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집놀이터 207. 혀짤배기



나는 혀짤배기라는 몸이 부끄럽다고 여겨 때때로 말을 안 하고 살았다. 이를테면 국민학생 적에 반 해 동안 입을 꾹 다문 채 지낸다든지, 낯선 사람을 마주할 적에 입을 안 열고 고개만 살짝 까딱한다든지 하면서. 한때는 입으로 말하기보다 글로 써서 생각을 밝히면서 살아도 되지 않을까 하고 여기기도 했다. 이러다가 노래를 부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사람 발길 없는 곳을 두어 시간쯤 천천히 걸으면서 큰소리로 노래를 불러 본다든지, 새벽에 신문을 자전거로 돌리면서 신나게 노래를 불러 보면서 ‘혀짤배기한테 맞는 소리결하고 소리값’ 찾기를 했다. 말다운 말이 흐르지 않는구나 싶은 이 나라에서 혀짤배기로도 말다운 말을 펴자고 생각을 돌려 보았다. 이렇게 생각을 바꾸면서 내 소리결하고 소리값을 얼추 찾기까지 열 몇 해가 걸렸고, 요즈음도 내 몸에 어울리는 소리결하고 소리값을 꾸준히 찾는다. 이러면서 아이들한테 이야기한다. 오늘 너희가 뭘 못 하는구나 싶은 일이 있으면 그냥 못 해도 된다고, 나중에 그 못 하는구나 싶은 일을 바꾸고 싶으면 천천히 바꾸어 보면 된다고, 즐겁게 마음을 기울이라고, 너희 아버지는 무척 느긋하면서 즐겁게 혀짤배기 말소리를 이렇게 바꾸어서 휘파람까지도 부는 몸이 되었다고.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배움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집놀이터 206. 먹지 않으면



먹지 않으면 하루가 얼마나 길고, 살림은 얼마나 홀가분하며, 우리는 서로 참으로 사이좋게 어우러질 텐데 하고, 꽤 어릴 적에 생각한 적 있다. 아니, 꽤 어릴 적에 무척 자주 이렇게 생각했다. 우리 어머니가 밥을 차리느라 밤부터 애쓰고 새벽에도 애쓰며, 아침이며 낮이며 저녁이며 하루를 온통 쓰면서 밥살림 짓는 모습에 혀를 내두르면서 ‘먹느라 왜 이렇게 힘도 돈도 품도 말미도 많이 써야 하나?’ 하고 여겼다. 우리가 먹지 않는다면 어머니는 힘든 일에서 풀려날 뿐 아니라, 하루를 넉넉히 쓰면서 어머니 꿈을 홀가분히 펴실 테고, 아버지도 아버지대로 아침저녁으로 먼 길을 오가며 돈을 버느라 고되지 않아도 되리라 느꼈다. 나는 생각한다. 우리가 바람을 마시지 않으면 그만 숨이 끊어져서 죽는 몸이 될 테지만, 밥을 먹지 않는대서 바로 죽어버린다든지 굶주림에 허덕이지는 않는 몸이리라고. 늘 즐겁거나 기쁘게 지내는 이웃이나 동무는 무척 적게 먹어도 참말로 늘 즐겁고 기쁘게 사는 모습을 보았기에 이런 생각은 내 마음에 깊이 뿌리를 내렸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배움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집놀이터 205. 아이한테



우리 집 아이들이 맑고 곱다는 말을 들려주는 분들이 으레 나랑 곁님이 아이들한테 ‘무척 잘해 준다’거나 ‘아이를 위해 모든 것을 한다’고 덧붙여 말하곤 한다. 이런 말을 들을 적마다 이런 말이 맞지 않으니 바로잡아야 해서 살짝 지치는데, 어제 문득 새로 생각했다. 살짝 지칠 일이 아니라 무언가 배울 일이로구나 싶더라. 곧, 나나 곁님은 “아이한테 무엇을 해 주는 일이란 없다”고 할 수 있다. 나나 곁님은 “우리 스스로를 헤아려서 하는 일만 있다”고 할 수 있다. 나나 곁님이 아이한테 해 주는 일이란 언제나 한 가지라고 느낀다. ‘아이가 홀가분하게 서서 스스로 제 길을 즐겁게 노래하면서 나아가도록 곁에 있는 일’ 하나. 어버이가 아이한테 무엇을 해 줄 수 있겠는가? 아이도 어버이한테 무엇을 해 줄 수 있는가? 서로 곁에 있으면서 지켜보거나 살펴볼 뿐이다. 서로 지켜보거나 살펴보되 스스로 나아갈 길을 갈 뿐이다. 스스로 제 길을 걸어가기에 함께 살아갈 수 있고, 함께 살아가기에 저마다 제 길을 씩씩하게 걸을 수 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배움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집놀이터 204. 나누다



이야기를 하면서 생각을 나눈다. 오늘 하루 살아간 이야기를 들려주고 들으면서 서로 마음을 나눈다. 이야기를 하는 동안 오늘 하루 어떻게 살았는지 마음에 갈무리를 할 수 있고, 갈무리를 하다 보면 이튿날 어떤 하루를 새롭게 살 적에 한결 즐거울는지 돌아볼 만하다. 이야기를 듣는 동안에는 오늘 하루 함께한 삶님이 어떤 마음이나 생각이었는지 느낄 수 있고, 이렇게 느끼는 동안 이튿날 삶님하고 어떤 몸짓하고 숨결로 새롭게 살림을 가꿀 적에 즐거울까 하고 헤아릴 수 있다. 무엇이든 나눈다. 슬픔하고 기쁨도 나누고, 돈하고 밥도 나눈다. 웃음하고 눈물도 나누고, 보금자리하고 세간도 나눈다. 글하고 책도 나누며, 노래하고 춤도 나눈다. 잔치도 나눌 뿐 아니라, 바람하고 햇볕하고 샘물도 나눈다. 나누면서 함께 보고 배우고 살피고 지켜본다. 나누는 사이에 서로서로 깊어지고 넓어진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배움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집놀이터 203. 있고 없는



없어야 비로소 배울 수 있다. 있지만 새롭게 배울 수 있다. 없어지고 나서야 뒤늦게 배울 수 있다. 있을 적에 더 넉넉히 보듬으면서 배울 수 있다. 어떠한 길이든 배우려는 마음이라면 배운다. 어떠한 길이든 배우려는 마음이 자라지 않으면 못 배운다. 없을 적이든 있을 적이든 차근차근 배우자고 한다면 살림이 피어나겠지. 있을 적이든 없을 적이든 핑계를 대거나 토를 붙이려고 한다면 배우지도 못할 뿐 아니라 살림도 가라앉겠지. 밥해 주는 사람이 있으니 밥짓기를 안 배운다면, 밥해 주는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질 적에 어떻게 할까? 살림을 도맡는 사람이 있기에 살림짓기를 안 배운다면, 살림을 꾸리던 사람이 어느 날 불쑥 자리를 비울 적에 어떻게 할까? 사내도 가시내도 모든 일이나 살림을 다 건사할 줄 알아야 한다. 어른도 어린이도 모든 일이나 살림을 꾸준히 배워서 제 나름대로 다스릴 줄 알아야 한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배움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