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좀 생각합시다 33


 자는 게 취미


  그림책을 읽다가 “그러고 보니 사자가 낮잠 자는 게 취미라고 농담했었지”라는 글월을 보았어요. 아이들한테 그림책을 읽어 주다가 멈칫합니다. 그대로 읽는들 못 알아듣겠네 싶어, “그러고 보니 사자가 낮잠을 즐긴다고 웃기는 말을 했지”로 고쳐서 읽어 줍니다. “그러고 보니 사자가 낮잠을 좋아한다고 우스갯소리를 했지”로도 고쳐 봅니다.


  “낮잠 자는 게 취미라고 농담했었지”는 틀린 말이 아닙니다. 이런 말을 어른들이 쉽게 쓸 뿐입니다. 그러나 그림책에 이런 글월을 넣어야 했을는지 생각해 봐야지 싶습니다. 이제 이런 말씨에는 고개를 갸우뚱할 노릇이지 싶어요. 아이들은 그림책에서 알뜰한 줄거리랑 사랑스러운 이야기뿐 아리나 즐거운 말을 익히거든요.


  어떻게 말할 적에 즐거울까요? 낱말을 어떻게 가려서 쓸 적에 우리 마음을 제대로 담아낼까요? 우리는 말을 어느 만큼 가다듬을 수 있을까요? 흔히 쓰는 말 한 마디에 얼마나 마음을 기울여 사랑을 쏟을 만한가요?


  익숙한 대로 쓸 수 있으나, 새롭게 쓸 수 있습니다. 아름답게 자리잡은 말씨를 넉넉히 쓸 수 있고, 앞으로 아름답게 자리잡을 말을 살펴서 쓸 수 있어요. “독서하는 게 취미야”가 아닌 “책을 좋아해”나 “책을 즐겨 읽어”나 “책읽기를 즐겨”라 할 수 있습니다. “요리하는 게 취미야”가 아닌 “밥을 좋아해”나 “밥하기를 즐겨”나 “밥을 즐겁게 지어”라 할 수 있어요.


  말끝 하나를 바꾸어 말결을 새롭게 가꿉니다. 말씨 하나를 손보아 말마디에 새옷을 입힙니다.


  가만히 헤아려 봐요. 우리는 “먹는 게 취미야”나 “노래하는 게 취미야” 같은 일본 말씨+번역 말씨가 아니어도, “먹기를 좋아해”나 “노래를 좋아해”처럼 수수하게 이야기를 했어요. 새 말씨도 지을 만합니다. “나는 밥님이야”라든지 “난 맛밥을 즐겨”처럼. “나는 노래 즐김이야”라든지 “나는 노래꽃님이야”처럼. 2018.3.23.쇠.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32


 다솜


  ‘다솜’이라는 이름을 어버이한테서 받은 사람이 제법 많습니다. 1970년대부터 ‘다솜’이라는 이름을 아이한테 붙이는 분이 나타났지 싶고, 1950∼1960년대에도 이 말을 아이한테 붙였을 수 있고, 더 먼 옛날에도 즐거이 썼을 수 있어요.


  2018년에 이르도록 국립국어원 사전에는 ‘다솜’이라는 낱말이 없습니다. 국립국어원 일꾼은 ‘다솜’을 구태여 사전에 올려야 한다고 여기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 낱말을 매우 즐거우면서 기쁘게 써요. 생각해 보셔요. 아이한테 붙이는 이름으로 ‘다솜’을 쓴다면, 이 말을 얼마나 사랑한다는 뜻입니까.


  아이한테 ‘사랑’이란 이름을 붙이는 어버이도 많지요. ‘다솜·사랑’, 두 낱말은 한 뜻입니다. ‘다솜’은 사랑을 가리키는 옛말이라고도 해요. 그런데 이 대목에서 다시 헤아리면 좋겠습니다. 참말로 ‘다솜’이 옛말일까요? 오늘날 사전에조차 오르지 않는 그저 아스라한 옛말일까요? 아직 말밑이 어렴풋하니 사전 올림말로 다루기에는 엉성하다고 여기면 될까요?


  모든 말은 오늘 이곳에서 우리가 씁니다. 오늘 이곳에서 살아가는 우리가 스스로 쓰지 않는 말은 바로 죽습니다. 쓰지 않으니까 죽어요. 쓰니까 삽니다. 쓰기 때문에 살아나지요. ‘쓰는 말 = 오늘말’입니다. ‘안 쓰는 말 = 죽은말’이에요.


  오늘날 ‘다솜’은 사람이름뿐 아니라 가게이름이나 집이름으로 널리 씁니다. 물건에도 이 낱말을 이름으로 붙입니다. 이 낱말을 혀에 얹어서 말할 적마다 마음 가득 즐거운 숨결을 느낄 수 있기에 오늘 이곳에서 널리 써요. ‘사랑’ 한 가지만 써도 나쁘지 않습니다만, ‘다솜’이란 낱말을 굳이 오늘날 새롭게 쓰려고 하는 마음이란, 사랑을 더 깊고 넓게 살피고픈 마음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이곳에서 즐겁게 짓는 삶을 더 사랑스레 바라보고, 날마다 기쁘게 돌아보려는 뜻일 수 있어요. 머잖아 ‘다솜’뿐 아니라 ‘다솜하다’나 ‘다솜벗·다솜이웃·다솜님·다솜놀이·다솜노래·다솜꿈·다솜말·다솜잔치·다솜마을’처럼 갖가지 사랑스러운 말을 새롭게 쓸 수도 있지요. 2018.3.31.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31


 그럴듯하다


  그렇다고 여길 만할 적에 ‘그럴듯하다’라고 합니다. 그러면 이렇다고 여길 만하거나 저렇다고 여길 만할 적에는 어떻게 나타낼까요? 입으로 말할 적에는 ‘이럴듯하다·저럴듯하다’처럼 나타내겠지만, 손으로 적는 글에서는 ‘이럴 듯하다·저럴 듯하다’처럼 띄어야 맞춤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 대목을 곰곰이 보아야지 싶습니다. 우리는 입으로 말할 적에 띄어쓰기는 거의 안 따집니다. 느낌이나 결을 살필 뿐입니다. 그리고 새말을 하나 지었다면 그 낱말 하나만 새롭게 ‘붙여서 쓸’ 노릇이 아니라, 비슷한 얼거리인 다른 낱말을 함께 헤아릴 수 있어야지 싶어요.


  국립국어원은 꽤 오랫동안 ‘신나다’를 한 낱말로 안 받아들여서 ‘신 나다’처럼 적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국립국어원에서 ‘신나다’를 한 낱말로 받아들여 사전에 올렸습니다. 다만 ‘신나다’는 올림말이 되었습니다만, 비슷한 얼거리인 ‘신명·신바람’은 아직 ‘신명나다·신바람나다’처럼 쓰면 맞춤법에 어긋난다고 하더군요. ‘어깻바람’도 ‘어깻바람나다’처럼 쓰면 안 된다고 하고요.


  오래지 않아 ‘신명나다·신바람나다·어깻바람나다’도 올림말이 되리라 여깁니다. 되어야지요. 그러나 국립국어원을 비롯한 학자는 으레 낱말 하나만 볼 뿐, 낱말 하나하고 비슷한 얼거리로 묶을 수 있는 여러 낱말을 살피지 못해요. 처음부터 비슷한말을 한묶음으로 슬기롭게 다루지 못한다고 할까요.


  ‘그럴듯하다’라는 낱말을 살피면 ‘-듯하다’를 붙여서 새롭게 말을 지을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터질듯하다·미칠듯하다·죽을듯하다’는 새말이 될 만합니다. ‘알듯하다·볼듯하다·살듯하다’도 새말로 삼을 만하지요. 맞춤법으로는 ‘듯하다·듯싶다’를 앞말하고 띄도록 다루지만 ‘-듯하다·-듯싶다’로 다루면 온갖 자리에 한결 알맞게 새말을 지어서 우리 느낌이며 생각을 나타낼 만합니다. 2018.3.21.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30


 주먹질


  거칠게 일삼는 짓을 한자말로 ‘폭력’이라고 합니다. 어느 한 나라가 전쟁무기를 앞세워 쳐들어가는 짓은 ‘국가폭력’이라 하고, 학교에서 아이를 괴롭히는 짓은 ‘학교폭력’이라 하며, 싫다는 사람을 추근거리거나 마구 다루어 몸을 괴롭히는 짓은 ‘성폭력’이라 하고, 말로 못살게 굴 적에 ‘언어폭력’이라 합니다.


  ‘폭력’은 거칠거나 사나운 짓을 가리킵니다. 우리 터전이 아름답지 못한 길로 흐른다면 자꾸 새로운 폭력이 불거질 테지요. 그렇다면 이 슬프도록 안타까운 거칠거나 사나운 짓을 예전에는 어떤 말로 가리켰을까요? 또 앞으로 우리는 어떤 이름으로 가리킬 수 있을까요?


  먼저 여느 폭력이란 ‘주먹질·발길질’이곤 합니다.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걷어찬다면 ‘주먹발질·발주먹질’이겠지요. 나라가 일삼는 주먹질이라면 ‘막 + 짓·질’ 얼거리로 ‘나라막짓·나라막질’이라 해 볼 수 있습니다. 학교에서는 ‘학교주먹질·학교막짓’이 될 테고, 성폭력이라면 ‘추근짓·추근질·막추근짓·막추근질’이 될 테며, 말로 못살게 구는 일이란 ‘막말짓·막말질’이 되겠지요.


  어느 모로 본다면 말로 괴롭히는 짓은 ‘말주먹·말발길’을 한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말로 때리거나 걷어차는 느낌이거든요. 막말짓은 ‘말주먹질·말발길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삶터가 넓어지거나 온갖 일이 생기기에 말도 이러한 결에 맞추어 태어납니다. 그런데 아름다운 삶을 나타낼 아름다운 말이 아닌, 아프거나 괴로운 삶을 밝힐 아프거나 괴로운 말이라면, 이런 말을 지어서 쓰는 사람도 나란히 아프거나 괴롭습니다. 이 같은 일을 겪는 사람도, 이러한 말을 해야 할 사람도 똑같이 아프거나 괴롭겠지요.


  말은 슬기롭게 지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말을 슬기롭게 짓기에 앞서 무엇보다 헤아릴 대목은 삶과 삶터부터 슬기롭게 가꾸어야지 싶습니다. 주먹질을 걷어치워야겠습니다. 2018.3.19.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 좀 생각합시다 29


 푸르다


  지난날에는 어디나 모두 푸른 터전이었어요. 공장이나 도시가 따로 없던 무렵에는 쓰레기도 딱히 없었기에 어디에서나 맑은 물하고 바람이 흘렀지요. 누구나 맑은 물하고 바람을 마시며 살았어요. 지난날에는 ‘친환경’이나 ‘환경친화’를 딱히 헤아리지 않았습니다.


  오늘날에 이르러 맑거나 정갈한 터전을 그리면서 ‘녹색(綠色)’이라든지 ‘초록(草綠)’이라든지 ‘그린(green)’을 이야기하는 분이 늘어납니다. 정당이나 모임이나 학교에서 이런 이름을 쓰지요. 그런데 한국말에 있는 ‘푸른’을 쓰면 될 노릇이 아닐까 싶어요.


  ‘친환경 제품’이라면 ‘푸른것’이라 해도 어울립니다. ‘맑푸르다’ 같은 낱말을 새로 지을 수 있습니다. ‘맑은것’ 같은 이름도 쓸 수 있고, ‘맑은물·맑은바람’이나 ‘푸른물·푸른바람’ 같은 이름을 쓸 만해요. ‘파란하늘·파란바람’은 하늘빛을 가리키는 이름이면서 맑거나 정갈한 터전을 빗대는 자리에 쓸 수 있지요.


  열매가 아직 안 익을 적에 풋열매라 해요. 이때에도 ‘푸르다’를 씁니다. 풋열매는 열매로 여물지 않았어도 풋풋한 기운이 싱그럽습니다. 그래서 청소년을 두고 ‘푸름이’라 일컬을 만해요. ‘푸른넋·푸른꿈·푸른길’을 비롯해서 ‘푸른집·푸른마을·푸른배움터·푸른나라’ 같은 이름을 쓸 수 있습니다.


  깨끗한 말이라면 ‘푸른말·푸른글’ 같은 이름이 어울리고 환경책을 놓고는 ‘푸른책’이라 할 수 있어요. 이 푸름은 숲하고 이어지니 ‘숲말·숲글·숲책’이라든지 ‘숲사랑·푸름사랑’ 같은 이름을 넉넉히 쓸 만하고요.


  우리 곁에 있는 푸른 기운을 헤아리면서 푸르디푸른 말마디로 푸르고푸른 이름을 지으면 즐겁습니다. 수수한 풀꽃을 아끼듯이 풀꽃사랑을 그리고, 너른 풀밭을 누리듯이 풀누리나 풀나라에서 풀지기가 됩니다. 서로 ‘푸른지기·푸른벗·푸른벗’이 되어 푸른터를 함께 가꿉니다. 2018.3.17.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