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여우 씨 동화는 내친구 48
로알드 달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퀸틴 블레이크 그림 / 논장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아 우리는 할 수 있단다

[내 사랑 1000권] 26. 로알드 달 《멋진 여우 씨》



  로알드 달 님이 《멋진 여우 씨》라는 어린이문학을 쓴 줄은 뒤늦게 알았습니다. 먼저 영화를 보았어요. 영화를 보고 한참 뒤에 생각했지요. 로알드 달 님이 쓴 글로 영화를 찍었다면, 글이 있겠구나 하고요. 아주 마땅한 노릇이지만 영화를 한참 보고 자꾸 볼 적에는 이를 못 깨달았어요.


  한국말로는 2007년에 처음 나왔고 2017년에 새판으로 나옵니다. 영화만큼 사랑받지는 못하는구나 싶은데, 어린이문학 《멋진 여우 씨》에는 어버이 여우하고 아이 여우가 서로 어떻게 살림을 짓는가 하는 대목을 잘 그립니다. 이와 맞물려서 ‘살림을 안 짓고 제 밥그릇만 따지는 어른 사람’들이 얼마나 바보스럽고 어리석은가를 재미나게 견주어서 보여주어요.


  어른 사람은 그저 먹고 마시고 싸우고 총을 들 뿐입니다. 어버이 여우는 어떻게 하면 슬기롭고 즐겁게 살림을 지으면서 이를 아이들한테 물려줄까 하고 생각합니다. 어른 사람은 이웃하고 나누려는 생각이 터럭만큼도 없으나, 어버이 여우는 이웃하고 함께 지낼 너른 숲을 꿈꾸어요.


  아이 여우가 오랫동안 굴을 파다가 드디어 먹잇감을 찾아냈을 적에 어버이 여우는 아이들을 가볍게 타일러요. 오랫동안 못 먹은 몸에 고기(밥)를 섣불리 넣으면 안 된다고, 물부터 가볍게 축이고 기다려야 한다고 말이지요.


  글로 쓴 《멋진 여우 씨》를 읽으면 이러한 대목을 낱낱이 짚을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이러한 대목을 살리지 않았어요. 영화는 아무래도 ‘보는 재미’에 맞추어 ‘더 멋진 그림’을 살리려 했어요. 이와 달리 글은 ‘마음으로 그리는 기쁨’에 맞추더군요. 아이들이 이 글을 읽으면서 처음부터 읽어낼는지 나중에 알아챌는지 알 수는 없어요. 다만 슬기로운 길을 걸어가려고 하는 어버이 여우 마음을 찬찬히 읽고 느끼리라 봅니다. 아름다운 글이란 찬찬히 스미기 마련이에요. 사랑스러운 살림이란 시나브로 퍼지기 마련이에요. 어릴 적에 기숙학교에서 받은 끔찍한 괴롭힘을 오히려 너른 사랑으로 품은 로알드 달 님 작품은 참 따뜻합니다. 2018.1.29.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책살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마 옥이 - 이원수 동화집 창비아동문고 1
이원수 지음, 이만익 그림 / 창비 / 200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도 전태일을 벙긋하지 못한 그때

[내 사랑 1000권] 28. 이원수 《꼬마 옥이》



  1970년 가을 뒤, 아무도 섣불리 전태일이라는 이름을 벙긋하지 못할 적에 뜻밖에 어린이문학에서 전태일 님을 기리는, 아니 전태일이라는 이름으로 드러난 노동자 이야기를 다룬 글이 태어납니다. 박정희가 무섭고, 박정희 곁에서 사랑받는 윤석중이 두려워, 다들 벌벌 떨면서 눈치를 살피던 때인데, 이원수 님은 씩씩하게 〈불새의 춤〉이라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불새의 춤〉은 매우 짧습니다. 아마 더 길게 그리기 어려웠으리라 봅니다. 더 길게 그렸다가는 아무리 이원수 님이라고 하더라도 군사독재 총부림에 조용히 스러져 버렸을 수 있을 테니까요.


  우리는 오늘 전태일이라는 이름을 떳떳이 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영화도 찍을 수 있고, 만화도 그릴 수 있습니다. 여러 가지 어린이문학이나 어른문학으로 꽃피울 수 있기도 하며, 전태일문학상까지 있어요.


  그런데 이원수 님은 일제강점기 끝무렵에 할 말을 하지 못했습니다. 학교를 다니며 일으킨 독서회 사건으로 늘 형사가 쫓아다닌 바람에 가난하게 살아야 하던 힘든 수렁에서 친일시를 썼어요. 그렇다고 해방 뒤에 이를 털어놓지 못합니다. 해방 뒤에 갈갈이 찢긴 나라에서 어린이문학을 새롭게 일구는 길에 온힘을 쏟으며 말없는 말로 뉘우치는 몸짓이었다고 할까요.


  동심천사주의에 물들지 않고, 반공문학에 길들지 않으며, 입시교육으로 아이들을 내몰지 않은 몇 안 되는 어린이문학가인 이원수 님이 쓴 동화를 모은 《꼬마 옥이》는 이녁 스스로 더 씩씩하지 못한 부끄러움을 밝히면서 이 나라 아이들이 새롭게 일어서며 참말로 당차게 가슴을 펴기를 바란 작은 씨앗이지 싶습니다. 씨앗을 남기고 흙으로 돌아간 이원수 님이라고 하겠지요.


  꼬마 옥이가, 불새가, 바둑이가, 은이가, 희수가, 바로 새로운 꽃이며 길이고 노래입니다. 우리는 옛어른이 남긴 발자국을 가만히 짚어 보면서 하나부터 열까지 차근차근 배울 수 있습니다. 2018.1.18.나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책삶)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를 부른다 창비아동문고 63
이원수 지음, 이상권 그림 / 창비 / 197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래꾸러미이자 사랑꾸러미

[내 사랑 1000권] 25. 이원수 《너를 부른다》



  누가 저한테 온누리 시집 가운데 꼭 한 권만 건사할 수 있다면 어느 책을 가슴에 품겠느냐고 묻는다면 아주 쉽게 하나를 밝힙니다. 저한테는 이원수 님 동시집 《너를 부른다》입니다. 윤동주도 김소월도 백석도 아닌, 김남주도 고정희도 신동엽도 아닌, 이원수라는 분이 일군 노랫말은 예나 이제나 온누리 어린이 벗님하고 어른 벗님한테 삶을 사랑하는 슬기로운 숨결을 잘 이야기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앞으로 《너를 부른다》를 너르게 품으면서 새롭게 거듭날 시집을 만날 수 있을까요? 우리는 오늘 《너를 부른다》처럼 아이를 사랑하고 어른을 북돋우는 사랑스러운 시집을 쓸 수 있을까요?


  다만 저는 《너를 부른다》를 곧이곧대로 읽거나 읊지는 않습니다. 이 동시집 곳곳에 살짝 끼어든 일본 말씨는 가만히 걷어내어 읽거나 읊습니다. 이를테면 “따뜻한 사랑의 마음이 되어요”를 “따뜻한 마음으로 사랑이 되어요”로 손질한다든지 “파란 하늘 밑에 파란 잔디밭”을 “파란 하늘 밑에 푸른 잔디밭”으로 손질한다든지 “기뻐 뛰는 가운데서도”를 “기뻐 뛰면서도”로 손질한다든지, “열매 속에 들어가선”은 “열매에 들어가서”로 손질하고, “입을 맞춰 주고 있네”를 “입을 맞춰 주네”로 손질합니다.


  몇 군데를 손질하면서 읽거나 읊고 싶은 마음이란, 이 노랫말을 참말로 삶을 사랑하는 노래로 여기려는 마음입니다. 늘 부르려는 노래이기에 한 올 두 올 손질해서 아이들하고 함께 불러요. 언제나 노래하려는 말이기에 석 올 넉 올 기쁘게 받아들여서 마음에 삭입니다.


  한겨울에는 씩씩하게 노는 아이들을 그리는 단출한 시집입니다. 한여름에는 개구지게 노는 아이들을 그리는 상냥한 시집입니다. 한가을에는 일하는 아이들을 그리는 야무진 시집이요, 한봄에는 꽃송이 따면서 어깨동무하는 아이들을 그리는 사랑 어린 시집입니다. 참말로 시집 하나란 노래꾸러미입니다. 참으로 시집 하나는 사랑꾸러미입니다. 2018.1.1.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녁뜸의 거리
고노 후미요 지음, 홍성민 옮김 / 문학세계사 / 2005년 11월
평점 :
절판


북새통에도 살림을 가꾸는 사람들

[내 사랑 1000권] 24. 코노 후미요 《저녁뜸의 거리》



  1968년에 태어난 사람인데 일본이 태평양전쟁을 치른다면서 나라도 마을도 억누르던 모습을 또렷하게 그릴 뿐 아니라, 이 전쟁이 무슨 뜻이었는가를 부드러이 밝히기도 하고, 그 북새통에 아프면서 고단하게 살아가던 수수한 사람들 살림살이를 고즈넉히 밝힌다면?


  만화영화로도 나온 《이 세상의 한구석에》라는 작품이 예전에 본 만화결하고 매우 비슷하다고 느껴서 문득 찾아보다가 ‘아!’ 하고 놀랍니다. 한국말로 2005년에 나온 《저녁뜸의 거리》라는 만화책을 그린 분이 선보인 작품이 요즈막에 새로 나왔군요. 2005년에 한국말로 나온 만화책에는 ‘고노 후미요’라는 이름이었고, 2017년에 한국말로 나온 만화책에는 ‘코노 후미요’라는 이름입니다. 일본말 ‘こ’는 ‘코’로 읽어야 맞으니 2005년에 한국말로 옮긴 출판사는 잘못 적은 셈이네요.


  만화영화로 나온 새 작품을 보면서도 느끼는데요, 예전에 《저녁뜸의 거리》를 볼 적에 이렇게 삶을 작고 낮은 자리에서 바라볼 줄 아는 눈길이 더없이 상냥하면서 곱구나 싶었습니다. 인문이나 역사라는 대단한 이름을 안 붙이더라도 좋습니다. 총알받이가 되어야 한 사람이 어떤 살림을 지었는지 찬찬히 보여주어도 됩니다. 공장에 끌려가 총알이며 항공모함이며 총을 만들어야 한 사람이 어떤 밥을 먹으며 보금자리를 가꾸었는지 가만히 보여주어도 됩니다.


  우리는 우리 이야기를 어떻게 그리거나 적을 수 있을까요? 지난날 우리 살림살이뿐 아니라 오늘날 우리 살림살이를 어떻게 그리거나 적을 만할까요? 어정쩡하게 옛생각에 잠기기만 하는 그림이나 글이 아닌, 하루하루 온힘을 다해서 즐겁게 살림꽃을 지피려고 하는 사람들이 웃고 울며 어깨동무하던 숨결을 어떤 그림이나 글로 담을 만할까요?


  저기 저 너머에 사는 작은 이웃이 넌지시 말을 겁니다. 여기 이곳에 사는 낮은 이웃이 가만히 글월을 띄웁니다. 저기 저 너머 작은 이웃이 살며시 노래를 부릅니다. 여기 이곳 낮은 이웃이 고즈넉히 단잠에 듭니다. 2017.12.30.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름공항 벨 이마주 28
데이비드 위스너 그림, 이상희 옮김 / 중앙출판사(중앙미디어) / 2002년 7월
평점 :
절판


새롭게 피어나니 즐겁게 놀아

[내 사랑 1000권] 23. 데이비드 위즈너 《구름 공항》



  구름은 똑같은 모습이 없습니다. 하늘을 가만히 올려다본 분이라면 다 알리라 생각해요. 우리는 어떤 사람도 나서 죽을 때까지 똑같은 모습인 구름을 하나조차 볼 수 없어요.


  그러면 왜 똑같은 구름을 하나조차 볼 수 없을까요? 어떻게 구름은 늘 다른 모습일까요? 아니, 어찌하여 구름은 늘 새로운 모습으로 피어나서 우리한테 새로운 그림을 보여주고, 우리 눈이며 마음에 새로운 빛깔하고 무늬를 바라보면서 새로운 이야기꽃을 품도록 북돋아 줄까요?


  수수께끼를 좋아하는 아이라면 그림책 하나를 곁에 두면서 구름하고 노닐 만하지 싶습니다. 어른 가운데에도 아직 수수께끼를 좋아하는 분이 있으면 아이 곁에 나란히 쪼그려앉아서 그림책 하나를 함께 읽으며 구름하고 어우러질 만하지 싶고요.


  데이비드 위즈너 님은 말 없이 그림으로만 이야기를 엮는 《구름 공항》으로 구름이 처음에는 다 똑같은 모습이어야 했으나 어느 날 부터 다 다른 모습이 되었다고 하는 줄거리를 밝힙니다.


  작은 구름이 작은 아이하고 놀다가 슬그머니 구름 공항으로 데리고 가요. 구름 공항에서 작은 아이를 본 온갖 구름은 작은 아이가 재미있게 놀도록 이끌고, 작은 아이는 온갖 구름이 저마다 다른 몸이 되어 저마다 새로운 하루를 보내고 싶다는 뜻을 읽습니다. 이리하여 작은 아이는 종이를 펴서 요모조모 생각을 하면서 재미나게 그림놀이를 합니다. 작은 아이가 짓는 그림놀이를 지켜본 온갖 구름은 새로운 모습이 되어 보는 ‘몸짓놀이’가 신납니다. 구름 공항을 다스리는 어른들은 이를 못마땅하게 여깁니다만, 모든 구름이 늘 새롭기를 바라니, 나중에는 구름 공항 어른들도 더는 이를 막지 못해요.


  틀에 갇히고 싶지 않은 구름입니다. 틀에 가둘 수 없는 구름입니다. 바람도 구름처럼 틀에 가둘 수 없습니다. 물줄기도 틀에 못 가두고, 꽃이나 풀이나 나무도 틀에 못 가두어요. 사람도 매한가지이지요. 어른이나 아이 모두 틀이 아닌 새로운 꿈을 가슴에 담으면서 사랑으로 피어나며 환하게 웃고 어우러집니다. 2017.12.5.불.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책삶)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