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다란 느티나무
하야시 기린 글, 히로노 다카코 그림, 이영미 옮김 / 나무생각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96


《커다란 느티나무》

 하야시 기린 글

 히로노 다카코 그림

 이영미 옮김

 나무생각

 2011.4.20.



  나무를 살살 쓰다듬으면 나무가 자라며 보고 듣고 겪은 이야기가 손끝에 묻으면서 온몸으로 퍼지는구나 싶습니다. 나무를 타고 오르면 나무가 씨앗으로 움터서 조금씩 기지개를 켜고 해바라기를 하며 살아온 길자취가 발바닥을 거쳐 온마음으로 스미는구나 싶어요. 나뭇잎을 어루만지면 나무마음을 읽어요. 나무꽃에 코를 대면 나무빛을 느껴요. 나무가 맺는 열매를 하나둘 훑으면 나무사랑을 맞아들입니다. 《커다란 느티나무》는 몸집으로 커다랗던 느티나무가 어느 날 우직우직 쓰러져 땅바닥에 눕고 나서 맞이한 나날을 들려줍니다. 커다란 느티나무가 쓰러진 곁에 조그마한 다른 나무싹이 올랐대요. 커다란 느티나무는 이제 해바라기를 하던 삶을 내려놓는데, 그늘자리에서 숲을 새삼스레 바라보면서 ‘하늘하고 땅을 이루고 이으며 이야기하는 빛’을 처음으로 마주했다고 합니다. 제아무리 커다란 나무라 해도 처음에는 대단히 작은 씨톨입니다. 더없이 작은 씨톨은 그냥 흙에 녹아버리기도 하지만 작은 몸뚱이를 내려놓고서 뿌리를 뻗고 줄기를 올리며 잎을 내놓기도 합니다. 어른은 몸만 큰 사람이기보다는, 아이라는 숨빛을 품고서 사랑을 보여주는 넋이에요. ㅅㄴㄹ


#おおきなけやき #林木林 #広野多珂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깨비를 혼내버린 꼬마요정 내 친구는 그림책
토미야스 요우고 지음 / 한림출판사 / 200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95


《도깨비를 혼내버린 꼬마요정》

 후리야 나나 그림

 토미야스 요우코 글

 이영준 옮김

 한림출판사

 2000.4.3.



  졸업장학교를 안 다니고 시골버스조차 안 반기며 서울을 비롯해 읍내마저 재미없다고 여기는 우리 집 아이들은 ‘사회·학교 잣대’로 보면 모름투성이입니다. 요즈음 열세 살 어린이라면 손전화를 척척 다루고 버스·전철 갈아타기쯤 대수롭지 않을 테며 가게에서 뭘 사다 쓰는 길도 익숙하겠지요. 그런데 ‘사회·학교 잣대’에 맞추는 아이들은 나무랑 안 놀아요. 풀꽃나무가 들려주는 말을 못 들어요. 벌나비·잠자리·새하고 노래하지 않아요. 맨발로 풀밭에 서고 맨손으로 냇물을 떠서 마실 줄 모르는 서울내기일 텐데, 이 ‘사회내기·학교내기’는 무엇을 하는 어른이 될까요? 《도깨비를 혼내버린 꼬마요정》은 “まゆとおに”로 나온 그림책입니다. “마유(눈썹이)랑 오니” 이야기이고, “やまんばのむすめまゆのおはなし”란 덧이름처럼 “멧골순이 마유 이야기”예요. 한국말로 옮기며 ‘도깨비·꼬마요정’이라 했는데 외려 엉뚱합니다. 맨발로 멧골을 누비니 힘세지요. 언제나 풀꽃나무하고 노니 나무를 알고 숲을 사랑해요. 이와 달리 ‘사납이’는 덩치만 클 뿐 사랑을 몰라요. 덩치한테 숲사랑을 알려주는 상냥하고 착한 숲아이를 담아낸 아름그림책입니다. ㅅㄴㄹ


#まゆとおに #やまんばのむすめまゆのおはなし #こどものとも傑作集 #富安陽子 #降矢なな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슨 못이 된 솔로몬 비룡소의 그림동화 253
윌리엄 스타이그 윌리엄 스타이그 글 그림, 김경미 옮김 / 비룡소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99


《녹슨 못이 된 솔로몬》

 윌리엄 스타이그 글·그림

 박향주 옮김

 시공주니어

 2000.7.20.



  한집안을 이루는 사이란 무엇일까요? 하루에 한두 끼니쯤 같이 밥자리에 둘러앉으면 한집안일까요? ‘밥을 같이 먹는다’는 뜻으로 ‘식구’ 같은 한자말을 쓰는 길이 나을까요, 아니면 ‘핏줄로 맺는다’는 뜻으로 ‘가족’ 같은 한자말을 쓰는 때가 나을까요? 저는 ‘식구·가족’ 모두 썩 내키지 않아 오래도록 이 말씨를 헤아리다가 ‘한지붕·한집안’이라 이야기를 하거나 ‘삶님·삶지기’나 ‘삶벗’처럼 새말을 지어서 이야기하곤 합니다. 이 가운데 ‘삶님’이 가장 마음에 드는데요, 삶을 짓고 누리는 길에 함께하는 님이라는 뜻이에요. 어른이랑 아이 사이도, 곁짝이랑 저 사이도, 아이들 사이도, 서로 곱고 즐거이 ‘님’이 되면 사랑스러우리라 생각해요. 때로는 ‘사랑님·사랑지기’라고도 해봅니다. 우리는 서로 사랑으로 한지붕에서 지내니까요. 《녹슨 못이 된 솔로몬》은 한집안은 어떻게 얽히고 맺으며 하루를 누리는가 하는 이야기를 조곤조곤 짚습니다. 어느 날은 다투기도 하겠지요. 어느 날은 뭔가 싫겠지요. 그러면 다툼이나 싫음질이 가실 적에 어떤 마음이 되나요? 서로 살뜰한 사이를 바란다면 ‘솔로몬’ 마음을 헤아려 보기로 해요. ㅅㄴㄹ


#WilliamSteig #SolomontheRustyNail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마음이 들리나요
조아라 지음 / 한솔수북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92


《내 마음이 들리나요》

 조아라

 한솔수북

 2017.1.10.



  2020년에 돌림앓이가 불거진 지 여섯 달이 흐르는데, 나라는 그닥 안 달라지는구나 싶습니다. 춤추며 노닥거리는 술집은 버젓이 열라고 하면서, 도서관·박물관은 뜬금없이 닫는다 하고, 이러면서 교보문고처럼 큰책집은 그냥 열어도 된다지요. 집에서 누리배움을 하는 길도 있으나 구태여 아이들을 학교에 몰아넣으면서 애먹이는 나라꼴입니다. 이제라도 처음부터 새로 생각할 때는 아닐까요? 왜 졸업장학교를 꼭 보내려 하나요? 집에서 어버이가 가르치고, 마을에서 어른이 가르치며, 숲에서 뭇숨결이 가르치는, 모두한테서 배우고 누구한테서나 사랑받는 슬기롭고 따스하며 넉넉한 배움판으로 달라질 길을 열 노릇은 아닐까요? 《내 마음이 들리나요》를 펴면서 ‘아이들 마음’은 도무지 들여다보지 않는 오늘날 정치·사회·학교·문화 얼거리를 생각합니다. 아이들 마음을 들여다보지 못한다면 ‘아이들 목소리’라도 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졸업장학교를 열더라도 교육부장관·교육청장·교육공무원 맘대로 하지 말고 ‘아이들한테 물어보’세요. 아이들이 바라는 대로 곁에서 거들기만 하세요. 졸업장학교에 돈을 붓지 말고, 아이들한테 배움돈을 바로 주세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24.


《나에게 작은 꿈이 있다면》

 니나 레이든 글·멜리사 카스트리욘 그림/이상희 옮김, 소원나무, 2018.3.10.



쇠무릎을 쓰다듬는다. 달개비잎을 훑어 아이들한테 하나씩 건넨다. “무슨 풀이야?” “네 혀로 느껴 봐.” “음, 맛있는데? 달아!” “그래, 그렇게 여름에 달달한 풀이라 ‘달개비’인 듯해.” 고들빼기가 오르고 도깨비바늘이 오른다. 여름에는 여름풀이 싱그러이 오른다. 이 풀을 마주하며 생각한다. 아, 우리 보금자리가 앞으로 한결 깊고 너르며 하늘빛 담뿍 담는 신나는 숲으로 자라면 참으로 기쁘겠구나. 《나에게 작은 꿈이 있다면》에 나오는 아이는 어떤 꿈을 마음자리에 씨앗으로 묻을 만할까. 우리는 어버이로서 아이가 스스로 어떤 꿈을 헤아리고 사랑하면서 나아가도록 돌보면 아름다울까. 이 대목을 같이 생각하면 좋겠다. 아이 앞길을 걱정하는 마음이 아닌, 아이가 스스로 꿈을 북돋우면서 가꾸는 길에 어버이로서 길동무도 되고 이슬떨이도 되면서 함께 즐거우면서 아름다운 살림을 짓는 마음이기를 빈다. 우리는 즐겁게 노래하려고 이 별에 왔다. 아이들은 신나게 뛰놀면서 꿈꾸려고 어버이한테 왔겠지. 어른이란 몸이 되어도 마음은 늘 아이다울 적에 해맑게 춤추면서 이야기하는 어버이 살림을 짓지 않을까? 그림책을 곱게 덮는다. 이러한 숨결이 흐르는 그림책을 이 나라 어른도 눈여겨보고 새롭게 지으면 더없이 반갑겠다. ㅅㄴㄹ


#ifihadalittledream #NinaLaden #MellisaCastrillo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