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8.25.


《나의 왕국》

 키티 크라우더/나선희 옮김, 책빛, 2021.6.30.



하루 만에 다시 비가 쏟아진다. 오늘은 모처럼 ‘우르릉비’이다. 우르릉우르릉 소리가 멀리 들리다가 가까이 깃든다. 번쩍 하면서 벼락이 치더니 땅이 울린다. 집이 가볍게 흔들린다. 얼마나 가까이 떨어졌기에 집도 땅도 나무도 흔들 만할까. 아침에도 낮에도 우르릉비가 퍼붓더니 밤에는 풀노래잔치로 바뀐다. 감쪽같다. 밤에는 별까지 본다. 하룻새 춤추는 날씨가 대단하다. 《나의 왕국》은 무척 뜻있고 재미있으며 살가이 나온 책이라고 느끼지만, 옮김말이 매우 아쉽다. 어린이책을 옮기는 분은 어린이한테 ‘이야기밥’뿐 아니라 ‘말밥’을 나눈다고 생각할 노릇이다. 알찬 이야기만 들려줄 어린이책이 아니라, 아름답고 사랑스레 가다듬은 말을 함께 들려줄 어린이책이다. 요즈음 숱한 글님하고 그림님하고 옮김님은 ‘이야기’에는 꽤 마음을 쓰지만, 정작 ‘말’에는 도무지 마음을 안 쓰거나 못 쓴다. 낱말을 하나하나 가려서 쓰기를 빈다. 아이한테 즐거울 “우리 나라”가 무엇인가를 생각하고, 아이한테 반가울 “우리 집”이 어떤 빛이요 그림인가를 헤아리기를 빈다. 길은 참 쉽다. 쉽게 쓰면 될 노릇이니 쉽다. 어렵게 쓰는 길이야말로 어렵지 않을까? 쉽게 쓰고 쉽게 나누고 쉽게 하루를 노래하기에 비로소 수수하게 쉬며 숲이 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8.24.


《고양이 게스트하우스 한국어》

 권창섭 글, 창비, 2021.7.25.



빨래를 하도록 갠 아침이로구나. 비오는 날은 비내음이 반갑고, 해나는 날은 햇볕이 기쁘다. 비만 내처 오든 해만 내리 쬐든 언제나 고맙다. 땀을 뻘뻘 흘려도, 오들오들 떨어도 그야말로 사랑스럽다. 비가 안 그친다고 짜증을 낼 까닭이 없고, 해만 쨍쨍하다고 투덜거릴 일이 없다. 모든 날씨는 우리 마음이자 살림이고 얼굴이다. 고스란히 받아들여서 하루를 누린다. 《고양이 게스트하우스 한국어》를 읽으며 머리가 어지러웠지만, 책을 덮을 즈음 스르르 풀었다. 요즈막 ‘나이 적은’ 분은 이렇게 글을 쓰는구나. 나도 그 나이 즈음 그렇게 글을 썼을까? 글쎄, 글을 쓸 적에는 글장난을 치고 싶지 않다. 그저 글을 쓸 뿐이다. 펼치려는 이야기에 마음을 기울이면서 살림을 꾸리면, 나다운 글결은 어느새 피어나기 마련이다. ‘젊은’ 분이건 ‘나이 적은’ 분이건, 살림을 짓고 아이를 돌보고 이웃·동무를 사랑하고 풀꽃나무를 고이 품고 하늘빛하고 해바람비를 물씬 머금는 하루를 즐기면서 문득 글을 펴면 어떨까. 장난이 아닌 놀이를 한다면 사뭇 다르겠지. ‘나이 많’거나 ‘어른’이란 이름인 이들이 억누른 탓에 놀이가 사라졌다고 하지 말자. 우리 스스로 놀아야 놀이가 된다. 놀이하지 않고 자란 사람들이 쓰는 글은 어슷비슷하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8.23.


《보리 초등 국어 바로쓰기 사전》

 남영신 엮음, 보리, 2021.7.28.



책숲 꽃종이를 부친다. 등짐 가득 짊어지고 읍내 우체국을 다녀온다. 집으로 돌아오니 곧 비가 쏟아진다. 늦여름비는 바깥일을 보고 올 동안 살짝 멎어 주었구나. 지난 8월 20일에 전주마실을 하면서 《보리 초등 국어 바로쓰기 사전》을 보았다. 마을책집에서 아무 곳이나 펼쳐서 뜻풀이를 보았고, 책집에 온 손님하고 함께 읽으면서 틀리거나 어긋나거나 엉뚱한 뜻풀이를 수두룩하게 짚었다. 첫 쪽부터 끝 쪽까지 살피면 얼추 낱말책(사전) 한 자락 부피만큼 틀리거나 어긋나거나 엉뚱한 뜻풀이를 보겠구나 싶다. 그런데 틀리거나 어긋나거나 엉뚱한 뜻풀이만 말썽이지 않다. 뜻풀이로 넣은 글 얼개가 우리말답지 않다. “바로쓰기 사전”이라면 말씨부터 우리말답게 가누거나 다스리거나 손질할 노릇일 텐데. 


“가 : 1. 문장의 주어임을 나타내는 말 4. 문장의 보어임을 나타내는 말”


“-의 + 임을”은 ‘옮김말씨+일본말씨’이다. 이 뜻풀이는 적어도 “문장에서 주어라고 나타내는 말”처럼 토씨를 바로잡아야지. 더 손질한다면 “글에서 임자말(주어)이라고 나타내는 말”처럼 적을 만하다. “문장의 보어”로 적은 뜻풀이도 얄궂다. 엮은이한테는 ‘보어(補語)’가 입에 익구나 싶으나, 어린이한테 이런 말을 써야 하나? ‘덧말·보탬말·붙임말’로 고쳐쓸 노릇이다.


가까스로 : 1. 애를 써서 겨우. 매우 어렵게 2. 겨우 빠듯하게

가꾸다 : 1. 식물 따위를 보살펴서 기르다 2. 보기 좋게 만들거나 보살피다 3. 생각이나 희망 따위를 소중히 키우다

가늠 : 1. 목표나 기준에 맞고 안 맞음을 헤아림 2. 어림잡아 헤아림

가르다 : 1. 하나를 몇 부분으로 나누다 2. 공기나 물을 양쪽으로 나누며 움직이다 5. 잘잘못을 따져서 구분하다

가리다 2 : 1. 여럿 가운데서 하나를 구별하여 고르다 2. 잘잘못이나 좋은 것과 나쁜 것 따위를 따져서 분간하다 3. 낯선 사람을 구별하여 싫어하다 5. 싫은 음식을 물리치고 좋아하는 음식만 골라서 먹다

움츠리다 : 몸이나 몸의 일부를 몹시 오그리어 작아지게 하다

어울리다 : 1. 여럿이 서로 잘 조화되어 자연스럽게 보이다

선하다 : 잊히지 않고 눈앞에 생생하게 보이는 듯하다

선하다(善-) : 올바르고 착하다

섣부르다 : 일처리 솜씨가 어설프고 탐탁하지 못하다

빼다 : 1. 전체에서 제외하거나 덜어 내다 2. 살, 기운 따위를 줄이거나 없애다

대하다(對-) : 1. 마주 향하다 2. 상대하다 2. 대상이나 상대로 삼다

덜다 : 1. 걱정이나 슬픔 따위를 줄이다. 적어지게 하다 2. 얼마를 떼어 내다


몇 가지 뜻풀이만 조금 옮겨 본다. ‘가까스로 = 겨우’로 풀이하면 ‘겨우’는 뭘까? “겨우 빠듯하게”라 풀이하는데 ‘빠듯하다’는 뭘까? ‘가꾸다 = 보살피다·기르다·키우다’로 풀이하는데 ‘보살피다기르다·키우다’는 무엇이고, 서로 어떻게 다른 말일까? ‘가늠 = 헤아리다·어림잡다’로 풀이하면 세 낱말은 무엇이 어떻게 다를까? ‘가르다 = 나누다·구분’으로 풀이하면 세 낱말은 무엇일까? ‘구분’은 ‘가르다·나누다’를 옮긴 한자말일 텐데, 이런 뜻풀이를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이 봐도 아리송할 뿐이다. ‘가리다 = 구별·고르다·분간’으로 풀이하면 뒤죽박죽이 된다. 한자말 ‘구별·분간’은 또 어떻게 풀이하려고? 돌림·겹말풀이에 갇힌다. ‘움츠리다 = 오그리다’로 풀이하면 ‘오그리다’는 뭘까? ‘어울리다 = 잘 조화되다’로 풀이하면 ‘조화’는 뭘까?


그렇다고 《보리 초등 국어 바로쓰기 사전》만 뜻풀이가 엉성하지 않다. 《보리 초등 국어사전》도 똑같이 엉성하고,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도 나란히 엉성하다. 국립국어원 낱말책은 ‘조화’를 “서로 잘 어울림”으로 풀이하고, ‘어울림’을 “서로 잘 조화됨”으로 풀이한다. 우리나라 거의 모든 낱말책이 이렇게 뜻풀이를 서로 베낀다. 틀린 뜻풀이를, 겹말·돌림풀이에 갇힌 뜻풀이를 여태 안 고친다. 언제 고치려나? 아니, 고칠 마음이나 눈길이 있는가?


‘선하다 = 생생하다’로 풀이하면 ‘생생하다’는 뭘까? 한자말 ‘선하다(善-) = 올바르고 착하다’라니, ‘올바르다’하고 ‘착하다’는 뭘까? ‘옳다’하고 ‘바르다’까지 짚으면 더 끔찍할 듯하다. ‘섣부르다 = 어설프다·탐탁하지 못하다’로 풀이하면 ‘어설프다’는 어찌 될까? ‘탐탁하다’는 또? ‘빼다’를 한자말 ‘제외’로 풀이하다가 우리말 ‘덜다·줄이다·없애다’로 풀이하면, 이 두 가지 우리말은? 아니나 다를까, ‘덜다’를 ‘줄이다·떼다’로 풀이하면서 빙글빙글 돌아간다. 외마디 한자말 ‘대하다(對-) = 마주 향하다’로 풀이하면 ‘마주’하고 ‘향하다’는 뭘까? ‘대하다 = 상대하다’이기도 하다면 ‘상대하다’는 또 뭘까?


어린이한테 낱말을 더 많이 보여주려고 너무 애쓰지 않기를 바란다. 낱말을 열 가지만 짚어 주더라도 뜻풀이를 찬찬히 다듬을 노릇이다. 비슷하면서 다른 낱말을 또렷이 갈라서 제대로 보여줄 노릇이다. 그리고, 한자말을 우리말로 풀이하는 버릇하고, 우리말을 한자말로 풀이하는 버릇을 제발 걷어내자. 언제까지 이런 바보스런 굴레를 붙잡을 셈인가. 여느 책이라면 숱한 한자말을 그냥 쓰더라도 우리 낱말책이라면, ‘국어사전’이라면 우리말로만 뜻풀이를 하고 보기글을 붙일 줄 알아야지 싶다. 또한 글결도 우리말답게 손질해야지 싶다. 낱말책이 우리말 쓰임새를 반듯하고 번듯하게 밝히지 않으면 무슨 쓰임새요 쓸모가 되겠는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8.22.


《그게 바로 화난 거야!》

 톤 텔레헨 글·마르크 부타방 그림/성미경 옮김, 분홍고래, 2021.8.2.



비가 그치고 해가 난다. 비가 하루만 오고 그치나? 그래도 비가 꽤 넉넉히 왔으니 골짜기에 물이 넘실거릴 듯하다. 아침부터 해가 환하게 비춘다. 빨래를 해서 넌다. 바깥마실을 다녀와서 빨랫감이 제법 있으니 즐거이 빨래를 하라며 해가 웃음짓는구나 싶다. 하늘에 대고 “고맙습니다. 해를 듬뿍 누리지요.” 하고 절한다. 낮이 흐르고 저녁이 가까우니 구름이 북적북적하다. 이튿날에 새로 비가 오려나. 해가 기울 즈음 혼자 조용히 자전거를 탄다. 바람을 가르면서 이 바람이 어느새 바뀌려 한다고 느낀다. 바닷바람에서 뭍바람으로 바뀌기 앞서 드세게 분다. 《그게 바로 화난 거야!》를 가만히 읽고서, 들짐승하고 풀벌레하고 새는 저마다 어떻게 삶을 지으면서 이야기를 하려나 생각해 본다. 사람 사이에서 우리는 어떻게 하루를 가꾸면서 이야기를 펴나 돌아본다. 언제나 “다 다른 사람”이라고 말은 하지만 “다 같은 길”을 가야 한다고 등을 밀거나 부추기지 싶다. 이곳에 안 오면 끼워 주지 않고, 저쪽으로 가면 남으로 여긴다. 우리 삶터가 아름누리이기보다는 힘누리·이름누리·돈누리에 기울기에 ‘울타리’로 묶어서 밥그릇을 지키자면 이렇게 할밖에 없다고도 느낀다. 이 틈새에서 오롯이 사랑이 되는 길을 다시 생각하고 그린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8.21.


《낮 12시, 책방 문을 엽니다》

 박용희 글, 꿈꾸는인생, 2020.5.1.



비가 시원스레 넉넉히 내린다. 얼추 한 달 만이다. 지난 한 달 사이 다른 고장은 비가 꽤 왔는지 모르나, 고흥에서도 도화면 언저리는 비가 거의 안 오다시피 했다. 비를 뿌리지 않고 구름만 잔뜩 끼다가 지나간 하늘을 보며 “비는 왜 안 오니?” 하고 물어본다. “네가 스스로 생각하렴.” 구름은 그저 웃는다. 바람도 가만히 노래한다. 스스로 찾아내지 않는다면, 스스로 헤아리지 않는다면, 어느 하나도 스스로 모르는 셈이라고 귀띔한다. 그제 부천에 닿아서 장만한 《낮 12시, 책방 문을 엽니다》를 기차랑 버스에서 조금씩 읽었다. 책집을 마을 한켠에 열기까지 책집지기님이 마주한 삶과 하루가 찬찬히 흐른다. 남한테 읽히려는 뜻으로 글을 남기고 책을 묶을는지 모르나, 글님이라면 누구보다 스스로 되새기려고 글을 적어서 책을 엮는다고 느낀다. 이다음으로는 사랑하는 아이들하고 곁님한테 건네려고 글하고 책을 그리겠지. 지난날에는 글도 종이도 붓도 없었기에 모두 온몸으로 이야기하고 말 한 마디로 마음에 새겼다. 이제 누구나 글도 쓰고 책도 읽는 나날인데, 우리는 어떤 이야기를 남기려 하고, 이웃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어떤 마음으로 맞이하면서 오늘을 지을까. 함박비는 온몸을 맡겨 맞아도 즐겁고, 빗소리로도 상큼하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