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31 | 232 | 233 | 23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잔나비 - 정규 2집 전설
잔나비 (Jannabi) 노래 / Kakao Entertainment / 2019년 3월
평점 :
품절





영혼에 가장 가까운 노래들 하면 MOT 을 말하곤 했는데 정확히 서른셋 넘기고난 후부터 그 노래들을 듣지 않는다. 그리고 어쩌다가 또 심장을 강타한 이들이 등장했으니 잔나비, 솔직히 마음을 앗길까봐 계속 안 듣고 있었는데 내 이럴 줄 알았지, 이럴 줄 알았어, 쯧쯧 이러면서 미친듯 요즘 하루에도 수십 번 리플레이, 딸아이는 태연이랑 블랙핑크 하염없이 무한 리플레이, 나는 잔나비, 이러고 둘이서 고개를 까딱까딱거리면서 길거리를 걸어다녀요, 잔나비 노래 들어봐 하고 들려줬더니 마망, 쎄빠몽띱, 아이쿠나 그래서 각자 헤드폰을 끼고 이어폰을 끼고 계속 고개를 까딱까딱거린다. 일단 오늘의 일정이 시작되기 전까지 딱 세 번만 더 듣고 정신 차려야지, 손가락 끝에서 오렌지향이 난다. 아침 먹을 때 오렌지껍질 손으로 까서 딸아이 입으로 쏙쏙 집어넣어주는 게 나는 그렇게나 좋다. 타자치면서 킁킁킁 손가락 끝 오렌지향기 맡는다, 우리 딸 애기였을 때 땀범벅일 때 냄새랑 비슷하다, 그래서 베이비 민 떠오른다. 더럽죠? 하지만 더럽은 THE LOVE 인걸 ㅋㅋ 평범한 우리 각자에게는 변태적인 요소가 모두 깃들어있는데 그것들을 가감없이 내보일 때 진짜 사랑이 시작된다. 진짜 사랑이란 별 건 아니고 그냥 차별적인 사랑이라고 해두자. 나는 이제까지 그랬던 거 같고 나를 사랑했다고 생각한 사람들도 보면 그들의 변태적인 모습을 발견할 때 혹은 내보여줄 때 아 사랑이 시작되는 것이렷다 찌릿찌릿 그랬던 거 같다. 말은 변태라고 했지만 네 안의 코찔찔이와 내 안의 분홍핑크리본이 반짝반짝 빛을 발하는 경우도 같은 케이스다. 잔나비 최정훈 우리 막내외삼촌이랑 진짜 많이 닮았다, 자신 안에 있는 광대들을 드러낼 때 그걸 포기하고 살지 아니면 한 번뿐인 인생 별 거 있겠는가 하고 마음껏 펼칠 때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할 때 역시 인생은 결정된다. 경계가 무너지는 순간들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스쳐지나가면 스쳐지나가는 것 또한 그런 사랑이다, 스쳐지나가는 사랑과 머무는 사랑이 있는 것이지 사랑이 죽을 때까지 곁에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없는 것처럼. 예술이란 이름을 과대포장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자신 안에 있는 광대들을 억지로 목 졸라 죽이고 보통 인생을 살아가는 걸 불행하다고 할 수는 없지, 누가 누구의 인생을 평가한다는 말인가. 주인에게 살해된 광대들이 자기들끼리 판을 벌려 신나게 몸춤을 추는 모습 또한 아름답기 그지 없으니. 남들 보기 평범한 인생을 살아가는 게 얼마나 고역스러운지 아는 건 광대를 포기한 인간 그 자신뿐이다. 사라졌으나 사라지지 않은 나의 광대들에게도 키스를. 오늘 빛이 좋다, 바람도. 잔나비 콘서트 가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영하 다 읽고 하루키 읽고 구효서 읽으려고 했는데 다 못읽겠네, 턱관절 아픈 딸아이 데리고 동네 어린이 치과 왔더니만 대기 한 시간, 독일어 스터디 같이 하는 친구는 아들 데리고 왔다, 우연히 만났다. 신기해. 알바 끝나도 피곤하지 않은 걸 보니 숙면이 역시 보약이다. 다섯 시간 자다가 여덟 시간 자니 몸이 아주 가뿐하기 그지없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9-04-29 16: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턱관절 아픈 딸아이, 아니고~~
숙면이 역시 보약!에 좋아요~~ 눌러요^^

vita 2019-04-29 16:35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 애엄마들은 넘 피곤한 거 같아요. 읽는 것만으로도 벅찬 시간이 돌아왔음에 그래도 감사 😊
 




김영하의 가치에 대해서 오늘 주고받은 이야기 조각들, 상대방은 김영하를 좋아한다, 좋아하지 않아 하면서 전작을 소유하고 있고 그 전작을 다 읽었다. 나는 좋아하지 않아, 김영하. 이렇게 확실히 선을 긋고 그의 퀴즈쇼를 제외하고 다 읽었다. 김영하 이야기만 나오면 찬반론으로 나뉘어 난 김영하, 나는 도리도리 김영하 이랬던 적도 있었는데 어쨌거나 그즈음이 퀴즈쇼 나왔을 때였는데_ 퀴즈쇼는 도저히 읽어줄 수가 없었다. 지금 펼치면 달라질까 싶기도 하지만. 살살 다루도록, 이런 말이 떠오르면서 읽는다. 사람이 사람에게 편견을 갖고 사람이 책에게 편견을 갖고 그러면 안되는 거라고 여기는데 취향이 확실해지는 건 나이를 슬슬 먹어가기때문. 이번은 어떨까 하면서 읽으면서도 예전이랑 달라진 지점이 있을까 싶기도 하고 그렇다. 편견 갖지 말자 이러면서 계속 편견이 쌓이고 쌓여서 김영하라는 편견에 대한 탑이 너무 견고해져간다. 이걸 깨부술 여지가 있는 지점이 있다면 좋겠지만 없어도 어쩔 수 없으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태어나다 - 수전 손택의 일기와 노트 1947~1963 수전 손택의 일기와 노트 1
수전 손택 지음, 데이비드 리프 엮음, 김선형 옮김 / 이후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사람의 일기는 함부로 훔쳐 읽지 말아야지 대놓고도 읽지 말아야지 한 순간, 딸아이가 다가와서 설핏 훔쳐읽고 아이쿠나 하고 자기 방으로 되돌아갔다. 민망했어요;;; 엄마와 딸의 관계가 뒤바뀐 그런;;; 그냥 보통 머리로 평범하게 바지런히 살아야지 그렇게 하고 다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건반 위의 철학자,
끽연 구역은 사라지고 대신 파란 여인이 자리한 곳에서 선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31 | 232 | 233 | 23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