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읽는다는 것 (한미화) 어크로스 펴냄, 2014.8.18.14000원



  ‘엄마 독서평론가’가 책으로 아이 마음을 읽는 이야기를 들려준다고 하는 《아이를 읽는다는 것》을 읽어 본다. 이 책은 아침저녁으로 밥을 짓는 틈에 읽고, 마당에서 갓풀을 뜯어서 소금물에 재운 뒤에 읽다가, 아이들을 재우는 밤에 마저 읽는다. 한미화 님은 ‘엄마 독서평론가’라 한다면, 이 책을 읽는 나는 ‘아버지(아빠) 독서평론가’라 할 만할까? 어찌 되었든, 이 책에서 한미화 님은 ‘아이 마음 읽기’를 하는데, 이 아이 마음이란 한미화 님이 낳은 아이 마음에 앞서 ‘아이를 낳은 한미화 님이 어린 나날을 보내면서 누리던 마음’이라고 할 만하다. 다시 말해서, ‘어버이 한미화’이기 앞서 ‘아이 한미화’가 어떤 마음이었는가를 읽으면서 ‘오늘 우리 아이를 마주하는 어버이 한미화’가 어떤 마음으로 새롭게 거듭났는가를 되새긴다고 할 만하다. 또는 하나도 새롭게 거듭나지 못한 채 아이한테 꾸중이나 잔소리나 큰소리만 내지는 않는가 하는 대목을 뉘우치면서 돌아본다고 할 만하다. 어린이책을 읽는 어른은 아이를 책으로 북돋우려는 뜻도 있을 테지만, 이보다는 어버이나 어른으로서 얼마나 살림을 즐겁게 짓는가 하는 대목을 헤아려 보려는 뜻이 한결 짙다고 느낀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독서평론가’ 말고 ‘엄마 독서평론가’나 ‘아빠 독서평론가’인 이웃을 만나면 서로 재미나게 이야기꽃을 피울 만하겠네 하고 느낀다. 2016.3.8.불.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한 줄 책읽기)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eBook] 아이를 읽는다는 것- 엄마 독서평론가가 천천히 고른 아이의 마음을 읽는 책 40
한미화 지음 / 어크로스 / 2014년 8월
9,800원 → 9,800원(0%할인) / 마일리지 490원(5% 적립)
2016년 03월 08일에 저장

아이를 읽는다는 것- 엄마 독서평론가가 천천히 고른 아이의 마음을 읽는 책 40
한미화 지음 / 어크로스 / 2014년 8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6년 03월 08일에 저장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느릿느릿 양과 빨랑빨랑 양 (하치카이 미미·미야하라 요코) 파란자전거 펴냄, 2011.8.20. 8900원



  마음결이 살짝 다른 두 양이 이웃이자 동무로 지낸다. 마음결이 살짝 다르다고는 하지만 두 양은 언제나 함께 움직이고 함께 살림을 지으며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두 양은 서로 다른 마음결이지만 언제나 서로를 깊이 헤아리려는 몸짓으로 하루를 누린다. 참말 동무라면 이러한 모습이지 않을까? 참으로 이웃이라면 이러한 몸짓이지 않을까? 살뜰히 아끼고 알뜰히 돌볼 줄 아는 넋을 바탕으로 한 양은 느릿느릿 양이고, 다른 한 양은 빨랑빨랑 양이다. 이야기책 《느릿느릿 양과 빨랑빨랑 양》을 반가이 읽는다. 어린이가 스스로 살림을 짓는 길을 슬기롭게 배우도록 보여주는 이야기가 예쁘다. 2016.3.5.흙.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느릿느릿 양과 빨랑빨랑 양- 2단계
하치카이 미미 글, 이영미 옮김, 미야하라 요코 그림 / 파란자전거 / 2011년 8월
8,900원 → 8,010원(10%할인) / 마일리지 4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3월 05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생각을 열어 주는 사회가치사전 (구민정·국찬석·권재원·김병호·신동하·김영랑) 고래이야기 펴냄, 2016.3.5. 16000원



  《생각을 열어 주는 사회가치사전》을 읽으면서 생각한다. 이 책에 깃든 이야기는 아이들에 앞서 어른들이 먼저 슬기롭게 알거나 똑똑히 헤아릴 노릇이지 싶다. 아이들이 스스로 ‘책으로 읽어서 배우거나 알 만한 이야기’가 되기 앞서, 어른으로서 이 사회를 이루거나 일구는 손길을 아름답고 사랑스레 다스릴 노릇이라고 본다. 밥을 먹고 옷을 입으며 집을 짓는 사람으로서 삶과 살림과 사회를 모두 알뜰살뜰 가꿀 수 있을 때에 즐거운 하루가 되니, 이러한 마음으로 아이들한테 지식을 올바로 물려주어야겠지. 평등도 평화도 민주도 모두 슬기로운 한 사람이 될 때에 이루니, 이러한 숨결로 아이들한테 지식을 참답게 가르쳐야겠지. 꿈도 사랑도 어른 스스로 착한 넋으로 어깨동무를 할 때에 지을 테니, 이러한 넋으로 아이들한테 지식을 제대로 알려주어야겠지.  《생각을 열어 주는 사회가치사전》 같은 책을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찬찬히 살피면서 ‘생각을 열’ 수 있기를 빌어 본다. 다툼이나 미움이 아닌 따사로운 손길로 어우러지는 두레를 이루는 ‘열린 생각’으로 아이들도 어른들도 거듭날 수 있기를 꿈꾸어 본다. 2016.3.1.불.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생각을 열어 주는 사회가치사전- 토론하는 미래 시민을 위한 사회 개념어 이야기
구민정 외 지음, 김영랑 그림 / 고래이야기 / 2016년 3월
16,000원 → 14,400원(10%할인) / 마일리지 8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6년 03월 01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학교는 입이 크다 (박일환) 한티재 펴냄, 2014.7.14. 8000원



  고흥에서는 어제 비가 오더니 오늘 눈발이 아주 가늘게 날린다. 그래 봤자 하나도 안 쌓인다. 아마 다른 고장에서는 눈이 펑펑 쏟아질는지 모른다. 이 눈발에도 아이들은 눈놀이를 하고 싶어서 옷을 껴입고 마당에 선다. 나는 아침을 차리면서 하루를 열고, 오늘 맡은 즐거운 일이 무엇인가 하고 헤아린다. 아침에 일어나서 부엌일을 하기 앞서 《학교는 입이 크다》를 읽는데, 이 청소년시를 쓴 박일환 님이 푸른 아이들 마음을 헤아리려는 손길이 애틋하네 하고 느낀다. 그래, 참으로 그렇다. 마음으로 서로 다가서면 마음으로 서로 사귄다. 마음이 아닌 채 서로 다가서면 서로 마음을 알 길이 없다. 뭔가를 앞세운다면 바로 그 뭔가가 앞에서 늘 걸릴 테지. 청소년문학이나 어린이문학이란, 또 어른문학이란 이처럼 ‘마음으로 쓰고 읽어서 나누는 이야기’가 될 때에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우리라 본다. 말재주나 말솜씨나 말자랑이나 말장난이 아닌, ‘마음을 담아서 들려주는 노래’일 때에 비로소 문학이 되리라 본다. 2016.2.29.달.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학교는 입이 크다- 교사 시인 박일환의 청소년시
박일환 지음 / 한티재 / 2014년 7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2월 29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진정성이라는 거짓말 (앤드류 포터) 마티 펴냄, 2016.2.15. 16000원



  ‘진정성’이라는 한자말은 한국말사전에 없다. 다만 ‘진정(眞正)’이라는 한자말은 한국말사전에 나오고, “거짓이 없이 참으로”를 뜻한다고 한다. 다시 말해서 ‘진정성’이란 “참다움”을 가리킬 테고 “참결”이라고도 할 만하다. 《진정성이라는 거짓말》이라는 책은 “참이라고 하지만 거짓말”인 여러 가지를 따지거나 밝히는 인문책이라 할 만하다. 그러면 어떤 거짓말인가?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이나 이름이나 힘, 이 세 가지를 거머쥐려고 하면서 사람들 앞에서 ‘참이라도 되는 듯’이 일삼는 ‘거짓말’을 따지거나 밝히려 한다. 돈이나 이름이나 힘을 얻거나 거머쥐거나 가로채려고 하는 거짓말이니 그야말로 거짓말인 셈이리라. 그러면 왜 이렇게 거짓말을 할까? 말 그대로 돈을 얻든 이름을 얻든 힘을 얻든 할 뜻이기 때문이다. 그러면 이제 다른 두 가지를 물을 만하다. 돈이나 이름이나 힘을 얻으려는 몸짓은 ‘다 나쁜’가? 돈이나 이름이나 힘을 바라지 않는 사람은? 조용히 수수하게 살아가려는 사람은? 《진정성이라는 거짓말》을 읽다 보면 138쪽에 ‘흙바닥 집’은 그냥 ‘가난(빈곤)’을 나타낼 뿐이라고 나무란다. 그러면 참말 흙집(흙바닥 집)은 가난한 집일 뿐일까? 이 지구별에서 흙집이나 돌집이나 나무집이 아닌 시멘트집은 몇 채쯤 될까?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이름·힘’을 거머쥐려는 뜻으로 거짓말을 일삼는 무리나 지식인이나 정치나 경제나 사회운동을 나무라는 일은 나무랄 만하리라 본다. 그렇지만 곳곳에 드는 ‘보기’ 가운데 글쓴이가 외곬로 ‘넌 거짓말이잖아!’ 하고 헐뜯는 대목이 보인다. 왜 헐뜯어야 할까? 이런 책을 쓰는 앤드류 포터라는 분은 어떤 ‘참된 마음이나 넋’으로 ‘참이라는 허울을 쓴 거짓말’을 나무라거나 헐뜯을 수 있을까? 2016.2.29.달.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진정성이라는 거짓말- 진정한 나를 찾다가 길을 잃고 헤매는 이유
앤드류 포터 지음, 노시내 옮김 / 마티 / 2016년 2월
16,000원 → 14,400원(10%할인) / 마일리지 8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6년 02월 29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