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ive, Again (Hardcover)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 Penguin Books Ltd / 2019년 10월
평점 :
예약주문


올리브 키터리지를 내려 놓으면서 이 작가가 혹시나 후속작을 내주지 않으려나, 그러면 참으로 좋겠는데, 라고 혼잣말 하던 소원이 이루어졌다. 작가가 후속작을 내어주셨으니 말이다. 하여 미리 예약을 하고 드디어 받게 된 책. 기다린 보람이 충분했다는 말로 소감을 대신하면 되려나. 역시나 엘리자베스 스트라우스 여사는 풀리쳐상을 받으실만하다.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시고, 그것이 남들에게 좋은 풍경이건 나쁜 풍경이건 상관을 안 하신다. 작가로써 타협하지 않는 그 정신이 나는 너무 좋다. 무엇보다 전작에서, 올리브와 그녀의 새 남친이 어떻게 되었을까 적잖이 궁금했던 나로써는 그들의 다음 이야기가 너무 흥미로웠다. 노년의 로맨스라는 기적같은 이야기를 어쩌나 긍정적으로, 하지만 현실감있게 쓰셨던지, 나마저도 이런 만남이라면 기대해볼만하겠다 싶을 정도더라. 책속의 이야기임에도 실감나게 그려주신 작가에게 감사. 둘의 이야기를 계속하면 이 책의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서 패스. 둘의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책을 사서 보시길...

 

다만 걱정되는 것은, 이 책은 노년의 올리브 이야기를 다룬 것이라서 어쩌면 대부분의 독자들에겐 별로 흥미로운 이야기가 아닐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전적으로 올리브의 시점으로, 죽음을 향해 한발짝 한발짝 다가가는 올리브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볼 수 있으니 말이다. 처음에는 이 이야기가 다인가 싶어서 의아해했는데, 다 읽어보니 이해가 가더라. 왜 작가가 이런 이야기를 고집했는가 하는걸 말이다. 하여간 전작의 올리브를 사랑해주셨던 모든 독자분들은 기대하시라. 여전히 울퉁불퉁 퉁명스런 올리브가 당신들을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다. 전작에서 그녀를 사랑하셨다면 이 책의 올리브 역시 사랑할 수 밖에는 없을 것이다. 거기에 그녀가 건조한 톤으로 들여주는 삶의 작은 지혜를 배울 수 있다면 당신을 아주 운이 좋은 독자일 것이다. 읽는 동안 나를 행복하게 했던 올리브에게 감사를 보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leepovers (Paperback)
재클린 윌슨 지음, 닉 샤랫 그림 / Young Corgi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검색을 해보니 sleeoover란 제목이 들어간 책들이 너무도 많다. 아마도 그런 소재로 재밌는 이야기를 만들어낼 것이 많았다는 이야기겠지. 우리때는 친구집에 가는 것이 그렇게 큰 일이 아니여서 신이 날 것이 없었지만서도, 서양에서는 누군가에게 초대받는 일이 큰 일이여서 아마도 아이들에게는 이런 일들이 관심이 많은가보다 싶다. 하여간 결론만 이야기하자면, 어른이 읽기에는 별로 재밌지 않았다.

 

무엇보다 다섯명의 친구가 나오는데 한 아이가 나쁜 역으로 나온다는 것이 별로다. 모든 아이들이 다  착하고 선하고 배려 깊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유난히 한 아이만 싸가지 없게 나오는 것이 나중에는 그 아이가 오히려 제일 가엾게 느껴지더라. 그 아이가 한 일을 생각하면 그러지 말아야 하는게 정상인데, 왜 그 아이만 유난히 그렇게 현실을 파악 못하고 밉살맞은 짓을 하는지, 그러다 결국 친구들도 다 잃어 버리고 말이다. 한 아이 죽이기, 라는 제목이 더 어울 릴 것 같은 책. 영어 원서로 읽기에 좋다고 해서 샀는데, 흠.....아마도 이 책을 먼저 읽었더라면 사지 않았을 것이다. 아무리 영어 공부 하기 좋다고 해도 재미가 없으면 흥미가 떨어지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 엄마 맞아? - 웃기는 연극
앨리슨 벡델 지음, 송섬별 옮김 / 움직씨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소 도발적인 책 제목에 집어든 책. 당신이 내 엄마 맞긴 하냐고? 라는 질문을 에둘러 하고 있던 저자의 자서전이다. 책을 읽어내려 가는데 뭔가 기시감이라고 해야 하나, 나 이 작가를 아는데 싶어서 이름을 검색해보니. 오래전 읽은 < 재미난 집>의 저자란다. 아, 바로 그 책을 지은 작가로구나하면서 얼추 이 책의 정서가 이해가 갔다. 흠...<재미난 집>에서 아버지를 성찰하고 있었다면 이 책에서는 엄마를 성철하려 노력하고 있다. 왜 우리 부모는 그렇게도 제대로 된 부모가 되지 못한 것일까? 난 그 상처를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것일까? 가 아마 이 책의 쓴 저자의 의도인 듯...

일단은 <재미난 집>에 여실히 미치지 못하는 완성도를 보여준다. 개차반이 여실해서 무엇을 먼저 집어야 할지 모르겠던 강렬한 아버지에 비해 엄마는 비교적 그 파괴력이 손에 잡히지 않았었던 모양으로, 이말 저말 하는데 과연 왜 이 엄마가 엄마 노릇을 못했다는 것인지 선뜻 이해가 가지 않더라. 엄마에게 " 왜 나를 사랑하지 않았나요?" 라고 줄곧 묻고 있는 것 같았던 저자. 어떻게 자기 자식인데 그럴 수가 있었나요? 라는 질문에 담긴 아픔이 애처롭기는 했지만, 뭐랄까. 저자에게 이렇게 말해주고 싶었다. 네 엄마는 그냥 너를 안 좋아해. 어쩌면 그누구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일 수도 있고, 다만 너와 안 맞아서 그럴 수도 있고. 살다보니 딱히 자기가 낳은 자식이라고 해도 다 사랑하고, 위해주고, 모든걸 보듬어주고 그런 것은 아니더라. 그러니 이쯤해서 포기하고 그냥 너의 삶을 사는건 어때? 라고 말이다. 왜 그렇게도 부모에게 집착을 하면서 사는지 안타깝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였다.네 삶을 살아. 이미 망가진 너의 부모의 삶을 어떻게 할 수는 없는 것이니 말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ome (Paperback)
Carson Ellis / Walker Books Ltd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기대를 많이 했나? 받아보니 썩 마음에 들진 않는다. 무엇보다 유아들이 좋아할까 싶은 그림체가 별로. 남자아이들이나 건축을 전공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은 아이템일 듯. 다만 가격에 비해 책의 질은 좋은 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악스 킬러 시리즈
이사카 고타로 지음, 김해용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활형 킬러의 이야기를 다룬 소설. 이사카 코타로가 쓴 것인줄 모르고 봤다고 해도 그의 작품이라는것을 단박에 알 수 있을 정도로 그의 트레이드 마크적인 특징들이 넘쳐나던 작품이다. 20년 가까이 킬러 생활을 해 온 풍뎅이. 킬러계에서는 완벽한 실력으로 명성이 자자한 사람이지만 집에서는 아내의 심기를 건드릴까 전전긍긍하는 공처가일 뿐이다. 돈때문에 킬러일을 해왔지만 이제는 떳떳한 가장이 되고 싶은 풍뎅이는 킬러 일을 그만두려 한다. 하지만 그의 실력을 잘 아는 중개업자는 그를 놓아주려 하지 않고, 결국 둘의 좁혀지지 않는 의견충돌은 파국으로 접어들게 되는데....생활밀착형 킬러의 애환이 담겨진 작품이라고 설명해야 할까나? 그가 어떻게 킬러가 되었고, 어쩌다 공처가가 되었는지,  한 짠한 킬러의 이야기가 이사카 코타로만의 필력을 통해 그려지고 있었다. 마지막 반전까지도 어쩜 그리 이사카 코타로 답던지....그것이 그의 장점일 수도 단점일 수도 있겠다 싶다. 킬러도 괜찮은 사람일 수도 있다는. 어쩌다 보니 가진 직업이 킬러일 수도 있지 않겠냐는 식의 발상이 상식을 전복한다는 쾌감이 있긴 하나, 다른 한편으로는 현실을 왜곡한다는 불편함이 숨겨지지 않아서 말이다. 소설은 소설일뿐 심각해질 것 없다는 사람들에게 적당할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