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는 지지난해부터 '익스플로어'를 더 안 씁니다.

익스플로어는 악성코드가 자꾸 스며들 뿐 아니라

광고창이 자꾸 스며들기 때문인데,

'크롬'이라는 프로그램을 쓰니

악성코드와 광고창이 더 뜨지 않습니다.


아마 '익스플로어'를 버리고 '크롬'으로 옮긴 분이 제법 되리라 생각합니다.

'크롬'을 써 보면, 익스플로어 프로그램이 얼마나 번거롭고 악성코드에 

아무 힘도 못 쓰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아무튼, 크롬 프로그램 광고를 하려는 뜻이 아니고,

한 주쯤 앞서부터

알라딘서재 글쓰기 환경에서 '밑줄긋기 사진추가' 항목이 바뀌었습니다.

익스플로어 화면에서는

여기 '갈무리'한 사진처럼 한 줄로 잇달아 다섯 개가 뜹니다.


이와 달리, 크롬 화면에서는 '밑줄긋기 사진추가' 항목에 아래로 길게 늘어집니다.


뭔 일인가 싶어 한 주쯤 가만히 지켜보았으나

알라딘 서재지기는 이 문제를 안 느끼는 듯합니다.

아마, 크롬 프로그램이 아닌 익스플로어 프로그램을 쓰기 때문이겠지요.


크롬 프로그램에서는 인터넷뱅킹도 안 되고

여러모로 '안 되는' 환경이 많습니다.

은행이나 정부기관에서도 '익스플로어' 프로그램에만 맞게 환경을 짜고

'크롬' 같은 다른 프로그램에는 어울리지 않게 환경을 짭니다.


그러니, 익스플로어만 쓴다면 인터넷 환경이 어떠한지 모를 수 있겠지요.


..


크롬 프로그램에서는 '툴바 쓰기'조차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화면 갈무리'도 못해요.

어쩌면, 저만 크롬 프로그램에서 화면 갈무리를 못 할는지 모르나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크롬 환경에서 알라딘서재 글쓰기를 하려면

대단히 성가시고 번거롭게 바뀌었다는 소리입니다.

'밑줄긋기 사진추가' 항목이 아래로 길게 늘어지니까,

'등록하기' 단추를 누르려면 한참 밑으로 화면을 내려야 해요.


다른 블로그나 사이트에서는 이런 말썽이 없는데

어쩐 일인지 모르나 알라딘서재에서만 이런 말썽이 있네요.


...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민들레처럼 2015-04-16 12:19   좋아요 0 | URL
맞아요. 저도 왔다갔다 하며 쓰긴 하죠. 크롬이 좋아요.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는 크롬환경이 아닌듯하구요. 윈도우7을 쓰신다면 보조프로그램 안에 있는 캡쳐도구를 쓰면 화면갈무리는 쉽게 하실 수 있을꺼예요. ^^

숲노래 2015-04-16 16:05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인터넷창에 툴바로 쓰는 도구로는 못 해도
아쉬우나마 그렇게 할 수 있네요.
고맙습니다~

숲노래 2015-04-16 16:08   좋아요 0 | URL
그런데, 알라딘 서재지기한테 문의를 하니
`정상적`으로 고쳤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고쳐지지 않았어요.

알라딘서재를 쓰기는 합니다만...
알라딘 서재지기 분들이 무척 애쓰시는 줄 알지만,
이런 모습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그렇더라구요...
 

전남문화재단 지원사업 당선자들

교육이 있어서

순천으로 살짝 나들이를 간다.


아침부터 이래저래 부산하다.

밥 차리고 뭐 하고 

부랴부랴 마무리짓고

얼른 길을 나서야지.


바람이 잦아들어

아이들이 마당에서 놀기에 좋겠네.

마당에 천막을 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엊저녁에 '이웃님'이 모두 997명인 모습까지 보았는데,

오늘 낮에 이 숫자가 바뀌었어요.



제가 알라딘서재에 글을 쓸 수 있는 힘은

바로 제 '글터'인 이곳을 찾아오는

모든 이웃님입니다.


제 글을 읽어 주는 이웃님이 있기에

날마다 새로운 이야기를 한 올 두 올 풀어서

들려줄 수 있습니다.


알라딘서재에 언제부터 글을 썼는 지

저로서도 가물가물한데

어느새 '즐겨찾기 이웃님 1000' 숫자를 넘어섰어요.

즐겨찾기 이웃님이 아닌

여느 이웃님도 모두 고맙고 반갑습니다.


언제 어디에서나

사랑과 꿈을 가슴에 담고

즐겁게 이웃마실 누리시기를 빌어요~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5-02-12 17:52   좋아요 0 | URL
대단하십니다. 축하합니다.^^

숲노래 2015-02-13 02:19   좋아요 0 | URL
제가 이웃님한테 고마워할 일이지요 (__)

붉은돼지 2015-02-12 19:24   좋아요 0 | URL
1001번째 친구신청입니다^^
부디 윤허하여 주시길 ㅋㅋ

뭐 반드시 어쩌고저쩌고 1001...이라는 책도 많은데...

숲노래 2015-02-13 02:19   좋아요 0 | URL
그냥 친구 추가하시면 되지요~ 고맙습니다 (__)

붉은돼지 2015-02-12 19:28   좋아요 0 | URL
1001 아니네요 ㅜㅜ

희망찬샘 2015-02-14 07:15   좋아요 0 | URL
우와! 축하드립니다.
 

예스24 8기 파워문화블로그로 신청을 한다.

예전에는 이런 활동을 아예 한 적이 없는데

블로그에 글 올리는 일을 그만둘까 하다가

누군가 예스24블로그가 괜찮으니

글을 올려 보라고 넌지시 이야기해서

두 해쯤 지켜보다가 글을 올려 보았고

파워문화블로그라는 활동을 한 번 해 보았는데,

이곳에서는 여러모로 마음을 많이 쓴다고 느꼈다.

그런데, 예스24에서 마음 쓰는 일은

그리 대단하지 않다.

그리 크지 않고 수수하다.

다만, 이러한 마음씀을 다른 데에서 이만큼조차 못한다고 할 만하고,

이만 한 마음씀에는 아예 생각이 없다고까지 할 만하다.


인터넷책방이 큰 자리를 차지하면서

동네책방이 무척 힘들다.

내가 시골 아닌 도시에서 산다면

게다가 시골도 그냥 시골이 아닌 두멧시골에서 사니까 그러한데,

도시사람으로 지낸다면 인터넷책방에서 책을 살 일은 없으리라.

그리고, 내가 인터넷책방 블로그에 글을 올린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인터넷책방에서만 책을 산다고는 느끼지 않는다.

책을 알아보는 눈길이 있으면

모두 즐겁고 아름답게 책을 만나려 할 테지.


아무튼, 예스24뿐 아니라

다른 인터넷책방도

책과 사람 사이를 잇는 아름다운 다리 구실을

슬기롭고 즐겁게 잘 할 수 있기를 빈다.

그저 이런 마음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로 '열흘에 걸친 람타학교 배움마실'을 마친다.

버스 가는 때를 살피니

아무래도 오늘 바로 고흥으로 돌아가기는 어렵다.

그래서 어디로 가야 할까 생각했는데,

함께 배움마실에 나선 이웃 가운데

내 곁님 오래된 동무하고

택시를 함께 타고 일산으로 가기로 한다.


일산에서 하룻밤 묵고

이튿날 아침 일찍, 또는 새벽에 고흥으로 돌아간다.


나는 숲집을 이루어 춤꾼이 되고자 하는 뜻을 세워 이곳에 왔고,

고흥에 숲집을 곱게 지어 춤꾼으로 아이들과 놀고자 한다.


'람타'를 배운다고 해서 모두 곧바로 깨달을 수 있지는 않을 테지만,

'책읽기'가 아닌 '삶짓기'를 하도록

첫걸음(비기닝)과 새걸음(어드밴스)을 함께 듣는다면,

스스로 삶을 짓는 길을 누구나 배우리라 본다.


자, 이제 오늘 아침에 하는 마지막 배움길을 누려야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민들레처럼 2015-01-26 07:21   좋아요 0 | URL
늘 좋은 글과 우리말로 깨달음을 얻습니다. 고맙습니다.

숲노래 2015-01-26 21:15   좋아요 0 | URL
저도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