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염 없는 고양이 즐거운 동화 여행 79
김현정 지음, 이소영 그림 / 가문비(어린이가문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인데, 수염이 없다니...
수염이 없으면 고양이가 아닌 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드는 제목이네요.
도대체 왜 고양이 수염이 없어졌을까? 하는 궁금증으로 책을 보게 만드는 것 같아요.
요즘 아이가 고양이에 빠져 있어서, 고양이 책이라면 좋아해서 자연스럽게 함께 읽게 되네요.
그런데 귀여운 고양이 그림과는 다르게 막상 내용은 그리 즐겁게 볼 수 있는 것 같지는 않아요.
환경오염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이죠.
요즘도 미세먼지가 많다고 해서 아이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하고 있지만, 점점 갈수록 더 심해지는 것 같아요.
책에서 고양이 수염이 빠진 이유는 바로 음식 폐기물을 먹어서죠.
바로 음식물 쓰레기인데, 고양이와 같은 동물은 사람이 먹은 음식물을 먹으면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하네요.
닭 뼈는 고양이 입이나 소화기관에 상처를 내고, 사탕 등은 신장에 이상을 일으키고, 파와 양파는 적혈구를 파괴한다니
동물에게는 동물에게 맞는 음식을 주는 것이 동물을 사랑하는 방법이 되겠죠.
음식물 쓰레기를 제대로 처리하면 퇴비가 되고 식물을 키울 수도 있다고 하네요.
하지만 무엇보다 음식물 쓰레기가 나오지 않도록 편식하지 않고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하는 습관이 중요하겠죠.
다른 이야기에서는 가로등이 동물들에게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네요.
나방이 불빛으로 모여들어 타 버리기도 하고, 아기 바다거북이 바다로 가지 못하기도 하구요.
아이들에게 밤에는 일찍 자도록 불을 꺼야 한다고 말해주면 좋을까요?
그리고 바다오염과 사라지는 숲 이야기가 있는데, 아이들에게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데 좋을 것 같아요.
자연환경을 지키지 않는다면 아이들이 자랐을 때 더 이상 아름다운 자연이 없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라는 말도 있듯이, 지금이라도 아이와 함께 자그만한 일이라도 자연을 지키는 일을 해보는 것도 교육적으로 좋을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avaScript 1학년 - 체험으로 배우고 대화형식으로 공부하는 프로그래밍의 구조
리브로웍스 지음, 김성훈 옮김 / 성안당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바스크립트라는 것을 듣기는 했는데, 자바와는 다른 건가?
아무래도 요즘 코딩 교육이라고 해서 아이들도 프로그래밍을 많이 배우고 있다고 하는데,
조금 궁금하기도 하고 제목에서 1학년이라고 쓰여 있어 초등학교 1학년도 배울 수 있는 건가?
이렇게 생각하고 보기 시작했어요.
책에서는 야옹선생님과 쥐돌이의 대화형식으로 내용을 설명하고 있어, 아무래도 아이들이 보기에도 만화처럼 쉽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더구나 직접 해 볼 수 있게 되어 있고, 출판사 홈페이지에서 예제파일을 받을 수 있어 더 쉽게 느껴지네요.
지금까지 전문가를 위한 프로그래밍 책은 많이 봤지만,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 책이라는 점에서 좋은 것 같아요.
자바스크립트가 무엇이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설명하고 있고,
간단한 예제를 만들 수 있는데, 그냥 우리가 쓰는 일반적인 말이 아니라
컴퓨터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쓴다는 것. 그것이 바로 프로그래밍이겠죠?
컴퓨터를 이용해서 계산도 하고, 변수라는 것은 데이터를 저장하는 공간인데,
일반적인 숫자가 아닌 변수라는 것으로 계산이 되더라구요.
이것을 문법이라고 하는데, 우리들이 쓰는 말에도 문법이 있듯이 정말이지 컴퓨터와 대화하는 것 같죠.
그리고 드디어 인터넷에서 많이 보던 화면인 웹페이지를 만들어 보기도 하죠.
쉬운 것부터 시작해서 마지막으로 뮤직 플레이어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니 마법 같지만
차근차근 따라하면 그 마법이 현실이 된다는 것.
이런 마법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언어도 우리말, 영어, 일본어 등이 있는 것처럼
많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일단 자바스크립트에 대해서 무엇인지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책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론 정비 개론 - 드론 정비 자격증 시대를 완벽 대비!
김영준 외 지음, 류지형 감수 / 성안당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론은 단순히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 수도 있지만,
산업 전반이나 군사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등 많은 가능성을 가진 기술이나 장비인 것 같아요.
주말에 아이들과 함께 공원에서 드론을 함께 날리면 스트레스도 풀 수 있고,
조금 더 고가의 장비를 갖추면 하늘에서 영상을 찍을 수도 있어
하나의 취미로도 꽤 괜찮은 것 같아요.
그런데 아무래도 드론은 기계이다보니 사용하다보면 고장이 날 수도 있어서, 참 난감할 때가 있어요.
그럴 때 큰 문제가 아니라면 직접 고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나 드론은 최근에 많은 이슈가 되어서, 드론 자격증도 있는 것 같아요.
물론 드론 자격증도 따면 좋겠지만, 그렇진 않더라도 관련 법규 정도는 읽어 봐야 할 것 같아요.
드론이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도 필요하겠죠?
역시 아는 만큼 더 좋아지는 것처럼 드론도 단순히 날리는 것뿐만 아니라 구조나 원리를 안다면 더 좋아지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엑셀로 배우는 딥러닝 - AI의 구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딥러닝 초(超)입문
와쿠이 요시유키.와쿠이 사다미 지음, 권기태 옮김 / 성안당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알파고 때문에 인공지능 AI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것 같아요.
컴퓨터가 인간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이 그저 영화 속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그게 현실이 되니 왠지 미래세계는 어떻게 변하게 될까 궁금해지는 것 같아요.
정말 기계가 인간을 멸망시키는 암울한 미래가 펼쳐질지?
아니면 인간과 함께 기계가 공존하는 멋진 미래가 펼쳐질지?
그것은 온전히 우리 인간의 몫인 것 같아요.
그런데 인터넷이나 일상에서 인공지능이라는 말은 많이 쓰이는데,
도대체 무엇이 인공지능이고 어떻게 컴퓨터가 지능을 가질 수 있는지 잘 모르겠어요.
그래서인지 책의 제목에 관심이 갔는지도 모르겠어요.
엑셀은 잘 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나름 접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라서 왠지 낯설지가 않잖아요.
그런데 엑셀만 조금 알겠는데, 인공지능, 딥러닝이라니...
산중에 산이라고나 할까요?
사실 딥러닝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신경망 구조를 잘 몰라도 엑셀을 이용해서 조금씩 조금씩 적용하다보면
어렴풋이 개념이 조금 잡히는 것 같아요.
더구나 책에서 사용하는 예제를 파일로 다운 받을 수 있어서 좀 더 쉽게 책을 활용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인간이 아닌 기계, 컴퓨터를 학습하는 방법을 통해서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들 인간에 대해서 더 잘 알게 되는 것 같아요.
인간이 학습을 통해서 지식을 가지는 것이 마치 컴퓨터가 딥러닝을 통해서 인공지능을 가지는 것과 같다는 생각 말이죠.
사실 많은 유명한 학자들이 인간의 지능에 대해서 알아내려고 노력하고 어느 정도 그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하죠?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인공지능이 발전하지 않았나 싶어요.
비록 책에서 하는 것처럼 따라하는 거지만 그래도 왠지 대단한 것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천리길도 한걸음부터인 것처럼 아무리 어려운 것도 조금씩 조금씩 알아갈 수 있지 않을까요?
사실 인공지능이라는 것은 우리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바로 여러분 옆에 있을지도 모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솥밥
정갑숙 지음, 김미화 그림 / 가문비(어린이가문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와 돼지, 다람쥐 그리고 생쥐가 함께 모여 도토리(?)를 먹고 있는 장면이 인상적인 것 같아요.
요즘은 가족도 함께 밥 먹을 시간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함께 밥 먹는 것을 식구라고 했는데 말이죠.
아이에게 책을 많이 읽어라고 하고 읽어주기도 하는데,
동시는 왠지 좀 낯선 것 같아요.
그건 아마도 학창시절 공부로 시를 접해서 인 것 같기도 하구요.
아무래도 아이들이 더 잘 이해하고 상상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낱말 하나하나가 살아있는 듯 꽃은 예쁜 꽃으로, 나무는 멋지고 큰 나무로
새는 지지배배 노래하는 새들로 마음 속 뿐만 아니라 실제 눈 앞에서 보고 있는 것처럼
그려지는 것이 동시가 지닌 매력이 아닐까 싶네요.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처럼 행복해지는 동시 한 편 읽어보지 않으시겠어요?
아이도 그렇지만 어른들도 어린 시절로 돌아가 그 때의 추억이 되살아나서 절로 웃음이 날 것 같아요.
밥을 잘 먹어서 건강하게 자라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마음의 양식도 생각을 키우는 데 중요하지 않겠어요?
이야기 책에서 놓칠 수 있는 감성적인 부분은 아무래도 동시를 통해서 얻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지금까지는 함께 읽어주지 못해서 이번 기회를 통해서 더 많은 동시를 접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요즘 아이들이 좋지 않은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는 데 아름다운 말을 쓰는 건
아무래도 아름다운 말들을 자연스럽게 많이 접하다보면 변하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