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 82 | 83 | 84 | 8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시로 읽는 책 3] 길을 걷는다

 


  오솔길은 작은 짐승과 함께 걷고
  숲길은 나무와 나란히 걷고
  마을길은 이웃과 같이 걷고
  삶길은 아이들과 즐겁게 걸어요

 


  길을 걷습니다. 내 두 다리를 움직여 길을 걷습니다. 다리가 튼튼하면 씩씩하게 걷습니다. 다리가 아프면 천천히 걷습니다. 즐겁게 걷다가 멈춥니다. 귀를 기울여 소리를 듣습니다. 다시 즐겁게 걷습니다. 가만히 섭니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올려다봅니다. 또 기쁘게 걷습니다. 노래를 부르며 걷습니다. 노래를 부르는 동안 내 걸음걸이는 춤사위처럼 됩니다. 숲길을 걸으며 숲마음 되고 숲바람 마십니다. 들길을 거닐며 들마음 되고 들꽃과 만납니다. 멧길을 오르며 나무가 나누어 주는 숨결 먹고, 내 보드라운 손길로 나무를 쓰다듬어 서로 아름다운 이웃 됩니다. 4346.6.6.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2] 마음먹은 대로

 


  마음먹은 대로 이루어져요.
  지난 수천 해 수만 해
  사랑스러운 사람들 고운 꿈
  마음에 살포시 담아
  한결같이 곱게 이루어져요.

 


  마음먹은 대로 이루어집니다. 마음먹지 않으면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마음먹기에 이루어집니다. 왜냐하면, 마음먹기 때문이에요. 마음에 담지 않은 꿈은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마음에 담지 않았으니,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않아요.


  발명이든 발견이든, 저마다 스스로 마음속에 담은 이야기라서 이루어요. 사랑도 꿈도, 저마다 스스로 마음속에 담기에 이루어요. 사랑하고 싶다는 마음을 곱고 맑게 다스리며 마음에 품기에 사랑을 이루지요. 꿈꾸고 싶다는 마음을 착하고 참답게 보살피며 마음에 품으니 꿈을 이루지요.


  생각이 마음을 바꿉니다. 생각으로 마음을 바꿉니다. 생각이 마음을 바꾸기에, 생각에 따라 삶을 바꿉니다. 누군가는 예쁜 삶으로 바꾸고, 누군가는 미운 삶으로 바꾸어요. 삶을 어떻게 다스리고 싶은지 생각해요. 삶을 어떻게 가꾸고 싶은지 생각해요. 생각에 따라 마음과 사랑과 삶 모두 달라집니다. 4346.6.6.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1] 책을 읽는 사람한테는

 


  책을 읽는 사람한테는
  맑으면서 고운 소리
  물결 되어 찾아듭니다.

 


  어떤 책을 만나든 마음밭에 예쁜 이야기 담아 하루하루 즐겁게 누릴 수 있기를 바라면서, 짤막한 글월 적바림해서 선물한다. 석 줄짜리 글월 하나 좋은 이야기샘 될 수 있겠지. 책이름 아닌 책을 읽기를 바라고, 글쓴이 이름 아닌 글을 읽기를 바라며, 책값 아닌 삶에 깃드는 꿈을 읽기를 바란다. 책을 읽는 사람한테는 수많은 이야기가 소리도 되고 빛도 되며 무늬도 되면서 스며든다. 4346.6.3.달.ㅎㄲㅅㄱ

 

(최종규 . 20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 82 | 83 | 84 | 8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