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3. 주사위값


어떻게 하면 좋으려나 생각하면서 주사위를 던져요. 무엇이 나올는지 어림하면서 주사위를 던집니다. 마음으로 바란 대로 나올까요, 아니면 아무렇게나 나올까요. 바라는 마음이 그대로 주사위에 깃들까요. 바라지 않던 길로 갈까요. 우리 이름은 스스로 짓습니다. 갓 태어날 적에는 어버이가 이름을 지어 주고, 차츰 자라는 동안 우리 삶길을 스스로 세워서 차근차근 갈고닦아요. 이동안 새이름 하나를 그립니다. 때로는 의젓하거나 씩씩한 이름으로 가요. 때로는 콧대를 세우거나 콧방귀를 뀌는 이름으로 가요. 즐거이 나눌 이름으로 가면 좋겠어요. 즐겁지 않은 길이라면 문득 서서 뒤를 돌아본 다음에 차곡차곡 씻으면 어떨까요. 손을 씻듯 마음을 씻고, 낯을 씻듯 발자취를 씻습니다. 이제는 새사람이 되고 싶으니까요. 우리 발자취에는 빈틈이 많을 수 있어요. 이곳저곳에 구멍이 보일 만해요. 그러나 걱정하지 말아요. 빈틈도 구멍도, 허술한 자국도 모두 우리 모습이에요. 빈틈이나 구멍이 있기에 새롭게 태어나는 길을 닦는구나 싶어요. 자잘한 잘못도 크나큰 잘못도 말끔히 씻어내어 허물벗기를 하는 길에 튼튼하게 서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주사위값·주사위질·던짐값 ← 무작위, 경우의 수

이름·이름값·이름나다·이름있다 ← 지명도

콧대·콧대높다·콧대를 세우다 ← 기고만장

손씻기·손씻다 ← 세수, 세척, 개과천선, 환골탈태, 재탄생, 변화, 변신, 성장, 발전, 변혁, 혁신, 혁신적, 속죄

구멍 ← 빵꾸, 펑크, 천공(穿孔), 허점, 약점, 비논리, 판로, 공동(空洞), 허(虛), 사각지대, 실수, 실책, 도리(道理)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2. 끝나이


보여주지 않으니 모른다고 합니다. 보여주지 않아도 마음으로 안다고 합니다. 알쏭달쏭하지요. 누구는 보여주어도, 코앞에 있어도, 바로 손에 쥐어도 모르거든요. 누구는 안 보여주고 아주 멀리 있고, 손에 없어도 환하게 알아요. 겉만 보려 한다면 눈앞에서도 못 볼 테고, 마음을 보려 한다면 어디에서나 볼 테지요. 딱히 알리지 않아도 알아차리는 사람이 있고, 널리 알리지만 들은 적조차 없고 지나치는 사람이 있어요. 이때에도 늘 마음에 따라 갈리겠지요. 스스로 설 줄 안다면, 우리가 스스로 임자라는 마음이라면, 둘레 모습에 휘둘리지 않아요. 임자로서 살지 않는다면 자꾸만 둘레 모습에 휘둘리고 말아요. 귀를 기울일 줄 알되 휩쓸리지 않는 넋으로 추슬러야지 싶어요. 돌아볼 줄 알되 치우치지 않는 얼로 반듯하게 서야 할 테고요. 여느 일터에서는 나이로 가르면서 이제 끝이라고, 더는 자리를 지키면 안 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렇지만 삶자리에는 ‘끝나이’가 없어요. 밭이며 들이며 숲에서도 ‘끝해’가 없습니다. 손수 짓는 임자살림에는 한결같은 나이, 꽃나이입니다. 서로서로 꽃나이가 되어 만날까요? 다같이 꽃살림을 이야기할까요? ㅅㄴㄹ


겉·겉모습·티·티나다·나타나다·밝히다·드러내다·뜻하다·꺼내다·떨치다 ← 표(表), 표시(表示)

겉·겉모습·가리키다·매기다·적다·쓰다·그리다·내붙이다 ← 표(標), 표시(標示)

임자살이·임자살림 ← 주체적 생활, 주체적 활동

임자넋·임자얼 ← 주인정신, 주체의식

끝나이·끝해 ← 정년, 정년퇴직

모임·만남·이야기 ← 미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숲에서 짓는 글살림

40. 빛둥이



  “속 좀 풀자.”고 말할 적에는 두 가지 뜻입니다. 성이 나거나 골이 난 속(마음)을 찬찬히 다스리자는 뜻이 첫째요, 술을 잔뜩 마시느라 메스껍거나 힘들거나 아픈 속(배)을 부드럽게 다스리자는 뜻이 둘째입니다. 그런데 국립국어원 사전을 들추면 ‘마음풀이’를 나타낼 ‘속풀이’는 바르지 않으니 ‘분풀이(憤-)’로 고쳐야 한다고 다룹니다.


  이런 사전풀이를 보면서 고개를 갸우뚱합니다. 성이 났기에 성을 풀려고 ‘성풀이’를 할 수 있습니다. 속마음을 풀려고 하니 ‘속풀이·마음풀이’를 할 수 있을 테고요. 있는 그대로 쓰는 말입니다. 굳이 한자 ‘분(憤)’만 표준말로 삼을 까닭이 없습니다.


  낱말을 풀이해서 ‘말풀이·낱말풀이’에 ‘뜻풀이·사전풀이’라 하지요. 이러한 얼거리를 살핀다면 여러 자리나 결을 살펴서 새롭게 쓸 말을 지을 수 있어요.


 책풀이 ← 해제(解題)

 길풀이 ← 해법(解法)

 사랑풀이 ← 연애 상담


  꿈을 풀기에 ‘꿈풀이’입니다. 낮꿈이든 밤꿈에 나온 이야기를 풀어내는 꿈풀이가 있다면, 이루려고 품은 꿈을 드디어 눈앞에서 펼쳐내는 꿈풀이가 있어요. ‘사랑풀이’라 할 적에도, 실타래처럼 엉킨 사랑줄을 푸는 길이 하나라면, 너랑 나랑 맺을 즐거운 사랑을 이루는 길도 새삼스러이 사랑풀이가 될 만합니다. 그러고 보면 굿을 할 적에 ‘씻김’이란 말 못지않게 ‘풀이’란 말을 같이 써요. 씻는 일하고 풀어내는 일은 다르니, 다치거나 아프거나 괴로운 곳을 씻기에 씻김이라면, 맺히거나 엉키거나 꼬인 곳을 풀기에 풀이가 되겠지요.


 꽃둥이. 빛둥이

 꽃지기. 빛지기


  서로 사이좋게 지내도록 다리를 놓는 일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떤 일을 널리 알리면서 아름답고 즐겁게 함께하자는 뜻을 밝히는 사람이 있어요. 이러한 일꾼을 한자말로 ‘친선대사’라고도 하는데, 사이좋은 아름다움이란 서로 빛나는 일이니, ‘빛둥이·빛지기’처럼 새 이름을 붙일 수 있을까 궁금합니다. 서로 꽃다운 길을 가도록 이끈다는 뜻에서 ‘꽃둥이·꽃지기’ 같은 이름을 붙이면 어떨까요.


 숲벼락. 하늘벼락


  땅이 갈라지거나 비바람이 드세거나 너울이 넘치는 일을 아울러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요. 한자말로는 ‘천재지변’이 있습니다만, 어린이가 알아듣기에는 만만하지 않으리라 느껴요. ‘날벼락·불벼락’이란 말이 있으니, 하늘이 와르르 무너지듯이 내리친다는 뜻으로 ‘하늘벼락’이라고, 또 사람이 숲(자연)을 함부로 굴거나 괴롭히는 탓에 숲이 내리는 벼락이라는 뜻으로 ‘숲벼락’이라 하면 어떨까요.


-지만. 지마는 ← 반면, 그 반면, 반대로, 그 반대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럼에도, 대신(代身)


  “그렇지만 대신에 ……” 하고 말하는 이웃님 이야기를 듣다가 고개를 갸웃했습니다. ‘-지만(지마는)’으로 맺는 토씨는 바로 ‘대신에’를 가리키거든요. 겹말입니다. 곰곰이 생각해 보니 꽤 많은 분이 “그렇지만 그 반면에”라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말씨를 쓰는구나 싶습니다. 단출히 ‘-지만(지마는)’으로 맺고서 지나가면 되어요.


 아무개. 누구. 이름없는. 안 알려진. 낯설다 ← 무명인. 무명


  어린이가 읽는 책에는 ‘무명·무명인’ 같은 낱말을 찾아보기 어렵지만, 어른이 읽는 책에는 이 말씨가 곧잘 나옵니다. 또 어른 사이에서는 입말로도 제법 쓰더군요. 그러나 꼭 쓸 만한 말씨인가 돌아보면 좋겠어요. 자리를 살펴 ‘아무개’나 ‘누구’라 하거나, ‘이름없는’이나 “안 알려진”이나 ‘낯설다’를 쓰면 돼요.


 가만히. 살며시. 넌지시. 슬며시


  알 듯 모를 듯 할 적에는 어떤 낱말로 나타내면 좋을까요? 이때에 글밥 먹은 어른은 으레 ‘은유·은유적’이나 ‘암시·암시적’ 같은 말씨를 씁니다만, 어른 사이에서도 못 알아차리는 분이 있고, 어린이라면 더더구나 못 알아차립니다. ‘은유·암시’ 같은 말씨를 쓰는 길이 더 넓거나 깊게 생각을 북돋울까요? 아니면 ‘가만히·살며시·슬며시·넌지시’에다가 ‘살짝·슬쩍·살짝살짝·슬쩍슬쩍’을 쓰는 말씨가 한결 넓거나 깊게 생각을 북돋울까요? 이밖에 ‘문득·얼핏·설핏·얼핏설핏’이라든지 ‘빗대다·에두르다·눙치다’나 ‘조용히·조용조용’으로도 알 듯 모를 듯 하는 몸짓이나 결을 나타낼 만해요.


 다음얘기. 둘째판. 다음판. 두걸음


  미국이나 영국 연속극이나 영화에서 곧잘 쓰던 영어 “시즌 투”인데, 이제는 한국에서 이 말씨를 곳곳에서 쓰곤 합니다. 영어를 쓴대서 나쁘지 않습니다만, 우리한테 한국말이 있다면 한국말로 새 말씨를 생각해 볼 만합니다. 수수하게 ‘다음얘기·다음이야기’라 할 수 있어요. 첫째 이야기를 지나 둘째 이야기가 된다면 ‘둘째얘기’라 해도 되고, ‘둘째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다음판’도 어울리고, ‘걸음’을 넣어 ‘두걸음·세걸음·네걸음’이라 하면 “시즌 투·시즌 쓰리·시즌 포”나 ‘2회·3회·4회’나 ‘2부·3부·4부’까지도 담아낼 만합니다.


 맞춤솜씨. 맞춤길. 새솜씨. 새길 ← 적정기술


  나라 곳곳에서 ‘적정기술’을 말하고 ‘적정기술센터’라는 곳도 생깁니다. 그러나 가만히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이 땅에 알맞게 새로운 솜씨나 재주를 펼치거나 나누려 한다면, 이 땅에서 쓰는 말글도 알맞거나 새롭게 가다듬는 길을 가면 더욱 좋겠지요? 알맞춤한 솜씨처럼 알맞춤한 말이며 글을 쓰면 참으로 고울 테고요. 맞춤이 아름답다면 ‘맞춤솜씨’요, 우리는 ‘맞춤길’을 얘기할 수 있습니다. 지난날하고 다른 솜씨요 길이라면 ‘새솜씨·새길’이 되겠지요.


  처음부터 아주 놀랍거나 대단하거나 멋진 말을 찾아내거나 지어서 써야 한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수수하거나 투박한 말씨를 쓰면 되고, 흔하거나 너른 낱말을 하나하나 살펴서 조곤조곤 쓰면 되리라 느낍니다.


  모임을 이끌기에 ‘회장’이라고 합니다만, ‘회 = 모임’이요 ‘장 = 지기’예요. 꾸밈없이 ‘모임지기’라 할 수 있고, 모임을 이끄는 빛 같다는 뜻으로 ‘모임빛’이라 해도 어울립니다.


  말을 살리는 길도 이와 같으니, 우리는 말빛을 가꾸는 사람이 될 수 있어요. ‘말빛지기’가 되겠지요. 말을 다루는 학자나 사전을 쓰는 사람은 말빛지기가 됩니다. 알찬 책이나 잡지를 여미는 일꾼이라면 ‘글빛지기’일 테고요. ‘글빛지기’란 출판사로는 편집자가 될 테고, 신문·잡지사로는 기자가 되겠지요. 수수하게 ‘말빛둥이·글빛둥이’나 ‘말빛돌이·글빛순이’라 해도 재미있습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한국말사전을 쓰고 “사전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리는 숲노래(최종규).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2019년까지 쓴 책으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브 사이코 100 : 2
One (원)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77


《모브사이코 100 2》

 ONE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4.11.25.



“형은 욕심이 없네.” “있어. 하지만 초능력을 쓰면 의미가 없고, 애초에 초능력 같은 건 살아가는 데 필요없거든. 그래서 안 쓰는 거야.” … “형이 초능력을 써도 불가능한 일 같은 게 있어? 손에 넣을 수 없는 게?” “근육.” (10∼12쪽)


“힘에 자신감을 갖는 건 좋지만 오만해져서는 안 돼. 우리의 힘은 쓰기에 따라 무서운 흉기가 되기도 하니까.” (84쪽)


“있잖아 조무래기니 삼류니, 말끝마다 상대를 깎아내려야 직성이 풀리는 거니?” (98쪽)



《모브사이코 100 2》(ONE/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4)에서 모브라는 아이는 제 힘을 꾹꾹 누르다가 드디어 터뜨린다. 초능력이란 쓸 일이 없고, 이바지하지 않는다고 여기기에, 막상 곳곳에서 이웃을 도우며 초능력을 쓰기는 하면서, 누구보다도 저 스스로한테는 초능력을 안 썼는데, 누르고 눌렀기에 꽝 하고 터진다. 왜 눌러야 할까? 왜 눌러서 터뜨려야 할까? 내가 내지 못하는 힘이 다른 사람한테 있기도 하고, 다른 사람이 내지 못하는 힘이 나한테 있기도 하다. 미워하지도 싫어하지도 않으면서 스스로 설 줄 안다면 얼마나 재미날까. 이를테면 시든 꽃을 살릴 수 있고, 죽어 가는 나무를 일으킬 수 있겠지. 노래를 잘 부르기에 노래힘을 갈고닦는다. 밭을 잘 일구기에 밭살림을 이웃한테 알려준다. 글을 잘 쓰기에 아름다이 여민 글을 두루 나눈다. 손길이 따뜻하니 아픈 아이를 살살 달랜다. 저마다 스스로 사랑하면 다 다른 꽃이 눈부시게 피어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도서관


 엄마아빠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2.19.)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저는 ‘엄마 아빠’란 말을 안 씁니다. 우리 아이들을 놓고 세 살 무렵까지만 쓰고는 더는 안 씁니다. 대여섯 살까지는 써도 좋으리라 여겼으나 일찍 말씨를 바꾸었어요. 이러다가 이 말씨를 재미있게 살릴 만하겠다고 느꼈어요. ‘출산휴가’ 같은 말씨를 아이들이 알아듣도록 풀자면 ‘엄마쉼·아빠쉼’처럼 쓰면 어울리겠더군요. 이 이야기를 곁들여서 글 한자락을 드디어 마감해서 보냅니다. “어제를 읽는 숨은책”이란 이름을 붙여서 글을 새로 추스릅니다. 어렵잖이 마무리를 지을 듯하다가 꽤 품을 들여서 다시 엮어야 한다고 느꼈습니다. 저녁을 차리고서 일손을 잡을까 했으나, 저자마실을 다녀오고서 바로 저녁을 차리고 보니 기운이 쪽 빠졌습니다. 아침에는 경동보일러 일꾼이 다녀갔습니다. 여러 달째 말썽이던 보일러가 아주 안 돌아간다 싶었어요. 그러께에 새로 장만한 아이인데 이모저모 알아보니 부품을 크게 갈아야 한다고 해서 미적미적했습니다. 보일러를 새로 장만해서 들인 목돈도 목돈이라서 살림돈을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보일러 일꾼이 바꾼 부품은 조그마한 ‘점화 단자’ 하나입니다. 아직 보증기간이 남았다며 단자 값을 받지 않았습니다. 아이고, 지레 살림돈을 걱정한 나머지 질질 끈 셈이더군요. 걱정이 걱정을 끌어당기는 줄 뻔히 알면서, 스스로 풀어내지 못한 실타래를 새삼스레 돌아보았습니다. 느긋이 등허리를 펴고서 “어제를 읽는 숨은책”부터 새롭게 짜려 합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