닉 아저씨의 뜨개질 벨 이마주 17
디 헉슬리 그림, 마거릿 와일드 지음, 창작집단 바리 옮김 / 중앙출판사(중앙미디어) / 2002년 4월
평점 :
품절


마음으로 늘 하나입니다

[내 사랑 1000권] 22. 마가렛 와일드·디 헉슬리 《닉 아저씨의 뜨개질》



  닉 아저씨는 뜨개질을 잘하지 않습니다. 닉 아저씨는 뜨개질을 그저 좋아합니다. 혼자 하는 뜨개질보다 졸리 아주머니하고 나란히 앉아서 뜨개질을 할 적에 더없이 좋아합니다. 아침마다 기차를 타고 45분 동안 함께 달리는 길에 톡톡톡톡 뜨개바늘이 부딪는 소리를 내면서 털실이 새롭게 옷이 되고 인형이 되는 모습을 지켜보며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는 하루를 아주 좋아하지요.


  이러던 어느 날 닉 아저씨는 슬픔에 잠겨요. 그 즐겁던 아침에 졸리 아주머니를 더는 만날 수 없거든요. 졸리 아주머니는 그만 쓰러지고 말아 더는 기차를 타고 닉 아저씨하고 기찻간 뜨개마실을 할 수 없거든요.


  닉 아저씨하고 졸리 아주머니는 앞으로 무엇을 할 만할까요? 졸리 아주머니는 병원 침대에 누워 기찻간 뜨개마실을 누릴 수 없다면 삶에서 보람이란 무엇이 될까요? 그림책 《닉 아저씨의 뜨개질》은 뜨개질 하나를 놓고 두 아저씨하고 아주머니 사이에 피어나는 따스하면서 맑은 마음이 어떻게 즐거운 노랫가락으로 거듭날 만한가를 차분히 들려줍니다. 이 그림책은 우리더러 뜨개질을 해 보라고 부추기지 않아요. 그러나 뜨개질 하나로 삶을 바꿀 뿐 아니라 살림도 바꾸고, 생각을 바꾸면서 사랑까지 새롭게 끌어낼 수 있구나 하고 알려줍니다.


  가게에 가서 인형을 산 뒤에 선물해야 아이들이 반길까요? 가게에 가서 옷을 산 뒤에 선물해야 아이들이 기뻐할까요? 받는 선물이나 주는 선물이란 무엇일까요? 우리는 이레쯤 신나게 일을 해서 번 돈으로 뭔가 값있는 것을 사다가 주어야 선물이라고만 여기지는 않나요? 우리는 이레쯤 품을 들이고 마음을 들여서 손수 지은 꿈을 건네는 살뜰한 선물을 어느새 잊지는 않나요?


  아이들한테는 더 많은 장난감이 있어야 하지 않습니다. 어른들한테는 더 많은 돈이 있어야 하지 않습니다. 아이들한테는 더 좋은 새옷을 주어야 하지 않습니다. 어른들한테는 더 많은 새옷을 건사할 옷장이 있어야 하지 않습니다. 자, 우리 손을 맞잡고 나란히 앉아 볼까요? 손에서 손을 타고 흐르는 기운을 느꼈으면 이 따뜻한 손으로 뜨개바늘을 쥐고서 서로서로 아름다운 그림을 한 올 두 올 지어 볼까요? 2017.12.5.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삶/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해요, 찬드라 - 불법 대한민국 외국인 이주 노동자의 삶의 이야기
이란주 지음 / 삶창(삶이보이는창) / 200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말해야 합니다

[내 사랑 1000권] 21. 이란주 《말해요 찬드라》



  우리는 말해야 합니다. 기쁠 때에는 기쁘다고 말하고, 슬플 때에는 슬프다고 말해야 합니다. 우리는 말해야지요. 좋으니 좋다고 말하며, 나쁘니 나쁘다고 말해야지요. 말을 안 해도 마음으로 알아차리는 사람이 있으나, 말을 안 하니 도무지 못 알아차리는 사람이 있어요. 게다가 말하도 또 말해도 좀처럼 안 알아들으려 하는 사람까지 있습니다.


  한때 한국에서는 나라밖으로 돈을 벌러 나간 사람이 많습니다. 이분들은 다른 나라에서 어떤 일을 하면서 어떤 살림을 꾸렸을까요? 싫은 일을 해야 했거나 손찌검을 받거나 거친 말을 들어야 했을까요? 돈을 넉넉히 받으면서 한국에 있는 가난한 식구한테 살림돈을 보내 줄 수 있었을까요?


  오늘날 한국에서는 이 땅에 일자리가 없어서 나라밖으로 일자리를 알아보러 떠난다고 하는 사람은 거의 없지 싶습니다. 오히려 이 땅에서는 오랜 솜씨나 재주를 물려받을 일손이 없어서 알뜰하거나 엄청난 솜씨나 재주가 하나둘 사라지곤 합니다. 그리고 이런 자리마다 이웃 여러 나라에서 숱한 사람이 찾아와서 일을 익힙니다.


  돌이키면 지난날에는 한국에서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다른 나라로 떠나서 일거리를 얻으면서 새로운 일을 익혀서 한국으로 돌아와 새로운 일을 일으켰습니다. 오늘날에는 한국 스스로 새로운 일도 오랜 일도 제대로 물려주거나 물려받지 못하는 얼거리인데, 이러면서 이 일을 맡은 나라밖 이웃을 깎아내리거나 괴롭히는 짓이 불거집니다.


  《말해요 찬드라》는 이주노동자를 짓밟거나 괴롭히면서 돈만 밝힌 한국사람 모습을 고스란히 비춥니다. 한국으로 꿈을 품고 찾아온 숱한 이주노동자가 얼마나 아프고 슬프며 괴로운가를 낱낱이 드러냅니다.


  찬드라, 말해야 해요. 우리는, 들어야 해요. 찬드라, 노래해야 해요. 기쁨뿐 아니라 아픔도 노래해야 해요. 이 나라에서 사는 귀 닫고 눈 감은 사람들이 귀를 열고 눈을 뜰 수 있도록 노래해야 해요. 바람 같은 마음을, 해님 같은 숨결을, 흙님 같은 넋을, 씨앗 같은 사랑을 노래해야 해요. 2017.10.31.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삶/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쥐와 고래 뒹굴며 읽는 책 1
윌리엄 스타이그 글 그림, 이상경 옮김 / 다산기획 / 199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무라는 이름

[내 사랑 1000권] 20. 윌리엄 스타이그 《생쥐와 고래》



  생쥐하고 고래는 동무가 될 수 있습니다. 생쥐하고 고래는 저마다 다른 삶터에서 살아가기에 둘이 만날 수 있는 때는 거의 없을 만하지만, 둘은 온누리에 꼭 하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벗이 될 수 있습니다. 생쥐하고 고래는 둘이 쓰는 말이 달라서 말로 이야기를 나누기 어려울 테지만, 서로 마음이랑 마음으로 뜻이 맞아서 따사롭고 넉넉한 사랑을 나눌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야기를 그림책 《생쥐와 고래》(다산기획,1994)가 넓고도 깊이 그려서 보여줍니다. 아주 자그마한 그림책 하나인데, 이 자그마한 그림책은 우리가 어떤 동무를 사귀고 어떤 벗으로 지낼 적에 삶이 환하게 되는가를 잘 보여주어요.


  더 많은 동무가 있어야 할까요? 또래인 동무가 많아야 할까요? 온누리에 동무가 꼭 하나 있으면 어떠할까요? 마음이 맞을 뿐 아니라 마음을 아끼거나 보살필 줄 아는 동무가 하나 있으면 어떠한가요?

  마음으로 아끼기에 온힘을 다해서 도울 수 있습니다. 마음으로 보살피기에 온힘을 쏟아서 슬기를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마음으로 만나기에 언제나 웃음을 지으면서 서로 그릴 수 있어요. 마음으로 생각하고 어울리기에 늘 가슴 가득 그리운 눈물꽃으로 서로 떠올려요.


  우리 동무는 가난하지 않습니다. 우리 동무는 돈이 많지 않습니다. 우리 동무는 못생기지 않습니다. 우리 동무는 잘생기지 않습니다. 우리 동무는 언제나 동무입니다. 우리 동무는 수수하면서도 멋스러운 사람입니다. 우리 동무는 스스로 하루를 지을 줄 알고, 우리 동무는 어깨를 겯고서 함께 일하거나 놀 줄 압니다. 우리 동무는 이 땅을 사랑하는 마음이요, 우리 동무는 맑은 바람을 함께 마시면서 가슴을 펴는 몸입니다.


  저는 그림책 《생쥐와 고래》를 1980년대 첫무렵에 처음 만났습니다. 아직 제대로 된 번역책이 없던 때에 학습지 별책부록으로 만났고, 1990년대에 이르러 제대로 된 책으로 만났으며, 이제 우리 집에 여러 권을 건사하여 아이들하고 틈틈이 들추어 다시 보고 또 봅니다. 2017.10.16.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토의 비 오는 날 내 아이가 읽는 책 4
파멜라 R. 레비 그림, 나타샤 임 글, 김은정 옮김 / 제삼기획 / 200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함께 놀고 함께 치우고 함께 살림해요

[내 사랑 1000권] 19. 나타샤 임·파멜라 T. 레비 《오토의 비 오는 날》


  사다리가 있으면 사다리를 타고 싶은 아이입니다. 외줄이 있으면 외줄을 밟고서 건너 보고 싶은 아이입니다. 곁에서 어른들이 하는 모든 일을 눈여겨보고는 따라서 해 보고 싶은 아이입니다.


  아이는 스스로 무엇을 잘 하거나 못 하는가를 헤아리지 않습니다. 여러 어른들이 다 하니까 저도 이럭저럭 할 만하리라 여깁니다. 즐겁게 맞아들여서 신나게 해 보려고 하지요.


  눈이 오는 날 눈밭에서 뒹굴며 노는 아이는 추위를 잊습니다. 비가 오는 날 웅덩이를 첨벙거리며 노는 아이는 온몸이 젖어도 하나도 안 느낍니다. 아이는 늘 놀이를 하는 마음 하나를 느껴요. 온몸을 움직이면서 온마음을 쏟는 놀이 한 가지를 바라봅니다.


  그런데 어른은 으레 바빠요. 집에서는 집안일을 하느라 바쁘고, 집 바깥에서는 집밖일을 하느라 바쁘답니다. 어른은 아이하고 놀 틈을 못 내기 일쑤예요. 아이가 혼자서 놀기를 바라고, 아이가 다른 또래나 동무하고 놀기를 바라지요. 또는 아이를 학교나 시설이나 학원에 맡기고서 어른 스스로 할 일에만 온힘을 쏟고 싶기도 합니다.


  아이는 어떤 마음일까요? 아이는 어버이가 학교에 가라 하니까 갈 뿐이지 않을까요? 아이는 어버이가 스스로 가르쳐 주겠노라 말하면 기쁘게 배우지 않을까요? 아이는 어버이가 함께 놀자고 부르면 활짝 웃음꽃을 피우지 않을까요?


  그림책 《오토의 비 오는 날》에는 어머니하고 아이가 나옵니다. 아이는 비가 오는 날 놀고 싶은데, 어머니는 비가 오건 말건 맡아서 할 일을 코앞에 두고서 끙끙거립니다. 아이는 아직 혼자 밖에서 놀 만한 나이가 아닙니다. 게다가 도시라면 아이를 섣불리 바깥에 내보낼 수 없을 테고요. 어버이는 아이 마음을 얼마나 읽을 수 있을까요? 우리 어른들은 일을 왜 할까요? 우리 어른들은 일하느라 바쁜 나머지 아이하고 어울릴 틈이 없고, 아이한테 놀이를 물려주지 못하고, 아이하고 웃음을 짓는 하루를 누리지 못한다면, 아이 마음에서 어떤 씨앗이 싹틀 수 있을까요? 함께 놀고, 함께 치우고, 함께 살림하고, 함께 쉬기에 보금자리입니다. 2017.9.16.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삶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체스네 아이들 - 빈곤의 문화와 어느 멕시코 가족에 관한 인류학적 르포르타주
오스카 루이스 지음, 박현수 옮김 / 이매진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웃으로 마주하는 살림

[내 사랑 1000권] 18. 오스카 루이스 《산체스네 아이들》



  멕시코에 ‘산체스’네 식구가 있다고 합니다. 산체스란 매우 흔한 이름이기에 산체스네는 그야말로 곳곳에 있으리라 생각해요. 그런데 그 수많은 산체스네 가운데 어느 한 집안을 놓고서 학자 한 사람이 오랫동안 지켜보았습니다. 지켜보면서 산체스네 살림을 적바림했고, 이를 책으로 엮었습니다.


  학자 한 사람은 산체스네를 어깨너머로 구경하지 않습니다. 이웃이나 동무로서 마주하면서 산체스네 살림을 마주했습니다. 학자 한 사람으로서 가난한 산체스네 사람들한테 이웃이나 동무가 되면서, 멕시코를 비롯해서 온누리 어디에나 있는 가난한 숱한 사람들한테 우리가 저마다 이웃이나 동무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책으로 엮었어요.


  학자 한 사람이 쓴 책은 사람들 생각을 얼마나 움직일 수 있었을까요? 학자 한 사람이 이웃이자 동무로 마주한 사람들 살림살이 이야기는 정치나 사회나 경제를 얼마나 움직일 수 있었을까요?


  아마 어느 하나도 제대로 알기는 어려우리라 봅니다. 다만 오스카 루이스라고 하는 분이 1960년대에 선보이고, 한국에서는 1970∼80년대에 처음 옮긴 뒤에 1990년대와 2010년대에 새로운 옷을 입은 책이 나오는 흐름을 돌아보건대, 작은 이야기 하나는 씨앗으로 심었으리라 생각해요.


  이웃으로 마주하기에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동무로 지내기에 책 한 권을 학술·학문 자료로만이 아니라 참말로 이야기 하나로 퍼뜨릴 수 있습니다.


  가난하기에 늘 힘들지 않습니다. 돈이 많기에 안 힘들지 않습니다. 사랑이나 즐거움을 빼앗길 적에는 늘 힘들고 맙니다. 사랑이나 즐거움을 나누고 누리며 어깨동무하는 자리에서는 가난이나 부자라는 굴레가 모두 사라집니다.


  영화 〈I am Sam〉에서 누가 즐거운 사람일까요? 이 영화에서 누가 안 즐거운 사람일까요? 이 영화에서 가난과 부자는 어떻게 다를까요? 이 영화에서 이웃이나 동무란 누구일까요? 여름에도 겨울에도 해님은 늘 곱게 온누리를 비춥니다. 2017.8.23.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7-08-24 1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개정판은 아직 못읽어보았는데 리뷰가 반갑습니다

숲노래 2017-08-24 11:40   좋아요 0 | URL
같은 분이 옮긴 책인데, 저도 새로 나온 책 번역이 궁금하기도 해요. 그동안 번역책을
읽어 본 바에 비추면, 오래된 책은 수수하거나 투박하면서 맛깔스러운 대목이 있구나 싶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