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책 사는 건 그냥 사고 싶은대로 사자. 책 덜 사자. 읽고 사자. 책 사는 건 사고 싶은대로 사자. 의 무한 반복인데, 

책 사는 건 좋고, 참아보면서 있는 책들 많이 읽게 되는 것도 좋다. 


책을 참아보려고 하는 중에 그 얇은 인내의 벽을 뿌셔버린 캐롤라인 냅의 '욕망들' 



나는 그냥 구판 있으니깐, 구판 읽으려고 했다. 표지가 너무 비교되었지만, 내용만 읽으면 되겠지. 여차하면 원서 읽어야지. 꾹꾹 참고, 읽기 시작했는데, 


첫 페이지부터. 


" 오랜 옛날 르누아르의 세계와는 천양지차인 세상에서 내 몸무게는 37킬로그램이었다. 당시 나는 스물한 살로 174센티미터의 키에 무릎 관절이 허벅지보다도 더 굵은 몸매를 지니고 있었다. 내 체격에 정상적인 몸무게는 54킬로그램이었다. 따라서 내 몸무게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17킬로그램의 무게를 줄인 나의 노력은 실로 영웅적이었으며, 운명을 결정짓는 것이었다. 또한 내가 생각하기에 그것은 지극히 여성적인 노력이기도 했다. " 


아니, 뭔, 174에 54키로가 정상체중이여. 아무리 옛날에 나온 책이라도. 새로 나온 번역본을 찾아보니 


" 옛날 옛적, 지구와 목성이 다른 만큼이나 르누아르의 세계와는 다른 세계에 살던 시절 내 몸무게는 37킬로그램이었다. 스물 한 살이었고 키는 162센티미터였으며 허벅지가 무릎보다 가늘었다. 표준 체중이 54킬로그램 정도이니 17킬로그램을, 그러니까 몸의 3분의 1가량을 깎아낸 그 일은 헤라클레스의 과업에 비견할 어마어마한 노력이자 삶을 뒤바꿀 정도의 노력이었고, 엄밀히 생각해보면 여자들만 하는 노력이었다. " 


하! 


원서 찾아봤다. 


ONCE UPON A TIME, in a land as different from Renoir's world as Earth is from Jupiter, I weighed eighty-three pounds. I was twenty-one years old, five-foot-four, and my knees were wider than my thighs. My normal weight is about 120 pounds, and the effort to pare off thirty- seven of those more than one third of my body - was was Herculean life- altering, and, I believe, exquisitely female. 


단위 변환도 제대로 못하는 번역가와 편집자. 단위 변환 실수했다고 하더라도 174에 54 킬로그램이 표준 체중이라고 적으면서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고. 극단적으로 여자들만 하는 걸, 지극히 "여성적인" 노력이라고 쓰고. 


생각해보면, 제목도 어불성설이다. 


원제는 Appetites : Why Woman Want 이거든. 욕구들: 여성은 왜 원하는가


여성이 주어인데, 이걸 


세상은 왜 날씬한 여자를 원하는가? 로. 세상을 주어로 바꾸어 놓았다. 이 바뀐 제목에서 여자는 대상이다. 



그래서, 나는 새로 나온 책을 샀다. 


얼마전에 열린책들 트위터에 올라오기를 열린책들에서 중쇄 혹은 판갈이때마다 수정하고 있는 것 세가지가 


처녀작 -> 데뷔작 : 필름만 있는 것/데이터가 없는 것만 빼고 5년여에 걸쳐 거의 수정됨

남자는 반말 여자는 존댓말 -> 원문에 맞춰 쌍방 높임말 / 쌍방 반말

여류-> 삭제 : 원어가 성별이 있는 언어일 경우 이런 실수가 잦은데 족족 고치고 있음. 


그리고 이 세 가지가 고쳐진 제임스 미치너의 '소설'  전자책 출시했다고 한다. 


이 글 쓰다보니, 얼마전에 시간 안 맞아서 갈 수 없는, 온라인 강의도 안 하는 그림의 떡 말과 활 강의 생각났다. 

책이라도 사 봐야지. 내가 페미니즘 책이 없어서, 영어를 못해서 못 읽는 건 아니니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vita 2021-05-30 11: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넘 괜찮은데요 하지만 저도 가보지는 못할 거 같으니 책이라도!

하이드 2021-05-30 12:17   좋아요 1 | URL
어리버리 대충 읽는거 넘어서 프로의 조언 들으며 꼼꼼히 읽고 싶어요. 번역가님한테 온라인 강의 제안드리고 싶네요. 마가렛 월터스의 책은 번역본 나와 있어서 번역본 먼저 사봤어요. 원서랑 같이 읽을거에요! (언제.. ㄴ가)

바스티안 2021-05-30 13: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걸 보니 오역이 책 전체를 오해하게 할 수 있다는 게 실감나네요. 원문과 번역문들을 비교할 수 있게 올려주셔서 고맙습니다.

하이드 2021-05-30 13:49   좋아요 1 | URL
저는 어짜피 한글 책 읽어도 오독 가능성 있으니 편하게 한글책 읽자는 주의인데, 한 번씩 원서 번역본 같이 읽을 때마다 오류 많아서 갑갑합니다.
 

통조림 할아버지가 쿠사마 야요이의 작품을 베꼈다는 헤드라인의 뉴스를 봤다. 


아님. "앤디워홀이 내 작품 베꼈다" 땡땡이 할머니 파란만장 90년이라는 헤드라인이었다. 


사회적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성취를 이룬 여자를 이름으로 호명하지 않고, '할머니' '아줌마' '엄마' 이렇게 부르는거 좀 지양해야 하지 않을까? 아카데미 상 탄 윤여정은 K 할머니고, 명배우 키키키린의 말은 할머니의 말이야? 


박완서 작가, 긴즈버그 판사 , 아녜스 바르다 감독, 이해인 수녀  

#할머니의 말 로 태그 달아놓은건가? 알라딘? 


#할아버지의 말에는 오에 겐자부로, 파스칼 키냐르, 시모어 번스타인, 헤밍웨이 태그 달아둘거지? 


할매니얼은 또 뭐냐? 대답하지 마. 안 궁금해. 


공적 자리에서 할머니 타령 하지 말고, (너네 할머니도, 우리 할머니도 아님) 정확하게 적으세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1-05-25 16: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재미있으라고 그랬을거 같은데 지나쳤던것 같네요 ㅜㅜ 수정되면 좋겠네요~~

하이드 2021-05-25 17:20   좋아요 6 | URL
미디어에서 꽤 자주 저렇게 소비하고 호명해서 이제 볼 때마다 지적하려구요!

nama 2021-05-25 21: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지겹지만 끊임없이 지적해야 됩니다.

모나리자 2021-05-26 10: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정말 맞아요. 정희진 작가의 책에서도 그런 말이 나와요.
여성의 경우는 개인 이름으로 부르지 않고 통틀어서 ‘여성‘으로 칭하는... 그래서 불평등이 여전하다고요.

˝여성으로서 겪는 공통의 경험은 ‘적다‘. 그러나 한 개인이 여성으로 간주되는 상황 탓에 겪게 되는 고통, 분노, 무기력,,, 등... 그 자체로서 혼돈에 가까운 복잡성을 지닌다.˝ 이런 말이 나오지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거트루드 스타인 <세 명의 삶 / Q.E.D.> 


우리에게 피카소와 헤밍웨이를 발굴한 현대 예술의 대모로 알려진 거트루드 스타인은 시인이자 소설가, 비평가로 영미문학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작가다. 그는 20세기 초 모더니즘 운동이 약동하던 파리에 정착했는데, ‘벨 에포크’라 불리는 이 시기에 파리의 여성작가들은 전통 서사에서 벗어나 이성애와 남성 중심의 문화 예술계에 반향을 일으켰다.


<착한 애나>, <멜란차>, <상냥한 레나> 세 단편으로 구성된 《세 명의 삶》은 타인을 위해 희생을 마다하지 않는 인물 애나, 성별을 넘어 관계 속에서 ‘지혜’를 찾으려고 끊임없이 방황하는 멜란차, 단 한 번도 자신의 삶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한 채 타인에게 순응하는 레나, 이 세 인물을 통해 20세기 초 여성들의 삶과 시대의 한계에 좌절된 욕망을 그리고 있다. 이 작품은 피카소와 세잔의 회화 기법을 문학에 적용하여 여러 시점으로 문장을 반복해 인물을 입체적으로 그리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거트루드 스타인에게 “글자들의 입체파”라는 수식어를 붙여주었다. 당시 거트루드 스타인의 서술 기법은 문단에서도 엇갈린 평을 받았지만, 그의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작품들은 현대에 이르러 재조명되고 있다.



라고 합니다. 


다른 책들에서만 보던 거트루드 스타인 이름만으로도 궁금한데, 책도 재미있겠다. 





피카소 그림의 이분이심.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5-10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북펀드는 어디서 어떻게 하는 겁니까?^^

하이드 2021-05-10 22:55   좋아요 0 | URL
책 누르고 들어가면 아래쪽에 북펀드 배너 있어요! 거기서 결제하시면 됩니다. 아님 알라딘 메인에서 모바일이면 아래로 쭉 내려가다보면 북펀드 있구요, 컴퓨터면 상단 카테고리 중에 북펀드 카테고리 들어가면 됩니다~

햇살과함께 2021-05-11 0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참여했어요~ 하이드님, 좋은 책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당!!

하이드 2021-05-11 17:58   좋아요 0 | URL
네, 꼭 성공해서 책 받아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꽃 일 할 때, 뭐든 앞에 꽃 붙이면 좀 좋아보였다. 꽃거지, 꽃쓰레기, 꽃가위, 꽃철사, (무슨 비유가 아니라, 그냥 꽃사느라 거지, 꽃 정리하고 남은 쓰레기 ) 등등. 책은 어떠려나. 책 사는 거 좀 줄여보려고 한 건 평생이지만, 아님. 거짓말 하지마. 별로 안 참아봤지만, 읽을 책을 다 못 읽고 있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이유가, 아주 조금이나마 와닿기 시작해서, 읽고 사야지. 하고 있다. 


매 주 월요일 사야지. 하고 있는데, 주문하면 양탄자 배송이고 뭐고 일주일 생각하면 됨. 디스 이즈 제주 라이프~ 어제는 전자책 캐시 충전하는 날이었고, 사려다 말았고, 오늘도 사려다 말고 있다. 


책은 계속 읽고, 팔고 있어. 4월 마지막 주에 산 책들도 있고. 


사고 싶은 책들은 































브래디 미카코의 신간 나왔다. 표지의 세 줄 꼬임이 멋지다. <여자들의 테러> 원제인가? 보니, 온나타치노 테러. 인거 보니, 일본어로 나왔나? 여튼, 2019년 나온 책. 아나키스트 가네코 후미코, 서프라제트 에밀리 데이비슨, 아일랜드 저격수 마거릿 스키니더 세 여자의 삶을 교차 서술한 책인가보다. 브래디 미카코의 책은 쉽고 재미있고, 읽지 못했던 주제들을 (아이들의 계급 투쟁에서는 긴축, 나는 옐로에 화이트에 약간 블루 아이들의 다양성) 저자의 독특한 이력과 환경에서 나오는 경험을 담아 이야기한다. 


시몬느 드 보봐르의 책을 덥썩 사려고 했지만, <레 망다랭>이 저어기서 나를 가만히 바라보길래 참았다. 


<미드나잇 라이브러리>는 여기저기 강추하던 책이고, 오디오북으로만 사두어서, 그거부터 들을까 싶고.


정희진의 책에서 읽고 싶은 책들 많았지만, 의외로 바로 산 건 리영희의 '대화' 였고, '대지의 딸' 을 담아두었다. 이후 출판사라서 더 얼른 사야겠다 싶다. 쉴라 제프리스의 <레즈비언 레볼루션> 당연히 살거고, 제발트 <전원에 머문 날들> 정말 사고 싶은데, 진짜 언제 읽나 싶어서 좀 참아봄. 


어제 읽은 책은 이연실의 <에세이 만드는 법> 이었는데, 굉장히 재미있게 몰입해서 읽었다. 아주 얇은 책이었지만, 알찼다. 이게 내가 책에, 에세이에 진심이라 그런건지, 남들도 재미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이 책을 읽고는 <영초언니>와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를 담았다. 스베틀라나의 책은 종이책으로 읽었는데, 가물가물. 전자책으로 사볼까 한다. 


이연실의 <에세이 만드는 법>이 좋았던 건, 내가 많이 읽는 에세이라는 장르에 대한 애정이 물씬 묻어나서, 옮았고, 에세이 뒤에 있는 저자에 대한 애정까지 옮아오는 것 같아서. 내가 별 생각 없이 좋아했던 걸, 더 좋아하게 되었다는 거. 






트레시 맥밀런 코텀의 <시크 THICK> 도 읽었다. 여성, 인종, 자본주의, 아름다움, 연대에 대한 여덟편의 '1인칭시점 에세이' 이고, 첫 에세이부터 나오는 '1인칭시점 에세이' 에 대한 글이 좋았고, 생각거리를 많이 주었다. 권위가 주어지지 않는 소수자에게 허용된 장르로, 자신의 경험을 녹여내는 것으로 사회에 의미 있는 글이라는 것. 나의 경험은 이 사회에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을까 생각해 보았다. 골드미스도 아니고, 독신거지도 아닌 그냥 그럭저럭 여자 혼자도 잘 살 수 있다는 그런 의미? 어때요? 합리적 소비를 지향하고, 책은 무조건 합리적 소비라는 그런 의미? (아님)


<에세이 만드는 법>과 <시크>를 연결해서 읽은 것이 좋았다고 생각해. 








 

5월의 자유필사는 조던 피터슨의 <12가지 인생의 법칙>으로 시작했는데, 나보고 조던 피터슨 같은거 필사한다고 한남이냐며 욕하고 비웃는 글을 봤다. 참, 나! 


독서와 필사에 대한 반응 또한 독서 경험에 포함되고, 흥미롭군. 

찾아보니, 지젝과의 대담?에서 헛소리 한 안티페미니스트의 선봉, 이대남들의 필독서 뭐 이런 기사도 있더라. 


나는 동영상으로 먼저 이 교수를 접했고, 뭐할지 모를 때, 혼돈을 없에기 위해 '청소 해라' 라는 강연을 감명깊게 보았고 (청소 하라는 글에 늘 감명 받음) 이게 좀 밈으로 떠돌아 저자가 어이없어 하는 영상도 스쳐가듯 봤었다. 책 읽으니 저자가 왜 어이없어 했는지 알겠고 


굉장히 재미있게 읽고 있다. 내가 생각하던 자기계발서 아니었고, 뭔가 찜찜하지만, 재미있어. 로 독서하고 필사하던 도중에 저 조롱과 욕을 본 것. 그리고, 그것이 나의 독서에 영향 미쳐버려. 바닷가재 인용을 박소연의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말합니다>에서 읽었고, 그 외에도 돌돌콩님의 추천 등을 봤었다. 뭔가 맞는 말인데, 쎈데? 그리고, 남자는, 여자는 하는 글이 꼰대스럽게 읽히긴 했지만, 여혐 아니고, 인혐(인간혐오) 인거 같은데? 3법칙까지 읽었으니, 다 읽고나면 어떨지 기대된다. 

혼돈과 질서, 의식 부분이 굉장히 재미있었고, 계속 생각난다. 종교철학이나 성경 관련 책들을 거의 읽지 않아서, 어떤 분야에서 레퍼런스로 나오는 이야기인지, 저자의 이야기인지 모르겠는데, 거의 웹소 읽는거만큼 흥미로운 세계관으로 읽혔다.  


김보영의 <얼마나 닮았는가>를 읽기 시작했다. 


재미 있고, 감탄하며 읽기는 하는데, 막 애정이 가지는 않는다. 

이야기 하나하나는 다 좋긴 하거든. 첫번째 단편, 아주 짤막하고, 거기에 분자와 원자의 움직임을 보는 여자가 주인공. 사람 사이에 서로 섞이는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아주 좋았다. 피터슨의 책에 나한테 잘 대하는 건 남을 위해서라는 이야기 나오고, 연결되는 부분 있다는 생각 들었다. 이 외에도 요즘 계속 생각하는 것이, 나의 모든 행동과 습관들이 연결되어 있고, 내가 만나는 사람, 내가 보는 것들이 연결되어 있는 그런 감각들이다. 




내일은 수요일인데, 휴일이네. 제주는 강한 비바람으로 재난문자를 다섯번쯤 받은 것 같다. 

안전한 집에서 빗소리 들으며 책 읽는거 최고지.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5-04 23: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난티나무 2021-05-05 0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대지의 딸 저도 얼마 전에 보관함 담아두었어요.^^ 다른 책들도 궁금하네요. 소개 보러 가야징 ~~~~

미미 2021-05-05 09: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12가지인생의 법칙>으로 필사 하시는군요! 자기방부터 청소하라는거랑 다 좋았는데 특히 ‘경청‘에 관한 이야기가 놀라웠어요. 여성 앵커랑 인터뷰 때문인지 마치 여혐인것처럼..ㅋㅋ

얄라알라북사랑 2021-05-06 18:31   좋아요 1 | URL
이번책에서는 방 하나를 꾸미라고 해서 저는 그 챕터를 젤 먼저 읽었는데, 말 그대로 예술품 등으로 취향을 드러내며 꾸미라는 충고였네요^^ 이 분이 미술품 수집에 이렇게 관심 많은지 책 읽기 전에는 몰랐어요^^

미미 2021-05-06 18:40   좋아요 0 | URL
오 그런 내용이 있군요! 저도 사 두었는데 얼른 읽고싶네요. 궁금^^*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