 알고 있던 표현들이 최선의 세련된 영어가 아니라, 차선이거나 공식적인 딱딱한 영어표현이 이었다는 것이다. 나는 마음이 설렌다라고 하면 솔직히 I'm thrilled~ 가 먼저 떠올랐는데~ It makes my heart flutter라는 표현이 세련된 영어라는 것이다. 이런 표현들이 한두개가 아니라는 것~ 이다.

 

사실 우리나라 영어책들은, 영어를 국제통용어(International Language)로 보는지, 아님 미국인들이 현지에서 쓰는 현지어(Colloquial English)로 보는 시각으로 나누어져, 이 두가지에 맞춰서 설명하는 경우가 많다. 전자의 시각으로는 아무래도 Formal English를 보여주고, 후자의 책은 현지문화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난해한 영어를 소개한다. 예를들어 I have a lot of butterflies in my stomach~ 같은 표현들처럼 말이다

 

반면 이 책은 세련되고 좋은 영어를 소개하면서 아하~ 이런 표현이 있었구나, 이 표현이 훨씬더 이해하기 쉽고 화자와 청자 서로에게 좀더 명확하고 생동감있는 언어가 될수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두 번째 파트인 스피킹을 위한 라이팅 부분을 살펴보자.

여기서도 한국인들의 흔한 대화에 나오는 표현들을 가나다순서로 맞추어 설명을 하는데, 앞부분과 다른 점이 있다면 장문의 글쓰기로 보여주고 있다.

 

가격이 비싸~

The book is expensive (0) 라는 표현을 가지고 처음 말하기를 다음과 같이 한다.

 

The first edition of this book was not popular at all, but now eighth editions were done since the writer got the literature award. I think it was spread by words. The price increased by 30 percent, so now the price of this book is "much more expensive.

 

이것을 다음과 같이 세련된 영어로 수정(Revision)하는 것을 보여준다.

 

The first edition of this book was not that much popular though; now it has already finished its eighth printing since the writer received the literary award. Perhaps it goes viral. The book price even went up by 30 percent, so now the price of this book is so much higher than before.

 

~ 한국식 영어와 정말 차이가 나는 영어이다. 영어를 조금 하는 사람도 수정전 글과 수정후의 글이 판이하게 다른걸 알 수 있을 것이다. 영어숙어를 많이 쓴것도 아니고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어가는 유창함이 보여진다.

 

이 책의 전개가 참 마음에 든다. 첫부분에서는 영어표현의 다양한 접근을 보여주고 두 번째 부분에서는 그것을 말하기 작문으로 이어져 좀더 세련되고 원활한 영어를 공부할수 있다는 점층적 표현이 마음에 든다.

 

그리고 틀리고 어색한 표현부터 세련된 영어라고 소개가 되어 있지만 결코 어려운 영어가 아니다. 내 표현이 적절한지 아닌지에 관한 부분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래서 영어학습 초보자에게도 적당한 책이 될수 있다.

 

이 책을 가지고 특별히 두 번째 파트의 revision부분을 하루에 하나씩 공부하고 외우면 큰 도움이 될듯해서 실천해보고자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싱가포르에 가는 사람이 가장 알고 싶은 것들 - 잊을 수 없는 내 생애 첫 싱가포르 여행 First Go 첫 여행 길잡이
남기성 지음 / 원앤원스타일 / 2015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싱가포르가기전 여러 책을 보았는데 이 책이 싱가포르 현장에서 들고다닌 유일한 책입니다. 현지 교포도 추천한 실제적인 도움이 많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