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명출판에서 출간한 번역서들을 모으고 있다.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이 곳에 모아 둔다.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중고] 북리지.교방기
손계.최령흠 지음, 최진아 옮김 / 소명출판 / 2013년 5월
23,000원 → 14,000원(39%할인) / 마일리지 0원(0% 적립)
판매자 : 찬스걸
출고예상시간 : 통상 72시간 이내
2013년 11월 22일에 저장
판매완료
[중고] 사통통석 3
소명출판 / 2012년 4월
25,000원 → 18,000원(28%할인) / 마일리지 0원(0% 적립)
판매자 : trailer
출고예상시간 : 통상 72시간 이내
2013년 06월 14일에 저장
판매완료
산학계몽 세트 - 전3권
주세걸 지음, 허민 옮김 / 소명출판 / 2009년 2월
47,000원 → 42,300원(10%할인) / 마일리지 2,350원(5% 적립)
2012년 08월 25일에 저장
품절
중국고대화론유편 - 전16권
유검화 지음, 김대원 옮김 / 소명출판 / 2010년 12월
418,000원 → 37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20,900원(5% 적립)
2012년 08월 25일에 저장
품절



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중국갑골학사
오호곤 & 판유 지음, 양동숙 옮김 / 동문선 / 2002년 5월
35,000원 → 31,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7월 10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2년 07월 16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갑골학 일백 년 1 소명출판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 177
왕우신.양승남 지음, 하영삼 옮김 / 소명출판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은이 왕우신선생의 한국어판 서문이 인상깊다. 많은 책을 읽지는 않았지만 불국사와 해인사까지 다녀오고 우리나라를 알아갈려고 노력하는 외국인 저자를 거의 본 적이 없는 듯한데...<갑골학통론>보다 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갑골학통론 동문선 문예신서 43
왕우신 지음, 이재석 옮김 / 동문선 / 200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말 내내 읽었다. 1899년 갑골문이 발견된 이래로 90년 동안의 연구 성과를 잘 정리해 놓았다. 탁월한 개론서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춘추전국 이야기 2 - 영웅의 탄생 춘추전국이야기 (역사의아침) 2
공원국 지음 / 역사의아침(위즈덤하우스) / 2010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우선, 인문학 관련 서적에는 서평이 별로 없는데 지은이의 이 책들에는 상당히 많은 서평들이 달려 있어 의아스럽고도 놀라웠다. 아마도 이 책이 읽기 편하고 내용이 참신해서 그런가보다.

최근에 다시금 고문진보와 통감절요를 공부하면서 열살 무렵에 처음 열국지를 본 이래로 계속 접해왔지만 정리되지 않고 내 머릿속에 얽혀있는 중국사를 이번 기회에 명쾌하게 정리하고자 하던 차에 이 책도 보게 되었다. 책의 주된 내용은 춘추오패의 하나인 진나라 문공과 관중에 자리한 진나라 목공에 관한 내용이다. 가장 최근에 춘추좌전을 배우면서 이 내용을 본 것이 기억이 난다. 글은 아주 매끄럽지는 못하지만 여느 책과는 달리 현장을 답사하고 쓴 글이라 훨씬 현장감이 느껴지고아울러 참신한 지은이의 생각이 흥미로운 책이다.

 

나는 이 책을 통해 중국의 역사를 좀 더 지리와 정치의 두 측면에서 볼 수 있게 된 것이 수확이었다. 다른 이들의 서평이 많으므로 간단히 오류만 몇 가지 지적하고자 한다.

어찌보면 요즘 시대에 대수롭지 않게 여길 수도 있지만 학문은 엄밀하게 해야한다는 기본적인 자세와 입장에서 굳이 늘어놓자면 지은이는 사학과 출신이지만 한문을 제대로 배우지 않았는지 아니면 지은이 나름대로의 일관된 생각이 있어서인지는 모르겠으나 독자들에게 미칠 영향을 고려해서 생각나는대로 몇가지만 적는다.

사학과 학생들이 한문 강독 시간에 범하기 쉬운 잘못으로 흉노의 수장인 선우를 한자음 그대로 처음에는 보통 단우라고 읽는 것이다. 이처럼 이 책에서 아주 자주 나오는 태행산도 내가 알기로 태항산이라고 읽어야한다고 배웠다. 항렬이란 예에서 보이듯이 줄이란 의미로 쓰일 때는 행이 아니라 항인 것이다. 따라서 진나라의 여섯 가문 중 하나인 중행씨는 중항씨가 되는 것이다.

다소 어려운 것을 하나 더 들추자면 233쪽에 나오는 초나라 영윤 자문은 투곡어토가 아니라 투누오도라고 불러야 할 것이다. 이 이는 성은 미이며 씨는 투로 요즘 우리식으로 치면 투 미씨이다.^^ <논어> 제5공야장편의 주에 보면 투누오도 이름에 관한 유래가 나오는데  충신 투백비의 아들인 투누오도가 어려서 호랑이 젖을 먹고 자랐기에 붙은 이름으로 초나라에서는 사투리로 젖을 누라 하고 범을 오도라고 하였다고 한다.

아뭏든 불문에서 보제라고 쓰고 보리라고 읽듯이 약속에 의해 만들어진 기준을 지켜야 혼란이 없을 것이다. 이 점을 신경쓴다면 더욱 좋은 책이 되리라 여겨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원국 2012-07-12 16: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는 지금 멀리 우크라이나에 있습니다.
날카로운 지적에 직접 대답하는 것이 도리일 것 같습니다. 저도 표기 때문에 고민을 했습니다.
태항산이 우리말에는 더 적합합니다. 그런데 태행산이 이미 굳어져서 그대로 썼습니다.
투곡어토도 정확한 지적입니다. 그러나 '누오도' 등의 발음이 초나라 현지의 고음과 동일하다는 보장이 없어서, 이중의 왜곡을 피하기 위해 고민하다 그대로 표기했습니다. 호랑이를 뜻하는 초나라 방언은 많습니다. 예컨데 '반(범)'도 있습니다. 그러나 역시 그 음은 현재 모릅니다.
보제는 산스크리트어 '푸티'가 그대로 남아 있어서 '보리'로 읽을 수 있지만, 초의 고음은 밝힐 수가 없는 실정이라서요.
예리한 지적 감사합니다. 다음 편부터 더욱 신경쓰겠습니다.

狂人 2013-01-13 04:14   좋아요 0 | URL
아, 이역만리에 계시는데 부러 댓글까지 달아주셔서 고마울 따름입니다. 인문학을 전공하고 있는 일인으로서 평소에 저도 한자음에 대해 굉장히 많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관행을 따르기보다는 전공자와 학자들이라도 정확하고 엄밀하게 음을 붙이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낫지 않겠냐는 것이 제 관견입니다. 지금도 논어에서 투누오도라고 배우고 있고 배웠던 선인들도 있지 않겠습니까?
아무쪼록 건강에 유념하시고 앞으로도 좋은 책 기대합니다. 많은 것을 체득하는 보람찬 려행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