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의 광고문이 하이스미스와 듀 모리에를 언급했고, 나도 읽으면서 자꾸 <리플리>와 <레베카>를 떠올렸다. 과연 이 소설 속의 앨리스와 루시는 두 명인가, 실재하는 인물인가,가 내내 걸리적거렸고 (디테일이 부족했는지 몰입이 힘들었다) 광복/해방 직전의 혼란스러운 모로코의 상황과 이국적인 (다분히 유러피언/어메리컨들의 오리엔탈리즘에 쩔어있는) 북아프리카 묘사에 불편한 심정이 들었다. 


소설의 투박한 전개는 작가의 첫작품이 주는 신선함 탓이라고 생각했고 어디선가 본듯한 플롯은 억지로 만든 복고풍 영화라고 생각하면서 1950년대 배경의 소설을 읽었다. 이 소설의 의의는 그 유명한 영화 <가스등>을 이제라도 찾아서 보게 만들었다는 데 있다. 영화가 이 소설보다 훨씬 재미있고 또 생각할 바가 크다. <레베카>는 읽었으니 뿌듯한 마음이었고, 고전이 되어버린 소설을 떠올리게(만) 하는 소설은 그 원전격인 고전을 읽는 편만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 듀 모리에와 하이스미스, 정말 대단한 작가들이야.



가스등, 그루밍이 언급될 때마다 나오는 뉴스의 자료 화면이지만 전체 영화를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비가 주룩 오다 말다, 하는 우울한 시월의 어느 수요일, 이 영화가 이렇게 재미있다는 걸 왜 아무도 나에게 말해주지 않았느냐고, 혼자 흥분하고 있다. 눈에 띄게 오버하는 옛날 배우들, 처음 부터 누가 캥기는지 죄를 지었는지 착한지 다 보이는데, 그래도 이 나쁜 사람이 제대로 혼나기를 바라는 마음과 '가스라이팅'에 바보같이 (하지만 그저 행복을 바라는 심정으로) 고개를 숙인 여주인공 칼라를 탓하는 마음이 번갈아 두근거렸다. 


영화는 매우 매우 재미있습니다. 그런데 영화가 끝난 후, .... 잠깐만, 그런데 내가 하고 싶은 말이 더 있단 말이지... 하는 주제 넘은 독자, 혹은 관객이 된다. (+ 런던에 10년 동안 비워 놓는 단독주택 있고, 참 부럽다)


덧: 주인공 폴라네 집에 새로 고용된 젊고 싸가지가 바가지인 하녀로 스무 살의 안젤라 랜즈베리가 열연한다. 짝다리에 껌 짝짝 씹는 이미지로. 잘 알려진 제시카 여사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1-10-06 18:2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앗, 미안합니다. 저라도 가르쳐 드릴 걸.ㅠㅋㅋ
옛날 영화가 참 좋은 게 많죠. 챙겨 보기가 쉽지 않지만...
위의 책은 저도 기억했다 읽어 보도록하겠습니다.^^

유부만두 2021-10-06 21:27   좋아요 3 | URL
스텔라님의 좋은 영화 추천을 기대하겠습니다. ^^
<탄제린>은 재미있게 읽으실 수 있어요. 하지만 너무 큰 기대는 마시고요.

Falstaff 2021-10-06 19:1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영화 매우매우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샤를 보아이에를 처음 봤는데 아주 매혹적이더라고요.
근데 사실은 내용은 거의 잊어버렸습니다. 하도 오래라... 그로테스크한 화면의 기억만 잔뜩 남았습니다. 아, 진짜 오래 전이군요!

유부만두 2021-10-06 21:30   좋아요 5 | URL
이미 이 영화를 보셨군요. 전 괜히 이 영화가 지루하리라고 짐작해서 안봤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재미 있을 수가!!!!
내용은 단순하게 ‘가스라이팅‘ 하면서 부인을 정신병자로 몰아가는 남편과 그의 정체를 말하는 건데요, 아주 클래식한 추리소설을 읽는 기분도 들었어요. 장면들도 꽤 정성들였고요.

붕붕툐툐 2021-10-06 22: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저도 가스라이팅 얘기 나올 때 듣기만 한 영화인데, 유부만두님 재밌게 보셨다니 저도 찾아보고 싶네요~ 혹시 어떻게 보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유부만두 2021-10-06 23:12   좋아요 2 | URL
가스등(1944, 잉글릿드 버그만 주연) 영화를 네이버에서 1000원에 다운로드했어요. 그런데 화질이 별로에요. ;;;

붕붕툐툐 2021-10-08 00:23   좋아요 1 | URL
오~ 감사합니다~ 화질이 별루여도 볼 수 있는게 어딥니까?하하!!

독서괭 2021-10-06 23: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고전이 되어버린 소설을 떠올리게(만) 하는 소설”이라니 ㅎㅎ 안타깝지만 그런 작품이 종종 있는 것 같아요..
가스등은 저도 말만 많이 듣고 못 봤는데 그렇게 재밌단 말이예요?? 보고 싶네요~

유부만두 2021-10-06 23:14   좋아요 2 | URL
네! 재밌어요! 꼭 보셔요!
그리고 소설 <탄제린>도 재밌게 읽었어요, 다만 제 기대가 너무 컸나봐요. ^^;;;

mini74 2021-10-07 08: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가스등 묘하게 무섭고 어두웠던 느낌의 영화, 이 영화의 남주인공이 전 살인마보다 더 섬뜩했어요 ~~

유부만두 2021-10-08 08:29   좋아요 1 | URL
맞아요. 저 남주인공 너무 무서웠어요. 영화 마지막에서 죽여놓질 않아서 분이 안 풀림요.
 

곰돌이 푸우와 이솝 우화 느낌도 나고 어쩌면 명상 잠언집 같기도 하지만, 그림! 그림! 그림! 


더해서 해프닝 같은 과정의 자국과  환상 여행이, 아니 일상과 인생이 담겨있다. 책 서두에 저자의 말처럼 이 책은 여덟 살 독자, 또 여든 살 독자에게도 읽고 생각할 거리를 줄 수 있다. 책 소개에 미리 보기로 그림이 보이기도 하지만 스포일러는 되지 않겠습니다. 직접 확인하세요. (두더지가 귀여울 수도 있다니 놀랍기도 하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의 씨 호가스 셰익스피어 시리즈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송은주 옮김 / 현대문학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트우드가 다시 쓴 ‘템페스트‘
마녀의 아들 칼리반이 주인공인 소설인가 했더만, 그게 아니다.
감옥에서 수감자들과 함께 ‘템페스트‘ 공연을 복수 프로젝트로 준비하는 프로페로스 필릭스. 외딴섬은 감옥이 되고 그의 강박적 복수, 딸아이 미란다이기도 했다.

필릭스가 이끄는대로 ‘템페스트‘ 를 찬찬히 읽고 영상 및 관객 참여형 공연을 준비하며 캐릭터의 본질, 자유와 속박, 다시 못믿을 인간을 고민해본다. 많은 것이 이중의 겹으로 구성된 템페스트 처럼 이 소설에서 미란다를 둘로 나눈 것은 신의 한 수였다. 다시 쓰고 다시 공연하는 템페스트의 통쾌한 난장은 400년 묵은 희곡을 생생하게 살려낸다.

아, 애트우드는 진정한 이야기의 마녀라네! 경배할지어다!

——


“이게 말이 된다고 보나,아리엘?” 필릭스가 8핸즈에게 묻는다. “자네 생각에는 이런 식으로 고쳐도 괜찮을 것 같나?”
8핸즈가 대답한다. “그건 미처 생각해보지 않았어요. 하지만 말이 되는데요. 안될 게 뭐가 있나요? 근사해요.” (372쪽)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9-28 22: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애트우드 책 사놓고 계속 밀리네요. 이야기의 마녀라니^^

유부만두 2021-09-28 22:26   좋아요 3 | URL
이 책 꽤 재미있어요! ‘템페스트’ 읽고 만나시면 더 좋습니다. (식후30분 느낌으로) ^^

scott 2021-09-28 22:2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 이책이 번역이 되었었네요 ㅎㅎㅎ

유부만두 2021-09-29 10:20   좋아요 2 | URL
네! 호가트 프로젝트를 잠시 잊고 있었는데 계속 나오고 있었어요.
햄릿을 다시 쓴 길리언 플린이 기대되요.
 
프루스트와 함께하는 여름 - 여덟 가지 테마로 읽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앙투안 콩파뇽 외 지음, 길혜연 옮김 / 책세상 / 2017년 9월
평점 :
절판


˝길어 보이지만 짧은 작품들이 있다. 프루스트의 긴 작품이 내게는 짧아 보인다.˝ 장 콕토Jean Cocteau는 이런 말로《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회상했다. 프루스트의 진정한 독자들이 모두 그렇듯이, 그는 끝까지 다 읽으면 처음부터 다시 읽는 사람들 축에 속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1-09-27 19:2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정말요???

유부만두 2021-09-27 19:27   좋아요 6 | URL
글쎄, 그렇다네요?!

Falstaff 2021-09-27 19:4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아, 몰라요. 하여튼 전 <잃어버린....> 끝까지 다 읽었어요. 근데 더 말 시키시면 안 됩니닷!

유부만두 2021-09-28 07:43   좋아요 1 | URL
자, 그럼 질문 드리겠습니다.

1.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가 짧습니까, 깁니까?
2. 잃어버린 시간을 찾으셨습니까?
3. 독서 중 마들렌느는 몇 개나 드셨습니까?

붕붕툐툐 2021-09-27 20:19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쳇, 장 콕토 대충 한 번 읽고 다시 읽으면서 한 번 더 읽는 거라고 하는 거 다 티난다!!

새파랑 2021-09-27 20:38   좋아요 3 | URL
ㅋㅋㅋㅋㅋ 툐툐님 예리하신듯

그렇게혜윰 2021-09-27 21:30   좋아요 3 | URL
그럴 거라고 저도 믿을래요 ㅎㅎ

유부만두 2021-09-28 07:44   좋아요 2 | URL
ㅋㅋㅋ 선생님은 그냥 넘어가지 않으시지요!

그렇게혜윰 2021-09-27 21:3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건 잃시를 읽고 읽어야겠죠?????

유부만두 2021-09-28 07:44   좋아요 1 | URL
전 중간에 읽은 셈인데 좋아요. 이 책 좋아요.
저자들이 다 저 비슷한 망언으로 (프루스트 쉽다, 좋다, 어릴 때 부터 좋아해서 반복해 읽었다) 질리게 하는데 그 진심이 마구 느껴지면서 그래...그럼 나도? 하게 됩니다.

독서괭 2021-09-27 23: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망언이네요 정말 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1-09-28 07:45   좋아요 1 | URL
독서가의 망언 중 으뜸 아닐까 싶어요. ^^
 

여행을 가지 못하는 지금, 여행 이야기 글귀로 시작하는 곁가지 여행 이야기를 읽었다. 이다혜 작가의 여행 이야기를 전에 여럿 읽어서인지 익숙한 톤과 공감을 일으키는 문장이 여럿 보였다. 그 익숙함이 여행이라는 제목과 함께 작은 위로를 준다. 더해서 찾아볼 책 목록도 챙겼다. 책의 부제에서 보이듯이 이번 여행 책은 '일상'에 방점이 찍혀있다. 여행은 다녀 오고, 아예 못/안 떠나고, 길어지더라도 '일상'이 중심이 된다는 말.


여행도 책도 나를 가장 혼자일 수 있게 한다. (121)


루빈은 자라면서 주워들은 교훈을 모아 '어른의 비밀'이라는 긴 목록을 만들었는데, 그중 "내가 매일 하는 일이 가끔 하는 일보다 더 중요하다"라는 말이 그에게 가장 유용했다고 한다. (123)


가장 어려운 수행은 일상을 새로운 마음으로 매일매일 살아가는 일이다. (139)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앨리스가 이상한 나라를 여행하면서 쓸 수 있었던 무기는 오직 언어뿐이었다고, 알베르토 망겔은 책에 쓴 적이 있다. 오직 언어만이 체셔 고양이의 숲을 관통하고, 광기를 들추어 낼 수 있다고. 새로운 경험을 자기 것으로 만들려면 그것을 언어화할 수 있어야 한다. 호랑이 굴에 잡혀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옛말에서 '정신'은 기실 언어화된 의지를 뜻하는지도 모른다. (173)


동방박사는 현대 대도시에서 아기 예수가 있는 곳을 찾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밤에 불을 밝힌 십자가가 너무 많고 하늘은 공해로 별을 잃었다. (207)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1-09-19 11: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말들 시리즈 읽으면 보관함이 무거워지는 것 같아요 여행이야기이지만 ‘일상‘에 방점이 찍혀있다는게 의외네요~!

유부만두 2021-09-22 17:17   좋아요 2 | URL
그랬어요. ^^ 코로나 시국이라 ‘일상‘의 의미가 더 특별하기도 하고요, 여행 만큼이나 일상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됐어요.

새파랑 2021-09-19 14: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표지를 다시 보니 맥주? 🍻
여행가고 싶네요~!!

유부만두 2021-09-22 17:18   좋아요 1 | URL
저도요.... 시댁에 명절 여행 다녀왔 .... 지만 그건 여행 아니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