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럼피우스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60
바버러 쿠니 지음, 우미경 옮김 / 시공주니어 / 199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으로 태어나서 살아가는 뜻

[내 사랑 1000권] 바바라 쿠니 《미스 럼피우스》



  어린이 럼피우스는 아가씨 럼피우스로 자랍니다. 아가씨 럼피우스는 어느덧 할머니 럼피우스가 되어 바닷가 한갓진 곳에 마지막 보금자리를 꾸밉니다. 어린이에서 아가씨로 자라는 동안 그림을 즐거이 그리던 럼피우스는 두 다리에 힘이 빠질 때까지 온누리를 골골샅샅 돌아다녔어요. 이제 할머니가 되고 나서는 조용한 마을 조용한 집에서 어릴 적에 할아버지한테서 들은 말을 곱씹습니다. 할아버지가 럼피우스한테 남긴 씨앗이 무엇인가 하고 되새겨요.


  럼피우스는 열 살 스무 살, 서른 살 마흔 살, 쉰 살 예순 살 즈음까지 깨닫지 못한 대목을 퍽 늘그막에 비로소 깨달았다고 해요. 화가도 여행자도 아닌 할머니인 럼피우스는 조용한 마을에 꽃씨를 심는 길을 걸었다지요.


  그림책 《미스 럼피우스》(시공주니어 펴냄)는 아주 잔잔합니다. 고빗사위 같은 줄거리가 없습니다. 할머니 럼피우스는 그리 대단한 일을 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너른 바다처럼 잔잔하기에 너른 바다처럼 따스한 기운이 흐릅니다. 대단한 일을 하지 않은 할머니 럼피우스인 터라, 우리 누구나 따스한 사랑을 심을 수 있다는 대목을 건드립니다.


  우리는 무엇을 하며 살 적에 보람이 있을까요? 즐겁게 보금자리를 가꿀 적에 보람이 있어요. 우리는 무엇을 하려고 이 땅에 태어났을까요? 곱게 사랑을 지으려고 이 땅에 태어났어요. 우리는 무엇을 하면서 이야기를 나눌 만할까요? 스스로 웃음을 자아낼 적에 이야기꽃을 피울 만해요.


  길은 먼 곳에 있지 않아요. 모든 길은 우리 코앞에 있어요. 삶은 드높은 이름이나 돈이나 힘에 있지 않아요. 삶은 스스로 짓는 살림살이에서 가만히 피어나요.


  아이들 눈망울을 들여다보면서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아이들이 언제 기뻐하는가를 가만히 살피면 좋겠어요. 아이들이 언제 노래하고 춤추고 웃고 조잘거리고 뛰고 달리다가, 우리 어른들한테 달려와서 와락 안기는가를 돌아보면 좋겠어요. 어른들이 어른으로서 지을 꿈과 뜻과 길이란 무엇인지 처음부터 다시 생각해 봐요. 2017.6.16.쇠.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리한 공주 난 책읽기가 좋아
다이애나 콜즈 글, 로스 아스키스 그림, 공경희 옮김 / 비룡소 / 200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슬기·사랑·꿈을 배우렴

[내 사랑 1000권] 6. 다이애나 콜즈 《영리한 공주》



  한때 《슬기로운 공주》라는 이름으로 나온 적이 있던 다이애나 콜즈 님 어린이문학은 2002년부터 《영리한 공주》로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슬기롭다’하고 ‘영리하다’는 결이 다른 낱말입니다. 하나는 한국말이고, 다른 하나는 한자말이기도 하지만, 이보다는 ‘슬기롭다’는 한자말 ‘지혜’하고 맞닿아요. 한자말 ‘영리’는 한국말 ‘똑똑하다’하고 맞닿지요.


  어린이문학 《영리한 공주》에 나오는 공주는 여느 공주도 그냥 공주도 아닙니다. 나라를 다스리는 임금님한테서 태어났기에 몸은 공주입니다만, 이 아이는 책으로뿐 아니라 살림살이와 온갖 삶을 두루 배워요. 더구나 스스로 배웁니다.


  머리로만 똑똑한 아이가 아니라 몸으로도 바지런하면서 살뜰합니다. 마음으로도 너그러우면서 따스해요. 착하면서 참답고 고운 마음이 두루 어우러지기에, 이 아이는 똑똑하다(영리하다)기보다는 슬기롭다(지혜롭다)고 해야 알맞아요.


  자, 한번 생각해 보기로 해요. 슬기로움하고 똑똑함은 무엇이 다를까요? 슬기로움은 두려움이나 무서움이 없습니다. 슬기로움은 언제나 즐겁습니다. 슬기로움은 웃음하고 노래를 스스로 길어올립니다. 슬기로움은 올바른 길을 사뿐사뿐 홀가분하게 걸어요. 슬기로움은 늘 사랑을 바탕으로 삶을 헤아려서 사람을 보듬는 손길이라고 할 만하지요.


  저는 우리 아이들한테 슬기랑 사랑이랑 꿈을 배우라고 이야기합니다. 아이들이 슬기랑 사랑이랑 꿈을 배우기를 바라기 앞서, 어른이자 어버이인 저부터 스스로 슬기랑 사랑이랑 꿈을 헤아리면서 배우려 합니다.


  저는 어릴 적부터 교과서나 시험문제를 배우기보다는 슬기랑 사랑이랑 꿈을 배우고 싶었어요. 더 이름난 대학교에 들어가는 길이 아니라, 즐겁게 어깨동무하는 길을 바랐어요. 더 돈을 잘 버는 길이 아니라, 기쁘게 노래하며 살뜰히 보금자리와 숲을 가꿀 줄 아는 길을 걷고 싶었어요. 슬기로운 사람으로 살면서 사랑스러운 생각이 샘솟기를 바랐어요. 자그마한 어린이문학 한 권이 이러한 대목을 차곡차곡 짚으니 참으로 아름답구나 하면서 거듭거듭 읽습니다. 2017.6.14.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꿉 Children's Playing House
편해문 지음 / 고래가그랬어 / 2009년 7월
평점 :
품절


아름다운 사진보다는 놀이

[내 사랑 1000권] 5. 편해문 《소꿉》



  아름다운 사진을 바라는 분들이 제법 많습니다. 아름다운 사진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아름다움이 무엇인가를 곰곰이 돌아본다면, 우리는 아름다움을 엉뚱하게 여기는 셈일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우리는 사랑이 무엇인지를 얼마나 제대로 알까요? 남녀 사이에 살을 섞는 일은 사랑이 아닙니다. 흔히 꺼내는 말도 사랑이 아닙니다. 마음으로 서로 따스하게 아끼거나 돌볼 줄 알면서 넓고 깊이 품으면서 착하고 참다우며 고이 흐르는 숨결일 적에 비로소 사랑이에요.


  아름다움이라 할 적에는 사랑스러운 기운이 깃들어야 합니다. 사랑스럽지 않고서야 아름다울 수 없어요. 착하거나 참답지 않을 적에도 아름답지 않아요. 다시 말하자면 그럴듯해 보이거나 멋들어져 보이는 모습은 아름다움이 아닙니다. 잘 찍은 사진도 아름다움이 아니에요.


  어른이라는 몸으로 살아도 놀이를 사랑하는 편해문 아재는 아이들한테 언제나 ‘놀이 아재’가 되려 합니다. 놀이 선생님이 아닌 놀이 아재입니다. 놀이 교사나 놀이 지도사가 아닌 놀이 아재예요. 아이들이 노는 곁에서 함께 놀고, 아이들이 없어도 혼자 놀지요. 놀이가 베푸는 기쁨을 느끼고, 놀이를 나누면서 북돋우는 사랑을 헤아립니다.


  사진책 《소꿉》(고래가그랬어 펴냄)은 한국에서 자취를 감추려고 하는 아이들 놀이를 여러 이웃나라에서 만난 가슴 벅찬 아름다움을 고스란히 담아낸 책입니다. 멋져 보이는 모습을 담지 않습니다. 그림을 그럴듯하게 꾸미지 않습니다. 노는 아이들 곁에서 함께 놀면서 수수하게 담아내는 이야기입니다. 작품이 되려고 찍은 사진이 아니라, 스스로 우러나와서 함께 노는 사이에 한 장 두 장 그러모은 이야기꾸러미예요.


  사진가 아닌 놀이 아재 자리에 서기에 아이들 놀이를 사진으로 담을 수 있습니다. 작가 아닌 놀이 아재로 어깨동무하기에 아이들 놀이판에 어우러지면서 이야기 한 자락을 사진으로 옮길 수 있습니다. 즐거운 웃음으로 기쁘게 춤추기에 아름다이 노래하는 사진이 모여 책 하나로 태어납니다. 2017.6.14.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새 박스 1~9 세트 1 데츠카 오사무 걸작선
데즈카 오사무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하고 죽음을 잇는 사랑

[내 사랑 1000권] 4. 테즈카 오사무 《불새》



  누구나 태어나면 죽는다고 하는 말을 어릴 적에 처음 들으며 ‘아니, 왜 모든 사람은 죽어야 하지?’ 하고 생각해 보았어요. 어차피 죽어야 한다면 왜 태어난 셈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사람한테 주어졌다는 백 해 안팎이라는 나날은 대단히 짧다고 느꼈어요. 이러다가 사람보다 훨씬 짧게 살다가 가는 뭇짐승이나 뭇벌레를 보았고, 바닷속에서 아주 오래 사는 물고기를 보았으며, 만 살이 넘도록 사는 나무를 보며 생각이 차츰 거듭납니다. 더 긴 삶이나 더 짧은 삶이란 따로 없겠구나 싶더군요. 더 잘 살아내거나 더 못 살아낸 몸짓도 없겠구나 싶고요. 그저 저마다 다른 온갖 삶을 치르거나 겪으면서 걸어가는 길인가 싶기도 했어요.


  어릴 적에 매우 궁금한 한 가지로 ‘왜 먹어야 하나?’가 있어요. 밥 한 끼니를 먹고 나서 머잖아 배가 고파요. 또 한 끼니를 먹고 나면 곧 배가 고프지요. 우리는 먹으려고 태어난 목숨인가 싶기도 했지요. 밥 한 끼니를 먹고서 무엇을 해야 뜻있거나 보람있을 만한가 하는 생각을 잊을 수 없더군요.


  여기에 대단히 궁금한 한 가지로 ‘왜 자야 하나?’가 있어요. 누구나 잠들면 마치 죽음에 빠진 듯한 모습이에요. 이러면서도 매우 고요하며 느긋한 모습입니다. 아기도 할머니도 잠든 모습은 엇비슷하게 살짝 웃음짓는 모습이곤 합니다.


  우리는 어쩌면 숱한 수수께끼를 풀려고 이 땅에 태어나는지 몰라요. 수수께끼를 풀다가 못 풀고서 다시 태어날 수 있을 테고요. 테즈카 오사무 님이 마지막까지 붙잡다가 마무리를 짓지 못한 《불새》(학산문화사 펴냄)라는 만화책은 삶하고 죽음을 잇는 사랑을 다룹니다. 삶을 다루고 죽음을 다루는데, 둘 사이에 사랑이 있다고 하는 대목을 곰곰이 짚어요. 죽이거나 죽어도, 밉거나 싫어도, 시샘하거나 두려워해도, 우리 사이에는 늘 잔잔하게 사랑이 흐르며, 이 사랑을 깨달을 때에 ‘불새’와 같은 넋이 된다는 이야기로 퍼집니다.


  만화를 그린 하느님이라는 이름을 받은 테즈카 오사무 님인데, 《불새》는 바로 ‘만화 하느님’ 나름대로 온힘을 바쳐서 남기려 했던 사랑 이야기일 수 있습니다. 우리 마음에 깃든 하느님을 찾으려던 이야기를 만화로 그렸구나 싶어요. 2017.6.13.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 증보판 창비시선 20
신동엽 지음 / 창비 / 198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는 노래가 되어

[내 사랑 1000권] 3. 신동엽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제가 중학교를 마칠 무렵 대학입시가 바뀌었다며 떠들썩했습니다. 연합고사가 사라지고 수능하고 본고사를 치른다고 했어요. 새로운 대학입시는 제가 고3이 되어 처음으로 치러야 했고, 교사들은 이 새로운 대학입시에 맞추어 예전 입시교육을 통째로 버려야 했어요. 이때에 크게 바뀐 한 가지는 교과서 아닌 책을 읽혀야 한다는 대목입니다. 새로운 대학입시는 교과서 아닌 책에서 보기글을 많이 따오겠다고 했어요.


  2010년대 한복판을 지나면서 2020년대로 접어드는 즈음에는 아무것이 아닐 만하지만, 1990년대 첫무렵으로서는 수능이나 본고사에 김수영이나 신동엽 같은 시인이 남긴 글이 시험문제로 나올 수 있던 일이 혁명과 같습니다. 새 바람이라고 할까요. 노동자 시나 농민 시가 시험문제 보기글로 나올 수 있었고요.


  말장난 같아 보이는 따분한 시가 아닌, 삶을 다루는 시를 새로운 대학입시를 앞두고 처음으로 만났습니다. 교과서에 없는 시를 읽어야 한다는 새 대학입시에 맞추어 김수영이나 신동엽이라는 이름을 처음 듣고서 이분들 시집을 처음으로 손에 쥐어 보았어요.


  1979년에 나온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창작과비평사 펴냄)를 1992년에 읽으며 가슴이 뛰었습니다. 시란, 살아서 숨쉬는 글이네 싶더군요. 시란, 펄떡거리는 춤사위로구나 싶더군요. 시란, 어깨동무하며 노래하는 이야기였네 싶더군요. 시란, 살림살이가 고스란히 묻어나는 사랑이네 싶더군요.


  새로운 대학입시는 학교 울타리에 갇힌 책을 풀어 주었습니다. 그래도 학교에서는 이런 시집을 소지품검사를 앞세워 제 손에서 빼앗고는 불온도서라고 도장을 찍다가, 국어 교사 손을 거쳐 다시 돌려주었어요. 고등학교를 마치고도 신동엽 시집을 으레 들고 다니며 되읽는데, 전투경찰은 불심검문을 한다며 이 시집을 빼앗으며 ‘신동엽 시를 읽는 스무 살 젊은이’를 간첩으로 몰아세운 적도 있습니다.


  자전거 꽁무니에 막걸리병을 꽂고서 시인을 찾아가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눌 만한 대통령을 바란 노래가 깃든 시집은 참말로 불온도서일까요. 2017.6.13.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