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에 나온 문화사 책으로 단연 눈에 띄는 건 메리 매콜리프의 ‘예술가들의 파리‘ 시리즈다. 이번에 나온 건 세권인데 1871년부터 1929년까지 파리의 문화사를 다룬다(영어판을 검색해보니 더 이어진다). 이 가운데 세기말과 세기초를 가리키는 ‘벨에포크‘(아름다운 시대)를 다룬 건 <벨에포크, 아름다운 시대>(현암사)와 <새로운 시대의 예술가들>, 두 권이다. 원저의 제목으로는 각각 <벨에포크의 여명>과 <벨에포크의 황혼>이다. 셋째권은 <파리는 언제나 축제>(헤밍웨이의 파리 시절을 곧바로 연상시킨다).

현재 프랑스문학강의를 진행하고 있고 이번 가을에 프랑스문학기행도 계획하고 있어서 자연스레 파리에 관한 책들을 찾아봐야 하는 상황에서 때맞춰 출간돼 반갑다(세권의 원서도 주문했다). 첫권을 읽고 있는데 마네와 졸라에 관한 내용들은 강의/문학기행과 관련해서 요긴한 참고가 된다.

˝예술사에 깊은 관심을 갖고 연구해온 역사학자 메리 매콜리프는 예술사상 가장 역동적이었던 이 시기 파리에 모여든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당시의 사회적 상황과 버무려 흥미진진하게 풀어놓는다. 당대를 살았던 인물들의 일기, 회고록, 편지 등의 1차 자료를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서술 방식은, 독자로 하여금 마치 당시의 인물들의 삶 속으로 직접 뛰어든 것 같은 느낌을 받게 하고, 나아가 그 인물들의 삶과 예술을 더 깊이 이해하게 한다. 각 시대 음악, 미술, 문학, 무용, 영화 등의 예술 분야는 물론이고 과학과 기술, 건축과 패션, 정치 및 경제적으로 중요한 인물과 이슈들까지 모두 아우르는 이 책은 세계 수도로서의 파리의 모습을 생생하게 재현해낸다.˝

파리에 관한 책은 적잖게 나와있는데 이 참에 두루 정리해봐야겠다(여러 차례 페이퍼를 쓰게 될 것 같다). 상반기의 과제 목록이 하나 더 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모스크바의 데리다

13년 전에 올린, 그렇지만 원래는 16년 전에(2004년)에 모스크바에서 데리다의 죽음을 애도하며 쓴 글이다. 내가 읽은 데리다에 대하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미용사 판타지'에 대하여

14년 전에 옮겨놓은, 16년 전에 쓴 글이다. <로쟈의 인문학 서재>(2009)에 수록돼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모더니즘 회화

14년 전에 쓴 글이다. 아서 단토의 <예술의 종말 이후> 읽어나가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룬다티 로이와 토니 모리슨의 책이 나란히 나왔다. 로이의 장편소설 <지복의 성자>(문학동네)는 <작은 것들의 신>(1997) 이후 20년만에 펴낸 소설이고(그간에 사회운동을 위해서 문학을 포기했다는 설이 돌았다), 토니 모리슨의 <솔로몬의 노래>(문학동네)는 개정판이다. 먼저, <지복의 성자>.


 














"인도 델리와 카슈미르 지역을 주요 배경으로,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 수십 년을 오가며 펼쳐지는 이 장대한 이야기 속에는 다양한 형태와 양상을 띤 삶과 죽음이 처절할 만큼 생생하게 담겨 있다. 작가는 종교와 계급과 파벌 간의 첨예한 갈등으로 죽음이 일상이 되어버린 인도의 참혹한 현실을, 특히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채 억압받고 배척당하는 이들의 고난을 강렬하고 유려한 문장으로 적나라하게 묘사한다."


아룬다티 로이에 대해서는 이제까지 강의에서 다룬 적이 없었는데, 올해 부커상 수상작 강의를 진행하게 된다면 1순위로 넣으려고 한다. 그와는 별도로 제3세계나 여성문학을 주제로 한 강의에서도 읽을 수 있겠다.



 













비단 소설이 아니어도 <자본주의> 같은 로이의 에세이는 최고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로이의 모든 책이 번역되어도 언제든 환영하는 바이다. 
















토니 모리슨의 <솔로몬의 노래>는 2004년에 들녘에서 나왔다가 절판된 책이다. 이번에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다시 나와 강의에서 다룰 수 있게 되어 반갑다. 더 바란다면 앞서 번역됐었던 데뷔 장편 <가장 푸른 눈>도 다시 나오면 좋겠다. 모리슨의 주요작을 발표순으로 나열하면 이렇다. 


<가장 푸른 눈>(1970)

<술라>(1973)

<솔로몬의 노래>(1977)

<타르 베이비>(1981)

<빌러비드>(1987)

<재즈>(1992)

<파라다이스>(1997)

<러브>(2003)

<자비>(2008)

<고향>(2012)

<하느님 이 아이를 도우소서>(2015)


이 가운데, 강의에서는 <빌러비드>를 주로 읽었고, <술라>와 <재즈>도 한 차례씩 다룬 적이 있다. 이번 봄학기에도 <술라>와 <빌러비드>를 읽을 예정이다. 모리슨의 작품 가운데 다섯 편을 강의한다면 나의 선택은 아래와 같다. 
















<가장 푸른 눈>

<술라>

<솔로몬의 노래>

<빌러비드>

<재즈>
















<재즈> 이후는 후기작이 될 텐데, 아직 읽어보지 않아서 어떤 작품이 대표성을 갖는지는 모르겠다. 그럼에도 대략 <빌러비드>를 정점으로 하여 <재즈>까지가 대표작으로 평가되는 듯싶다. 때문에 현재로선 <가장 푸른 눈>이 다시 나오길 기대한다. <타르 베이비>도 한 차례 번역된 적이 있기에 다시 나오면 좋겠고. 















정리하자면, 토니 모리슨의 11편의 장편 가운데 아직 번역되지 않은 것은 <고향>이 유일하며 <가장 푸른 눈><타르 베이비><파라다이스><러브> 등 4편은 절판된 상태다. 나머지 6편을 현재 번역본으로 만나볼 수 있다...


20. 02. 0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