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하, 문학을 읽으십시오
얀 마텔 지음, 강주헌 옮김 / 작가정신 / 2013년 5월
평점 :
품절


 

"책은 요정이 들어 있는 병입니다. 책을 문지르고 열면, 우리 마음을 빼앗는 요정이 뛰쳐나옵니다. 요정이 있는 병을 갖고 있다고 상상해보십시오. 정말 흥분되지 않습니까. 세상에는 그런 병들이 사방에 널려 있습니다. 하지만 병을 문지르지 않는 사람이 너무나 많습니다." (187쪽)

 

- 얀 마텔 ,<<각하, 문학을 읽으십시오>>,  강주헌 역, 작가정신(2013), 원제 101 Letters To A Prime Minister (2012)

 

 

2007년 4월의 어느 날 캐나다 수상 스티븐 하퍼에게 편지와 책 한 권이 배달되고, 그로부터 4년간 격주로 이러한 일이 반복된다. 101통의 편지와 그보다 조금 많은 분량의 책이 수상에게 보내졌다. 국가의 원수라는 막중하고도 바쁜 일정 속에서 그가 책들을 읽었는지 편지를 읽었는지는 미지수다. 아니 그 편지와 책들을 전달받지 못했는지도 모르겠다. 왜냐면 수상의 답장은 한 번도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이상한 일은 왜 일어났는가?

이 책의 저자는 얀 마텔은 전 세계에 감동을 준 베스트셀러 <파이 이야기>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국가를 이끄는 지도자가 무엇에서 마음의 양식을 얻고 어떤 마음을 품기를 바라는가?’라는 본질적인 의문을 가지고서 이 일방적인 북클럽을 시작했다. 이 책은 그러한 과정을 담은 책이다. 얀 마텔은 문학을 읽어야 제대로 된 사람 정치를 할 수 있고, 살기 좋은 새로운 세계를 만들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에 이러한 일을 기획하게 되었다.

 

그의 요구는 간단하다.

“문학을 읽으십시오. 그것이 사람과 세상을 이해하는 길입니다.”

그리고 그는 말한다.

"나 자신을 위해서라도 스티븐 하퍼 수상처럼 나를 지배하는 사람이 어떤 방향으로 무엇을 상상하는지 알아야 한다. 그의 꿈이 자칫하면 나에게는 악몽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레프 톨스토이의 『이반 일리치의 죽음』으로 시작한 첫 번째 편지글 부터 101번째 마지막 편지글인 마르셀 프루스트의『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까지 전 내용을 담아내고 있다.

 

요즘의 정치상황을 보고 있자니 힘 있는 소수의 꿈이 평범한 다수에게 악몽이 되는 것은 일상사가 되어버린 듯하다. 문제는 서로가 그것이 악몽인지 모르는 데에 있는 것 같다.

 

사람들은 책 속에서 뛰쳐나오는 요정에는 관심을 끊은 지 오래되었고, 오로지 외모와 부를 가져다줄 돈의 요정만을 기다리고 있는 게 요즘의 세태인 것 같다.

 

 

 

 

"소설과 희곡과 시라는, 사색이 더해진 산물에서 배움을 얻지 않은 지도자라도 사람들의 문제를 처리하고 현상을 유지할 수는 있지만 국민을 진정으로 이끌 수는 없을 것이다. 국민을 효과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세상이 실제로 돌아가는 이치를 이해하는 능력만이 아니라, 세상이 어떤 모습으로 바뀌면 좋겠다고 꿈꾸는 능력까지 갖추어야 한다. 세상을 이해하고 꿈꾸는 데 문학 작품만큼 좋은 것이 없다."(서문)

 

- 얀 마텔 ,<<각하, 문학을 읽으십시오>>,  강주헌 역, 작가정신(2013), 원제 101 Letters To A Prime Minister (2012)

 

 

 

지금의 대통령은 과연 꿈꾸는 능력이 있을까?

내 생각엔 35년 전의 트라우마와 함께 그의 꿈도 그 시점에서 멈추어 버린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과연 그는 국민을 진정으로 이끌 수 있을까?

일단 오늘까지는 Never.....

그럼 내일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학자가 달린다
마크 롤랜즈 지음, 강수희 옮김 / 추수밭(청림출판) / 2013년 8월
평점 :
절판



"내가 하는 모든 활동이 다른 활동을 위한 수단일 뿐이라면, 그것은 슐리크에 따르면 일종의 일이다. 이것은 일반적인 의미의 일보다는 더 넓은 뜻으로 보통 일이라고 하지 않는 것까지 포함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말하는 일은 이 넓은 의미의 일의 전형적인 예일 뿐이다. 나는 돈을 벌기 위해 일한다. 월급은 외부적인 목적, 바로 '무언가를 위해'의 '무언가'에 해당하며, 내가 일을 하는 이유이다. 이와 유사하게 내가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혹은 오래 살기 위해서만 달린다면 나의 달리기는 그 활동의 목적과 가치를 부여하는 내부적인 어떤 것이 이유가 되므로 일이 된다. 만약 내가 니나와 테스가 원하거나 좋아해서 달린다면 내가 아닌 다른 대상에게 이로움을 주는 것이기는 하지만 것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그것도 일이다.

 

 

도구적으로 가치 있는 활동은 일이다. 반면, 본질적으로 가치는 활동은 슐리크가 결론 내렸듯이 일종의 놀이이다. 일의 가치는 항상 일이 아닌 다른 것에 있다. 일은 그 자체로 가치가 있지는 않다. 도구적 가치라는 표현은 이런 면에서 불행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다. 즉, 이 표현은 일에도 가치가 있다는 것을 암시하지만 어디까지나 도구적 가치라는 것에 국한된다. 사실, 무엇인가에 도구적 가치가 있다는 말은 그 가치가 항상 외부에 있다는 말이다. 즉, 진정한 가치가 있는 곳은 외부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무언가가 순전히 도구적 가치만 있다는 말은 가치가 아예 없다는 이야기이다.

 

 

놀이는 전혀 다르다. 놀이는 본질적 가치가 있다. 놀이는 그 자체를 위해 하는 행위이므로 정의에 따라 그 자체의 가치가 있다. 놀이는 가치가 있지만 일은 그렇지 않다. 그렇다면 분명 놀이는 일보다 더 가치 있어야 한다. 슐리크가 말하듯, '산업화 시대의 위대한 가스펠은 우상숭배로 드러났다. 우리 존재는 다른 이들의 명령에 따라 목표를 좇는 일로 가득하기에 그 자체의 가치는 없지만, 놀이라는 축제의 시간을 가질 때 비로소 그 가치를 되찾는다. 일은 그저 놀이를 위한 수단이자 전제 조건일 뿐이다.' 일로 가득한 삶은 놀이로만 구원된다. 놀이를 할 때, 우리는 가치를 좇지 않는다. 왜냐하면 놀이의 가치는  외부가 아닌 내부에 있고 우리는 그 속에 몰입하기 때문이다."

 

 

- 마크 롤랜즈, <철학자가 달린다>, 131~132쪽

 

 

나는 바로 위의 부분이 이 책의 결론이라고 할 수 있고, 저자 마크 롤랜즈의 훌륭한 통찰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어디서 본 것 같은 주장 이기는 하지만.....

 

롤랜즈는 자기가 달리는 목적은 어떤 도구적인 목적에 있는 것이 아니라 달리기 그 자체에 있다고 주장한다. 어떤 목적이 있는 활동은 곧 그것이 일이며, 가치가 없는 것이 된다는 통찰이다. 결국, 가치가 있는 것은 활동 그 자체에 목적을 두고 있는 것이며, 그것은 '놀이' 라는 활동이다.

 

 

여기서 롤랜즈가 주장하는 핵심은 '놀이'라는 개념에 있다기보다는 어떤 활동의 목적이 그 자체 있다는 것에 방점이 찍혀 있다고 볼 수 있다.

 

 

롤랜즈에 주장에 따르면 나에게 축구가 건강을 위한 것이라면 그것은 일이며 가치가 없게 된다. 축구가 나에게 가치가 있는 것이 되려면 축구를 건강을 위한 도구적인 수단으로서가 아니라 축구를 그 자체로서 즐겨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요즘 내가 축구를 대하는 자세와 같다.^^

 

 

결국, 삶 자체에 목적을 두고 즐기는 삶이야말로 가치가 있다는 것인데, 우리가 되뇌는 인생의 의미라는 거창한 말은 결국 롤랜즈에 의하면 별 의미 없는 말이 된다. 인생은 인생 그 자체에 의미가 있고, 놀이처럼 즐기되 분별 있게 접근하는 데에만 가치가 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놀이로서 즐긴다는 것의 본질은 우리가 쉽게 상상하는 것처럼 방탕(?)스런 것이나 소비적인 것이 아니라 몰입에 있음을 이해해야 한다.

 

 

롤랜즈에 따르면 "삶의 의미는 바로 삶의 중요성을 묻는 것이므로, 의미론적 내용을 묻는 것이 아니라 중요성 차원이 질문인 것"인데, 삶의 의미 또는 삶의 중요성은 물을 필요가 없는 것이다. 삶 자체가 의미가 있으니까.

 

 

인생의 의미를 묻지 마라. 헛수고일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정세와 맞물려 돌아가는 남북관계에 대한 편견과 무지를 걷어내게 해주는 두 권의 소중한 보물. 이명박이 떠들어대던 '비핵-개방-3000'이나 지금도 짖어대고 있는 '핵 선 포기 후 경제지원' 발상이 얼마나 비현실적이며 국제정세의 흐름도 제대로 읽지 못하고 게다가 가장 우방이라고 믿고 있는 미국의 의중도 제대로 간파하지 못하는 바보짓인지 알려준다. 통일이 왜 필요한지, 어떻게 또라이 같은 북조선 망나니들을 다뤄야 하는지를 쟤네들과 다를 바 없는 수준의 수구꼴통들은 이 책에서 제대로 배웠으면 좋겠다. 물론 상식 있는 시민들도 포함해서.....

 

 

"통미봉남은 북한이 장난쳐서 일어나는 결과가 아니에요. 한국정부가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를 포기할 때 국제정세의 필요에 의해서 미국이 북한을 직접 상대하는 상황이 통미봉남입니다."

- 정세현, <<정세현의 통일토크>>, 7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Secrets of Modern Chess Strategy : Advances Since Nimzowitsch (Paperback)
John Watson / Gambit / 1999년 4월
36,700원 → 30,090원(18%할인) / 마일리지 91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4월 1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Chess Strategy in Action (Paperback)
John Watson / Gambit / 2003년 7월
36,700원 → 30,090원(18%할인) / 마일리지 91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4월 1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Survive & Beat Annoying Chess Openings: The Open Games (Paperback)
Eric Schiller / Cardoza Pub / 2003년 6월
26,700원 → 21,890원(18%할인) / 마일리지 1,1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4월 20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Chess Strategy in Action (School & Library Binding)
John Watson / Bt Bound / 2003년 8월
67,330원 → 55,210원(18%할인) / 마일리지 2,770원(5% 적립)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절판


1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Playing the Queen's Gambit (Paperback)- A Grandmaster Guide
Lars Schandorff / Quality Chess Europe / 2009년 5월
41,580원 → 34,090원(18%할인) / 마일리지 1,710원(5% 적립)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절판
Grandmaster Repertoire 7 : The Caro-Kann (Paperback)
Lars Schandorff / Quality Chess Uk Llp / 2010년 5월
38,530원 → 31,590원(18%할인) / 마일리지 950원(3% 적립)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절판
Playing 1.d4 - The Indian Defences (Paperback)
Lars Schandorff / Quality Chess / 2012년 9월
36,700원 → 30,090원(18%할인) / 마일리지 91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4월 1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7월 04일에 저장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