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저택 공사하는 거 어제 구경하고 왔다. 왜 거대한 공사장에 엄빠가 우리를 데려가 보여주면서 그렇게 뿌듯해했는지 알 거 같았다. 모임 끝나고 다 땅부자야 나만 없더라구 땅, 하니까 동생이 그래써 쫄리든? 해서 아니, 안 쫄리더라. 쫄리면 어디 백씨 여자라 할 수 있을까. 하니까 우리 아빠는 바다에 모래를 쏟아부어 땅으로 만든 사람인데 그런 거 갖고 쫄리지 않지 그러면서 둘이 깔깔 웃었다. 엄마는 할아버지, 할머니, 오빠, 언니, 동생들이 다 말리는 결혼을 기어코 했다. 아빠가 숙이, 여기가 내가 만든 땅이오, 라고 간척지에 데려가 보여주어 그만 홀딱 반해버려서 모두가 반대하는 결혼을 감행했다. 아빠의 그 허세는 내가 제일 많이 물려받았다. 우리 남동생도 꽤 하지만. 가진 거 없는데도 잘난 척 하는 년이란 말을 고딩때 선배들에게 들었는데 가진 게 없다는 건 공부도 잘하지 못하고 얼굴도 예쁘지 않고 몸매도 안 예쁘고 성격도 더럽다는. 나중에 뒤돌아보니 잘난 척 하지 않고 조신하게 잘 살았는데 할 말 안할 말 다 해서 선배들이 그렇게 미워했던 게 아닌가 싶다. 대저택 공사하는 거 구경하고 왔어, 하고 친구한테도 말하니 그래서 쫄리든? 하여 아니 안 쫄리더라, 난 네 사랑을 듬뿍 받는 몸이니 어디 땅부자들에게 비할 바인가. 둘이 그러고 키득거렸다. 책 어제 거의 읽지 못했으나 정지용 다시 읽고 가슴 떨려 죽는 줄 알았다. 김수영도 백석도 다시 읽는데 떨리지 않았다. 열일곱 모두 내 심장에 들어온 남자들인데 전혀 떨리지 않았다. 예전에 좋아하지 않았던 시들 다시 눈여겨보게 되어 좋았다. 백석은 인간에 대한 연민이 살갗에 달라붙은 사람이구나 새삼 깨달았다. 김수영은 좋긴 좋은데 예전만큼 좋지는 않네 했고 정지용 읽고 좋아 죽겠네 이 남자 했던 열일곱 기억이 그대로 소로록 살아났다. 당시 친구들에게도 이야기했지만 만일 이런 시 쓰는 남자가 같이 도망가자 하면 나 도망갈 수 있을듯? 하니 친구들이 미친년이라고 보름달 빵 먹으면서 후두두두 같이 웃어댔던 기억 났다. 공부는 안 하고 남자랑 도망칠 궁리를 했네 열일곱에. 새벽에는 꿈을 꾸었다. 철학자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떤 하얀 수염 잔뜩 기른 할배가 윤리학 가르쳐준다면서 질질 끌고 이 상황에서 넌 어떻게 할래? 또 질질 끌고 가서 너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할래? 해서 다 나름대로 선택하고 결론내리고 그랬는데 할배가 자꾸 회의심을 품게 만드는 것이다. 너 그게 맞아? 진짜 윤리학적으로 네가 내린 그 선택이 옳다고 여기는 거야? 후회하지 않을 자신 있어? 사람들을 모두 불행하게 만드는 거 아니야? 네 사람들도 다 불행하게 만드는 길 아닐까? 그래서 헉헉거리며 새벽 다섯 시에 일어났다. 물 한잔 마시고 양치질하고 윤리학이 사람 잡겠네 싶더라. 마사 누스바움 언니가 한 말 때문인듯. 꿈에서 깨고보니 철학자일지 신일지 알 수 없다 싶었다. 근간부터 제대로 무너지게 해보자 이거신가요? 할배! 하고보니 소크라테스였네! 소크라테스였어! 소크라테스 꿈 꿨네! 깨달았다. 아침 먹으면서 딸아이한테 소크라테스 할배 꿈 꿨어! 흥분해서 이야기했더니 적당히 해, 적당히, 요즘 너무 철학에 빠져들었어. 그래서 소크라테스 할배 꿈에까지 나온 거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리의화가 2022-05-27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철학에 빠지니 소크라테스가 꿈에ㅎㅎ 진정 빠지신 것이 맞는듯요 정지용 시 참 좋죠 정지용 시 사둔 거 읽고 싶게 만드셨습니다!ㅎㅎ

vita 2022-05-27 15:11   좋아요 0 | URL
할배가 꿈에 나왔는데 했더니 엄마가 산신령인가보다 하시며 로또 사라 해서 로또 샀습니다 이천원어치 거리의화가님 1등 되면 치맥 파티 하죠. 콜?

희망찬샘 2022-05-27 16: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이 무척 재미납니다. ^^

vita 2022-05-27 22:26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희망찬샘님 :)
 
정지용을 읽다 - 감각적 이미지로 펼치는 그림 같은 시 읽다 시리즈
전국국어교사모임 지음 / 휴머니스트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 최고의 시인, 정지용의 시가 실려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국어 교과서를 쓰다듬고 물고 겨드랑이 사이에 노상 끼고 다녔다. 내 첫사랑, 정지용. 추앙했고 추앙하고 추앙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석을 읽다 - 소소하고 사소한 것들의 아름다움 읽다 시리즈
전국국어교사모임 지음 / 휴머니스트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수한 누룽지 내음새에 생전 처음으로 가보지도 않은 북한땅을 밟아보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만든 한국의 시인 백석의 삶과 대표시 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왜 생각이 많을까? - 머릿속의 스위치를 끄고 싶을 때 보는 뇌과학 이야기
홋타 슈고 지음, 윤지나 옮김 / 서사원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과 달리 별로 생각을 거의 하지 않는 인간이지만 독서모임 멤버들 기다리는 동안 바람 맞으며 읽으니 이 모든 삼라만상은 결국 인간 대 인간인가 인간 안, 그러한가 싶었다. 뇌과학서라고 하는 건 좀 오바 같지만 그래도 내 뇌에 도움이 되는 책인지라 가볍게 읽기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가 있어 세상에서 가장 복된 것_ 이 말이 과학적이었군!

‘사람들의 고민 중 90%는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고 한다. 이와 관련된 연구가 있다. 하버드대Harvard University 가 추진 중인 성인발달연구를 위해 조지 베일런트 Vaillant, G. E. 연구진이 실시한 조사이다. 연구진은 하버드대를 졸업한 남성 그룹과 보스톤에서 자란 가난한 남성 그룹(약 700명)을 추적 조사했다. 이 연구는 무려 75년 동안 대상자를 추적하여 행복도와 그 요인에 대해 조사했다. 긴 연구의 결론은 다음과 같다.

우리의 행복과 건강을 향상시키는 것은 좋은 인간관계이다. - P126

인간의 행복과 건강은 집안, 학력, 직업, 주거 환경, 연수입, 노후자금의 유무가 아니라 인간관계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더불어 단 한 명의 친구라도 좋으니 진심으로 신뢰할수 있는 사람이 곁에 있는지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인관계가 좋은 상황(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곁에 있는)에서는 긴장이 풀려 뇌가 건강하게 유지되고 심신의 고통이 완화되는 반면에 고독을 느끼는 사람은 병에 걸릴 확률이 높고 수명이 짧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부자나 사회적 지위가 높다고 해서 행복한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이다. - P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