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리디머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6
요 네스뵈 지음, 노진선 옮김 / 비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을 먹먹하게 하는 해리 홀레 시리즈 최고의 걸작. 이제 와서 출간된 게 무척 아쉽긴 하지만 순서대로 출간됐으면 한국에서의 히트는 없었을지도 모르니. 이 작품을 끝으로 할리우드 영화처럼 몰입감은 보다 상승하지만 지나칠 정도로 자극적이 된 이후의 시리즈를 생각하면 더더욱 여운이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디머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6
요 네스뵈 지음, 노진선 옮김 / 비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고로 전편인 오슬로3부작 안 읽은 독자분들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절대 읽지 마세요. 흠 잡을 데 없는 명작이지만 책소개에 시리즈 이전작 스포가 너무 많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분기 - 중국과 유럽, 그리고 근대 세계 경제의 형성
케네스 포메란츠 지음, 김규태 외 옮김, 김형종 감수 / 에코리브르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래서 "전문번역가"가 번역한 학술서적은 믿을 게 못 된다는 것. 아주 중요한 저작이나 심각한 오역이 너무 많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회학의 쓸모 - 지그문트 바우만과의 대화
지그문트 바우만.미켈 H. 야콥슨.키스 테스터 지음, 노명우 옮김 / 서해문집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적립금 이벤트로 영양가 없는 100자평만 넘쳐나서 책의 가치를 오히려 깎아먹고 있네요. 제대로 읽지도 않고 쓴 영혼없는 리뷰들의 향연은 사실상 공해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 자와 죽은 자 스토리콜렉터 32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김진아 옮김 / 북로드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우누스 시리즈의 이름값은 하는 작품이다. 읽고 실망할 정도는 아니라고 미리 말해두고 싶다.

넬레 노이하우스답게 구성 주제의식 묘사 다 좋다. 다 좋은데 추리물로서의 장르적 완성도는 오히려 예전만 못하다. 사건 해결 과정에서 우연과 행운이 잇따르고 피아와 보덴슈타인은 병풍으로 보일만큼 뜻하지 않은 조력자의 역할이 너무 크다. 결정적인 증인도 조력자가 찾아낸다. 피아는 여전히 직관이 좋지만 그게 전부다. 열심히 뛰긴 하는데 한 게 뭐 있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다. 민폐캐릭터에 휘둘리는 모습은 차마 눈 뜨고 못 볼 지경이다. 유능했던 형사 콤비는 나이를 먹더니 이제 지친 것 같다.

타우누스 시리즈가 뒤랑 시리즈의 영향을 많이 받은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문제는 시리즈를 거듭하면서 뒤랑 시리즈의 단점까지 닮아간다는 것이다. 뒤랑 시리즈의 약점인 비슷한 설정 반복과 우연적 요소에 대한 의존이 이 작품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노이하우스 특유의 사회고발의식은 여전히 돋보이지만 문제는 그걸 풀어가는 방식이 늘 비슷하다는 거다. 작품을 보면 안다. 설정이 늘 비슷하니 사악한 늑대부터 범인 예측도 갈수록 쉬워지고 그걸 풍부한 표현력만으로 커버하기에 독자 머리 위에 있어야 할 전체적인 트릭이 허술해진다. 개인적으로 타우누스 시리즈는 뒤랑 시리즈의 약점까지 성공적으로 극복한 모범적인 청출어람의 사례라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장단점이 뚜렷이 갈리는, 폼 나지만 뭔가 아쉬운 베스트셀러가 되어가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